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의 계절

fka-twigs-(1)

FKA TWIGS (M3LL155X)
얼마 전 내한해 매혹적인 무대를 선보인 뮤지션 FKA 트위그스가 새 앨범 (M3LL155X)를 발매했다. (‘멜리사’라고 읽는다.) 이번 앨범의 예술적인 감성을 제대로 느끼려면 우선 그녀가 직접 연출한 뮤직비디오부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앨범에 담긴 5곡의 노래가 차례로 흘러나오는데, 연약한 소녀가 자아를 찾아가는 영상의 스토리는 그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것이다. 소울과 R&B를 아우르며 쌓아온 과감하고 날카로운 음악 세계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앨범, 섹시하고 파워풀하다.

Andra Day (CHEERS TO THE FALL)
와이드 팬츠를 입고 커다란 헤드밴드를 한 그녀의 패션만 봐도 어떤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인지 감이 온다. 에타 제임스, 빌리 할리데이, 에이미 와인하우스를 이을 소울 디바로 떠오른 뮤지션이다. 짙고 풍부한 톤의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진 그녀는 데뷔 전부터 노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해 주목받기도 했다. 에미넴의 곡인 ‘Lose Yourself’를 커버한 영상은 꼭 감상해보길 권한다. 자유로운 그녀의 소울 감성에 흠뻑 빠질 수 있다.

lianne-la-havas-(2)

LIANNE LA HAVAS (BLOOD)
영국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리앤 라 하바스가 돌아왔다. 부드러운 어쿠스틱 소울만 고집하던 데뷔작에 비해 이번 앨범에서는 레게, 재즈, 보사노바, 가스펠 등 다채로운 장르를 시도하며 새로운 음악 세계를 연구한 흔적이 느껴진다. 그리스인 아버지와 자메이카인인 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이국적인 감성이 바탕에 깔린 묘한 느낌의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자메이카의 뜨거운 열정과 그리스의 신비로운 분위기가 뒤섞인 매력적인 보컬, 한 편의 시처럼 아름다운 가사가 주를 이룬다. 싱숭생숭한 기분이 드는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음악이다.

MYJOR MYJAH (TROUBLE)
열여덟 살의 자메이카 출신 뮤지션, 메이저 마이야가 데뷔 앨범을 발표했다. 아버지인 전설의 레게 뮤지션 바운티 킬러(Bounty Killer)에게 예술적 영향을 받으며 쌓아온 독특한 음악 세계가 고스란히 담겼다. 주로 정통 레게 음악을 하던 그가 이번 앨범에서는 한층 깊어진 목소리와 감각적인 소울 사운드를 완성했다. 레게 음악을 할 때부터 돋보이던 그의 탁월한 그루브가 앨범 곳곳에 녹아 있어 더욱 개성 넘친다. 어린 뮤지션의 신선한 음악적 시도를 느끼고 싶다면 그의 앨범에 담긴 곡 ‘Chemical Kids’와 ‘Cry’부터 들어볼 것.

작은 책방 산책

AS9A0801

Veronica Effect
눈이 즐거운 책 읽기, 베로니카 이펙트

아름다운 일러스트와 반짝이는 색감의 그림책들을 만날 수 있는 그림책방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건 장차 자신들만의 그림책을 만드는 것이 꿈인 재주 많은 연인이다. 이미지가 주인공인 책들을 소개하는 곳답게 책장에 가지런히 올려진 알록달록한 책 표지를 둘러보기만 해도 눈이 즐겁다. 어린이를 위한 국내외 동화책, 그래픽 노블, 화집, 때로는 멋진 아트 포스터도 발견할 수 있다. 그림 작업을 배울 수 있는 워크숍도 자주 열리니 직접 붓을 들고 그림을 그려볼 수도 있겠다.

AS9A0458

Post Poetics
겉과 속 모두 아름다운 책, 포스트 포에틱스

주로 디자인 서적과 회화집, 사진집을 다룬다. 스마트폰을 통해 감각적인 이미지를 접하는 것이 쉬워진 요즘이지만 기분 좋은 재질의 종이책 속에 자리한 이미지는 역시 소유하는 맛이 다르다. 이곳은 겉모양만 그럴듯한 서적보다는 내용을 읽어볼수록 흥미로운 양질의 책을 선별한다. 책방 주인에게 당신의 관심사를 꺼내 보이면 생각 이상으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AS9A1364

Ordinary Bookshop
읽고 또 읽을 수 있는 책, 오디너리 북샵

독서의 목적은 다양하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 책방을 표류하고 있든, 여기서 머무는 동안 시간 가는 줄 모를 것이다. 보통 책방이라는 무난한 이름 속에 갖은 형태의 독서를 포용하는 폭넓은 취향이 돋보인다. 요리책, 동화책, 시집, 인문 서적 등 장르를 불문하고 자리 잡은 책들이 이곳에 초대된 기준은 하나다. 두고두고 읽을 수 있는 생명력 있는 책일 것. 이 분명한 기준과 앞선 감각으로 책장을 채웠다.

The Book Society
책이 곧 예술이다, 더 북 소사이어티

이 모든 게 다 책을 좋아해서 일어난 일이다. 책을 읽다 보니 책을 만들게 되고, 그 책을 판매할 책방을 열기에 이른 것이다. 이곳은 회화나 사진, 출판 문화에 관련한 책을 출간하는 미디어버스라는 출판사에서 운영한다. 그래서인지 탐구심 강한 책들이 눈에 띈다. 한편, 창작 도구로 활용된 ‘예술로서의 책’을 유통하는 것이 이 공간의 숨은 역할이라니 제각기 다른 매력의 책들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겠다.

팝스타의 인스타그램에서 건져 올린 신보들

위켄드-앨범-사본

지드래곤의 선택, The Weeknd

역시 고수는 고수를 알아보는 법. 의심의 여지없이 현재 가장 핫한 아이콘 지드래곤이 선택한 플레이리스트는 최근 팝 신에서 떠오르는 신예 뮤지션 중 첫손에 꼽히는 위켄드의 두 번째 신보다. 위켄드는 R&B 하면 떠오르는 끈적한 분위기 대신 몽환적인 목소리와 트렌디한 리듬으로 새 시대의 R&B 사운드를 들려준다.

마커비스-앨범-자켓

플로렌스 웰츠의 선택, The Maccabees

“요새 저와 멤버들은 모두 이 앨범에 중독되었어요. 진짜 끝내줘요. 남부 런던 사운드의 완전한 승리죠.” 밴드 플로렌스 앤 더 머신의 플로렌스 웰츠는 5인조 밴드 마카비스의 네 번째 앨범에 푹 빠진 듯하다. 음울한 감성을 기반으로 때로는 폭발하듯이 몰아치는 마카비스의 록 사운드는 그녀의 밴드 음악과도 닮았다.

트로이-시번

샘 스미스의 선택, Troye Sivan

이제는 그야말로 ‘팝스타’가 되어버린 샘 스미스가 인스타그램에서 ‘My Boy’라며 소개한 뮤지션은 트로이 시반. 끼와 음악성은 물론 훈훈한 외모까지 타고난 유튜브 스타이자 영화 <울버린>에서 울버린의 아역을 맡기도 한 배우로 그야말로 다 가진 스무 살이다. 샘 스미스도 인정하는 타고난 꿀성대가 여심을 녹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