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n Up the Music(Conan)

conan

마리끌레르는 정확히 4년 전, 2011년 12월호에 그를 인터뷰했다. 그때도 그는 음악 신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DJ였고, 그에 어울리지 않게 무척이나 겸손했다. 그동안 그는 데드엔드 무브먼트 크루의 멤버이자 큼직한 페스티벌과 유명 클럽의 디렉터로 활동했고, 디스코 익스피리언스라는 또 다른 크루도 결성했다. 여전히 그는 국내에서 제일 바쁜 DJ다.

오랜만이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공연을 하면서 크루 활동도 하고 이태원의 몇몇 클럽의 음악 디렉터로도 일했다. ‘화합’이라는 작은 술집도 운영하고 있다. 얼마 전 열린 이태원 지구촌 축제도 3년째 내가 기획하고 있다. 구청에서 추산하길 100만 명이 왔다고 하더라.

디스코 익스피리언스(Disco Experience) 크루는 어떻게 뭉치게 되었나? 원래는 2년 전쯤 내가 진행한 프로젝트의 이름이었다. DJ를 하면서 디스코 음악을 제대로 즐길 만한 공연이 너무 없다는 걸 느꼈다. 누구나 ‘디스코 파티에 가면 이런 음악이 나오겠지’라고 생각하는 바로 그 뻔한 음악만 나오는 파티가 전부였다. 그래서 좀 다양한 디스코 무드를 살려보고 싶어서 몇 번 공연을 기획했고, 그러다 올해 초 아예 마음 맞는 사람들을 모아 크루를 만들었다. 디구루(Dguru), DJ환(Ffan), DJ그리드(Grid), DJ와우(Wow), 포토그래퍼 스틸엠45(Stillm45)까지 6명이다.

국내에서는 클럽 음악이나 DJ 음악이라 하면 EDM 장르를 가장 먼저 떠올린다. 그런 와중에 당신은 꾸준히 힙합, 디스코 음악을 플레이하고 있다. 어려움이나 아쉬움은 없나? 물론 아쉬움이 없지는 않지만 지금의 활동에 만족한다. 나는 대학교에 강의를 5년째 나가고 있는데, 동기부여가 많이 된다. 디제잉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 처음에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이 어떤 장르인지 물어보면 80% 정도가 EDM을 꼽는다. 근데 강의를 하면서 음악을 듣는 경로, 찾는 방법을 알려주고 다시 마지막 수업 때 좋아하는 음악을 발표하라고 하면 다들 처음과 완전히 다른 음악을 소개한다. 그러면서 느낀 게 사람들이 EDM을 정말 좋아해서 그걸 찾는 게 아니고, 그 장르의 노래만 계속 들리니까 다른 음악을 들을 기회가 적어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사람들이 내 공연을 통해서 더 다양한 음악을 즐기는 문화를 접했으면 좋겠다.

DJ로 활동한 지 13년쯤 되었다. 매너리즘을 겪은 적은 없나? 한 번도 없다. 내가 원래 흥이 아주 많은 ‘흥부자’다. 디제잉을 일로 생각한 적이 없다. 원래 취미로 시작한 것이 직업이 된 터라 늘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틀었다. 크루 멤버들과도 잘 맞고, 스트레스도 별로 받지 않는다. 다른 DJ들 플레이를 보고 서로 얘기를 나누면 내가 안 해본 음악이 아직도 너무나 많다. 이 모든 게 그냥 내가 재미있게 놀려고 하는 거다.

My Favorite Playlist

PETE HERBERT & DICKY TRISCO – LEGS & CO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두 아티스트 피트 허버트와 딕키 트리스코의 합작 트랙이다. 감미로운 전자피아노 음이 가미된 인트로 부분에 이어서 어느 틈에 훅 터지는 펑키한 메인 비트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있다.

Lafayette Afro Rock Band – Ozan Koukle 가끔 새벽에 깨어 있을 때 듣는 곡이다. 남성미 있고 세련된 펑크(funk) 음악이 쏟아져 나온 1970년대 초반의 오래된 곡이다. 따뜻하면서도 어딘가 애절하고, 왠지 모를 장엄함마저 느껴지는 마성적인 곡이다. 진지하게 무언가를 계획할 때 들으면 좋을 듯하다.

TIM ISMAG – CLICK CLACK (ORIGINAL MIX) 러시아 출신의 DJ이자 프로듀서인 팀 이스맥의 곡이다. 트랩 장르에 속한 뉴스쿨 사운드와 구성을 따르지만, 그러면서도 1980년대를 주름잡은 올드스쿨 장르의 스윙 리듬이 어우러져 있어, 악기 구성이 상당히 단출한데도 굉장히 흥겹다.

연관 검색어
,

Turn Up the Music(Bagagee)

music

바가지 바이펙스써틴은 근래 DJ 경연 프로그램 <헤드라이너>를 통해 대중적으로 알려졌지만 사실 10년도 훌쩍 넘게 디제잉을 해온 베테랑이다. DJ, VJ, 포토그래퍼 등이 모인 비엔에스크루(BNSKREW)로도 활동하며 국내는 물론 일본, 유럽의 레이블을 통해서 앨범을 내는 글로벌 뮤지션이기도 하다. 테크노 장르에 주로 머무는 그의 디제잉에는 우주적인 기운이 있다.

테크노의 매력은 무엇인가? 난 테크노 음악의 반복성을 좋아한다. MC스퀘어 같은 거다. 그 기계에서 또또또또, 동일한 음이 나오는데도 사람의 뇌파가 그걸 서로 다르게 해석해서 효과가 있는 거라고 들었다. 테크노도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느낌이 다른 음악보다 훨씬 가지각색이다. 거기서 오는 무한한 상상력에 빠져들었다.

‘바가지 바이펙스써틴’이라는 이름의 조합이 독특하다. 어떻게 지은 건가? 본명이 박한진인데, 5살 때부터 바가지로 불렀다. 2009년 ‘압구정 뮤직 페스티벌’이라는 행사가 열릴 뻔한 적이 있다. 당시 나는 페스티벌 기획사무실에서 일하면서 포스터 디자인도 했는데, 기획사 대표가 내 이름이 너무 ‘나이트 웨이터’ 같다며 새 이름을 짓자고 했다. V로 시작하는 게 멋있을 것 같아서 적고, 바가지의 B는 13으로 바꾸어 끝에 썼다. 그리고 당시 좋아하던 차 닷지 바이퍼(Dodge Viper)와 뮤지션 아펙스 트윈(Aphex Twin)에서 중간 글자를 따와서 완성했다. 바가지란 이름은 버릴 수 없어 그냥 둘을 붙여 쓰기로 결심했다. 주변에서는 요샛말로 ‘괴랄하다’고 평하더라.(웃음)

비엔에스크루가 만드는 파티가 그렇게 재미있다고 들었다. 원래는 크루 이름이 ‘북방 노스페이스’였다. 멤버들이 죄다 동그란 얼굴에 작은 외꺼풀 눈, 두꺼운 입술 등 북방계 얼굴이라서다. 지금은 멤버가 바뀌면서 얼굴도 달라지고 해서 그냥 BNS크루라고 한다. 재작년 핼러윈데이 때는 명작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를 컨셉트로 게임 캐릭터로 변신해 파티 포스터와 영상을 만들었다. 이번 핼러윈 때는 ‘짬뽕’이 컨셉트였다. 파티에서 중식 요리사 복장을 한 사람만 10명은 본 것 같다. 평소에 매일 하루 1시간씩 꼭 인터넷 사이트를 돌면서 유머 트렌드를 공부한다.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의 소스를 건지기 위해서다.

당신의 DJ로서 모토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파티는 신나게, 음악은 딥(deep)하게.

My Favorite Playlist

Rhythm Is Rhythm – Strings of Life 어떤 분야든 그에 대해 공부하려면 먼저 역사를 알아야 하듯, 테크노 음악을 알려면 현대 댄스 뮤직의 탄생을 알린 이 곡을 들어보아야 한다. 디트로이트 테크노의 선구자 데릭 메이가 ‘리듬 이즈 리듬’이라는 이름으로 1987년 발표한 트랙이다.

Saint Binary – Shadows 국내에서는 최근에야 EDM 장르가 대유행을 하고 있지만 한국에는 이전에도 수많은 전자음악 뮤지션이 존재했고, 몇몇은 기념비적인 음반을 만들기도 했다. 특히 1999년 세인트 바이너리의 앨범 은 시대를 앞선 명반으로 꼽힌다. 이 곡의 목소리 주인은 무려 박혜경이다.

The Chemical Brothers – Star Guitar 올해 안산M밸리록페스티벌에도 내한했던 케미컬 브라더스의 2002년도 불세출 히트곡. 특히 한 번도 못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고들 하는 바로 그 뮤직비디오는 꼭 찾아보길 바란다. 음악과 완벽한 일체를 이루는 아름다운 영상이다. 미셸 공드리가 연출했다.

여자라서 더 좋다

1511mcmalims10_01전소영 CJ푸드빌 홍보팀

계절밥상, 제일제면소, 빕스 등 CJ푸드빌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외식 브랜드들은 워낙 20~30대 여성들에게 선호도가 높기 때문에, 올리브영까지 35% 가격 할인을 받는 직원할인카드는 가장 부러움을 사는 대표 혜택 중 하나다. 또한 CJ의 외식 브랜드가 모두 모여 있는 본사 지하 1층 CJ푸드월드에서 매일 점심을 즐기고, 출퇴근 시 라뜰리에 뚜레쥬르와 투썸 플레이스에서 음료나 빵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1년에 6~8회 제공되는 CGV 영화표나, 본사 사옥 3층에 자리한 라이브러리에 정기적으로 입고되는 다양한 도서는 문화생활에 대한 욕구가 높은 여성 직원들에게 어필한다. 특히, 사옥 2층에 CJ키즈빌이라는 직원 전용 어린이집을 두었는데, 워킹맘의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오전 7시 30분부터 밤 9시까지 운영하며, 식품회사의 장점을 살려 아이들에게 건강한 친환경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어 사내 워킹맘들에게 매우 인기가 높다. 또한 결혼, 육아 등으로 2년 이상 직장을 떠났던 여성들에게 6주간의 인턴십을 통해 최종 합격하면 다시 일할 기회를 제공하는 CJ리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해 커리어를 유지하고자 하는 여성들이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이동주 넥슨 인재문화팀 복지파트 파트장

아이가 돌이 되던 때부터 이용하기 시작한 사내 어린이집 ‘도토리소풍’은 교사 대비 아동의 수가 보건복지부에서 정한 법정 비율보다 적다. 아이들은 매일 1회 이상 공원이나 숲을 산책하고 유기농 재료로 만든 음식으로 식사를 한다. 넥슨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예술 창의 교육 프로그램인 ‘아트빈 프로그램’ 등 커리큘럼이 훌륭하고, 직접 아이를 맡겨보니 기초 예절이나 인성 교육도 확실하게 해주어 만족스럽다. 사옥 3층의 수유 공간 ‘MOM’s Room’은 소독기와 모유 저장팩, 수유 패드 등이 잘 갖춰져 있고, 필요하면 사내 보건소에 상주하는 전문 간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사전에 등록한 직원만이 이용할 수 있게 철저히 통제해 안심하고 이용하는 여성 직원이 많다. 업무가 프로젝트 단위로 돌아가기도 하고 조직 분위기가 유연해, 육아휴직이나 단축근무 신청에 현실적인 제약이 많지 않은 것도 이 회사의 큰 장점이다.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느라 바쁘지만 그만큼 나만을 위한 자기 계발이 절실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서 사내 문화 예술 체험 프로그램인 ‘넥슨 포럼’을 틈틈이 애용한다. 단편영화 제작에 도전하거나 유화 드로잉을 배우면서 일상의 변화를 경험할 수 있다.

윤여경 창업진흥원 글로벌창업팀 대리

창업진흥원은 공기업이라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데, 이 부분을 여성 직원들이 가장 좋은 복지제도로 받아들이는 것 같다. 워킹맘은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오전 10시에 출근해 오후 7시에 퇴근할 수 있고, 꼭 워킹맘이 아니어도 오전에 영어 회화 수업을 듣는 등 각자의 조건에 따라 출근 시간을 늦출 수 있다. 이 회사가 특히 좋은 건 이런 복지제도를 활용하는 데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는 합리적인 사내 분위기가 조성된 점이다. 남성 직원과 여성 직원의 비율 또한 6:4로 거의 동등하다(한 팀에 워킹맘이 두 명 이상이다). 군대식 조직 문화가 없어 늦은 밤까지 회식 자리에 붙들려 있지 않아도 되고, 레스토랑에서 회식을 하기도 한다. 스타트업 회사 인재들의 기술 창업을 돕는 업무 특성상 트렌드를 아는 것이 중요해서 매주 직원 교육을 실시하는데, 들을 때는 딱딱하게 느껴지지만 실제로는 제법 자기 계발에 도움이 된다. 아, 이따금 직원 자녀들의 장난감을 사고 파는 벼룩시장이 열려 육아에도 소소한 도움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