누드 네일 잘 바르고 싶죠?

NUDE 누드 컬러 네일

누드 네일 스타일은 시즌을 막론하고 런웨이에서 막강한 파워를 자랑한다. 특히 바른 듯 안 바른 듯한 누드 네일은 세련된 느낌을 주어 모델들에게는 필수다. 모던하면서도 스타일을 살려주는 누드 컬러는 손톱 끝을 각지게 다듬고, 자신의 피부에 맞는 누드 컬러 바르는 게 중요하다. 피부 톤이 따뜻한 색 계열이라면 노란 기가 도는 누드 톤 컬러를, 피부 톤이 차가운 색 계열이라면 분홍빛이 베이스가 되는 누드 컬러를 선택하는 게 좋다.

연관 검색어

어머 이건 꼭 사야 돼

랑콤 파리지엔 클러치
랑콤 파리지엔 클러치. 11만원.

LANCôME

사고 싶은 가방도 많고, 갖고 싶은 화장품도 많은 이번 가을에 모든 조건을 충족시키는 팔레트다. 모델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카롤린 드 메그레의 파리지엔 특유의 감성이 녹아 있어 그냥 들고만 있어도 스타일이 산다. 팔레트라고는 상상도 못할 세련된 클러치 안에는 가을 풍경에서 영감 받은 컬러들이 들어 있다. 그중 무지갯빛 브론즈와 딥 브라운, 그레이를 적절히 섞어 아이 메이크업을 해보기를 추천한다. editor 안소영

나스 마스카라
나스 어데이셔스 마스카라. #블랙문, 8ml, 3만8천원.

 

NARS
프랑수아 나스는 “대담하지 않은 모든 것은 지루하다”라고 했다. 에디터 역시 그 말에 동의하는 바다. 메이크업에 있어서는 더더욱. 이러한 철학이 반영된 제품이라 그런지, 나스에서 새롭게 선보인 어데이셔스 마스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속눈썹을 대담하게 올려준다. 속눈썹을 풍성하게 만들어주고 번지지 않으며 무겁지 않은 것은 물론이다. editor 한은경

 

이솝 향수
이솝 태싯. 50ml, 11만7천원.

AĒSOP
처음 뿌리면 상큼한 유자 향이 강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쌉싸래한 베티버 향이 치고 올라오는데, 이때 두 가지가 섞이면서 풍기는 이국적인 느낌과 이어서 다가오는 바질 향의 신선함이란! 이 향수는 뿌린 후 적어도 10분이 지나야 제대로 된 향을 느낄 수 있다. 향수의 이름인 태싯은 설명을 듣기보다 직접 경험해야 알 수 있다는 의미라는데, 정말 딱 그렇다. 이름 한번 잘 지었다. editor 서지혜

연관 검색어

오 마이 버버리

MY_BURBERRY_EDT_THE_CA#11D9반가워요. 와! 목소리가 상당히 허스키하다. 처음 만난 사람들은 놀란다. 워낙 어릴 때부터 톰보이라서 친구들은 내 성격과 잘 어울린다고 그런다. 자꾸 듣다 보면 익숙해질 거다.

마이 버버리 향수 광고 캠페인을 보고 많은 사람이 놀랐다. 형식을 파괴하는 향수 광고 이미지다. 마리오 테스티노는 천재다. 그와 다른 스태프들과 자주 작업을 하는데, 늘 유쾌하게 일해서 즐길 수 있었다. 함께한 케이트 모스도 정말 멋있는 모델이다. 늘 동경의 대상이었는데, 촬영하면서 더 친해졌다.

둘만의 케미스트리가 느껴졌다. 어떤 남녀 커플보다 더 잘 어울리더라. 하하, 그런가? 촬영할 때 따로 콘티가 있는 건 아니었다. 케이트와 서로 자연스럽게 포즈를 바꿔가면서 그때그때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다.

마이 버버리 향수를 개인적으로 어떻게 느끼는지 궁금하다. 내가 애용하는 향수 중 하나다. 트렌치코트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지만 여성스러운 스타일에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늦은 오후 친구들과 저녁을 먹을 때도, 데이트를 할 때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에 출시한 마이 버버리 오 드 뚜왈렛은 좀 더 가볍고 산뜻한 느낌이 든다.

자신만의 향수를 뿌리는 팁이 있나? 레이어링을 즐기지 않는다. 대신 아주 많은 양을 옷장이나 방 안에 뿌려두곤 한다. 그러면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몸에 배어든다. 내 체취와 향이 어우러지며 나만의 버버리 향이 되는 거다.

제목-없음-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