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의 러키 블루 스미스

요즘 모델들의 인기를 가늠하고 싶다면 인스타그램 팔로어를 확인해보면 된다. 팔로어에 ‘m(million)’이 찍혀 있으면 상당히 핫하다는 증거. 무려 1.9m(190만 명)의 팔로어를 거느린 모델계의 초신성 러키 블루 스미스(Lucky Blue Smith)는 웬만한 아이돌 못지않게 그 인기가 대단하다(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주목하는 ‘사생팬’이 생겼을 정도). 플래티넘 블론디 헤어, 맑고 투명한 파란 눈, 조각 같은 얼굴을 보는 순간 그가 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지 쉽게 납득하게 된다. 게다가 1998년생이라는 어린 나이 또한 매력적이요, 이름마저 만화 주인공만큼이나 비현실적인 러키 블루 스미스라니! 그의 인기 상승 곡선이 가파르게 치솟기 시작한 건 바로 헤어 컬러를 플래티넘 블론디로 바꾸면서부터. 열두 살 때 모델로 캐스팅된 이후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던 그에게 전형적인 ‘캘리포니아 보이’(러키는 캘리포니아 출신이다)처럼 보인다는 이유로 에이전시에서 염색을 권했고, 이후 러키의 외모는 ‘엘프급’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는 말씀. 이후 지난 2015 F/W 시즌 런웨이에 정식 데뷔한 그는 수많은 패션 피플을 비롯해 대중의 마음을 순식간에 사로잡았다. 카린 로이펠트가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매력을 지녔어요”라고 평하며 그를 첫 번째 맨즈 북 표지 모델로 간택했다고 하니, 아마 그 입지는 나날이 탄탄해지지 않을까? 이미 러키는 <보그> <로피시엘 옴므> 등 수많은 매거진의 표지를 비롯해 유수의 패션 하우스 런웨이에 모델로 등장하고 있다. 한편 러키 블루 스미스에게는 드라마틱한 배경이 하나 있는데 바로 그 못지않은 독보적인 외모를 가진, 모델로 활동 중인 세 명의 누나가 있다는 것. 스미스 사 남매는 음악적 재능까지 출중해 함께 ‘아토믹스(The Atomics)’라는 밴드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특히 셋째 누나인 파이퍼 아메리카와는 쌍둥이라고 오해를 받을 만큼 닮은 외모로 광고나 화보에 동반 캐스팅되어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20대가 되면 누나들과 전 세계를 여행하며 음악 활동을 하고 싶고, 훗날 배우로 데뷔하고 싶다는 러키 블루 스미스. 이미 스타가 될 자질을 모두 갖춘 이 행운의 남자의 행보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가늘고 길게, 새로운 감성의 미니멀 룩

“난 미니멀리스트예요. 블랙 앤 화이트야말로 우아하고 현대적인 색의 표상이죠.” 1990년대 캘빈클라인의 뮤즈 캐럴린 베셋 케네디의 말이다. 화려한 색과 프린트, 디테일을 쏙 뺀 채 오직 완벽한 재단으로 승부수를 띄운 미니멀리즘은 질샌더, 캘빈클라인에서 세린느, 스텔라 매카트니를 거쳐 빅토리아 베컴, 더로우까지 실력파 디자이너들의 손을 거치며 꾸준히 진화되고 있다.

이 덕분에 미니멀리즘의 위력은 당분간 건재할 것 같다. 특히, 올가을엔 롱 앤 린 라인의 마법에 로맨틱한 여성성을 가미한 룩이 속속 눈에 띈다. 세린느는 간결한 실루엣 특유의 도회적인 이미지를 탈피해 여인의 완숙미를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몸을 타고 유연하게 흐르는 니트 원피스와 슬립 드레스가 대표적. 피비 필로의 진가는 똑떨어지는 핏의 모노톤 점프수트를 세련되게 연출한 데서 또 한번 빛을 발했다. 블랙 앤 화이트 컬러를 앞세워 수녀복을 연상시킬 만큼 절제된 라인의 드레스 퍼레이드를 선보인 발렌티노, 비대칭 실루엣을 미니멀리스트 특유의 감각으로 승화시킨 스텔라 매카트니, 노출 하나 없이 에로틱한 감성을 드러내고자 한 르메르 역시 새로운 감성의 미니멀리즘을 표현하기 여념이 없었다.

문제는 미니멀 룩이 충분히 매력적인 건 알지만, 동양인의 신체 조건상 ‘시크’하게 소화하기 힘들다는 것. 다른 요소를 추가해 시선을 분산할 수 없다면, DKNY 쇼에서 보여준 것처럼 심플한 니트 원피스에 다른 색 플리츠스커트를 겹쳐 입거나 벨트로 허리 라인을 한번 잡아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길게 늘어지는 드롭 이어링이나 가느다란 메탈 체인 목걸이 등 주얼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모노톤의 롱 앤 린 실루엣 코트는 다채롭게 스타일링하기 좋으니 참고하길. 결론은? 미니멀리즘은 언제나 진리라는 말씀!

Just Now

오버사이즈 모터사이클 가죽 재킷 6백35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뒤집어 입은 화이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오버사이즈 모터사이클 가죽 재킷 6백35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뒤집어 입은 화이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푸른색 가죽 패치를 덧댄 화이트 데님 셔츠 91만원 라프 시몬스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Raf Simons by Galleria West), 하이웨이스트로 입은 낙낙한 화이트 데님 팬츠 가격 미정, 메탈 버클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푸쉬버튼(pushBUTTON).
푸른색 가죽 패치를 덧댄 화이트 데님 셔츠 91만원 라프 시몬스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Raf Simons by Galleria West), 하이웨이스트로 입은 낙낙한 화이트 데님 팬츠 가격 미정, 메탈 버클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푸쉬버튼(pushBUTTON).
블랙 터틀넥 니트 풀오버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워싱과 절개가 독특한 데님 팬츠 36만5천원 타임(Time), 드롭 숄더의 거대한 오버사이즈 모직 코트 6백57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Vetements by BoonTheShop), 클립 모양의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에나멜 가죽 앵클부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Dior).
블랙 터틀넥 니트 풀오버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워싱과 절개가 독특한 데님 팬츠 36만5천원 타임(Time), 드롭 숄더의 거대한 오버사이즈 모직 코트 6백57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Vetements by BoonTheShop), 클립 모양의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에나멜 가죽 앵클부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Dior).
극적으로 과장된 긴소매가 특징인 무통 롱 코트 6백49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푸른색 저지 팬츠 8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극적으로 과장된 긴소매가 특징인 무통 롱 코트 6백49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푸른색 저지 팬츠 8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길게 늘어진 소매와 비대칭 실루엣이 근사한 스웨트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System), 양쪽이 길게 트인 네이비 울 스커트 26만8천원 렉토(Recto), 알파벳 S를 수놓은 캡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길게 늘어진 소매와 비대칭 실루엣이 근사한 스웨트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System), 양쪽이 길게 트인 네이비 울 스커트 26만8천원 렉토(Recto), 알파벳 S를 수놓은 캡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소매에 독특한 체인 장식을 더한 롱 앤 린 실루엣의 블랙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낙낙한 오버사이즈 블랙 롱 코트 가격 미정 모두 시스템(System), 한자가 쓰인 붉은색 머플러 5만8천원 고샤 루브친스키 바이 쿤 위드 어 뷰(Gosha Rubchinskiy by Koon with a View), 모래색 스웨이드 워커 25만8천원 팀버랜드(Timberland),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소매에 독특한 체인 장식을 더한 롱 앤 린 실루엣의 블랙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낙낙한 오버사이즈 블랙 롱 코트 가격 미정 모두 시스템(System), 한자가 쓰인 붉은색 머플러 5만8천원 고샤 루브친스키 바이 쿤 위드 어 뷰(Gosha Rubchinskiy by Koon with a View), 모래색 스웨이드 워커 25만8천원 팀버랜드(Timberland),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붉은색 터틀넥 니트 톱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불꽃 형상의 트래셔 프린트가 더해진 후드 톱 가격 미정 트래셔×슈프림(Thrasher × Supreme).
붉은색 터틀넥 니트 톱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불꽃 형상의 트래셔 프린트가 더해진 후드 톱 가격 미정 트래셔×슈프림(Thrasher × Supre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