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보레이션의 힘

젠틀몬스터 × 오프닝 세레모니
젠틀몬스터 × 오프닝 세레모니

GENTLE MONSTER X a

2016 S/S 뉴욕 컬렉션 중 무려 5개 쇼에서 반가운 이름을 마주했다. 바로 젠틀몬스터.  뉴욕 소호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앞둔 젠틀몬스터가 컬렉션을 통해 뉴요커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기 시작한 것. 젠틀몬스터의 아이웨어는 후드바이에어, 오프닝 세레모니, 톰므 그리고 국내파 디자이너 브랜드인 카이와 시키 임까지 여러 컬렉션에서 룩의 완성도를 높이는 일등 공신으로 활약했다.

BEAKER X MAISON KITSUNE

론칭 3주년을 맞은 비이커메종 키츠네와 함께  ‘K.I.M(Kitsune Institute of Music)’ 컬렉션을 선보였다. 벌써 ‘김씨네 컬렉션’이라는 애칭까지 생긴 이 컬렉션에는 태극 마크 모자를 쓴 여우를 패치워크한 풀오버, 자수로 건곤감리를 새긴 웨스턴 재킷과 셔츠, K.I.M 로고를 그려 넣은 야구 모자 등 키츠네 식 위트가 듬뿍담긴 아이템이 가득하다. 건곤감리가 이렇게 모던했던가? 키츠네의 시선이 닿으면 한국의 전통 요소도 이토록 젊게 재탄생한다.

99%IS- X CAMPER

캠퍼는 2006년부터 다양한 분야의 디자이너나 예술가들과 협업해온 ‘캠퍼 투게더’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나인티나인퍼센트이즈를 지목했다. 캠퍼를 대표하는 펠로타즈 슈즈의 아웃솔을 적용해 착용감을 높이고, 섬세한 스티치와 메탈릭한 지퍼로 나인티나인퍼센트이즈만의 펑크 감성을 녹여낸 이번 슈즈의 테마는 ‘On way, My way’. 나인티나인퍼센트이즈와 캠퍼의 남다른 ‘케미’를 확인하고 싶다면, 신사동 가로수길 캠퍼 플래그십 스토어를 방문해보길.

J.KOO X Stephane Christian

꾸준히 좋은 인연을 맺어가는 브랜드도 있다. 제이쿠와 프랑스 아이웨어 브랜드 스테판 크리스티앙은 2016 S/S 서울 컬렉션에서 세 번째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공개했다. 제이쿠의 컬렉션 주제인 ‘데콜라주(décollage)’를 반영해 안경알과 프레임이 분리된 듯한 느낌을 표현한 선글라스 프레임이 인상적이다. 총 다섯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온라인 숍 쿨페이스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제이쿠 X 스테판 크리스티앙
제이쿠 X 스테판 크리스티앙

pushBUTTON X PLAC

동시대를 살아가는 다양한 여성들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푸쉬버튼플랙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PP GIRL’을 눈여겨볼 것. DJ, 댄서, 아티스트를 중심으로 쌍둥이 자매, 트랜스젠더, 임부 등 1백 명의 ‘PP GIRL’이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이들의 모습을 감각적으로 담아낸 ‘PP GIRL’ 아카이브 북을 보면 알 수 있듯, 이번 협업으로 누가 입어도 자신의 개성을 100% 살릴 수 있는 에센셜하면서도 매력적인 룩이 탄생했다.

 

HEAD X LUCKY CHOUETTE & SUPERCOMMA B

럭키슈에뜨슈퍼콤마비가 디자인한 스키복은 어떤 모습일까? 65년 전통의 스포츠 브랜드 헤드가 새로운 변화를 도모하기 위해 이 두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해 스키 웨어 라인인 ‘프로젝트 X’를 출시했다. 럭키슈에뜨는 슬림한 실루엣의 스키복에 풍성한 실버 폭스 퍼를 장식했고, 슈퍼콤마비는 드로잉 패턴으로 유니크한 감성을 주입해 스키장에서만 입기엔 아까운 시크한 윈터 룩을 완성했다.

 

KYE X 배달의 민족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이 의외의 행보를 펼쳤다. 디자이너 계한희와 함께 패션 브랜드 ‘배민의류’를 론칭한 것. 한글이 쓰인 옷을 입은 외국인 커플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은 이번 컬렉션의 컨셉트는 ‘한글’. 마치 그래픽처럼 한글을 패턴으로 활용했는데, 룩과 메시지의 조화가 그야말로 절묘하다. 이를테면 아우터의 지퍼 부분에 ‘난방 중 문을 꼭 닫아주세요’라는 문구를 써 넣는 식. 한글의 재발견을 이끈 배민의류의 위트에 박수를!

 

BEYOND CLOSET X a

비욘드 클로젯의 프린트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유쾌한 만화 캐릭터 스폰지밥, 그리고 포토그래퍼 다니엘 보리스가 반려동물이 요가하는 모습을 포착한 ‘요가 시리즈’를 비욘드 클로젯의 스웨트셔츠와 티셔츠에 프린트한 것. 이 밖에 샤이니 키와 함께 그의 애완견 ‘꼼데’와 ‘가르송’ 캐릭터를 그려 넣은 스웨트셔츠를 선보였는데, 이 제품의 수익금은 모두 동물자유연대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연관 검색어

It Bag It Life

델보는 벨기에의 역사에 뿌리를 둔 브랜드답게 벨기에가 낳은 세기의 아티스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을 오마주한 익스클루시브 에디션 백을 출시했다. 구름, 사과, 모자 등의 오브제를 초현실주의 예술로 재해석한 그의 작품은 클래식한 델보 백의 곳곳에 포인트로 장식됐다. 특히, 핸드백을 열었을 때 빼꼼히 모습을 드러내는 구름 프린트 안감은 가히 환상적이다.

토즈의 ‘웨이브 백(Wave BAG)’ 역시 감각적이다. 몸체를 길게 가로지르는 지퍼 클로징과 유려한 곡선미가 돋보이는 이 가방은 모델 줄리아 로이펠트,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모델 랭글리 폭스 헤밍웨이, 쌍둥이 아티스트 줄리아 & 카밀라 벤추리니 등 개성 넘치는 이탈리아 스타일을 추구하는 ‘토즈 밴드(Tod’s Band)’ 15명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반영해 더 특별하다.

막스마라 에이미 애덤스

막스마라의 ‘에이 백(A BAG)’은 또 어떤가. 배우 에이미 애덤스의 지적인 여성미를 부각시킨 이 백은 최상급 소가죽으로 제작됐으며, 부드러운 곡선으로 처리된 사각형, 입체적인 모양의 클로저 등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준다. 셋 다 ‘잇 백’이란 타이틀이 착 붙을 만큼 근사하지 않은가.

연관 검색어

Diamond for You

퐁리 주얼리 화보
화이트 골드에 56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쎄뻥 보헴’ 체인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부쉐론(Boucheron)
하늘색 차이니스칼라 셔츠 11만5천원 코스(COS)
하이 주얼리 화보
부채 모티프의 화이트 골드 펜던트에 기하학적 패턴으로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디바’ 네크리스 4천만원대 불가리(Bulgari)
하이 주얼리 화보
왼손에 나눠 낀 정교한 까나주 패턴의 다이아몬드 세팅 ‘마이 디올’ 링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오른손에 2개를 겹쳐 낀 다이아아몬드 세팅의 ‘쟌 슐럼버제 식스틴 스톤’ 링 모두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아이보리 톱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퐁리 주얼리 화보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기하학적 구조의 ‘파렌티지’ 링 사이즈와 세팅에 따라 각각 9백만원대, 6백만원대 불가리(Bulgari)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물방울 모양의 ‘쎄뻥 보헴’ 이어링 5백만원대, 브로치 3천만원대 모두 부쉐론(Boucheron)
남성용 화이트 셔츠 가격 미정 코스(COS)

 

 

퐁리 주얼리 화보
마치 리본이 풀리는 듯한 디자인의 유선형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꾸띄르 쁘띠 카프리스’ 이어링, 투명한 하늘빛의 아쿠아마린과 다이아몬드의 대비가 근사한 ‘디올 라마 프레셔스’ 링, 화이트 골드에 마치 물결치듯 러플과 플리츠 모양으로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아쉬 디올 에일리’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반전의 매력을 지닌 백리스 디자인의 블랙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
퐁리 주얼리 화보
심플한 디자인의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메트로 쓰리 로우’ 뱅글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조세핀 황후의 드레스 쇠뢰스크(chérusque)에서 영감 받아 만든 조세핀 컬렉션, 위부터 화이트 골드에 0.64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44개, 펜던트 중심에 0.15캐럿 상당의 다이아몬드 1개를 세팅한 미디엄 사이즈 펜던트 네크리스, 화이트 골드에 3.27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1백13개를 세팅한 스몰 사이즈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플래티넘에 대담한 쿠션 컷 1캐럿 다이아몬드와 페어 컷 0.15캐럿 다이아몬드, 총 0.6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52개를 세팅한 ‘티아라’ 링 가격 미정 모두 쇼메(Chaumet) 
남성용 화이트 턱시도 셔츠 가격 미정 조르지오 아르마니(Giorgio Armani)
퐁리 주얼리 화보
둥근 화이트 골드 펜던트에 3.1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3백6개와 0.2캐럿의 다이아몬드 1개를 세팅한 ‘에뚜왈 필란테’ 네크리스 가격 미정, 화이트 골드에 큼직한 1.01캐럿 오벌 컷 다이아몬드와 1백30개의 작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에어’ 링 가격 미정 모두 샤넬 화인주얼리(Chanel Fine Jewelry) 
화이트 골드에 56개의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체인 스타일의 ‘쎄뻥 보헴’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부쉐론(Boucheron)
심플한 하늘색 차이니스칼라 셔츠 11만5천원 코스(COS)
하이 주얼리 화보
위부터) 화이트 골드에 1.5캐럿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비롯 여러 가지 크기의 다이아몬드와 블랙 비즈를 은하수처럼 수놓은 ‘뉘 드 디아망’ 링, 1캐럿 다이아몬드와 1.60캐럿의 다이아몬드 75개를 세팅한 유성 모양의 ‘꼬메뜨’ 링, 화이트 골드에 10개의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와 2백6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유선형의 ‘프란쥬 스윙’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샤넬 화인주얼리(Chanel Fine Jewelry)
베이식한 블랙 터틀넥 니트 톱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퐁리 주얼리 화보
화이트 골드에 서로 다른 형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마치 주름을 잡은 패브릭처럼 디자인한 ‘아쉬 디올 코코뜨’ 네크리스, 라운드 컷의 다이아몬드로 꽃잎을 모아놓은 것처럼 세팅한 ‘아쉬 디올 밀리 드 시에클’ 이어링, 바게트 컷 다이아몬드가 물결처럼 세팅된 ‘아쉬 디올 바 엥 코롤’ 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과감한 커팅의 하늘색 블라우스와 레이어드한 브라운 니트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