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As You Please

레트로 패션 화보
연두색 롱 튜닉과 안에 입은 와인색 가죽 슬리브리스 톱, 크림색 와이드 에나멜 가죽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세린느(Celine), 노란색 드롭 이어링 58만원 프라다(Prada).
대담한 금속 지퍼와 가죽 디테일이 근사한 플라워 프린트 톱, 여러 개낀가죽반지모두가격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가죽 미니스커트 4만9천원 망고(Mango), 레이스업 사이하이 부츠 77만9천원 에비바(Evviva), 블랙 타이 스카프 1만2천원, 볼드한 골드 이어링 1만9천원 모두 자라(Zara).
대담한 금속 지퍼와 가죽 디테일이 근사한 플라워 프린트 톱, 여러 개낀 가죽 반지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가죽 미니스커트 4만9천원 망고(Mango), 레이스업 사이하이 부츠 77만9천원 에비바(Evviva), 블랙 타이 스카프 1만2천원, 볼드한 골드 이어링 1만9천원 모두 자라(Zara).
선명한 컬러 대비가 눈에 띄는 쇼트 재킷 2백46만원 미우미우(Mui Miu), 후드 스웨트셔츠 8만9천원 나이키(Nike), 아이보리색 실크 슬립 드레스 1백22만9천원 라펠라(La Perla), 심플한 메탈 이어링 1만5천원 망고(Mango), 에나멜 사이하이 부츠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선명한 컬러 대비가 눈에 띄는 쇼트 재킷 2백46만원 미우미우(Mui Miu), 후드 스웨트셔츠 8만9천원 나이키(Nike), 아이보리색 실크 슬립 드레스 1백22만9천원 라펠라(La Perla), 심플한 메탈 이어링 1만5천원 망고(Mango), 에나멜 사이하이 부츠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투명한 스팽글 장식 미니드레스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원피스 안에 입은 검은색 니트 터틀넥 19만8천원 럭키슈에뜨(Lucky Chouette), 가죽 크롭트 팬츠 24만9천원 커밍스텝(Coming Step), 허리에 묶은 가죽 라이더 재킷 22만8천원 칩먼데이(Cheap Monday), 하늘색 스팽글 귀고리 58만원 프라다(Prada).
투명한 스팽글 장식 미니드레스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원피스 안에 입은 검은색 니트 터틀넥 19만8천원 럭키슈에뜨(Lucky Chouette), 가죽 크롭트 팬츠 24만9천원 커밍스텝(Coming Step), 허리에 묶은 가죽 라이더 재킷 22만8천원 칩먼데이(Cheap Monday), 하늘색 스팽글 귀고리 58만원 프라다(Prada).

What Fashion Editors Really Wear? ⑤

GENTLE CASUAL

스튜디오에 음악이 흘러나오자 자연스럽게 리듬을 타기 시작한 최신영 에디터. 똑 떨어지는 더블 버튼 재킷에 스니커즈를 매치해 스타일은 살리면서 편안한 룩을 완성했다.

최신영

더블 버튼 코트 유니클로 X 카린 로이펠트, 니트 터틀넥 폴 앤 앨리스, 팬츠 모덴, 페이크 퍼 스누드 빈티지 제품, 화이트 스니커즈 아디다스, 프린지 장식 버킷백 델핀 들라퐁, 레이어드 뱅글 빈티지 헐리우드, 화이트 가죽 뱅글 에르메스

 

연관 검색어

헤어핀의 모던한 변신

그러니까 시작은 또 그놈의 세린느 때문이다. 피비 필로가 2015 봄·여름 컬렉션에서 선보인 동그란 골드 헤어 클립을 본 순간, 머리에 반짝이는 모던한 헤어핀 하나를 미치도록 꽂고 싶어졌다. 헤어핀이라면 10여 년 전 심은하가 유행시킨 살바토레 페라가모와 에트로 스타일의 헤어핀 을 꽂고 양갓집 규수 흉내를 내던, 철없던 고등학생 시절 이후 잊고 지낸 추억 속 아이템이 아니던가. 그런데 철 지난 구닥다리 액세서리라고만 치부했던 헤어핀을 다시 머리에 꽂고 싶어질 줄 생각이나 했겠나.

1601mcmabems05_07
2015 S/S CELINE

사실 최근 결혼을 하면서 가장 먼저 돌입한 결혼 준비가 몇 년 째 고수했던 단발머리를 기르는 것이었다. 하는 수 없이 지난 몇 달 간 유지했던 지겨운 포니테일 스타일에 달리 변화를 줄 방법이 없던 차에 만난 마음에 쏙 드는 모던한 헤어핀 은 꽤 쉽고 근사한 대안이 었다. 그리하여 결국 손에 넣은 것이 프랑스 태생의 헤어 액세서리 디자이너 브랜드 실뱅 르 헨(Sylvain Le Hen)의 보름달처럼 둥근 골드 헤어 클립. 헤어 스타일리스트 실뱅 르 헨이 론칭한 이 헤어 액세서리 전문 브랜드는 고급스럽고 심플한 디자인의 다양한 메탈 헤어핀으로 해외는 물론 최근 서울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도 꽤 인기다. 시장엔 재빠르게 값싼 카피 제품이 수두룩하게 나왔을 정도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정식으로 바잉하는 셀렉트 숍 에보키니는 여러 번 리오더했을 정도로 없어서 못 판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이 모던한 메탈 헤어핀의 매력은 과연 뭘까? 에디터의 개인적인 품평부터 밝히자면, 평소 즐기는 베이식하고 말끔한 옷차림에 더해도 손색없을 만큼 세련되고 간결한 용모가 한몫한다. 손가락 마디에 끼던 너클링부터 열 손가락 가득 껴야 직성이 풀리던 얇은 메탈 링의 유행도 한풀 꺾였고, 싱글 이어링은 귀를 뚫지 않은 에디터로서는 시도조차 할 수 없는 트렌드였으니 이토록 쉽고 새로운 액세서리의 등장이 반가울밖에. 또 화려한 액세서리를 싫어하는 개인적인 취향상 평소 잘 하지 않는 블링블링한 주얼리를 대신해 데이 웨어는 물론 이브닝 웨어에까지 두루 활용할 수 있으니 이만큼 훌륭한 아이템도 없다는 게 결론이다.

이뿐만이 아니라, 일찍이 자신의 온라인 스타일 저널에서 헤어 핀의 유행을 예고했던 토템(Toteme)의 설립자 엘린 클링은 매일같이 입는 블랙 터틀넥과 로 데님에도 놀랍도록 잘 어울린다며 모던해진 헤어핀의 변신을 반겼고, 스타일리스트 바네사 트라이나는 포니 테일 스타일에 우아하고 현대적인 터치를 더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실뱅 르 헨의 조각 같은 메탈 헤어핀을 꼽았으니 이 스타일리시한 패션 인플루언서들의 추천을 믿고 도전해볼 만하지 않은가.

“올봄 한국에서는 머리에 핀을 꽂아야 멋쟁이다. 신은경, 심은하 등 발랄한 신세대 탤런트들이 텔레비전을 통해 선보인 후 각종 머리핀이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다.” 1995년 경향신문 패션 기사의 첫 단락처럼, 올겨울 당신의 머리에 반짝이는 모던한 헤어핀 하나쯤 꽂아야 멋쟁이라는 소리 좀 듣게 될 듯.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