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ve a Fun Nail

DESIGUAL
DESIGUAL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IKE A VELVET

지난 겨울을 강타했던 보송보송한 벨벳 네일의 유행이 봄까지 이어질 전망. 다만, 봄에는 두세 가지 컬러를 믹스해 무겁지 않게 연출하는 센스가 필요하다. 큐티클 라인부터 연한 그레이, 포인트 블루로 스타일링하면 시크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톱코트가 마르기 전에 벨벳 파우더를 솔솔 뿌리면 글루 없이도 붙일 수 있는데, 이때 번거롭더라도 파우더와 같은 컬러를 베이스를 발라야 깔끔하게 마무리할 수 있다.

 

VIVETTA
VIVETTA

CUTICLE FRENCH

프렌치 네일의 진화는 계속된다. 딥 프렌치에 이어, 프렌치의 방향을 바꾼 큐티클 프렌치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앙증맞고 깔끔하게 연출하기 위해선 최대한 큐티클 가까이 바르는 것이 미덕. 컬러를 바르기 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큐티클을 정리하는 것이 필수다. 바투 바르기 위해선 얇고 뾰족한 미술용 브러시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AU JOUR IE JOUR
AU JOUR IE JOUR

VIVID PAINTING

애니메이션에서 튀어나온 듯한 생생한 물감 네일. 먼저 도트 봉이나 면봉 끝으로 동그란 점을 찍고, 음표를 그리듯 점 위에 직선을 그린 후 자연스럽게 연결한다. 이때, 스티커를 붙인 듯 완벽하게 연출하기 위해선, 처음에 그린 동그란 점까지 한 번 더 감싸주듯이 마무리할 것. 리히텐슈타인 스타일의 에지를 주기 위해선 광택을 표현하는 마지막 터치를 잊지 말 것.

 

MANISH ARORA
MANISH ARORA

COLORFUL CAVIAR

구슬 아이스크림을 연상시키며 달콤한 기운을 전하는 컬러 캐비아 네일. 작은 구슬이 손톱을 빽빽이 가득 채운 이 사랑스러운 네일이 2016 S/S 컬렉션 백스테이지에 다시 등장했다. 톱코트를 바르자마자 비즈를 한번에 붙여도 좋고, 나만의 컬러 매치를 원한다면 핀셋으로 한 땀 한 땀 붙여도 된다. 만약 붙이는 도중에 폴리시가 말라버렸다면 톱코트로 한 번 더 코팅할 것. 다양한 사이즈의 캐비아를 섞어서 사용하면 더욱 입체감 있게 표현할 수 있다.

 

ZERO+MARIA CORNEJO
ZERO+MARIA CORNEJO

ART SKETCH

붓질한 듯한 느낌을 살린 스케치 네일을 할 땐, 미술용 납작한 붓에 물감을 아주 살짝 묻힐 것. 이때 붓을 물에 적시지 말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손톱 끝에서 안쪽을 향해 거칠게 바르는 것이 핵심. 흰색을 가장 바탕에 깔면 웬만한 컬러와 모두 무난하게 어울리니 참고하길.

 

JONATHAN SIMKHAI
JONATHAN SIMKHAI

FRAME STYLE

여백의 미를 살리는 스페이스 네일의 인기가 지속될 전망. 지난해 블랙으로 손톱 테두리를 만드는 시크한 테두리 네일, 일명 ‘창문 네일’이 유행했다면 올해는 좀 더 여성스럽고 디테일해졌다. 진한 컬러보단 연한 누드 컬러로 베이스를 바르고 테두리에는 서로 대조를 이루는 두 컬러로 디자인하면 된다. 팬톤에서 2016년 올해의 컬러로 선정한 로즈 쿼츠와 세렌니티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DSQUARED 2
DSQUARED 2
반디 울트라폴리쉬. #UP608 옐로우 버터, 14ml, 2만5천원.
반디 울트라폴리쉬. #UP608 옐로우 버터, 14ml, 2만5천원.

LOUBOUTIN NAIL

단조로운 파스텔컬러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이 여기 있다. 손톱이 길다면 루부탱 네일에 도전해보자. 손을 움직일 때마다 포인트 컬러가 도드라질 수 있도록, 손톱 바깥쪽엔 누드 컬러를 바르는 센스를 발휘할 것. 컬러가 손톱 안쪽 피부에 닿지 않게 하려면 미술용 얇은 붓을 사용하고, 손톱 끝부터 컬러를 아주 소량씩 묻혀서 바르는 것이 좋다.

연관 검색어

3월의 신상 향수들

향수

Singin’ in the Spring! 3월의 신상 향수

1 조 말론 런던 허브 가든 코롱 컬렉션. 30ml, 9만2천원. 로즈와 오렌지 플라워 워터를 사용해 갓 익은 당근의 신선하면서도 달콤한 향이 느껴지는 향수.

2 데메테르 클린 블로썸. 30ml, 5만5천원. 프리지어, 네롤리, 백합 등 활짝 피어난 꽃처럼 화사하고 산뜻한 향기가 풍부하게 느껴지는 향수.

3 아닉꾸딸 로즈 폼퐁 오 드 뚜왈렛. 50ml, 15만8천원. 로제 샴페인의 톡 쏘는 듯한 느낌과 달콤함이 어우러져 파우더리하면서 달달한 여성스러운 향을 풍기는 향수.

4 에르메스 오 드 루바브 에칼라트. 100ml, 15만2천원. 관능적이면서도 우아한 화이트 머스크 향과 감귤 향이 어우러져 신선하고 강렬하게 마무리되는 향수.

5 메종 프란시스 커정 바카라 루쥬 540. 70ml, 32만9천원. 재스민과 사프란의 조화에 우디와 앰버를 더해 여성스러우면서 우아하게 마무리되는 향수.

6 토니가드 마이 허니. 30ml, 4만원. 프루티 시트러스 노트에 재스민과 라즈베리가 더해져 부드러우면서 달달한 솜사탕 같은 느낌의 향수.

연관 검색어

플라워숍 5곳이 제안하는 웨딩 플라워

팔찌 스와로브스키
팔찌 스와로브스키

emily atelier

순백의 아름다움을 뽐내야 할 신부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부케의 소재는 뭐니 뭐니 해도 화이트 로즈.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에밀리 아뜰리에의 이은원 실장은 핑크와 연한 그린 계열의 꽃을 화이트 로즈와 적절히 조합해 심플하면서도 각각의 꽃의 특징을 잘 살린 풍성한 부케를 완성했다. 신랑을 위한 부토니에 역시 같은 종류의 꽃을 활용했다. 화이트 펄과 핑크가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되도록 칠하고 미니 주얼리로 포인트를 준 네일아트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반지와 팔찌 모두 스와로브스키
반지와 팔찌 모두 스와로브스키

giverny

지베르니의 김수연 대표는 순백의 웨딩드레스는 물론 화사한 색감의 이브닝드레스에도 잘 어울릴 화려한 화관을 제작했다. 비비드한 핑크, 오렌지, 옐로 컬러의 꽃에 초록 이파리는 물론 짙은 블루 컬러의 열매로 장식하고 군데군데 아주 연한 피치 컬러의 꽃을 섞어 전체적인 웨딩 룩에 생기를 불어넣을 듯. 신랑을 위한 부토니에는 꽃 한 송이에 작은 열매와 미니 유주를 장식해 싱그럽게 연출했다. 네일 컬러 역시 옐로와 오렌지 계열로 생동감 넘치는 무드를 자아낸다.

 

반지와 팔찌 모두 골든듀
반지와 팔찌 모두 골든듀

rama rama flower

야외 결혼식에서 부케만큼이나 눈길을 끄는 것이 바로 화관. 라마라마 플라워의 정은정 대표는 화이트와 그린 계열의 내추럴한 화관을 완성했는데 머리에 얹는 형태가 아니라 헤어밴드처럼 두르는 레이스 리본 화관이라는 점이 독특하다. ‘순결’, ‘소중한 추억’이라는 꽃말을 지닌 에델바이스를 군데군데 장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같은 소재로 만든 플라워 브레이슬릿을 함께 착용해도 전혀 과하지 않은 것이 특징. 내추럴한 꽃 장식에 좀 더 반짝반짝 빛나는 효과를 주기 위해 네일에는 로즈 골드 컬러를 발랐다.

 

팔찌 스와로브스키, 반지 골든듀
팔찌 스와로브스키, 반지 골든듀

grove

영원히 변치 않는 사랑을 표현하려 했던 걸까. 그로브의 하수민 실장은 시들지 않는 꽃인 프리저 브드 잉글리시 로즈로 작은 피치 핑크 빛 부케를 제작했다. 한 가지 색의 한 종류 꽃으로만 만들어 극도로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 부케는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의 실크 드레스와 잘 어울릴듯. 초록빛 줄기와 잎을 대신하는 그레이 카키 빛의 백묘국이 그레이 리본과 조화를 이루는 꽃받침 역할을 하며, 꽃과 같은 색의 보드라운 스티파를 함께 장식해 단조로움을 피했다. 네일아트는 꽃과 같은 파스텔 계열의 옐로와 블루 톤의 도트 무늬로 완성했다.

 

약지의 반지 스와로브스키, 검지의 반지 골든듀
약지의 반지 스와로브스키, 검지의 반지 골든듀

helena flower

최근 야외 결혼식 붐이 일면서 화려한 주얼리 대신 꽃으로 만든 브레이슬릿이나 코르사주가 인기다. 헬레나 플라워의 유승재 대표가 완성한 비비드한 색감이 매력적인 플로럴 브레이슬릿. 은은한 색감의 부케와 대조되면서 포인트 액세서리 역할을 하도록 플로럴 브레이슬릿에는 푸크시아나 퍼플 등 화사한 색감의 꽃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는게 그녀의 조언이다. 네일 역시 꽃과 잘 어우러지도록 푸크시아 핑크 컬러의 프렌치 스타일로 컬러링했더니 잘 어울린다.

 

왼손의 반지 스와로브스키, 오른손의 반지 구찌 주얼리
왼손의 반지 스와로브스키, 오른손의 반지 구찌 주얼리

dover the flower boutique

최근 청담동에 오픈한 도버 더 플라워 부티크의 박선희 대표는 머메이드 스타일의 드레스에 잘 어울리는 롱 부케를 완성했다. ‘순수’와 ‘천년의 사랑’이란 꽃말을 지닌 칼라를 선택해, 화이트 대신 딥 퍼플 컬러를 메인으로 하고 여기에 활짝 핀 일본산 연핑크 라눙쿨루스를 더해 컬러에 강약을 준 것이 특징이다. 네일아트 역시 연핑크와 퍼플을 섞어 디자인해 부케와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부케를 고정한 리본을 퍼플 칼라와 유사한 색으로 선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