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ants

1511mcmafams35_04
실크 블라우스 1백24만5천원, 플라워 자수 팬츠 1백83만5천원, 오른손의 타이거 링 56만원 모두 구찌(Gucci), 왼손의 실버 링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511mcmafams35_06
스트라이프 터틀넥 톱, 하이웨이스트 데님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메탈 로고 장식 벨트 65만원 구찌(Gucci).
1511mcmafams35_11
프티 스카프, 실크 셔츠, 심플한 디자인의 가느다란 뱅글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511mcmafams35_01
도트 무늬 블라우스,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손에 든 재킷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퍼 트리밍 슬리퍼 87만원 구찌(Gucci), 그래픽 패턴 클러치 백 3백만원대 발렌티노(Valentino), 반지 65만원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1511mcmafams35_05
도트 무늬 벨보텀 팬츠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빅 커프 화이트 셔츠 18만7천원 렉토(Recto), 어깨에 걸친 테일러드 재킷 가격 미정, 반지 80만원대 모두 생 로랑(Saint Laurent), 그래픽 패턴 클러치 백 3백만원대 발렌티노(Valentino).
1511mcmafams35_03
소매 터틀넥 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트위드 크롭트 팬츠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실버 링 80만원대 생 로랑(Saint Laurent), V 이니셜 브로치 30만원대 루이 비통(Louis Vuitton).
1511mcmafams35_08
레더 바이커 재킷 가격 미정 버버리 프로섬(Burberry Prorsum), 도트 무늬 실크 팬츠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약지에 낀 반지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중지에 낀 실버 링 80만원대 생 로랑(Saint Laurent), 피카부 마이크로 미니 백 2백37만원 펜디(Fendi).
1511mcmafams35_07
벨 소매 니트 톱, 독특한 플라워 패턴 와이드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 링 65만원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1511mcmafams35_02
빳빳한 질감의 데님 재킷, 심플한 터틀넥 톱, 유니크한 패턴 팬츠, 쁘띠드 말 클러치 백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1511mcmafams35_12
귀여운 여우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 턱시도 팬츠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ega Veneta), 크리스털 글라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샴페인 가격 미정 뵈브 클리코(Veuve Clicquot).
1511mcmafams35_09
실크 블라우스, 시가렛 팬츠, 프티 스카프, 가느다란 뱅글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바닥에 놓인 블랙 턱시도 재킷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모노그램 쁘띠드 말 클러치 백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1511mcmafams35_10
실크 블라우스, 시가렛 팬츠, 프티 스카프, 가느다란 뱅글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바닥에 놓인 블랙 턱시도 재킷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모노그램 쁘띠드 말 클러치 백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연관 검색어

Check Please!

check
베이스볼 재킷 1백47만6천원 카이(Kye), 블랙 앤 화이트 체크 스커트 4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Tommy Hilfiger Denim), 스니커즈 11만5천원 컨버스(Converse), 모자 5만8천원 에스제이와이피(SJYP), 체인 숄더백 가격 미정 마리아 꾸르끼(Marja Kurki).
연관 검색어

깊고 짙은 잉크의 색

1510mcmafams05_01

얼마 전까지 쟈뎅 드 슈에뜨 디자이너로 일한 것으로 알고 있다. 돌연 잉크를 론칭한 계기가 있다면? 우연인 듯 필연인 듯 잉크를 시작하게 된 것 같다.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기보다 자연스럽게 지금에 이르렀다. 회사에 몸담고 있을 때도 개인적인 욕구를 채우기 위해, 그리고 친구들의 요청으로 나만의 액세서리나 옷을 만들곤 했다. 한마디로 무언가를 만드는 게 직업이자 취미였다. 그러던 중 주얼리를 장식한 비니를 만들어 플리마켓에서 판매했는데, 그게 잉크의 첫 컬렉션이 되었다.

 

잉크라는 이름이 매력적이다.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다. 어릴 때 아버지께서 인쇄소를 운영하셨다. 그래서 그런지 책뿐이 아니라 텍스트, 종이, 인쇄물 그리고 무엇보다 비주얼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 친구의 집에 가면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책을 먼저 찾아 보는 게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 언젠가 내 브랜드를 갖게 된다면 어떤 이름이 좋을까 생각해보니 ‘잉크(ink)’라면 이런 취향을 대변해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내 영문 이름(Lee Hye Mee)에 알파벳 ‘e’가 많이 들어가는 데서 착안해, 약간의 위트를 더해 철자를 바꿔 잉크(EENK)로 정했다.

 

여성복을 비롯해 남성복, 아동복, 액세서리 등 패션의 다양한 범주를 넘나들며 일해온 것으로 안다. 이런 다양한 이력이 잉크를 이끌어나가는 데 어떤 영향을 주는지 궁금하다. 예전에는 다양한 이력이 부정적인 인상을 주진 않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요즘은 브랜드와 개인, 혹은 장소까지도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 살아남는 시대다. 여러 분야를 섭렵한 덕분에 잉크를 통해서 다양한 작업을 선보일 수 있어서 좋다. 시대를 잘 타고난 것 같다.(웃음)

 

1510mcmafams05_03
감각적인 제품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 내 또래 여자들에 대해 가장 많이 생각한다. 그리고 내가 지금 가지고 싶고 필요한 아이템을 고민하고 디자인을 한다. 나르시시즘에 빠지지 않기 위해 주변 친구들의 의견도 많이 듣는 편이다. 처음 잉크를 론칭할 때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구성된 컬렉션을 만들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빈티지 아이템에 푹 빠져 있는데, 바로 희소성과 특정 시대를 대변하는 드라마틱한 요소 때문이다. 지금 입고 있는 블라우스도 파리 생투앙 벼룩시장에서 찾아낸 20년 된 빈티지 제품이다. 잉크도 이 빈티지 아이템처럼 동시대 여성의 이미지가 담긴 너무 흔하지 않은 제품들로 채워나가고 싶다.

 

B부터 알파벳 순서대로 아이템을 소개하고 있는 ‘레터 프로젝트’가 ‘B for Beanie’로 시작해 ‘F for Fedora’로 이어졌다. 이제 알파벳 G의 차례다. ‘G for Gold’를 테마로 온라인 편집숍 베리 커먼(Very Common)과 함께 금색 아이템을 준비 중이다. 리빙 제품을 비롯해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하려고 한다. 더불어 10월 초에 정식으로 쇼룸을 오픈할 예정인데, 금색을 메인으로 인테리어를 완성해나가고 있다. 쇼룸의 인테리어 또한 이번 컬렉션에 포함되니 기대해도 좋다.

 

1510mcmafams05_02
10월 초 오픈 예정인 쇼룸 전경.

첫 번째는 아티스트 김병수, 포토그래퍼 구송이와 룩북을 만들었고, 뒤이어 아트먼트뎁, 리타 등 여러 브랜드와 거의 매 시즌 콜라보레이션 라인을 선보여왔다. 특별히 협업을 즐기는 이유가 있나? 협업을 하면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새로운 결과물들이 탄생한다. 타인과 공동 작업을 하며 배우는 것도 많고, 그 덕분에 늘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어 좋다. 나와 다른 취향을 가진 이들이 만들어내는 걸 보는 것 자체가 큰 즐거움이다.

앞으로 잉크의 행보가 기대된다. 내년 초에 aA 디자인 뮤지엄과 함께 브랜드 잉크를 주제로 한 전시를 열려고 기획하고 있다.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잉크를 사랑해주길 바라며 이숍(e-shop)을 새롭게 론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