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로 갈까? 1월의 공연과 전시

CONCERT

<Illionaire Records 5th Anniversary Concert> 2015년 한 해를 휩쓸고 간 힙합의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서울과 부산에서 펼쳐지는 일리네어 레코즈 5주년 기념 콘서트. 뮤지션 도끼와 더콰이엇부터 빈지노까지 일리네어 레코즈에 소속된 아티스트들의 빵빵한 힙합 사운드를 만나볼 수 있다니, 상상만으로도 어깨가 들썩거린다. 그 어느 때보다도 화끈한 2016년 1월의 마지막 힙합 파티를 놓칠 수 없다. 서울_2016년 1월 31일, 악스코리아 / 부산_1월 24일, 센텀시티 소향씨어터

VS

<Follow the Movement> 요즘 가장 핫한 힙합 레이블 AOMG의 첫 단독 콘서트가 진행된다. 레이블의 수장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쇼미더머니1>의 우승자 로꼬와 잘생긴데다 만드는 음악까지 근사한 뮤지션 그레이까지. AOMG에 소속된 다양한 매력의 아티스트들이 대거 등장한다. 티켓판매를 시작한 첫 날부터 힙합팬들의 인기가 뜨겁다니 예매를 서두르자. 서울에서의 콘서트를 놓치더라도 아쉬워하지 말 것. 2월에는 대구와 부산에서도 AOMG의 무대를 즐길 수 있다. 서울_2016년 1월 29일부터 30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 / 부산_2월 13일, 벡스코 오디토리움 / 대구_2월 21일, 대구 엑스코

EXHIBITION

<Spatial Illumination – 9 Lights in 9 Rooms> 빛을 이용한 각양각색의 형태로 표현된 9가지의 라이트 아트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색, 소리, 움직임 등의 감각적인 요소들과 결합된 설치작품이 가득한데, 9팀의 아티스트가 이룬 다양한 예술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새로 문을 연 디뮤지엄 공간의 곳곳을 둘러보는 재미 또한 놓치지 말 것. 2015년 12월 5일부터 2016년 5월 8일까지, 한남동 디뮤지엄

VS

<Van Gogh Inside : 빛과 음악의 축제> ‘문화역서울284(구 서울역사)’ 건물의 내부 전체를 반 고흐의 캔버스로 재해석해낸 이색적인 전시다. 평면 캔버스에 그려진 반 고흐, 모네, 르누아르 등 다양한 거장의 작품을 전시장 곳곳에 빛으로 투사하거나 3D 프로젝션 기술을 이용해 거대한 공간 전체를 입체적인 작품으로 표현해냈다. 벽면과 천장 그리고 바닥까지 가득 채운 작품의 색감과 생생한 질감이 마치 그림 속 세계로 들어온 듯한 감상을 안긴다. 2016년 1월 8일부터 4월 17일까지, 문화역서울284

 

THEATER

<에쿠우스> 극작가 피터 쉐퍼의 대표작으로, 영국에서 말의 눈을 쇠꼬챙이로 찌른 한 소년의 실화를 그렸다. 신앙, 섹스 그리고 인간의 잠재된 욕망에 대해 조명하는 작품인데, 소년 알런을 치료하기 위해 시간을 보내다 결국 내적 혼란을 겪는 정신과 의사 다이사트 역을 맡은 조재현과 광기 어린 17세 소년 알런을 선보이는 배우 류덕환의 폭발적인 연기가 돋보인다. 탄탄한 스토리와 치밀한 무대 구성이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강렬하다. 2015년 12월 11일부터 2016년 2월 7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 비발디파크홀

VS

<Let me in> 브로드웨이, 웨스트엔드에서의 공연을 거치며 주목 받은 연극 <렛미인>이 한국에서 초연된다. 600대 1의 치열한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충무로의 핫한 신인배우 박소담을 비롯 이은지, 오승훈 등의 젊은 배우들이 무대를 채운다. 영원한 삶에 갇힌 뱀파이어 소녀 일라이와 그녀를 사랑하게 된 외로운 소년 오스카가 그리는 슬프고 잔혹한 사랑이야기다. 신비롭게 펼쳐지는 뱀파이어 소녀의 몸짓, 검붉은 피가 쏟아지는 충격적인 장면 등으로 이뤄진 파격적인 무대가 올라퍼 아르날즈의 몽환적인 사운드와 어우러져 더욱 기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2016년 1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연관 검색어
, , ,

카카오프렌즈를 만난 라이프스타일

눈에서 하트가 뿅뿅 나오는 프로도 방향제부터 매끈한 라인이 매력적인 무지 휴지통, 침대 머리 맡에 두면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어피치 테이블 램프까지. 유용한 기능은 물론 깜찍한 캐릭터를 이용한 감각적인 디자인까지 갖춘 카카오프렌즈 소품들이 유쾌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딱딱한 사무실 데스크, 썰렁한 방 인테리어에 기분 좋은 변화를 연출해볼 수도 있다. 아직 가까운 사람들에게 마음을 전할 새해선물을 고르지 못했다면 평소 즐겨쓰던 이모티콘 캐릭터가 그려진 아기자기한 소품을 꼼꼼히 살펴볼 것.

쓱=SSG, 이 광고 누가 만들었을까?

“영어 좀 하죠? 이거 읽어봐요.”

“쓱”

상업 광고를 다시 보고 싶어지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런데 SSG.COM의 ‘쓱’은 그렇다. 다시 한 번 돌려보고 싶다. 처음엔 공효진과 공유가 주고받는 ‘병맛’같은 대화 때문에, 두 번째는 그림 같은 배경 때문에, 세 번째는 인스타그램에서 인기 좀 끌겠다 싶은 컬러풀한 색감 때문에.

영화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

개인적으로 이 광고를 보고 가장 먼저 떠올린 건 구스타프 도이치 감독이 연출한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 2년 전 <마리끌레르 영화제> 상영작으로 선정되면서 처음 알게 됐는데, 미국의 대표적인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를 오마주한 것이라는 것도 그때 알았다. SSG 광고는 에드워드 호퍼의 작품에서 출발했겠으나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에 더 가깝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이 광고는 백종열 감독이 진두지휘한 결과물이다.

초창기엔 기업의 초성을 딴 식품사업부서였을 뿐인 SSG푸드마켓이 앞으로 대중들의 머릿속에 쇼핑 포털로 각인된다면 그건 아마도 이 참신하고도 섹시한 광고 덕분 아닐까.

WHO’S WHO 

백종열 SSG.COM ‘쓱’ 광고는 각종 TV CF와 뮤직비디오 같은 감각적인 영상을 연출해온 백종열 감독의 작품이다 . 그는 영화의 예고편 제작과 타이틀 디자인 등을 통해 영화계와 인연을 맺더니 2015년엔 <뷰티인사이드>로 성공적인 영화감독 데뷔전을 치렀다. 그뿐인가. 포토그래퍼 홍장현과 론칭한 안경 브랜드 그라픽 플라스틱과 산돌 커뮤니케이션의 ‘백종열체’로도 유명하다. 여러모로 할 말이 많은 인물.

에드워드 호퍼 미국의 대표적인 사실주의 화가로 20세기 미국인의 삶을 무심하고 무표정한 방식으로 표현했다. 그의 그림은 굉장히 고독하고, 공허하고, 단절된 느낌이 든다. SSG 광고에서 공효진과 공유의 말투가 어딘지 무뚝뚝한 것도 이 영향이 아닐까.

고현정 최근 리얼리티 예능 <현정의 틈, 보일락 말락>에서 고현정이 매니저를 타박하던 장면을 기억하는지. “SSG 좀 그만 가. 내가 너 땜에 살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