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ing Color Board #로즈 쿼츠

1603mcmabemd_06

로즈 쿼츠 (Rose Quartz)

따뜻하고 포근한 장밋빛의 로즈 쿼츠. 단순히 베이비핑크라고 하기에는 뭔가 특별한 의미를 지닌 듯한 로즈 쿼츠는 팬톤이 2016년 올해의 컬러로 지정한 두 가지 색 중 하나다.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은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심리적인 힐링과 웰빙 라이프를 선호하고 내적인 안정감을 더욱 중요시한다. 그래서일까? 부드러우면서 어딘가 신비로운 느낌의 로즈 쿼츠와 세레니티 같은 컬러는 등장만으로 많은 이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로즈 쿼츠는 한국 여성이 가장 사랑하는 핑크, 그중에서도 화사한 봄에 잘 어울리는 밝고 연한 핑크 컬러로 패션과 뷰티에 두루 적용이 가능하고, 여자를 더욱 예뻐 보이게 하는 매력을 가졌다. 이 특별하고 예쁜 컬러는 현재 트렌드의 정점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열렬한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패션과 뷰티 브랜드들은 앞다투어 로즈 쿼츠 컬러의 아이템을 선보였다. 독특하고 아름다운 컬러이니만큼 코스메틱 브랜드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VDL은 팬톤과 협업해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아이섀도 팔레트와 립스틱, 브러시를 출시했으며, 반디에서는 로즈 쿼츠라는 셰이드 명을 그대로 쓴 젤네일 제품을 선보였다. 국내 미출시 제품이지만 세포라에서도 립스틱과 립글로스 등 로즈 쿼츠 컬러의 메이크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나이키와 스와치 등 패션 브랜드 역시 로즈 쿼츠 컬러의 운동화와 시계를 출시하는가 하면, 리빙 브랜드도 예외는 아니다. 르크루제의 베스트셀링 볼과 큐리그 커피머신 역시 팬톤의 색을 입었고, 굳이 팬톤과 협업한 제품이 아니더라도 로즈 쿼츠 컬러의 인테리어 소품이나 가구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한다.

연관 검색어
,

Easy Topping Makeup

J. W. ANDERSON
J. W. ANDERSON

3D FACE

STEP 1

자연스러운 입체감을 원할 땐 두 가지 톤의 파운데이션을 준비해야 한다. 헤어라인과 턱선을 따라 어두운 색 파운데이션을 가볍게 칠하고, 중간 크기 브러시를 이용해 헤어라인 1cm안쪽으로 쓸어주듯 바르면 자연스럽다.

 

STEP 2

팔자주름이 있거나 그 부분이 움푹 꺼져 있으면 나이 들어 보이기 십상이다. 이럴 때는 코렉터와 컨실러로 콧방울 옆 삼각존을 밝혀줄 것. 눈썹의 빈 공간을 자연스럽게 채우고 눈썹 뼈를 따라 콧방울까지 부메랑 모양으로 이어지는 부분을 셰이딩하면 된다. 크림 타입 하이라이터를 면봉에 묻혀 눈머리를 밝히고, 눈꼬리와 아랫눈썹을 따라 음영을 주면 더욱 입체적인 얼굴로 연출할 수 있다.

 

STEP 3

미간부터 코끝까지 하이라이터로 마무리한다. 턱 끝에 물방울 모양으로 하이라이트를 주면 필러 시술을 받은 듯 드라마틱한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할 것. 광대뼈가 도드라진 얼굴은 마지막에 관자놀이 부위를 하이라이터로 쓸어주면 광대뼈가 작아 보인다.

 

ETRO
ETRO

SMALL FACE

STEP 1

작은 얼굴을 원할 땐 헤어라인 정리가 필수. 아이브로나 펄감이 없는 다크 브라운 섀도로 빈 곳을 채우면 되는데, 이때, 최근 출시된 헤어 쿠션을 이용하면 간편하게 정리할 수 있다. 지나치게 피부가 하얘도 얼굴이 넓적해 보일 수 있다. 원래 피부보다 한 톤 어두운 파운데이션을 사용하고, 헤어라인을 따라 셰이딩해 살짝 톤을 눌러줄 것.

 

STEP 2

작은 얼굴을 위해선 두 종류의 하이라이터를 사용하는 디테일이 필요하다. 첫 단계에서 셰이딩해 어둡게 만든 부위 안쪽은 하일라이팅 효과의 베이스로 광이 나게 연출하고, 미간에서 코끝으로 이어지는 일명 숟가락존과 콧대는 크림 타입 하일라이터로 밝혀준다. 눈 밑과 콧방울 옆까지 ‘ㄱ’자로 떨어지는 부분과 턱에는 펄을 많이 들어 있는 하이라이터를 바르고 자연스럽게 블렌딩한다.

 

STEP 3

목이 드러나는 톱을 입을 땐, 브러시에 원래 피부보다 두 톤 정도 어두운 파운데이션을 소량 묻혀 턱선과 목선을 이어줄 것. 이때 지난여름에 쓰다 남은 브론징 제품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603mcmabemg08_002
ALBERTA FERRETTI

LUMINOUS FACE

STEP 1

베이스를 바르기 전, 촉촉한 페이셜 오일로 얼굴을 감싸 ‘속광’을 끌어올린다. 바쁜 아침 시간이라면 오일과 세럼을 함유한 파운데이션을 사용하고, 오일 파운데이션이 없을 때는 파운데이션과 시머링 제품을 7:2 비율로 섞어 바르면 비슷한 효과
를 연출할 수 있다.

 

STEP 2

완벽한 광채 피부로 연출하기 위해선 잡티와 다크닝을 완벽히 감추는 노력이 필요하다. 컨실러와 코렉터로 눈에 띄는 잡티를 가리고,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톤을 정돈한다. 이때, 광채를 더하고 보정 효과가 뛰어난 루미너스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면 밀리거나 뭉칠 염려가 없다. 눈 아래 다크서클 부위는 로지 컬러의 리퀴드 하이라이터를 발라 피부 색을 밝힌다.

 

STEP 3

광채 페이스의 맹점은 번들거릴 수 있다는 것. 두꺼운 파우더 브러시에 파우더를 살짝 묻혀 얼굴 전체를 가볍게 쓸고, 볼에 자연스러운 핑크 블러셔를 가볍게 바르면 인위적이고 사이버틱한 느낌을 덜 수 있다.

김새롬, 산성화로부터 피부를 지켜라!

김새롬, 산성화로부터 피부를 지켜라!

비쉬(Vichy) 온천수가 피부에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그 이유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드물다. 비쉬와 마리끌레르, 김새롬의 실험 카메라는 바로 이 두 문장에서 시작되었다. 갸름한 달걀형 얼굴과 뽀얀 피부를 자랑하는 김새롬이 달걀을 자신의 피부라고 생각하고 6일간의 pH 밸런스 실험을 하기로 한 것.

어린아이처럼 즐겁게 이번 실험에 참여한 김새롬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연기력으로 연신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구연산 희석액을 비롯한 다양한 외부 자극으로 산화가 심하게 진행된 달걀을 맨손으로 만질 때는 이찬오 셰프가 요리할 때 사용하는 장갑을 챙겨 오지 못했다며 귀엽게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번 실험을 통해 pH 밸런스를 유지해 산성화에 맞서 피부를 지키는 비쉬 온천수의 효능을 직접 확인한 그녀는 앞으로 비쉬 오 떼르말 pH 밸런스 온천수를 꾸준히 사용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