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해서 웃긴 광고

1601mcmacumg14_03

콘돔을 써야 하는 수많은 이유는 콘돔 광고에 다 나와 있다. 아이들의 귀여운 모습만 아는 다정한 이모, 삼촌으로 살 수 있게 해주고, 좀처럼 내놓고 자랑할 기회가 없는 그것의 사이즈도 XXL사이즈의 콘돔을 구매하면서 은근한 과시의 수단이 된다. 기발한 상황 설정과 유머 감각으로 웃음을 주는 전 세계 콘돔 광고의 목적은 하나다. 브랜드를 기억하도록 하는 것. 사람들이 콘돔을 고르는 기준은 생각보다 단순해서 곧장 익숙한 브랜드의 제품을 집어 들기 때문이다.

영국의 듀렉스는 끊임없이 기발한 광고를 내놓는 대표적인 브랜드다. 무엇인지 모를 커다란 것을 입에 넣다가 다친 여자의 입술 사진이나 다리가 세 개 달린 남자 화장실 표지판 등 허풍의 차원이 남다르다. 올 해 터키 이스탄불에서 선보인 듀렉스 광고의 배경은 기차역, 아직 기차는 들어오지 않았는데 전광판에는 윌리엄과 제니퍼의 이름이 써 있다. 그리고 우리는 비보를 접하게 된다. 윌리엄은 방금 역(오르가슴)에 도착했지만 불행히도 제니퍼는 지금 막 취소되었다는 소식이다. ‘Come at the same time’이라는 슬로건 아래 모두가 오르가슴이라는 종착역에 도착하게 돕겠다는 듀렉스의 광고는 이제 기발함을 넘어 기특한 경지에 올라있다.

1601mcmacumg14_02

한편, 이미지로 눈길을 사로잡는 콘돔 광고도 있다. 투명한 비닐 안에 발가벗은 남녀가 뒤엉켜 있고 진공포장을 한 듯 그들의 몸에 밀착된 비닐은 적나라한 포즈를 그대로 보여준다. 웅크린 남자가 자신의 몸 위에 비슷한 자세의 여자를 태우고 있는가 하면 69라는 숫자를 몸소 완성한 커플도 보인다. 남자가 여자의 벌린 다리 사이에 허벅지를 올린 채 안긴 과감한 자세는 볼수록 에로틱하다. 이 독특한 이미지들은 성인용품 숍 콘돔 마니아의 일본 광고로 할(Hal)이라는 이름의 포토그래퍼가 실제 커플을 섭외해 촬영했다. ‘Preserve the love. Wear the condom’이라는 슬로건으로 각종 근심과 위협으로부터 섹스를 지켜내겠다는 콘돔의 의지, 그 숭고함이 강조됐다.

1601mcmacumg14_06

반대로 단순한 이미지로 상상력을 자극하는 콘돔 광고도 많다. ‘The End’라는 글씨로 영화의 끝을 알리던 옛날 영화 화면이 콘돔 광고에 등장한 것이다. 뭉게 뭉게 피어오른 구름 사이로 끝을 알리는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다. 살짝 커닝을 하자면 ‘Long time before the orgasm’. 섹스에는 길수록 칭찬받을 만한 것들이 있는 법. 끝날 듯 끝나지 않는 네버 엔딩이 곧 해피 엔딩일 수도 있다는 벨기에의 콘돔 광고도 단순하지만 유혹적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이렇게 상상력을 자극하고 환상을 불어넣는 콘돔 광고는 찾아보기 어렵다. 콘돔은 기호품이 아닌 의료 기기라서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켜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대신 성병이나 피임 예방을 위한 기구로 그려지는데 그마저도 보수적인 국내 정서상 눈치 볼 것이 많다. 하지만 이 좁은 틈을 비집고 활약 중인 인물이 있으니 무슨 말을 해도 야릇한 상상을 불러 일으키는 신동엽이다. 국산 콘돔의 대표 주자 유니더스는 그의 얼굴을 제품 전면에 부착하고 영화 <킹스맨> 의 명대사를 차용해 이런 멘트를 실었다. ‘매너가 사람을 안 만든다’. 모처럼 고개를 든 콘돔 광고가 반가우면서도 피임 외의 그 어떤 상상도 허락하지 않겠다는 이 철벽 수비가 씁쓸하다. 피임과 성병 예방이라는 콘돔의 역할을 언제까지 다 큰 성인들에게 주입해야 할까. 일차원적인 공익광고에서 진일보한 발칙명랑한 콘돔 광고를 대한민국의 버스정류장과 극장에서 보고 싶다.

연관 검색어
, ,

지갑 없이 일주일

1601mcmacums11_01

신용카드를 마이크로칩으로 만들어 몸에 이식하거나 손바닥에 바코드를 새기고 싶은 순간이 있다. 택시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사무실에 지갑을 두고 나왔음을 깨닫거나, 만취해 어딘가 흘려버린 지갑을 찾기 위해 전날밤의 동선을 더듬고 있을 때면 가까운 미래에 그 상상이 현실이 될 것이라 확신하곤 했다. 어쩌면 그 전 단계일지도 모르는 모바일 페이가 요즘 뜨겁다.

인터넷 쇼핑을 일찌감치 포기한 것은 다 액티브X 때문이다. 카드 번호, CVC 번호, 보안카드 번호에 액티브X 설치하고, ARS로 인증까지 해야 하는 험난한 여정은 자연스럽게 오프라인 소비자로 안주하게 만들었다. 그러던 중 만난 카카오페이는 혁명이었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지 않고도 카카오톡만 깔려 있으면 쇼핑이 가능했다. 단 한 개의 비밀번호로 20 개의 카드를 자유자재로 결제할 수 있다니! 하지만 결제의 운명은 나의 의지라기보다 가맹점 유무에 달려있었다. 카카오페이를 사용하며 가장 행복했던 기억은 이벤트로 무료 이모티콘을 받은 순간이었다. 이후 페이코와 시럽 페이 등 후발 주자들의 공세는 대단했다. 할인 쿠폰과 더블 마일리지 유혹에 자유로운 이는 별로 없었다. 스마트폰 바탕화면은 모바일 페이앱 아이콘으로 가득 찼다. 하지만 할인 쿠폰을 사용할 때 그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갤럭시 S6를 최신 펌웨어로 업데이트했더니 자동으로 삼성페이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됐다. 별생각 없이 사용 절차를 하나하나 따라 가봤다. 본인 인증 후 지문 인증하고 서명을 남겼다. 후면의 카메라를 사용해 사각 프레임에 맞춰 실제 카드를 캡처하니 자동으로 카드번호와 유효 기간이 입력됐다. 이어 CVC 번호와 비밀번호 앞 두 자리를 입력하고, 이용 약관에 동의했다. 자, 이제 돈 쓸 준비는 끝났다.

사용하기에 앞서 결제 방식을 설명하는 동영상을 찾아봤다. 삼성페이, 애플페이 등 모바일 직접 결제에는 근거리 무선통신이라 하는 NFC(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과 마그네틱보안 전송이라 부르는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방식이 있는데, 현재 애플페이가 사용하는 NFC 방식의 경우 해당 특수 기기로만 결제가 가능하다. MST은 신용카드를 단말기에 긁을 때 생기는 자기장 원리를 이용한 방식으로 카드 단말기 마그네틱 리더에 접촉하기만 하면 결제가 이뤄진다. 삼성페이는 위 두 가지 방식 모두 가능했지만, 일주일 동안 NFC를 지원하는 가맹점은 찾을 수 없었다.

출근 준비에 앞서 가장 시급한 것이 교통카드였다. 선·후불 방식의 결제가 모두 가능했는데, 삼성페이의 경우 삼성카드와 KB국민카드만 등록할 수 있었다. 두 카드 모두 이용하지 않는 터라 후불 방식의 휴대전화 결제를 선택했다. 충전 금액은 다음 달 휴대전화 요금에 합산돼 청구되는데 자세히 들여다 보니 티머니 수수료가 6%나 됐다. 결국 티머니 애플리케이션을 추가로 다운받아야했다.

주로 일주일 동안 식당과 편의점, 마트에서 모바일 결제를 이용했다. 애플리케이션을 찾아 일일이 터치하지 않고, 그저 액정 하단을 위로 쓸어 올리니 잠금화면에서도 결제 앱이 실행됐다. 홈버튼에 지문을 인식하고 나니 곧 바로 결제 가능 상태가 되었는데, 문제는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점원에게 일일이 설명해야 했다는 거다. 결제 가능 상태는 15초 동안 유지됐는데, 이런저런 설명을 하다 보면 그 시간이 훌쩍 지나버렸다. 점원에게 설명하는 사이 초기화되기 일쑤였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리는 신호를 보며 자주 초조해했다. 3일째 되는 날부터는 “카드 결제 직접 할게요” 하고 스마트폰을 카드 결제기에 슥 갖다 댔다. SSG페이를 운영하는 신세계 계열의 모든 업장에서 사용할 수 없었는데 백화점이나 마트는 그렇다 쳐도 스타벅스에서 사용할 수 없는 것은 큰 타격이었다. 결국 SSG페이를 다운받아야 했다.

은행에서 현금 인출도 가능한데 현재 유일하게 현금 지급 서비스를 실시하는 삼성페이의 경우 우리은행, 그것도 인식 장치가 삽입된 일부 최신 ATM에 한해서 거래가 가능했다. 일반적인 ATM은 카드를 긁는 게 아니라 삽입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일주일 동안 사용해보니 물리적인 시간만 따지면 구동 시간은 꽤 긴 편이었다. 평균적으로 지문 인식 후 결제 시스템이 구동이 되기까지 3~4초 정도 소요됐고, 기기를 갖다 댔을 때 정보를 인식하는데 2~3초가 걸렸다. 지갑을 들고 있는 상태라면 카드를 꺼내 점원에게 건네는 시간과 큰 차이가 없을지도 모른다. 나아가 결제 후 영수증도 종이가 아닌 휴대전화로 전송되면 어떨까, 스마트폰 액정에 바로 서명해도 편리하겠다는 하는 등 몇 가지 생각이 들었지만 지갑과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매번 가방을 뒤적거려야 했던 날들과 비교하면 생활이 한결 홀가분해진 것은 사실이다. 다만 여분의 배터리 없이 하루 종일 야외 촬영을 하던 날의 떨림과 긴장의 후유증이 꽤 오래갔다.

오사카의 한적한 골목을 걷다

art & design

CAFE MOKA

건축가의 사적인 공간

일본의 전통적인 감성과 현대미술의 영감이 조화를 이룬 인테리어 디자인 을 선보이는 오사카 출신 실내 건축가 가와카미 도모노부가 만든 공간을 찾았다. 1백10년 된 전통 가옥을 직접 개조한 ‘카페 모카(café moka)’다. 오래된 나무 집이 잔잔한 일본 영화 속으로 들어온 듯 묘한 감상을 안기는 데, 안으로 들어서면 옛집의 서까래와 기둥을 그대로 살린 구조에 먼저 눈 길이 간다. 이곳엔 일본의 신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작은 전시 공간과, 앞마당과 연결된 넓은 창 옆에 자리한 카페 그리고 가와카미 도모 노부의 취향으로 고른 아트 소품을 진열해둔 아트숍이 마련돼 있다. 오래 전부터 수많은 사람의 손길을 거친 이 공간의 색깔을 그대로 지켜주고 싶 었다는 건축가의 마음이 곳곳에 묻어 있어 더욱 애착이 가는 곳이다.

  • 주소 이바라키 시 에키마에 1-8-28
  • 문의 +81-72-621-6953
  • 영업시간 11:00~19:00, 수요일 휴업

 

 

GRAF

디자이너의 라이프스타일

‘그라프(graf)’에는 여러 작가가 만든 다양한 디자인 제품이 공간 여기저기에 자연스럽 게 툭툭 놓여 있어 작품의 디테일은 물론 그 자체에서 풍기는 분위기까지 속속들이 구 경하는 기분이 든다. 천장이 높은 구조가 멋스러운 공간에 다양한 인테리어 제품이 가 득한데, 마치 작가의 아틀리에를 그대로 옮겨다 놓은 듯 스며드는 햇볕마저도 꾸밈없이 예쁘다. 주로 나무 가구, 키친웨어 그리고 예쁜 패키지에 담긴 식료품을 볼 수 있다. 특 히 매끈한 곡선이 돋보이는 스툴과 예쁜 패턴이 그려진 접시 세트, 둥근 조명 펜던트는 당장이라도 집에 가져가 소장하고 싶을 만큼 근사하다. 디자이너들의 생각이 자유롭게 표현된 라이프스타일 숍은 그들의 디자인에 담긴 예술적 영감까지 궁금해지게 만든다.

  • 주소 오사카 시 기타 구 나카노시마 4-1-9
  • 문의 +81-6-6459-2100
  • 영업시간 11:00~19:00, 월요일 휴업

 

 

 

NIFREL

예술적인 아쿠아리움

지난 11월 오사카 엑스포시티에 새롭게 문을 연 복합문화공간 ‘니프렐’. 이곳에는 곡선 형태의 디 자인이 독특한 수족관부터 푸른 지구를 닮은 설 치미술 작품까지 다채로운 시설이 마련되어 있 다. 1층의 수족관에서는 이곳저곳 구경하느라 눈이 바빠지는데, 관람 순서를 따라 더 깊숙이 들어가 거대한 설치 작품 ‘Wonder Moments’ 가 전시된 방에 도착하면 탄성이 절로 새어 나온 다. 무려 지름 5m에 이르는 둥근 구에 시시각각 변하는 신비로운 영상을 투시해 우주 한가운데 서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게 하는 이 설치물은 빛 을 소재로 한 예술 세계를 선보이는 일본 아티스 트 마쓰오 다카히로의 작품이다. 총 16개의 영 상이 화려하게 펼쳐지는데, 작품 바로 아래 서면 빛 속으로 끌려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 주소 스이타시 센리반바쿠고엔 2-1 엑스포시티
  • 문의 +81-570-022060
  • 영업시간 11:00~19:00, 월요일 휴업

 

 

nightlife

ROOFTOP BAR OO

달빛 아래 뜨거운 파티

낯선 여행지에서 현지인과 즐기는 한밤중의 파티라니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복잡한 도톤보리 뒷골목의 한 건물 옥상에 자리한 ‘루프톱 바 우’는 색색의 조명으로 꾸민 실내 공간, 수영장과 DJ 스테이지가 설치된 넓은 옥상 테라스로 공간이 나뉘어 있다. 여름이면 풀사이드 파티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늦은 밤에는 신나는 일렉트로닉 사운드가 울려 퍼지고 자정이 가까워질수록 파티 분위기는 점점 고조된다. 사케를 베이스로 한 칵테일 사무라이는 일본주 특유의 부드러운 맛이 느껴져 천천히 음미하기 좋고, 테라스의 텃밭에서 직접 키운 민트를 넣은 오가닉 모히토는 여러 잔 마셔도 질리지 않을 만큼 상쾌한 맛이 훌륭하다. 오사카의 밤하늘 아래 즐기는 뜨거운 파티, 오랜만에 즐겨보는 자유로운 일탈이다.

  • 주소 오사카시 주오구 도톤보리 2-3-28 뉴재팬빌딩 7층
  • 문의 +81-50-5797-8336
  • 영업시간 20:00~03:00, 화요일 휴업

 

 

AGEHA

아담하고 따뜻한 술집

오사카를 찾으면 꼭 맛 보아야 할 음식 중 하나인 구시카쓰. 소고기와 생선부터 버섯, 양파 등의 갖가지 채소를 간사이 지방의 특별한 비법으로 튀긴 요리다. 작은 뒷골목 분위기가 아기자기한 오하쓰텐진 우라산도 길의 여러 식당들 사이에 자리 잡은 ‘아게하’는 구시카쓰와 다채로운 샐러드를 맛볼 수 있는 가게다. 25가지가 넘는 재료들 중 골라 주문하면 그 자리에서 바로 튀겨 내온다. 통통한 새우, 아삭한 식감을 그대로 살린 아스파라거스, 성게알 소스를 더해 튀긴 채소 오쿠라는 아게하에서 꼭 맛보아야 할 구시카쓰 메뉴들이다. 과일을 갈아 넣은 칵테일, 달달한 하이볼 한잔과 곁들이기 좋다. 도란도란 모여 앉아 늦은 저녁 식사를 즐기다 보면 기분 좋게 나른한 취기가 느껴진다.

  • 주소 오사카시 기타구 소네자키 2-9-18 오하츠텐진 우라산도
  • 문의 +81-6-6360-7112
  • 영업시간 17:00~02:00

restaurant

GENPIN FUGU

독이 없는 복어의 한 종류인 ‘도라후구’를 회, 튀김, 구이 등 다양하게 조리한 요리를 내오는 ‘겐 핀 후구’는 대중적인 복어 요리를 선보이는 식당 중 하나다. 애피타이저로 준비되는 복어 껍질 회 ‘유비기’는 특유의 쫄깃한 식감과 새콤한 폰즈 소스의 조화가 훌륭하고, 신선한 복어회에 아삭한 배추를 곁들인 ‘부쓰사시’는 담백한 맛으로 입맛을 돋운다. 바삭하게 튀긴 복어 튀김 ‘후구 가라아게’까지 즐겼다면 뜨끈한 국물이 몸을 녹여주는 복어 맑은탕 ‘뎃치리’로 든든하게 마무리해볼 것. 제법 합리적인 가격으로 풍성한 구성의 복어 코스 요리를 즐길 수 있으니 빡빡한 여행 일정에 지친 날 찾아 에너지를 충전하기에 제격이다.

  • 주소 오사카시 주오구 히가시신사이바시 1-15-15 B1F
  • 문의 +81-6-6245-5429
  • 영업시간 17:00~23:00

 

 

 

AIR SHIP

이토록 낭만적인 프렌치 퀴진

길거리의 전광이 모여 만들어내는 알록달록한 빛깔과 넘실대는 바다가 어우러진 오사카의 근사한 풍경을 내려다보며 고급스러운 프렌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다. 베이 타워 호텔 건물 51층에 자리 잡은 스카이라운지 레스토랑 ‘에어 십(Air Ship)’이다. 10가지 제철 요리가 준비되는 디너 코스를 즐기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다시 찾아오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부드럽게 구운 일본산 와규 스테이크는 물론, 갖가지 채소와 환상적인 앙상블을 이루는 랍스터 요리 또한 일품이다. 날씨가 쾌청하다면 간단하게 점심을 먹으며 오사카의 파란 하늘과 이국적인 도시의 전경을 감상해봐도 좋다. 디너 코스를 즐기고 싶다면 날이 어두워진 늦은 저녁 시간보다는 노을이 내려앉는 오후 6시 무렵으로 예약하길 권한다.

  • 주소 오사카시 미나토구 벤텐 1-2-1 호텔오사카베이타워 51층
  • 문의 +81-6-6577-1101
  • 영업시간 1:30~15:00(런치), 18:00~21:00(디너), 18:00~24:00(바)

cafe

NAKANOSHIMA DESIGN MUSEUM DE SIGN DE > DE SIGN DE > CAFÉ

강물과 맞닿은 카페

혼자서 오사카 여행을 떠난다면 꼭 다시 들르고 싶은 곳이 ‘드 사인 드 갤러리(Nakanoshima Design Museum de sign de>)’와 ‘드 사인 드 카페(de sign de > café)’다. 오사카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도지마강과 도사보리강 사이에 자리한 작은 섬 나카노시마에는 카페와 디자인 숍이 강을 따라 즐비한데, 그중 아트 갤러리와 카페가 함께 마련된 이 곳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완벽한 공간이다. 1층의 카페에서는 간단한 식사까지 즐길 수 있고, 2층으로 올라가면 다양한 주제의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 공간과 카페에서 종종 일본 뮤지션의 공연이 열리기도 한다니 공식 사이트를 눈여겨봐두었다가 여행 스케줄을 짤때 참고해야 할 것 같다.

  • 주소 오사카시 기타구 나카노시마 5-3-56 나카노시마 뱅크스 EAST
  • 문의 카페: +81-6-6443-3375 / 갤러리: +81-6-6444-4704
  • 영업시간 카페: 11:30~22:00(화~토요일), 11:30~20:00(일요일), 월요일 휴업 / 갤러리: 10:00~19:00

 

 

 

SATURDAYS SURF NYC OSAKA

트렌드세터들이 모이는 곳

미나미센바는 얼마 전부터 아늑한 분위기의 작은 가게들이 연이어 문을 열면서 주목받기 시작한 동네다. 이 골목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먼저 눈에 띈 가게는 ‘새터데이즈 서프’. 통유리 창 너머로 길다란 나무 테이블, 색색의 서프보드, 그리고 다양한 패션 아이템이 눈에 들어오는 이곳은 패션 브랜드 ‘Saturdays Surf NYC’의 숍이자 카페다. 계절에 따라 다르게 선보이는 도넛과 커피를 맛볼 수 있는 1층 카페, 여러 패션 아이템부터 아트북, 디퓨저 등의 디자인 소품까지 구경할 거리가 가득한 2층 숍으로 나뉘어 있다. 일본의 패션 피플이 모여든다는 이곳에서는 오사카의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읽으며 티타임을 만끽할 수 있다.

  • 주소 오사카시 주오구 미나미센바 4-13-22
  • 문의 +81-6-4963-3711
  • 영업시간 카페: 09:00~20:00, 쇼룸: 11:00~20:00

 

 

 

KASHI KASHI

진심을 담은 홍차

혼자 카페를 운영하는 여주인이 정성스럽게 우려낸 홍차와 손수 구운 케이크를 정갈하게 담아 내온다. 작고 낮은 주택의 1층에 자리한 ‘가시 가시(Kashi Kashi)’는 어릴 적부터 자신만의 카페를 만들고 싶었던 구로카와 다즈코의 꿈이 이뤄진 공간이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길고 좋은 공간을 색다르게 연출한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온다. ‘바람의 춤’이라는 주제로 디자인한 내부에는 바람의 흐름을 형상화한 곡선을 따라 얇은 나무 기둥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홍차 향기가 은은하게 느껴지는 창가에 앉아 케이크를 맛보니 감성적인 기분에 사로잡힌다. 시내에서 떨어진 근교의 한적한 마을을 천천히 걷다 보면 가시 가시에서 느낀 바람의 흐름이 더욱 달콤하게 다가온다.

  • 주소 다카츠키 시 아쿠타가와 초 3-9-13
  • 문의 +81-50-1338-7813
  • 영업시간 11:00~18:00, 일~화요일 휴업

 

 

COOPERATION: 오사카관광국·(주)인페인터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