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Now

오버사이즈 모터사이클 가죽 재킷 6백35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뒤집어 입은 화이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오버사이즈 모터사이클 가죽 재킷 6백35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뒤집어 입은 화이트 티셔츠는 에디터 소장품.
푸른색 가죽 패치를 덧댄 화이트 데님 셔츠 91만원 라프 시몬스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Raf Simons by Galleria West), 하이웨이스트로 입은 낙낙한 화이트 데님 팬츠 가격 미정, 메탈 버클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푸쉬버튼(pushBUTTON).
푸른색 가죽 패치를 덧댄 화이트 데님 셔츠 91만원 라프 시몬스 바이 갤러리아 웨스트(Raf Simons by Galleria West), 하이웨이스트로 입은 낙낙한 화이트 데님 팬츠 가격 미정, 메탈 버클 벨트 가격 미정 모두 푸쉬버튼(pushBUTTON).
블랙 터틀넥 니트 풀오버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워싱과 절개가 독특한 데님 팬츠 36만5천원 타임(Time), 드롭 숄더의 거대한 오버사이즈 모직 코트 6백57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Vetements by BoonTheShop), 클립 모양의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에나멜 가죽 앵클부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Dior).
블랙 터틀넥 니트 풀오버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워싱과 절개가 독특한 데님 팬츠 36만5천원 타임(Time), 드롭 숄더의 거대한 오버사이즈 모직 코트 6백57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Vetements by BoonTheShop), 클립 모양의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에나멜 가죽 앵클부츠 가격 미정 모두 디올(Dior).
극적으로 과장된 긴소매가 특징인 무통 롱 코트 6백49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푸른색 저지 팬츠 8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극적으로 과장된 긴소매가 특징인 무통 롱 코트 6백49만원 베트멍 바이 분더샵 앳 마이분(Vetements by BoonTheShop at My Boon), 푸른색 저지 팬츠 8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길게 늘어진 소매와 비대칭 실루엣이 근사한 스웨트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System), 양쪽이 길게 트인 네이비 울 스커트 26만8천원 렉토(Recto), 알파벳 S를 수놓은 캡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길게 늘어진 소매와 비대칭 실루엣이 근사한 스웨트셔츠 가격 미정 시스템(System), 양쪽이 길게 트인 네이비 울 스커트 26만8천원 렉토(Recto), 알파벳 S를 수놓은 캡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소매에 독특한 체인 장식을 더한 롱 앤 린 실루엣의 블랙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낙낙한 오버사이즈 블랙 롱 코트 가격 미정 모두 시스템(System), 한자가 쓰인 붉은색 머플러 5만8천원 고샤 루브친스키 바이 쿤 위드 어 뷰(Gosha Rubchinskiy by Koon with a View), 모래색 스웨이드 워커 25만8천원 팀버랜드(Timberland),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소매에 독특한 체인 장식을 더한 롱 앤 린 실루엣의 블랙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낙낙한 오버사이즈 블랙 롱 코트 가격 미정 모두 시스템(System), 한자가 쓰인 붉은색 머플러 5만8천원 고샤 루브친스키 바이 쿤 위드 어 뷰(Gosha Rubchinskiy by Koon with a View), 모래색 스웨이드 워커 25만8천원 팀버랜드(Timberland), 체인 목걸이는 에디터 소장품.
붉은색 터틀넥 니트 톱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불꽃 형상의 트래셔 프린트가 더해진 후드 톱 가격 미정 트래셔×슈프림(Thrasher × Supreme).
붉은색 터틀넥 니트 톱 47만5천원 디케이엔와이(DKNY), 불꽃 형상의 트래셔 프린트가 더해진 후드 톱 가격 미정 트래셔×슈프림(Thrasher × Supreme).

신상 백 보고서

150912-MC_10116-3

FADE IN
매끈한 가죽과 호피 무늬가 인상적인 코리안 익스클루시브 피카부 백 5백83만원 펜디(Fendi).

150912-MC_10109-3

VERY BURGUNDY
바오바오의 포멀한 3D-백 라인, 록(Rock)-3 토트백 가격 미정 이세이 미야케(Issey Miyake).

150912-MC_10091-3

PATTERN PLAY
그래픽 디자이너 아사오 토코로(Asao Tokolo)와 협업한 토코로 쇼퍼백 가격 미정 이세이 미야케(Issey Miyake).

150912-MC_10147-3

MINI ME
복슬복슬한 질감이 사랑스러운 마이크로 피카부 백 2백37만원 펜디(Fendi).

레이어드의 법칙

Rule #1
톱 + 원피스 혹은 점프수트

청초한 소녀 이미지를 원한다면, 하늘하늘한 블라우스에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겹쳐 입자. 특히, 델포조처럼 샛노란 터틀넥 스웨터에 성글게 짜인 분홍빛 니트 플레어 원피스를 입거나 디올처럼 시퀸 칼라 셔츠에 과감히 컷아웃한 오버올 원피스를 겹쳐 입는 방식은 꽤 신선하다. 단, 프린트가 화려한 실크 블라우스를 선택했다면 반드시 톤 다운된 색감의 단조로운 원피스를 입는 것이 필수. 더불어 원피스 대신 모노톤 오버올을 입으면 말괄량이 같은 이미지가 배가된다. 올가을, 데님 대신 에르메스처럼 넉넉한 핏의 블랙 가죽 오버올을 입어보는 것은 어떨지.

Rule #2
니트 베스트 + @

베스트야말로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키 아이템 중 하나다. 특히 빈티지한 분위기가 멋들어진 니트 조끼는 ‘그래니 시크(Granny Chic)’ 바람을 타고 구매욕을 한껏 자극하는데, 그 선두엔 구찌가 존재한다. 긱(geek)한 소녀 특유의 귀여운 이미지를 동경한다면 커다란 리본 타이 실크 블라우스에 할머니 옷장에서 꺼낸 듯한 패턴의 니트 베스트를 입고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해보라. 블루걸의 소녀처럼 키치한 프린트 원피스 위에 니트 조끼를 입고 벨트를 매도 예쁘다. 폴 앤 조 쇼에서처럼 한 번 롤업한 로우진에 안경으로 포인트를 줘도 위트 있는 스타일이 연출되니 참고하길.

Rule #3
원피스 + 스커트 혹은 팬츠

화이트 티셔츠에 오렌지색 슬립 드레스를 겹쳐 입은 것도 모자라 슬림한 팬츠까지 더한 랙 앤 본 듀오의 스타일이 과하지 않고 쿨해 보인 건 에디터만은 아닐 듯하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비대칭 튜닉 원피스에 플레어스커트를 매치했고, 오주르 르주르 쇼에선 시스루 드레스에 별무늬 데님 팬츠를 덧입어 장난기 넘치는 룩을 선보였다. 이 겹쳐 입기 방식에 자신이 없다면, 시스루 스커트를 적극 활용해보라. 보일 듯 말 듯 투명한 소재이기에 초보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옷 잘 입기로 소문난 블로거, 린드라 메딘도 애정하는 스타일링법이니 믿어도 좋다.

Rule #4
반소매 + 긴소매

화려한 프린트 블라우스 위에 벌룬 소매 스트라이프 니트 톱을 겹쳐 입고 플레어스커트를 매치한 미우미우 룩을 보며 미우치아 프라다 특유의 발칙한 생각에 감탄했다. 서로 다른 패턴의 충돌이 그토록 감각적으로 느껴지다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통일한 후 원색 체크무늬 반팔 톱을 포인트로 더한 하우스 오브 홀란드의 아이디어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좀 더 세련된 분위기를 원한다면, 토머스 타이트 쇼를 참고하길. 얇은 가죽 재킷 위에 화이트 셔츠를 입다니, 참 쿨한 반전이 아닌가.

Rule #5
스커트 + 팬츠

최근 샤넬의 칼 라거펠트가 제대로 꽂힌 레이어드 룩은? 바로 바지 위에 치마 입기다. 그는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이 이 방식을 고수했는데, 트위드 재킷에 스키니한 가죽 팬츠를 매치한 후 시스루 스커트를 겹쳐 입은 모델은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샤넬처럼 믹스 매치가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클래식 아이템에 이 스타일을 접목하면 의외로 독특한 아우라를 뿜어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