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 크림의 시대

예민해진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는 것뿐 아니라 메이크업베이스, 수분 크림, 수면 팩, 국소용 연고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재생 크림. 하나의 크림으로 여러 효과를 누릴 수 있다니 이 얼마나 반가운 호사인지! 마리끌레르 에디터가 화제의 재생크림 8개를 직접 써 보고 비교했다.

재생 크림
에디터가 직접 사용 해본 화제의 재생 크림 8개.

 

1 아더마 더말리부+ 크렘 레파라트리스. 50ml, 2만원. 되직하고 쫀쫀한 제형으로 바르는 즉시 오일을 섞어 바른듯한 광이 올라온다. 따라서 평소 잘 사용하지 못했던 매트한 파운데이션을 섞어 바르기에도, 촉촉한 파운데이션을 덧발라 물광 효과를 극대화하기에도 그만이다.

2 라로슈포제 시카플라스트 밤 B5. 100ml, 3만원대. 여러 항목에서 가장 무난하게 사용하기 좋은 제품. 뻑뻑한 편이지만 펴 바르기 어려운 정도는 아니고, 보습력이 뛰어나지만 유분감이 심하지 않다. 때문에 얼굴뿐 아니라 몸에 바르기에도 적합했던 재생 크림. 뚜껑이 있는 튜브 타입이라 사용하기 편하다.

3 더마리프트 인텐시덤 아쿠아 리치 크림. 50ml, 3만5천원. 재생크림 특유의 무거운 마무리감이 부담스러웠던 사람에게 추천하는 재생 크림. 부드럽고 보송보송하게 발리면서 흡수도 빠른 편이다. 가벼운 제형이지만 하나만 발라도 얼굴이 땅기지 않아, 간단하게 기초를 마무리 할 때도 유용하다.

4 동국제약 센텔리안24 마데카 크림. 50ml, 5만2천원. 재생 크림이지만 가장 수분크림에 가까워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타 재생크림과 비교했을 때, 유분감보다는 수분감이 더 많아 끈적임을 싫어하는 남성에게도 추천하고 싶다. 피부에 부드럽게 발리는 것도 합격점.

5 바이오더마 시카비오 포마드. 40ml, 2만2천원. 쫀쫀하게 피부를 코팅하듯 감싸는 재생 크림. 피부가 유독 건조한 날 수면 팩처럼 도톰하게 바르고 잠들면 피부 컨디션 회복에 도움이 되었다. 다만 지성 피부는 다소 무겁다고 느낄 수 있어, 수분뿐만 아니라 유분도 부족한 극 건성 피부에게 추천한다.

6 차앤박 닥터레이 리얼 마데카소사이드 크림. 50ml, 5만5천원. 쫀쫀하지만 부드러운 제형 덕에 얼굴 전체에 얇게 바를 수 있고, 특히 메이크업 전 단계에 바르면 파운데이션이 뜨지 않고 탄탄하게 밀착된다. 밀림 현상도 없어서 메이크업 부스터 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재생 크림을 찾고 있다면 추천한다.

7 아벤느 시칼파트 S.O.S 크림. 40ml, 2만2천원. 연고 같은 제형이라 손상된 부위에 집중적으로 바르고 싶을 때 적합하다. 다만, 진물이 나는 것처럼 진행중인 트러블 부위를 제외하고 발라야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 국소부위에 두껍게 바르면 진정 효과와 함께 탁월한 재생 효과를 선사한다.

8 23 years old 징크놀 크림. 50g, 3만2천원. 넓은 부위에 고르게 펴 바르기 어려울 정도의 단단한 제형이지만, 피부 재생 효과가 뛰어나다. 더운 나라에서 물놀이 후 가렵고 민감해진 부위에 발랐더니 하룻밤 사이에 금세 진정되었을 정도. 유분으로 인한 트러블이 올라오지 않아 더욱 안심이다.

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VS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사랑에 빠진 남녀라 할 지라도 사고 방식, 취향, 취미까지 일치할 수는 없는 법. 특히 패션, 뷰티 스타일에서 남녀의 생각은 매우 다르다. 마리끌레르가 지극히 ‘평범한’ 시각을 가진 남녀 대학생에게 물어보았다. 남자와 여자가 좋아하는 헤어, 메이크업, 패션 스타일.

 

남자가 좋아하는 헤어 vs 여자가 좋아하는 헤어

헤어1가르마 모양에 따라 이미지를 다르게 만들 수 있는 만큼 남자와 여자들이 선호하는 가르마 스타일링도 다르다. 재미있게도 남자들이 선호하는 가르마는 왼쪽의 볼륨이 들어간 2:8 가르마, 여자들이 선호하는 가르마는 5:5 가르마로 나타났다. 눈에 띄는 차이점이 있다면 왼쪽은 좀 더 ‘힘을 준’ 느낌의 섹시한 헤어, 오른쪽은 자연스러운 느낌의 청순한 헤어라는 것.

 
 

남자가 좋아하는 메이크업 vs 여자가 좋아하는 메이크업 

메이크업

남자들은 전체적으로 누드 톤에 치크를 강조하는 메이크업을 선호했다. 섹시한 헤어에 청순한 메이크업이라니! 화장한 듯 안 한듯한 내추럴 메이크업이 더 어렵다는 사실을 남자들은 알고 있을까? 반면 여성들은 아이와 립을 강조하는 포인트 메이크업을 선호했다. 눈을 또렷하게 만들어주는 아이라인과 코랄, 버건디, 오렌지, 핑크의 섀도와 립 컬러 등 색상도 다양하다. 특히 입술에 포인트를 주는 화장은 대한민국 모든 여성들이 사랑하는 메이크업 스타일.

 
 

남자가 좋아하는 패션 vs 여자가 좋아하는 패션

패션

남성들이 선호하는 패션 부동의 1위는 흰 티와 청바지 조합이라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 남자들은 메이크업과 마찬가지로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패션 스타일을 선호했다. 반면 남자들이 질색하는 스타일 아이템은 와이드 팬츠. 몸매가 드러나는 스키니진에 환호하고, 실루엣을 감추는 와이드 팬츠를 선호하지 않는 것을 보니 그 취향을 알 것도 같다. 한편, 여자들이 선호하는 패션은 로퍼, 슬랙스 등으로 매치할 수 있는 매니쉬룩이다. 다양한 컬러와 패턴을 믹스매치하기 보단 블랙, 그레이, 카멜 등의 차분한 모노 톤을 적극 활용할 것. 지적이고 프로페셔널한 모습 미니스커트보다 더 섹시하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랑을 부르는 오감 뷰티

1602mcmabemg_01
빈티지 크라운 더퀸라운지, 브라 우먼시크릿

1 SENSUAL AROMA

사랑에 빠진 여자들은 늘 궁금하다. 내 남자가 좋아하는 향기는 무엇일까? 그는 나의 향기마저도 사랑할까? 사실 남자가 좋아하는 향이 정해져 있는 건 아니다. 향은 역시 취향의 문제니까. 중요한 건 자신의 체취나 스타일과 잘 어우러지는 향기를 찾는 것. 이성에게 어필하는 향을 찾고 있다면 그와의 ‘케미’라는 요소가 반드시 더해져야 그 효과가 배가된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길. 케미 없는 향은 그저 ‘냄새’에 불과하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02mcmabemg_02
코르셋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 티아라 더퀸라운지

2 SEDUCTIVE FACE

남자는 시각적인 동물이라는 말이 있지않은가. 보통의 남자들은 스모키 메이크업을 싫어하고 빨간 입술을 무서워한다지만, 평소 내추럴 메이크업을 즐겨 하던 자신의 여자가 막상 아이라인을 진하게 그리거나 입술을 붉게 물들이면 그 새로움에 한순간 도취되는 단순함을 보여주기도 한다. 마치 잡아먹을 것 같은 강한 풀 메이크업보다는 눈매나 입술 중 한 곳에 포인트를 주는 게 더 효과적임을 알아두자. 이때 서로의 피부가 맞닿아도 절대로 지워지지 않는 스머지 프루프 마스카라나 롱래스팅 매트 립스틱을 추천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02mcmabemg_03
브라 르페, 파자마 팬츠 멜트, 모자 더퀸라운지

3 SILKY HAIR & BODY

후각과 시각 못지않게 남녀 사이에 중요한 것이 바로 촉감. 만지고 싶은 머릿결과 살결은 둘 사이의 러브 모드를 몇 배나 증폭시키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다. 그가 손가락 사이로 머릿결을 쓸어내리는 그 순간, 엉키거나 정전기가 일어 방해받고 싶지 않다면 모발의 수분 보유력을 높이는 헤어 마스크나 스무딩 헤어 로션의 도움을 받을 것. 보디의 경우, 먼저 스크럽으로 묵은 각질을 제거해 매끈하게 정돈한다. 이때 욕심내어 알갱이가 굵은 제품을 사용했다가는 자칫 피부가 붉어질 수도 있으니 피할 것. 마무리는 촉촉한 모이스처라이저 듬뿍 바르기. 혹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두루 사용할 수 있는 멀티 드라이 오일로 오일 보습 코팅막을 씌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02mcmabemg_04
슬리브리스 톱 원더브라, 로브 멜트

4 SEXUAL MUSIC

섹스할 때 들으면 오르가슴 도달률 100%를 기대할 수 있는 뮤직 앨범 리스트.

5 SWEET TASTE

먹고 싶지만 꾹 참고 피부에 양보해도 전혀 아쉬울 것 없는 달달한 디저트 화장품이 인기다. 새콤달콤한 과일 향의 립밤을 바르고 리얼한 초콜릿 향기를 머금고 있는 보디나 핸드 케어 제품을 사용할 때면 입 안에 군침이 돌 정도. 언젠가는 먹어도 되는 디저트 화장품이 출시되기를 기다릴 뿐이다. 그렇게만 된다면 서로의 피부에 발라주고 달콤한 맛을 즐기기까지 하는 섹시한 놀이가 하나 더 추가되는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