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고 짙은 잉크의 색

1510mcmafams05_01

얼마 전까지 쟈뎅 드 슈에뜨 디자이너로 일한 것으로 알고 있다. 돌연 잉크를 론칭한 계기가 있다면? 우연인 듯 필연인 듯 잉크를 시작하게 된 것 같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기보다 자연스럽게 지금에 이르렀다. 회사에 몸담고 있을 때도 개인적인 욕구를 채우기 위해, 그리고 친구들의 요청으로 나만의 액세서리나 옷을 만들곤 했다. 한마디로 무언가를 만드는 게 직업이자 취미였다. 그러던 중 주얼리를 장식한 비니를 만들어 플리마켓에서 판매했는데, 그게 잉크의 첫 컬렉션이 되었다.

 

잉크라는 이름이 매력적이다.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다. 어릴 때 아버지께서 인쇄소를 운영하셨다. 그래서 그런지 책뿐이 아니라 텍스트, 종이, 인쇄물 그리고 무엇보다 비주얼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친구의 집에 가면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책을 먼저 찾아 보는 게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 언젠가 내 브랜드를 갖게 된다면 어떤 이름이 좋을까 생각해보니 ‘잉크(ink)’라면 이런 취향을 대변해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내 영문 이름(Lee Hye Mee)에 알파벳 ‘e’가 많이 들어가는 데서 착안해, 약간의 위트를 더해 철자를 바꿔 잉크(EENK)로 정했다.

 

여성복을 비롯해 남성복, 아동복, 액세서리 등 패션의 다양한 범주를 넘나들며 일해온 것으로 안다. 이런 다양한 이력이 잉크를 이끌어나가는 데 어떤 영향을 주는지 궁금하다. 예전에는 다양한 이력이 부정적인 인상을 주진 않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요즘은 브랜드와 개인, 혹은 장소까지도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 살아남는 시대다. 여러 분야를 섭렵한 덕분에 잉크를 통해서 다양한 작업을 선보일 수 있어서 좋다. 시대를 잘 타고난 것 같다.(웃음)

 

1510mcmafams05_03
감각적인 제품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 내 또래 여자들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한다. 그리고 내가 지금 가지고 싶고 필요한 아이템을 고민하고 디자인을 한다. 나르시시즘에 빠지지 않기 위해 주변 친구들의 의견도 많이 듣는 편이다. 처음 잉크를 론칭할 때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구성된 컬렉션을 만들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빈티지 아이템에 푹 빠져 있는데, 바로 희소성과 특정 시대를 대변하는 드라마틱한 요소 때문이다. 지금 입고 있는 블라우스도 파리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찾아낸 20년 된 빈티지 제품이다. 잉크도 이 빈티지 아이템처럼 동시대 여성의 이미지가 담긴 너무 흔하지 않은 제품들로 채워나가고 싶다.

 

B부터 알파벳 순서대로 아이템을 소개하고 있는 ‘레터 프로젝트’가 ‘B for Beanie’로 시작해 ‘F for Fedora’로 이어졌다. 이제 알파벳 G의 차례다. ‘G for Gold’를 테마로 온라인 편집숍 베리 커먼(Very Common)과 함께 금색 아이템을 준비 중이다. 리빙 제품을 비롯해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하려고 한다. 더불어 10월 초에 정식으로 쇼룸을 오픈할 예정인데, 금색을 메인으로 인테리어를 완성해나가고 있다. 쇼룸의 인테리어 또한 이번 컬렉션에 포함되니 기대해도 좋다.

 

1510mcmafams05_02
10월 초 오픈 예정인 쇼룸 전경.

첫 번째는 아티스트 김병수, 포토그래퍼 구송이와 룩북을 만들었고, 뒤이어 아트먼트뎁, 리타 등 여러 브랜드와 거의 매 시즌 콜라보레이션 라인을 선보여왔다. 특별히 협업을 즐기는 이유가 있나? 협업을 하면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새로운 결과물들이 탄생한다. 타인과 공동 작업을 하며 배우는 것도 많고, 그 덕분에 늘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어 좋다. 나와 다른 취향을 가진 이들이 만들어내는 걸 보는 것 자체가 큰 즐거움이다.

앞으로 잉크의 행보가 기대된다. 내년 초에 aA 디자인 뮤지엄과 함께 브랜드 잉크를 주제로 한 전시를 열려고 기획하고 있다.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잉크를 사랑해주길 바라며 이숍(e-shop)을 새롭게 론칭할 예정이다.

2016 SS SEOUL FASHION WEEK the Star World

LUCKY CHOUETTE

화려한 인맥을 자랑하는 디자이너 김재현의 럭키슈에뜨 컬렉션은 서울 패션위크의 꽃이자 ‘별들의 전쟁’이라 할 만하다. 그녀의 든든한 친구이자 뮤즈인 배우 이혜영, 채정안, 홍진경은 럭키슈에뜨의 베이식한 아이템으로 노련한 스타일링 감각을 뽐냈다. 한편 새로운 뮤즈로 합류한 f(x)의 크리스탈과 애프터스쿨의 유이는 하우스에 어울리는 근사한 ‘쿨 키즈’ 룩을 선보였다. 럭키슈에뜨 쇼를 빛낸 이들을 보기 위해 관객이 몰려든 덕분에, 토요일 DDP의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STEVE J & YONI P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를 벗어나 청계천 세운상가에서 쇼를 선보인 스티브 J 앤 요니 P. 독특한 공간만큼이나 유니크한 스타일을 자랑하는 셀럽들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베레로 멋을 낸 김나영과 현아, SJYP 스웨트셔츠로 캐주얼한 스타일을 완성한 셰프 정창욱, 디자이너 듀오의 ‘절친’인 윤승아와 엄정화, 뮤지션 팔로알토와 모델 혜박 등 그야말로 두 눈이 즐거운 순간!

FLEAMADONNA

이번 시즌 서울 패션위크에 입성한 프리마돈나의 첫 무대는 시작부터 남달랐다. 디자이너 김지은과 절친한 슈퍼스타들이 총출동했으니! 데님 오버올과 폼폼 장식 니트 스웨터를 매치한 배우 정유미와 심플한 화이트 셔츠를 입은 이솜은 쇼장을 훈훈한 기운으로 물들였고, 올해 배우로서 어느 때보다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낸 유아인은 에디터를 비롯한 관객의 ‘팬심’을 유발해 플래쉬 세례를 독차지했다.

the BEST DRESSER

각양각색으로 멋을 낸 셀럽 중 사심을 담아 선별한 베스트 드레서를 공개한다. 다채로운 스타일을 보여준 이영진부터 럭키슈에뜨 쇼에서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뽐낸 조윤희, 블론디 헤어에 어울리는 룩을 선보인 패션 아이콘 김나영과 뮤지션 자이언티가 그 주인공. 특히 오버사이즈 코트를 무심하게 ‘툭’ 걸친 자이언티의 모습이 무척 근사했다. 이들의 감각적인 스타일에 박수를!

2016 SS SEOUL FASHION WEEK in DETAILS

COOL & LOVELY

KYE 카이표 스트리트 룩은 터프하면서도 로맨틱하고 섹시하면서도 키치한 요소를 고루 갖추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메탈릭한 색감의 롱 드레스는 등이 하트 모양으로 예쁘게 파여 있고, 아이템 곳곳엔 위트 있는 일러스트로 표현한 ‘KYE’ 로고 테이핑이 더해졌다. 디자이너 계한희의 영민함이 고스란히 묻어난 포인트!

Hit Hat

pushBUTTON 디자이너 박승건은 특별한 젯셋 룩을 창조하기 위해 모자에 힘을 실었다. 인도의 터번을 연상시키는 헤어밴드는 물론 레트로풍의 파나마 햇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헤드피스가 전체 룩에 생동감을 불어넣은 것. 이 밖에도 개성 넘치는 캣아이 선글라스, 밑창에 스틸레토 힐을 붙인 듯한 디테일이 독특한 앵클부츠 등이 더해져 쇼를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WINKLE TWINKLE

Low Classic 요염한 소녀의 모습을 트렌디하게 재해석한 옷도 하나같이 예뻤지만, 룩을 한결 더 돋보이게 만든 건 먼데이 에디션의 주얼리였다. 벨벳 초커, 메탈 드롭 이어링은 물론 옛날 걸스카우트 시절을 추억하게 만드는 목걸이까지, 갖가지 주얼리가 관능적인 오프숄더 톱이나 캐주얼한 티셔츠와 함께 최고의 궁합을 자랑했다.

귀여운 여인

Steve J & Yoni P 스티브와 요니 디자이너 듀오의 끼는 세심한 디테일에서 더욱 그 진가를 발휘한다. 이번엔 깅엄 체크 스커트와 톱의 주름 끝에 ‘STEVE YONI’, ‘ATTRACTIVE’ 태그를 숨겨놓았다. 볼드한 원색 플라스틱 이어 커프와 가늘고 길게 떨어지는 메탈 이어링의 상반되는 조합 역시 멋졌다.

목에 건 안경

Kimseoryong 자칫 키치해 보일 법한 안경 줄마저 김서룡의 신사들을 만나면 이토록 멋지다. 안경을 쓴 채 가느다란 체인을 길게 늘어뜨려도 좋고 목걸이인 양 툭 걸쳐도 쿨하다. 진짜 탐난다.

마린 룩의 관능미

Surreal but Nice S/S 시즌이면 어김없이 회자되는 마린 룩이지만, 서리얼 벗 나이스 듀오의 손길이 닿으면 그마저도 달라 보인다. 스트라이프 보디수트에 피시넷 타이츠를 신고 하이힐을 매치하는 센스라니! 섹시해도 너무 섹시하다. 아이린이 입은 오버사이즈 보머 재킷 역시 내년 봄 대대적으로 히트할 전망이니 눈여겨보길.

UP & DOWN

Fleamadonna 어떤 스타일일지라도 로맨틱한 매력을 부여해 여심을 저격하는 것이 디자이너 이지은의 힘이다. 뒷면에 익살스러운 레터링 프린트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셔츠를 입고, 부츠 컷 저지 팬츠 옆 라인에 달린 스트링으로 리본 매듭을 지으면 프리마돈나표 트레이닝 룩이 완성된다.

나이키의 승리

THE CENTAUR 스트리트 웨딩을 모티프로 독특한 컬렉션을 구성한 더 센토르. 디자이너 예란지 특유의 오리엔탈 프린트가 그려진 드레스, 점프수트엔 하나같이 나이키 운동화가 어우러졌다. 드레스 다운의 상징인 스니커즈야말로 현란한 패턴으로 자칫 과해 보이는 룩의 균형을 맞춘 신의 한 수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