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한 자소서

망한 자소서

그래, 너 잘났다

학점 높고 영어는 유창하고 자격증도 많고. 서류전형을 위한 입사지원서에 쓰여 있는 것들을 굳이 구구절절 풀어내는 지원자들이 있다. 자기소개서는 점수나 스펙이 아닌 경험과 수치로 드러낼 수 없는 성향을 서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끔 취업준비생들을 컨설팅하다 보면 학점과 영어 점수 따느라 여행도 별로 다녀본 적 없고 딱히 특별한 경력이나 경험을 쌓은 것도 아니어서 스펙 외에는 딱히 쓸 말이 없다고 푸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럴 때마다 부족한 점을 알고 있으면 채워 넣으라고 말한다. 자기소개서는 지어내는 작문이 아니라 사실을 근거로 써야 한다. 경험이 없고 내세울 게 없으면 자신에게 부족한 경험이나 능력을 채워야 한다. (K, 취업 컨설턴트)

잘 알지도 못하면서

지원하는 회사에 대해 충분히 알아보고 자기소개서를 써야 하는 건 사실 가장 기본적인 룰이다. 그런데 놀라운 건 의외로 많은 지원자가 지원할 회사에 대해 잘 모르고 쓰는 경우가 허다하다는 거다. 어떤 포부 없이 자신의 장점만 부각시키려고 애쓰는 자기소개서는 매력이 없다. 아무래도 취업이 힘든 시기에, 회사에 들어가기 위해 자기소개서를 하루에도 50장, 1백 장씩 쓰다 보니 한 장의 자기소개서를 샘플처럼 만들어놓고 지원하는 회사의 이름만 바꿔 제출하는 경우가 많다. 자기소개서를 쓸 때 자신을 잘 PR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회사에서 원하는 내용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거다. (A, 전자회사 채용 담당자)

당신은 슈퍼맨

자기소개서를 읽다가 이런 문장이 눈에 들어오면 딱 그만 읽고 싶어진다. ‘무슨 업무가 주어지든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습니다.’ 패기라고 하기에는 신뢰가 가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한 구체적인 포부도 느껴지지 않는다. 이런 문장도 있다. ‘입사하게 된다면 영어 회화 능력도 더 쌓겠습니다.’ 회사는 입사 후 자기 계발할 사람을 찾는 게 아니라 이미 준비된 사람이 필요하다. 경력 12년 차인 나도 아직 모든 부서의 일을 파악하지 못했는데 미생인 신입 사원이 도대체 뭘 얼마나 다 해낼 수 있다는 건가. (L, IT회사 채용 담당자)

회사 소개는 그만

자기소개서가 아닌 회사 소개서를 들이미는 지원자들이 있다. 자신의 역량과 포부, 향후 계획 등을 이야기해야 하는데 시작 부분에 지원한 회사에 대한 이야기를 지나치게 많이 하는 거다. 회사에 대한 지원자의 생각은 면접에서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 자기소개서는 면접에서 지원자를 평가하기 위한 중요한 단서가 된다. 지원자의 매력이 충분히 드러나야 면접관들이 이를 보고 지원자에 대해 궁금한 점이 생기면 질문하고, 지원자로서는 자신의 의견을 밝힐 기회를 얻게 되는 거다. 그 소중한 공간을 쓸데없이 지원한 회사에 대한 지식을 자랑하는 데 쓰는 건 낭비다. (H, 광고대행사 대표)

다 똑같은 기승전결

수많은 자기소개서를 읽다 보면 하나같이 기승전결에 따라 글을 쓴다. 요즘은 취업 포털 사이트에서도 지원자의 자기소개서를 첨삭해주니, 같은 공식 아래 작성하는 것과 같다. 물론 취업 전문가의 조언을 참고하는 건 좋지만 참고만 할 뿐 자신만의 소개서를 만들 수 있어야 한다. 천편일률적인 자기소개서는 무난할지는 몰라도 특별히 눈길이 가지는 않는다. 자기소개서는 논술 시험이 아니다. A4 한 장의 내용으로 자신을 충분히 어필하기만 하면 된다. 기승전결의 순서를 지키지 않고 결말을 먼저 보여줘도 무방하다.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자기소개서를 기계적으로 읽다가도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자소서를 발견하면 눈길이 멈추기 마련이다. (P, 홍보대행사 대표)

연관 검색어

새로운 발견, 일본의 섬 여행

1511mcmalimr12_01

도쿄에서 출판 편집자로 살아가다 일이 아닌 ‘생활’에 집중할 수 있는 삶을 찾아 가족과 함께 오키나와로 떠나온 세소코 마사유키는 오늘도 섬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리고 섬을 여행한다. 비록 비행기를 타고, 배를 타고, 다시 버스를 타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지만 풍요로운 삶이 있는 섬이 그를 이끈다. 세소코 마사유키가 이번에는 다른 섬들로 여행을 떠났다. 세토우치 지역의 작은 섬들과 규슈의 나가사키 현 고토 열도, 그리고 가고시마의 요론지마, 오키나와 현의 미야코지마 그리고 야에야마 제도의 작은 섬들을 여행했다. 이곳으로 떠난 건 바로 그곳의 사람들 때문이다. 그들이 어떻게 자유로운 삶을 영위하는지 알고 싶어서 작은 섬들로 여행을 떠났다. 그의 새 책 <새로운 일본의 섬 여행>에는 자유로운 삶 속에서 매력적인 것들을 만들어내며 활기차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섬에 사는 사람들의 따뜻한 ‘연결 고리’ 같은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자연을 가까이에 두고 작은 가게를 꾸리며 사는 사람들을 통해 ‘낙도’라는 커뮤니티에서 얼마나 매력적인 삶을 살아가는지 전하고 싶었죠. 사람마다 각자 자신에게 가장 잘 맞고 마음이 편해지는 장소가 있다고 생각해요. 만약 지금 살고 있는 곳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이 책을 통해서라도 자신과 맞는 장소를 찾을 수 있으면 기쁠 것 같아요.” 그리고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은 마치 인생의 가치관을 공유하는 동료처럼 느껴진다. 각자 다른 곳에서 다른 모습으로 지내고 있지만 그들 나름대로 생활을 꾸려가기 위해 힘을 내어 앞을 보고 달려가는 것을 지켜보며 세소코는 자신의 생활을 이어나갈 용기를 얻는다.

세소코가 섬에서 찾아낸 삶의 매력은 이런 거다. 자연을 가까이하고 가족과 소소하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제 손으로 편안한 삶을 꾸려나가는 삶. “도시에서 살 때는 편리하고 합리적인 것을 추구했어요. 그때는 지금처럼 느리게 사는 것이 뭐랄까, 조금 무성의한 것처럼 느껴졌죠. 그런데 이제는 자연 속에서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훨씬 ‘진짜’에 가까운 삶이라고 느껴요. 아마 많은 사람들이 이런 삶을 꿈꾸지 않을까요? 그런 삶이 바로 섬에 있어요.” <새로운 일본의 섬 여행>에는 자신의 마음을 담아 뭔가를 만들고 섬에 발을 디디고 살아가며, 일과 삶을 조화롭게 꾸려가고 있는 가게들이 소개되어 있다. “책을 준비하면서 만난 모든 사람과 좋은 추억을 남겼지만 그중에서도 딱 한을 곳 고른다면 ‘페이잔’이라는 천연 효모로 빵을 만드는 시골 빵집이에요. 페이잔은 제가 8년 전에 도쿄에서 살 때 취재차 방문한 적이 있어요. 그때 생각했죠. 시골에 산다는 것과 삶과 일이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직접 뭔가를 만들어낸다는 것에 대해서요. 그 가게를 보고 처음으로 도시를 떠나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 뒤로도 지금껏 섬에서 직접 만든 효모로 숙성한 반죽으로 장작불을 피워 빵을 구우며 살아온 거죠. 그 가게를 다시 찾았을 때는 뭐랄까 무척 감격스러웠어요.”

1511mcmalimr12_24

작은 섬 여행을 끝낸 세소코는 다시 오키나와로 돌아갔다.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섬에 산다는 건 생활에 필요한 것만을 갖추고 사는 거다. 필요하되 구할 수 없는 건 사람들이 직접 머리를 짜내서 만든다고 생각하고 사람들끼리 서로 도우려는 마음이 있는 곳이 섬이다. 마지막으로 물었다. 그래도 가끔씩은 도시가 그리워지느냐고. “도시, 특히 도쿄는 새로운 정보와 질 높은 상품이 굉장히 많아서 가끔 가고 싶어요. 하지만 어디까지나 가고 싶은 거지 살고 싶은 곳은 오키나와죠.”

연관 검색어
,

소울의 계절

fka-twigs-(1)

FKA TWIGS (M3LL155X)
얼마 전 내한해 매혹적인 무대를 선보인 뮤지션 FKA 트위그스가 새 앨범 (M3LL155X)를 발매했다. (‘멜리사’라고 읽는다.) 이번 앨범의 예술적인 감성을 제대로 느끼려면 우선 그녀가 직접 연출한 뮤직비디오부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앨범에 담긴 5곡의 노래가 차례로 흘러나오는데, 연약한 소녀가 자아를 찾아가는 영상의 스토리는 그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것이다. 소울과 R&B를 아우르며 쌓아온 과감하고 날카로운 음악 세계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앨범, 섹시하고 파워풀하다.

Andra Day (CHEERS TO THE FALL)
와이드 팬츠를 입고 커다란 헤드밴드를 한 그녀의 패션만 봐도 어떤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인지 감이 온다. 에타 제임스, 빌리 할리데이, 에이미 와인하우스를 이을 소울 디바로 떠오른 뮤지션이다. 짙고 풍부한 톤의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진 그녀는 데뷔 전부터 노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해 주목받기도 했다. 에미넴의 곡인 ‘Lose Yourself’를 커버한 영상은 꼭 감상해보길 권한다. 자유로운 그녀의 소울 감성에 흠뻑 빠질 수 있다.

lianne-la-havas-(2)

LIANNE LA HAVAS (BLOOD)
영국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리앤 라 하바스가 돌아왔다. 부드러운 어쿠스틱 소울만 고집하던 데뷔작에 비해 이번 앨범에서는 레게, 재즈, 보사노바, 가스펠 등 다채로운 장르를 시도하며 새로운 음악 세계를 연구한 흔적이 느껴진다. 그리스인 아버지와 자메이카인인 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이국적인 감성이 바탕에 깔린 묘한 느낌의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자메이카의 뜨거운 열정과 그리스의 신비로운 분위기가 뒤섞인 매력적인 보컬, 한 편의 시처럼 아름다운 가사가 주를 이룬다. 싱숭생숭한 기분이 드는 가을밤에 잘 어울리는 음악이다.

MYJOR MYJAH (TROUBLE)
열여덟 살의 자메이카 출신 뮤지션, 메이저 마이야가 데뷔 앨범을 발표했다. 아버지인 전설의 레게 뮤지션 바운티 킬러(Bounty Killer)에게 예술적 영향을 받으며 쌓아온 독특한 음악 세계가 고스란히 담겼다. 주로 정통 레게 음악을 하던 그가 이번 앨범에서는 한층 깊어진 목소리와 감각적인 소울 사운드를 완성했다. 레게 음악을 할 때부터 돋보이던 그의 탁월한 그루브가 앨범 곳곳에 녹아 있어 더욱 개성 넘친다. 어린 뮤지션의 신선한 음악적 시도를 느끼고 싶다면 그의 앨범에 담긴 곡 ‘Chemical Kids’와 ‘Cry’부터 들어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