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밍하는 남자

20151004162559_FHvJbmHJOz

 

세상의 모든 남자가 내 앞에서 마스카라를 바르건, 빨간 립스틱을 듬뿍 칠하건 크게 상관없다. 그렇지만 내 남자가 나와 함께 있는 동안 파우더로 얼굴을 톡톡 두드리며 메이크업을 고친다거나, 어젯밤 나와 터프한 키스를 나눴던 남자친구가 뷰티 숍에서 유수분의 밸런스를 따져가며 화장품 고르는 걸 즐기는 사람이라면 어떤 기분이 들까? 솔직히 썩 유쾌하지는 않을 것 같다.

Y는 얼마 전 만난 지 두 달 된 남자친구와 첫 해외여행을 다녀온 이후 고민이 많아졌다. 아름다운 리조트에서 즐기는 바캉스는 완벽했다. Y의 남자친구가 두둑한 메이크업 파우치를 꺼내놓기 전까진 말이다. “얇은 컨실러로 꼼꼼하게 잡티를 가리고는 BB크림을 바르더라. 마지막엔 에어쿠션을 들고 얼굴에 톡톡 찍어대는 거 있지? 그것도 극도로 섬세한 손길로 정성스럽게 말이야. 고개를 요리조리 돌려가며 펴 바르는 모습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어.” Y는 조그만 퍼프로 콧방울까지 꼼꼼하게 두드리던 그의 모습을 도저히 잊을 수가 없다고 했다.

여행 마지막 날,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자마자 기내가 건조하다며 지그시 눈을 감고 안개 분사형 미스트를 얼굴 앞에 대고 갈 지(之) 자를 그리던 그를 보고 Y는 한 번 더 경악했다. “그 장면을 목격한 이후로 만날 때마다 자꾸 이 남자의 모공 사이에 낀 BB크림에 눈길이 가. 내 앞에서 에어쿠션까지 두들겨대다니. 그 장면이 자꾸 떠올라 정말 미치겠다고.”

뷰티 마니아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 많은 Y와는 달리 남자친구가 그루밍족인 덕분에 편한 연애를 즐기고 있다는 B. 그녀는 오래전부터 머리카락과 눈썹을 제외한 온몸의 털을 말끔하게 왁싱한다. 본인의 것을 포함해 바닥에 떨어진 사람의 털(?)이 눈에 들어오는 것이 너무 싫다는 게 이유다. 다행히 B와 함께 사는 그녀의 남자친구 M은 그녀처럼 왁싱숍을 즐겨 찾는다. 겨드랑이는 매끈하게 관리하고 다리나 팔에 나는 털은 눈에 잘 띄지 않게 숱을 조절한다.

얼굴에 개기름이 번들거리는 상태를 방치하는 남자, 반대로 가방 속에서 오일 페이퍼를 꺼내 꾹꾹 눌러 닦는 남자. 둘 중 누가 나을까? 개인적으로는 그 남자가 애초에 집에서 더 깔끔한 상태로 약속 장소에 나와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B처럼 꽤 까다로운 취향을 가진 사람들에게 M 같은 그루밍족이 환영받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여자들은 단지 적당히 깨끗하고 단정한 상태를 유지하는 평범한 남자를 바라는 것뿐이다.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 분명 좋은 일이다. 하지만 사귄 지 얼마 되지 않는 여자에게 우아하고 섬세한 손짓으로 화장하는 장면을 대놓고 보여주지 않았으면 좋겠다. 굳이 자세히 알고 싶지 않은 건 분명하니까. 언젠가 남자친구의 모공에 BB크림이 끼건, 눈가에 아이라인이 번지건, 그냥 그 모습 그대로 사랑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그러니 그날이 올 때까지 부디 여자친구 앞에서 에어쿠션은 잠시 접어두시길.

연관 검색어

헤어 컬러링의 고수 6인

아이린

우리나라 모델 중 아이린처럼 과감한 헤어 컬러링을 시도하는 사람이 또 있을까? 핑크, 그린, 퍼플, 그레이, 골드 등 그녀의 머리카락에는 다양한 색이 공존한다. 이제 그녀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이 헤어스타일은 브리지처럼 머리카락 몇 가닥만 탈색하면 되는데, 탈색한 머리카락이 시간이 지나면서 더 오묘한 컬러를 띠는 게 매력이다. 처음에는 한두 컬러에서 시작해 아이린처럼 여러 컬러를 시도해보길.

사라 해리스

자신만의 스타일과 감각을 자랑하는 영국 <보그> 기자, 사라. 그녀의 트레이드마크이자 스타일을 더욱 살려주는 은색의 긴 생머리는 사실 열일곱 살 때부터 고수해온 컬러라고. 올해 가장 핫한 컬러이기도 한 실버 컬러 헤어는 색이 균일하면서도 은은하게 그러데이션 느낌이 나도록 여러 번 염색과 탈색을 해 자신만의 톤을 찾는 게 좋다. 사라처럼 전체를 염색하는 건 초보자에게는 무리다. 대신 머리 끝이나 몇 가닥에만 염색해 포인트를 줄 것.

 

마드무아젤 율리아

DJ, 패션 칼럼니스트, 액세서리 디자이너 등 율리아 앞에 붙는 수식어는 참으로 다양하다. 그 때문일까? 헤어 컬러를 밥 먹듯이 바꾸는 율리아는 매일 TPO에 맞는 의상과 헤어스타일을 선보인다. 같은 헤어 컬러라 해도 웨이브를 넣거나 가르마를 바꿔 스타일에 변화를 주는 것. 그래서 전혀 다른 스타일처럼 보이도록 하는 게 매력이다. 전체적으로 애시 그레이 컬러에만 짙은 초록색으로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아미 송

한국계 미국인으로 블로거뿐 아니라 인테리어 디자이너로도 활약 중인 아미 송은 최근 미국 내에서 가장 떠오르는 패션 피플이다. 동양인이지만 빈티지와 에스닉한 스타일을 자유롭게 믹스 매치하는데, 구릿빛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헤어 컬러도 스타일을 살려주는 요소. 특히 아미 송은 머리를 단발로 자르면서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넣었는데, 이때 컬러는 뿌리는 그대로 살려두고 아래쪽에만 밝은 브라운으로 염색했다.

 

바네사 홍

까무잡잡한 피부와 동양적인 외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바네사 홍의 탈색한 금발은 신의 한 수였다. 자칫하면 어색해 보일 수 있었지만, 헤어 전체를 금발로 탈색해 더욱 스타일리시해 보인다는 평. 바네사 홍은 여기에 단발로 과감하게 머리를 잘라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이바니아 카르피오

네덜란드의 몇 안 되는 패션 블로거 중 하나인 이바니아 카르피오는 현재 전 세계 패션 피플에게 많은 귀감이 되고 있다. 화이트 컬러 일색의 심플한 그녀의 블로그는 화려하지 않지만, 매우 실용적이면서 독자와 교감하는 글과 제품들로 가득하다. 뷰티에도 관심이 많은 이바니아가 요즘 유행하는 #그래니 헤어 컬러로 변신했다. 패션의 할머니 스타일처럼 헤어에도 할머니 같은 은발이 인기인데, 얼굴이 하얀 사람에게 더 잘 어울린다. 노란 기가 도는 우리나라 여성은 기존의 어두운 머리카락 색을 살리면서 그러데이션 효과를 주는 것이 좋다.

오일 전성시대

mc150910-hek0180_cmyk

1 달팡 8-플라워 넥타 오일 크림. 30ml, 14만원대.
달팡의 기존 8-플라워 에센셜 오일 엘릭시르 효능을 그대로 남은 나이트 크림으로, 밤사이 피부를 편안하고 촉촉하게 가꾼다.

2 알키미아 퀸 오브 이집트 블랜드 오일. 17ml, 가격 미정.
보습 및 재생, 활력을 위한 유향과 몰약, 신경 안정과 소독에 효과적인 페티그레인이 블렌딩되어 있다.

3 키엘 항산화 컨센트레이트. 30ml, 6만5천원대.
해바라기씨 오일, 타마누 오일, 생강 뿌리 에센셜 오일 성분이 하루 종일 피부에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4 헤라 오일 세럼 매직 포뮬라. 40ml, 8만5천원대.
젤 세럼에서 워터로, 다시 오일로 변화하는 가볍고 산뜻한 텍스처가 특징. 피부 속부터 탄력 있고 수분이 꽉 찬 윤광 피부로 가꾼다.

5 이니스프리 진저 오일 세럼. 50ml, 2만8천원.
제주 생강 오일 성분이 피부 안팎으로 차오르는 영양을 공급해 매끄럽고 윤기 넘치는 피부로 가꾼다.

6 프레쉬 씨베리 모이스쳐라이징 페이스 오일. 50ml, 7만8천원대.
오메가-3, 6, 7, 9가 모두 함유된 씨베리 오일의 영양과 보습 효과를 담은 제품.

7 비오템 리퀴드 글로우 만능 오일. 30ml, 4만9천원대.
피부에 건강한 생기를 불어넣는 오렌지빛 만능 오일.

8 더바디샵 오일 오브 라이프 인텐스 리바이탈라이징 훼이셜 오일. 30ml, 5만5천원.
이집트의 블랙 커민 시드 오일과 중국의 카멜리아 시드 오일, 칠레의 로즈힙 시드 오일이 들어 있어 손상된 피부를 건강하게 회복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