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의 뷰티 인사이드 아웃

Love Me More, 사랑

파운데이션을 브러시로 얇게 펴 발라 깨끗한 피부 톤을 연출한다. 눈썹은 전용 브러시로 빗어 정돈하고 아이라인은 생략한다. 입술은 누드 톤의 립글로스만 발라 촉촉하게 표현하고 양 볼에 피치 핑크 톤의 블러셔를 넓게 펴 발라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김지민의 뷰티 인사이드 아웃
원피스 로즈 w 러브, 실버 반지 골든듀, 큐빅 장식 반지 비올라와이, 귀고리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Big Smile, 기쁨

한껏 업된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풍성한 웨이브 헤어를 연출한다. 피부를 촉촉하게 표현한 뒤, 속눈썹은 마스카라를 꼼꼼히 발라 올린다. 파운데이션으로 입술 주변을 깨끗하게 정돈한 후 오렌지 컬러의 립스틱을 바른다. 이때 입술 산을 살리지 않고 둥글게 발라야 부드러운 느낌이 든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김지민의 뷰티 인사이드 아웃
반지 악토눈, 원피스와 귀고리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Be a Bad Girl, 나쁜 여자

짙은 아이라인과 마스카라로 강렬한 느낌을 표현한다. 먼저 눈썹은 짙고 짧게 그린 후 원래 눈매보다 아이라인을 길게 그리고 마스카라를 바른다. 아랫눈썹 라인은 보라색 라이너로 그린 후, 마스카라를 꼼꼼히 바른다. 누드 피치 립스틱을 덧발라 전체적으로 세련된 느낌이 들게 한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김지민의 뷰티 인사이드 아웃
바이커 재킷 필립 플레인, 반지 엠주, 귀고리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Lonely Again, 외로움

브라운 컬러의 아이섀도로 눈매를 깊이 있게 표현한다. 쌍꺼풀 라인을 따라 베이지색 섀도를 바른 뒤, 브라운 컬러를 눈꼬리 끝에 그러데이션한다. 피치 브라운 컬러의 블러셔를 광대뼈를 중심으로 사선 방향으로 발라 세련되면서 중성적인 느낌으로 컨투어링한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김지민의 뷰티 인사이드 아웃
스웨터 카르네 뒤 스타일

실제로 만나니 TV에서 보는 것보다 어려 보인다. 키가 작은 편인데 화면에서는 커 보이는지, 다들 만나면 놀라곤 한다.

<개그콘서트>에 출연할 때는 직접 화장을 한다고 들었다. <개그콘서트>는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부탁하기 미안할 때가 많다. 갑자기 녹차 가루를 뒤집어쓰고, 김칫국으로 온몸이 범벅이 될 때도 있다. 아이디어를 직접 짜기 때문에 녹화하면서 닥칠 상황을 염두에 두고 직접 메이크업을 한다. 또 녹화한 뒤 메이크업을 바로 지워야 하니까, 클렌저에는 대가가 되었다.

그런 사연이 있는지 몰랐다. 피부가 얇고 예민해 보이는데 피부 트러블은 없나? 매우 많다. 원래 여드름이나 뾰루지가 잘 나는 편이라 여드름 전용 스킨케어 제품을 사용한다. 클렌저는 순한 걸 선호하는데, 다이알 비누가 참 좋았다. 매일 사용하진 않지만 트러블이 날 땐 비누로 세안한다.

<개그콘서트> 코너 중 ‘밀회’는 뷰티 기자로서 많이 공감하며 봤다. 물광 피부는 어떻게 연출한 건가? 그 코너는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물광 피부는 여러 시행착오 끝에 엘리자베스 아덴 에잇 아워를 듬뿍 발랐다. ‘밀회’ 덕분에 뷰티 브랜드의 협찬이 늘어났다.(웃음)

지난해 <겟잇뷰티> 때도 느꼈지만, 뷰티 아이디어가 많아 놀랐다. 어릴 때는 여드름이 많았고, 서울에서 생활하면서 피부 트러블도 잦아졌다. 그러다 보니 직접 관리를 해야만 했다. 그러니 셀프 케어밖에는 방법이 없다.

메이크업은 어떤 스타일을 선호하나? 아이 메이크업을 즐겨 한다. 얼굴선이 굵고 또렷한 편은 아니라서 아이 메이크업으로 눈을 강조하고 컨투어링하는 걸 좋아한다. 내 얼굴의 단점을 잘 아니까, 이를 커버하기 위해 다소 강한 메이크업을 하는 것 같다.

오늘 메이크업 화보 촬영을 하면서 배운 게 있다면? 우선 립스틱을 좀 더 과감한 컬러로 선택해도 되겠다는 아이디어를 얻었다. 오렌지 립스틱이 이렇게 잘 어울리는 줄 몰랐다. 짙은 눈썹도 생각보다 마음에 든다. 눈썹이 짙으면 코믹해 보일 거라 생각했는데, 매우 세련되게 표현되어 마음에 든다.

<뷰티 어벤져스>라는 프로그램 MC를 맡게 되었다고 들었다. 서바이벌 형식의 뷰티 프로그램이다.<냉장고를 부탁해>와 비슷한 포맷인데, 뷰티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몇 가지 제품을 가지고 메이크업을 하는 거다.

나름 ‘뷰티 빠꼼이’가 SNS를 하지 않아서 놀랐다. 이상하게 SNS와는 친하지가 않았다. 트위터는 조금 했었는데 얼마 전 계정을 닫았고, 이제 곧 인스타그램을 하려고 한다.

연관 검색어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그레이 터틀넥 풀오버 35만9천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울 팬츠 39만9천원, 캐시미어 케이블 니트 스웨터 85만9천원, 리버시블 트위드 재킷 1백49만원, 캐시미어 스카프 85만9천원, 레인 드롭 포켓 스퀘어 12만9천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깅엄 체크 셔츠 29만9천원, 인디고 블루 데님 팬츠 28만9천원, 네이비 캐시미어 카디건 1백29만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레이스업 슈즈 26만9천원 콜한(Cole Haan).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그레이 터틀넥 풀오버 35만9천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옅은 그레이 셔츠 19만9천원, 캐시미어 카디건 85만9천원, 그레이 울 재킷 1백29만원, 그레이 울 팬츠 39만9천원, 리버스 레지멘털 타이 17만9천원, 레인 드롭 포켓 스퀘어 12만9천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심플한 네이비 수트 1백39만원, 화이트 드레스 셔츠 29만9천원, 고급스러운 패턴 타이 21만9천원, 포켓 스퀘어 12만9천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인디고 블루 데님 팬츠 28만9천원, 아이보리 캐시미어 니트 스웨터 69만9천원, 댄디한 구스 다운 패딩 재킷 1백39만원, 페이즐리 패턴 포켓 스퀘어 12만9천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카키 코듀로이 팬츠 33만9천원, 깅엄 체크 셔츠 29만9천원, 블루 울 카디건 49만9천원, 니트 타이 15만9천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마리끌레르 코리아 - 베를린에서 만난 권상우
화이트 스트라이프 드레스 셔츠 29만9천원, 리버스 레지멘털 타이 17만9천원, 브라운 하운드투스 패턴 수트 1백79만원, 리버시블 헤링본 코트 1백29만원 모두 브로이어(Breuer), 레이스업 슈즈 23만9천원 콜한(Cole Haan).
연관 검색어
, ,

보헤미안 김소은

마리끌레르 코리아 - 보헤미안 김소은
앞에 놓인 향수는 달콤한 미모사 향에 스파이시한 카다멈 향이 더해진 조 말론 런던 미모사 앤 카다멈 코롱. 롱 드레스 맥앤로건, 네크리스 레니본, 골드 뱅글 소사이어티 오브 골든제이
마리끌레르 코리아 - 보헤미안 김소은
원피스 페이우, 롱 네크리스 타이 바이 미네타니, 진주 실버링 프란시스케이, 나뭇잎 모티프 링 판도라

김소은과 나눈, 향기에 대한 짧은 대화

외출할 때는 물론이고, 짬이 날 때마다 수시로 뿌릴 정도로 향수를 좋아한다고 들었어요. 향수 마니아라고 불릴 정도로 향수를 좋아해요. 아침에 뿌리는 것은 기본이고 촬영 중간에, 이동할 때 차 안에서도 수시로 뿌려요. 아침에 나갈 때는 양쪽 귀 뒤에 한 번씩 뿌리는데 이때 클리비지도 빼놓지 않죠. 다른 사람에게 향을 풍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도 향을 느끼고 싶을 때, 클리비지에 뿌리는 것은 필수예요.

어떤 느낌의 향을 좋아하나요? 달콤하고 여성스러운 향! 하지만 흔하고 어디선가 맡아본 듯한 향은 싫어요. 그래서 조 말론 런던의 미모사 앤 카다멈 코롱의 향을 처음 맡아보고 ‘이거야!’ 하는 생각이 들었나봐요. 처음에는 미모사의 달콤한 향과 함께 파우더리한 향이 다가오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샌들우드의 스파이시한 느낌이 더해지거든요. 여성스럽지만 결코 일반적인 여성스러움과는 다른, 그런 느낌이 좋아요.

마리끌레르 코리아 - 보헤미안 김소은
레이스 톱 페이우, 카디건 다홍, 헤어피스 하트오브골드 바이 더퀸라운지, 이어링 니찌

몸이 피곤할 때, 특히 목욕을 할 때 향을 즐긴다고요? 피로가 쌓였을 땐 향기 힐링을 해야죠. 우선 향초를 켜놓고 욕조에 물을 받아요. 욕실에 향기가 은은하게 퍼질 때쯤 물에 몸을 담그면 피로가 싹 가시죠. 집에서 스파에 간 듯한 분위기를 내고 싶으면 좋아하는 향의 캔들 하나면 충분해요.

특히 좋아한다는 조 말론 런던의 미모사 앤 카다멈 코롱을 소화하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나요? 기본적인 향도 좋지만 다른 향과 어우러지면 또 다른 매력이 있어요. 전 미모사 앤 카다멈 코롱을 베이스로 뿌리고 여기에 피오니 앤 블러쉬 스웨이드 코롱을 무릎 안쪽과 팔목에만 포인트로 뿌려요. 그럼 향의 느낌이 살짝 달라지는데, 이게 진짜 매력적이거든요. 향이 은은하고 오래가게 하고 싶으면 바디 크림과 레이어링하기도 해요. 이럴 땐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바디 크림과 함께 사용하면 좋아요. 둘 다 가을 느낌의 향이라서 그런지 두 가지가 섞이면 따뜻하고 부드러운 향기로 변하거든요.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