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뷰티의 원조, 때 밀기

때 밀기
때를 미는 것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몸의 각질을 인위적으로 벗겨내는 것은 불필요하고, 스크럽만으로도 충분히 각질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경우와 건강한 피부라면 피부를 물에 불린 후 너무 자극적이지 않게 때를 미는 건 좋다는 경우, 에디터는 모두 동의한다. 다만 허연 각질이 시도 때도 없이 일어나는 건조하고 추운 겨울철에는 때 밀기가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밀어본 사람은 다 안다. 단 몇 가지 주의 사항만 지킨다면, 때 밀기로 보다 건강하고 촉촉한 보디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여기, 때 밀기를 즐기는 에디터가 몇 가지 노하우를 공유한다.

때 잘 밀고 있나?

직접 때를 미는 것을 좋아한다면 시중에 판매하는 때비누를 활용하길 권한다. 때비누로 먼저 온몸에 비누칠을 충분히 한 후 비누 샤워하듯 때수건으로 가볍게 민다(아이들이나 피부가 민감한 사람은 이렇게만 해도 충분하다). 이렇게 애벌 때밀기를 한 후, 미지근한 물로 헹군 다음 때수건에 때비누를 묻혀 본격적으로 때를 민다. 때가 회색을 띨 정도로만 밀고 심장에서 먼 발부터 미는 것이 좋으며, 겨드랑이와 등은 땀이 많이 나는 곳이므로 다른 사람의 손을 빌려 확실하게 밀길! 단, 얼굴은 밀지 않는 게 좋다.

충분히 불려라

때 밀기는 물리적인 힘을 가해 각질을 제거하는 것이다. 따라서 자극을 주기 전에 피부를 말랑말랑하고 잘 불리는 것이 중요. 온탕에서 20분 정도는 목까지 충분히 담그는 게 좋고, 한증막 같은 사우나를 좋아한다면 한증막과 온탕을 번갈아가며 몸 전체를 따뜻하게 만든다. 절대 냉탕은 사용 금지!

나만의 때수건

‘모든 것을 함께 나누자’가 가훈일지라도 때수건만큼은 아껴두길. 피부에 직접 닿는 때수건은 때 밀기의 중요한 도구다. 나만의 때수건을 꼭 가지고 다니면서 피부 상태에 맞게 만드는 게 좋다. 만약 새 때수건이 부담스럽다면 뒤집어 사용하고, 민감한 피부라면 비누로 때수건을 충분히 비벼 사용하면 덜 아프다. 목욕 세신사에게 때를 밀 때도 개인 때수건을 사용하자.

애프터 케어

때를 밀고 난 후 한증막이나 사우나는 하지 않는 게 좋다. 피부가 처지는 지름길이다. 대신 때를 민 후에는 찬물로 샤워하고 수분을 충분히 공급한다. 특히 몸에 물기가 남은 상태에서 바로 오일을 바르면 오일과 함께 남아 있는 수분이 피부에 스며들어 촉촉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욕실에서 나온 후 보디로션을 한 번 더 덧바른다.

연관 검색어
, ,

좀 더 모스트스럽게!

모스트스럽게

최근 SNS를 점령한 해시태그는 ‘모스트스럽게’다. SNS에 밝은 사람이라면 이미 알겠지만, 최근 종방한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 등장한 신조어다. “좀 더 모스트스럽게!” 극 중 패션지 <모스트>의 편집장 김라라(황석정)가 입버릇처럼 내뱉는 이 말은 극도로 화려하고 컬러풀한(김라라의 취향을 반영하는) 스타일을 의미한다. 유행어를 몸소 증명하듯 컬렉션 백스테이지 버금가는 비주얼로 등장하는 그녀는 드라마의 인기 요인 중 하나다. 핼러윈 코스튬이 연상되는 금발에 푸르스름한 그러데이션 섀도, 자연스러움을 필사적으로 거부하는 격한 아이라인에 화룡점정 동동 떠다니는 핑크 립스틱이라니! 독보적인 존재감에 시선을 뺏길 수밖에 없다. 평행이론처럼 같은 해시태그를 공유하는 캐릭터는 <육룡이 나르샤>의 길태미(박혁권). 치장하길 좋아하는 고려 말 된장남 컨셉트가 어찌나 매력적인지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보라색 펄에서 네이비 펄로 이어지는 그러데이션 아이 메이크업에는 이미 ‘길태미 메이크업’이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문의가 빗발치자 급기야 담당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실제 사용하는 제품을 공개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블로거와 유튜버들도 덩달아 ‘길태미 메이크업’ 튜토리얼을 제작하는 데 열을 올리는 중이다.

사실 유행에 보수적인 뷰티 영역에서 이렇게 파격적인 룩을 TV에서 보는 것이 얼마 만인지. 여배우들의 입술 색만 미세하게 바뀌며 지지부진했던 뷰티 트렌드에 탄산수처럼 톡 쏘는 이슈가 아닐까? 연말 모임이나 중요한 자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하고 싶다면 용감하게 ‘모스트스러운’ 메이크업에 도전해도 좋겠다. 두 가지 색의 섀도를 섞을 때는 과감할수록 좋으며, 눈꼬리와 그러데이션의 마무리를 확실히 하는 것이 핵심. 밀착력 좋은 펄 섀도를 펴 바르고 면봉으로 바깥쪽을 한 번 쓸면 모양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으니 참고하길.

극강 보습의 정석

좋은 크림 하나면 돼!

날씨가 추워지면 피부를 조금만 건드려도 붉게 성이 나곤 한다. 그래서 하나를 바르더라도 보습과 진정에 효과적인 크림을 선택한다. 가장 잘 맞는 제품은 라 메르의 크렘 드 라 메르고, 최근에는 아벤느의 트릭세라 밤에 흠뻑 빠져 있는 중. 트릭세라 밤은 얼굴은 물론 몸에도 바를 수 있어 이것저것 바르기 귀찮을 때 이만한 제품이 없는 듯. 세안 후 피부결을 정돈해주는 시슬리의 ‘핑크 토너’도 잊지 않고 바른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이지나

 

보습과 탄력을 위한 오일 레이어링

겨울이면 대부분의 스킨케어를 오일 베이스의 제품으로 교체하는 게 급선무. 먼저 슈에무라의 클렌징 오일로 세안을 한다. 그런 다음 질감이 아주 가벼워 피부에 쏙 흡수되는 로벡틴의 페이스 오일을 사용하고, 그날그날 피부 상태에 따라 리리코스의 마린 하이드로 인텐스 세럼, 달팡의 8플라워 넥타 오일 크림 혹은 시슬리의 시슬리아 글로벌 안티에이지를 발라 보습과 탄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안소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일 프리 수분 더하기

수분 부족형 지성 피부라 겨울에도 가벼운 수분 제품을 여러 겹 레이어링해 사용하는 편이다. 다용도로 가장 잘 활용하는 제품은 SK-Ⅱ의 피테라 에센스. 화장솜에 덜어 토너 대신 사용하기도 하고, 공병에 담아 미스트처럼 수시로 뿌리는 등 겨울철 내게 없어선 안 될 제품. 에센스로는 샤넬의 이드라뷰티 마이크로 쎄럼으로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으며, 비오템의 수분 크림을 덧발라 촉촉함을 유지한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김희진

 

유비무환, 보습 그 이상의 보습

겨울철에는 보습 효과를 높여주는 앰풀형 제품을 바르는데, 개인적으로 리리코스의 수분 앰풀이 가장 만족스럽다. 앰풀은 손바닥의 온기를 이용해 얼굴을 지그시 눌러가며 흡수시키는 것이 포인트. 그다음으로는 시슬리의 끄렘므 레빠라뜨리스를 바른다. 칼바람과 혹독한 추위에 노출되기 전에 미리 피부에 바르면 더욱 든든하게 보호받는 느낌이 든다. 그래도 피부가 건조해질까 우려될 때는 록시땅의 시어버터를 조금 덜어 녹인 후 양 볼에 한 번 더 얹으면 자연스러운 글로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뷰티 스페셜리스트 김주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겨울, 성인 여드름에서 탈출하자

여드름을 유발하지 않는 저자극 민감성 피부용 화장품으로 관리 중이다. 폼 클렌징을 생략하고, 유기농 화장솜을 이용해 클렌징 워터로 두세 번 피부를 닦아낸다. 먼저 자극이 적으면서 1차 수분막을 형성하는 클라란스의 파란 에센스를 바른다. 여드름 약을 복용하면 피부가 메마르기 쉬운데 이때 듀크레이의 케라크닐 리페어 크림을 발라 촉촉함을 유지하고, 여드름 부위에만 케라크닐 PP 크림을 바른다. 피부가 급격히 건조해졌다 싶을 때는 닥터자르트의 오일 밤으로 스킨케어를 마무리한다.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윤휘진

 

더모 코스메틱이 정답

피부가 따가울 정도로 예민할 때는 피부에 자극이 덜한 더모 코스메틱 제품을 사용하는데, 여러 브랜드를 사용해본 결과 과민감 피부용 진정 크림인 아더마의 레아캄 크렘 아빼장뜨 리쉬가 붉은 기를 줄이고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효과적인 듯. 입 주변이나 코 옆의 유난히 붉은 부분은 고보습 립밤인 듀크레이의 익띠안 스틱 이드라땅을 얇고 넓게 펴 발라 한 번 더 진정시킨다. 밤에 이렇게 관리하고 자면 다음 날 아침 피부가 몰라보게 건강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메종> 뷰티 에디터 김주혜

 

낮과 밤, 피부는 다른 솔루션을 원한다

스킨케어 제품을 여러 겹 바르면 바로 뾰루지가 올라오는 터라, 겨울에도 화장품을 최소한만 사용하려고 노력한다. 세안 직후 마몽드의 플로랄 하이드로 미스트를 충분히 뿌리고 두드려 흡수시킨 다음 토너로 피부결을 정돈한다. 그러고 나서 아침에는 샤넬의 수블리마지 렉스트레로 보습과 안티에이징 케어를 동시에 하고, 저녁에는 오엠의 히드로올리바 하이드로 플러스 크림을 수면 팩처럼 두툼하게 바르면 스킨케어는 끝.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한은경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