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입니다만…

1601mcmacumk07_01

선배의 상사를 탐하지 말라

부서에 꼭 정치적인 사람이 한 명씩 있다. 선배가 정치적이면 먹고 사느라 그러려니 하는데 후배가 정치적이면 진짜 얄밉다. 그런데 내 후배는 정치적이라기보다는 되바라졌다는 게 더 맞는 표현인 것 같다. 그 후배는 바로 위 선배인 나를 딱 무시하고 뭐든지 내 상사에게 물어봤다. 처음에는 어린 막내가 이것저것 물어봐서 귀여웠는지 친절하게 대하던 상사가 어느 날인가는 슬며시 나를 불러 물어봤다. 쟤는 도대체 왜 물품 신청하는 것까지 내게 물어보는 거냐고. 그래, 상사란 분명 외로운 사람들이다. 사소하지만 따뜻한 말 한마디는 상사의 마음을 연다. 그것도 정도껏 해야 한다. 선배의 상사를 탐하는 건 선배를 잃겠다는 것과 같다. L, 대기업 마케팅팀

회식을 대하는 신입사원의 태도

남초 회사에 입사한 탓에 지난해 연말과 연초에는 술자리가 집중 포진해 있었다. 업무 스트레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건 이 술자리였다. 그리고 막내는 당연히 술자리의 좋은 안줏거리가 된다. 선배들과 술잔을 부딪힐 때마다 원샷은 기본이고 회식의 끝은 늘 노래방이었다. 대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입사한 내 동기 중에는 졸업식 전날의 회식에서 술을 너무 많이마신 나머지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이도 있었다. 그런데 하루는 사수인 선배가 나를 불러세운 거다. 그날도 역시나 거나하게 회식을 한 다음 날이었다. 그리고 말했다. ‘너 다음 회식부터는 원샷하지 말아라.’ 그때 깨달았다. 이 선배 옆에만 붙어 있어보자. 회식을 앞둔 날에는 사수 선배를 내가 먼저 살갑게 챙겼다. ‘떡은 사람이 될 수 없지만 사람은 떡이 될 수 있다’는 깨달음을 준 음 료도 사서 건네고, 술 마시기 전에 먹으면 좋을 간식도 챙겼다. 그렇게 딱 한 명만 집중 공략했다. 선택과 집중의 기술은 제대로 먹혔다. 사수 선배는 상사가 원샷을 권할 때도 능수능란하게 피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K, IT 회사 영업팀

정답이 결국 정답

선배들이 예뻐하는 막내는 사실 정해져 있다. 그 누구도 막내에게 대단한 보고서나 깜짝 놀랄 만한 프레젠테이션 능력을 기대하지 않는다. 오히려 선배나 상사의 지시에 거침없이 ‘네’라고 대답하면 불안하다. 도대체 알아는 듣고 대답을 하는 건가, 이런 의문이 든다. 마치 경력 5년 차는 되는 것처럼 행동하는 후배는 그 속을 도통 모르겠다. 차라리 이해 못한 내용을 솔직하게 물어보는 후배가 더 믿음직스럽다. 지각하지 않는 성실함은 물론이고 회식 다음 날에도 어김없이 일찌감치 출근하고 회식자리에서 서툴러도 고기도 열심히 굽는 전형적인 그런 후배가 예뻐 보인다. 하긴, 열정도 과하면 독이 된다. 선배들을 위해 야식으로 사온 사과를 깎다 칼에 베어 응급실에서 붕대를 감고 온 후배도 있었다. 그것도 오른손에. 결국 얼마간 그녀의 업무를 선배들이 나눠서 해야 했다. L, 출판사 편집부

장기 자랑은 신입사원의 숙명

막내의 수많은 숙명 중 하나는 이 죽일 놈의 장기 자랑이다. 퇴사하지 않고서는 도무지 피할 수가 없다. 무슨 워크숍이 이리도 많은지, 왜 워크숍마다 막내들의 장기 자랑은 필수 옵션인지, 작년 한 해에만 다섯 번은 무대에 오른 것 같다. 나의 필살기는 차력쇼였다. 여자니까 힘으로 하는 차력은 할 수 없었고 엉덩이로 나무젓가락 부수기, 스타킹 얼굴에 쓰기, 콧바람으로 찌그러진 페트병 불기처럼 딱히 힘이 들진 않지만 선배들로 하여금 ‘요즘 애들, 참 사회생활 힘들겠다’는 동정심을 마구 불러일으키는 장기 자랑을 준비했다. 나라고 처음부터 장기자랑에 적극적으로 임했던 건 아니다. 처음에는 내가 이런 거나 하려고 회사에 들어왔나 싶었는데 어느 날 백수 친구의 말 한마디로 마음을 고쳐먹었다. “나는 그런 거 백 개도 더 보여줄 수 있는데, 보여줄 곳이 없다.” 그리고 또 하나 깨달은 게 있다. 사회 생활에서 가장 쉬운 건 장기 자랑이었다. 웰컴 투 헬 게이트. I, 인터넷 쇼핑몰 MD

연관 검색어
,

미드 덕후, 넷플릭스(NETFLIX)로 모여라!

넷플릭스의 다양한 콘텐츠
넷플릭스의 다양한 콘텐츠

 

기다리고 기다리던 넷플릭스

영화와 드라마 등 세계 각국의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인터넷을 연결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스크린 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보고싶은 영상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니, 그야말로 덕후들의 파라다이스. 흐릿한 화질에 자꾸만 끊겨대고, 중간중간 삽입된 광고가 몰입을 방해하던 일반 동영상사이트에서 사방팔방 미드 찾아 헤매던 시대가 드디어 끝났다. 시리즈의 모든 시즌을 한꺼번에 공개하는 넷플릭스가 여기 있다.

나만의 콘텐츠를 즐기다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독특한 서비스 중 하나는 사용자가 선택하고 시청하는 콘텐츠로 만든 데이터를 토대로 취향을 파악해 사용자가 좋아할만한 새로운 영상을 추천해주는 기능이다. 다양한 TV프로그램과 영화가 끊임없이 제공되는데, 한번 시작하면 멈출 수 없어 보고 있노라면 덕력이 무한 상승되는 기분이 든다. <데어데블(Marvel’s Daredevil)>부터 <제시카 존스(Jessica Jones>, <마르코 폴로(Marco Polo)>와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Orange is the New Black)>, <센스8(Sense 8)> 등의 미국 드라마 시리즈부터 장편영화, 다큐멘터리, 코미디 프로그램까지 섭렵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든 덕질은 계속된다

넷플릭스 서비스는 스마트TV와 애플, 안드로이드, 윈도우 태블릿 및 각종 스마트폰, PC, Mac, 홈시어터, 그리고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등의 게임콘솔, 구글 크롬캐스트 등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집에서만 즐기던 덕질은 이제 그만! TV를 통해 영화나 시리즈를 보다가 중간에 외출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통해 일시정지 해둔 장면부터 이어보기가 가능하다.

넷플릭스 서비스와 연결 가능한 디바이스
넷플릭스 서비스와 연결 가능한 디바이스

 

 

연관 검색어

어디로 갈까? 1월의 공연과 전시

CONCERT

<Illionaire Records 5th Anniversary Concert> 2015년 한 해를 휩쓸고 간 힙합의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서울과 부산에서 펼쳐지는 일리네어 레코즈 5주년 기념 콘서트. 뮤지션 도끼와 더콰이엇부터 빈지노까지 일리네어 레코즈에 소속된 아티스트들의 빵빵한 힙합 사운드를 만나볼 수 있다니, 상상만으로도 어깨가 들썩거린다. 그 어느 때보다도 화끈한 2016년 1월의 마지막 힙합 파티를 놓칠 수 없다. 서울_2016년 1월 31일, 악스코리아 / 부산_1월 24일,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VS

<Follow the Movement> 요즘 가장 핫한 힙합 레이블 AOMG의 첫 단독 콘서트가 진행된다. 레이블의 수장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쇼미더머니1>의 우승자 로꼬와 잘생긴데다 만드는 음악까지 근사한 뮤지션 그레이까지. AOMG에 소속된 다양한 매력의 아티스트들이 대거 등장한다. 티켓판매를 시작한 첫 날부터 힙합팬들의 인기가 뜨겁다니 예매를 서두르자. 서울에서의 콘서트를 놓치더라도 아쉬워하지 말 것. 2월에는 대구와 부산에서도 AOMG의 무대를 즐길 수 있다. 서울_2016년 1월 29일부터 30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 / 부산_2월 13일, 벡스코 오디토리움 / 대구_2월 21일, 대구 엑스코

EXHIBITION

<Spatial Illumination – 9 Lights in 9 Rooms> 빛을 이용한 각양각색의 형태로 표현된 9가지의 라이트 아트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색, 소리, 움직임 등의 감각적인 요소들과 결합된 설치작품이 가득한데, 9팀의 아티스트가 이룬 다양한 예술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새로 문을 연 디뮤지엄 공간의 곳곳을 둘러보는 재미 또한 놓치지 말 것. 2015년 12월 5일부터 2016년 5월 8일까지, 한남동 디뮤지엄

VS

<Van Gogh Inside : 빛과 음악의 축제> ‘문화역서울284(구 서울역사)’ 건물의 내부 전체를 반 고흐의 캔버스로 재해석해낸 이색적인 전시다. 평면 캔버스에 그려진 반 고흐, 모네, 르누아르 등 다양한 거장의 작품을 전시장 곳곳에 빛으로 투사하거나 3D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해 거대한 공간 전체를 입체적인 작품으로 표현해냈다. 벽면과 천장 그리고 바닥까지 가득 채운 작품의 색감과 생생한 질감이 마치 그림 속 세계로 들어온 듯한 감상을 안긴다. 2016년 1월 8일부터 4월 17일까지, 문화역서울284

 

THEATER

<에쿠우스> 극작가 피터 쉐퍼의 대표작으로, 영국에서 말의 눈을 쇠꼬챙이로 찌른 한 소년의 실화를 그렸다. 신앙, 섹스 그리고 인간의 잠재된 욕망에 대해 조명하는 작품인데, 소년 알런을 치료하기 위해 시간을 보내다 결국 내적 혼란을 겪는 정신과 의사 다이사트 역을 맡은 조재현과 광기 어린 17세 소년 알런을 선보이는 배우 류덕환의 폭발적인 연기가 돋보인다. 탄탄한 스토리와 치밀한 무대 구성이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강렬하다.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2월 7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 비발디파크홀

VS

<Let me in> 브로드웨이, 웨스트엔드에서의 공연을 거치며 주목 받은 연극 <렛미인>이 한국에서 초연된다. 600대 1의 치열한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충무로의 핫한 신인배우 박소담을 비롯 이은지, 오승훈 등의 젊은 배우들이 무대를 채운다. 영원한 삶에 갇힌 뱀파이어 소녀 일라이와 그녀를 사랑하게 된 외로운 소년 오스카가 그리는 슬프고 잔혹한 사랑이야기다. 신비롭게 펼쳐지는 뱀파이어 소녀의 몸짓, 검붉은 피가 쏟아지는 충격적인 장면 등으로 이뤄진 파격적인 무대가 올라퍼 아르날즈의 몽환적인 사운드와 어우러져 더욱 기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2016년 1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