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강 보습의 정석

좋은 크림 하나면 돼!

날씨가 추워지면 피부를 조금만 건드려도 붉게 성이 나곤 한다. 그래서 하나를 바르더라도 보습과 진정에 효과적인 크림을 선택한다. 가장 잘 맞는 제품은 라 메르의 크렘 드 라 메르고, 최근에는 아벤느의 트릭세라 밤에 흠뻑 빠져 있는 중. 트릭세라 밤은 얼굴은 물론 몸에도 바를 수 있어 이것저것 바르기 귀찮을 때 이만한 제품이 없는 듯. 세안 후 피부결을 정돈해주는 시슬리의 ‘핑크 토너’도 잊지 않고 바른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이지나

 

보습과 탄력을 위한 오일 레이어링

겨울이면 대부분의 스킨케어를 오일 베이스의 제품으로 교체하는 게 급선무. 먼저 슈에무라의 클렌징 오일로 세안을 한다. 그런 다음 질감이 아주 가벼워 피부에 쏙 흡수되는 로벡틴의 페이스 오일을 사용하고, 그날그날 피부 상태에 따라 리리코스의 마린 하이드로 인텐스 세럼, 달팡의 8플라워 넥타 오일 크림 혹은 시슬리의 시슬리아 글로벌 안티에이지를 발라 보습과 탄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안소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일 프리 수분 더하기

수분 부족형 지성 피부라 겨울에도 가벼운 수분 제품을 여러 겹 레이어링해 사용하는 편이다. 다용도로 가장 잘 활용하는 제품은 SK-Ⅱ의 피테라 에센스. 화장솜에 덜어 토너 대신 사용하기도 하고, 공병에 담아 미스트처럼 수시로 뿌리는 등 겨울철 내게 없어선 안 될 제품. 에센스로는 샤넬의 이드라뷰티 마이크로 쎄럼으로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으며, 비오템의 수분 크림을 덧발라 촉촉함을 유지한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김희진

 

유비무환, 보습 그 이상의 보습

겨울철에는 보습 효과를 높여주는 앰풀형 제품을 바르는데, 개인적으로 리리코스의 수분 앰풀이 가장 만족스럽다. 앰풀은 손바닥의 온기를 이용해 얼굴을 지그시 눌러가며 흡수시키는 것이 포인트. 그다음으로는 시슬리의 끄렘므 레빠라뜨리스를 바른다. 칼바람과 혹독한 추위에 노출되기 전에 미리 피부에 바르면 더욱 든든하게 보호받는 느낌이 든다. 그래도 피부가 건조해질까 우려될 때는 록시땅의 시어버터를 조금 덜어 녹인 후 양 볼에 한 번 더 얹으면 자연스러운 글로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김주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겨울, 성인 여드름에서 탈출하자

여드름을 유발하지 않는 저자극 민감성 피부용 화장품으로 관리 중이다. 폼 클렌징을 생략하고, 유기농 화장솜을 이용해 클렌징 워터로 두세 번 피부를 닦아낸다. 먼저 자극이 적으면서 1차 수분막을 형성하는 클라란스의 파란 에센스를 바른다. 여드름 약을 복용하면 피부가 메마르기 쉬운데 이때 듀크레이의 케라크닐 리페어 크림을 발라 촉촉함을 유지하고, 여드름 부위에만 케라크닐 PP 크림을 바른다. 피부가 급격히 건조해졌다 싶을 때는 닥터자르트의 오일 밤으로 스킨케어를 마무리한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윤휘진

 

더모 코스메틱이 정답

피부가 따가울 정도로 예민할 때는 피부에 자극이 덜한 더모 코스메틱 제품을 사용하는데, 여러 브랜드를 사용해본 결과 과민감 피부용 진정 크림인 아더마의 레아캄 크렘 아빼장뜨 리쉬가 붉은 기를 줄이고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효과적인 듯. 입 주변이나 코 옆의 유난히 붉은 부분은 고보습 립밤인 듀크레이의 익띠안 스틱 이드라땅을 얇고 넓게 펴 발라 한 번 더 진정시킨다. 밤에 이렇게 관리하고 자면 다음 날 아침 피부가 몰라보게 건강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메종> 뷰티 에디터 김주혜

 

낮과 밤, 피부는 다른 솔루션을 원한다

스킨케어 제품을 여러 겹 바르면 바로 뾰루지가 올라오는 터라, 겨울에도 화장품을 최소한만 사용하려고 노력한다. 세안 직후 마몽드의 플로랄 하이드로 미스트를 충분히 뿌리고 두드려 흡수시킨 다음 토너로 피부결을 정돈한다. 그러고 나서 아침에는 샤넬의 수블리마지 렉스트레로 보습과 안티에이징 케어를 동시에 하고, 저녁에는 오엠의 히드로올리바 하이드로 플러스 크림을 수면 팩처럼 두툼하게 바르면 스킨케어는 끝.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한은경

연관 검색어
,

Over the Space

John Richmond
John Richmond

홀리데이 시즌만큼 그레이, 화이트, 실버 컬러가 사랑받는 시즌이 또 있을까? 때마침 아이폰 6도 로즈 골드 컬러를 새로 내놓았다. 또 올가을부터 유행하고 있는 오로라 빛의 유리 네일아트 역시 이러한 유행과 흐름을 같이한다. “패션 디자이너들의 영향도 크죠. 어느 때보다 메탈 소재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쇼가 많았고, 퓨처리스틱한 라인이 대거 등장했거든요.”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갈랜드의 말이다. 여기에 <그래비티> <인터스텔라> <마션>으로 이어지는 우주를 소재로 한 영화의 등장은 미래적인 컬러와 디자인에 대한 사랑을 부추겼다.

특이하다 못해 비현실적인 느낌을 뷰티에 적용하려면 템펄리 런던이나 로다테, 카렌 워커에 등장한 메이크업을 참조하면 좋다. 반짝이는 펄 입자를 직접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작은 스와로브스키를 눈가에 붙인 스타일은 연말 파티 메이크업으로 딱이다. 만약 컬러의 오묘함으로 승부하고 싶다면 카렌 워커의 아이 메이크업처럼 여러 컬러를 그러데이션하는 것도 좋다.

겨울 홀리데이 컬렉션으로 등장한 디올, 에스티 로더, 바비 브라운, 나스 등의 메이크업 팔레트에서도 이런 컬러를 쉽게 만날 수 있다. 신비로운 느낌을 내고 싶지만 쉽게 용기가 나지 않는다면, 네일 컬러를 바꾸는 것부터 도전해보자. 유리 네일아트에 다양한 마블링 기법을 접목하거나 네일 에나멜 중 펄 입자가 들어 있는 제품을 덧발라보길. 조명 아래 은은하게 반짝이는 느낌을 낼 수 있다. 단, 이런 우주적인 메이크업을 시도할 때는 피부 표현만큼은 창백할 정도로 환하게 연출하고, 피부결을 보송보송하게 표현하는 것이 좋다. 땀이나 피지에 얼룩진 피부는 우주에서도 결코 환영받지 못할 테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each Mode

피치모드이미지1
1 디올 디오리픽 베르니. #시크레, 12ml, 3만5천원대. 2 나스 듀얼 인텐시티 아이섀도우. #유로파, 1.5g, 3만9천원. 3 에스티 로더 퓨어 칼라 인스턴트 인텐스 아이 섀도우 트리오. #비치메탈, 2g, 5만원대. 4 톰 포드 뷰티 립스 앤 보이즈 컬렉션. #패트릭, 2g, 3만9천원. 5 조르지오 아르마니 치크 패브릭 쉬어 블러쉬. #인코그니토, 4g, 5만8천원대.

외투를 걸치지 않고는 밖에 나갈 수 없을 정도로 으슬으슬한 기운이 느껴지는 때문인지 자연스레 피치, 애프리콧, 브라운, 버건디 등 웜 톤의 컬러에 눈이 간다. 겨울이면 유독 사랑받는 따뜻한 계열의 다양한 컬러 중에서도 이번 시즌엔 피치 컬러에 주목하자. 클로에와 엘리 사브, 디스퀘어드2, 펜디, 마이클 코어스, N°21, 프라다, 타쿤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패션쇼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담당한 아티스트들이 메인 컬러로 선택할 만큼, 피치가 트렌드 최전선에 위치한 컬러임은 이미 증명됐다. 사실 생각해보면, 작년이든 재작년이든, 이맘때면 늘 피치 컬러가 트렌드 컬러로 등장하곤 했다. 유독 피치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첫째 보는 것만으로도 포근한 기운을 뿜어내는 기분 좋은 컬러라는 점이고, 둘째는 어떤 소재와 색상의 겨울옷과도 불협화음 없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만만한’ 컬러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약간 노란 기를 띠는 한국 여성의 피부 톤에 핑크보다도 잘 어울리는 컬러가 바로 피치이며, 메이크업 초보자들이 부담 없이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진정한 엔트리 컬러라는 점도 피치 컬러가 가진 강점이다.

피치 컬러 스타일
6 입생로랑 루쥬 볼륍떼. #32, 4g, 4만2천원대. 7 나스 새틴 립 펜슬. #로디, 2.2g, 3만6천원. 8 맥 아이섀도우. #파라디스코, 1.5g, 2만6천원. 9 바비 브라운 브라이트닝 브릭. #파스텔 피치, 6.6g, 7만2천원대. 10 조르지오 아르마니 플루이드 쉬어. #5, 30ml, 6만9천원대. 11 샤넬 르 베르니. #뻬쉬 나크레, 13ml, 3만3천원.

피치 컬러는 눈, 볼, 손톱, 입술 중 어느 한 곳에만 포인트로 사용해도 좋지만, 얼굴을 온통 한 톤으로 풀 메이크업을 해도 전혀 과하게 느껴지지 않고 오히려 더 사랑스러워 보이는 유일한 컬러라는 점도 잊지 말자. “자연스럽고 건강한 글로가 살아 있는 얼굴이야말로 영원히 변치 않는 미의 기본이라 생각해요. 그렇다면 프레시한 피치 컬러가 필수 요소죠.” 메이크업 아티스트 다이앤 켄달의 말이다. 촉촉하고 깨끗한 피부에 포근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피치 컬러 메이크업을 입힐 수만 있다면 이번 겨울은 값비싼 모피 코트나 멋진 남자친구가 없어도 왠지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지 않은가.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