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맞이 화장품 정리 – 사무실 책상 편

봄 맞이 화장품 정리 1탄

봄 맞이 화장품 정리 사무실 책상
봄 맞이 화장품 정리 사무실 책상

 

봄 맞이 화장품 정리 에 들어간 뷰티 에디터의 사무실 책상 위 화장품을 공개한다. 미세 먼지 뿐 아니라 각종 유해 물질로 가득한 사무실 책상 위에 두고 쓰면 유용할 제품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라우쉬 오리지널 헤어 팅크처. 200ml, 4만7천원. 원래 모근 영양을 위한 토닉이지만 두피에 열감이 있거나 가려울 때 수시로 사용하면 이런 증상을 말끔히 해결해준다. 상큼한 향도 일품이다. 입생로랑 르 쿠션 엉크르 드 뽀. 14g, 7만5천원. 요즘 없어서 못판다는 요 쿠션 파데는 피부를 그야말로 가장 자연스러운 최상의 상태로 만들어준다. 갑작스러운 미팅이 있을 때 꼭 필요한 SOS 아이템. 바비브라운 엑스트라 모이스춰라이징 밤 SPF25. 50ml, 15만원대.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이 촉촉함을 하루종일 유지하는 리치한 크림. 바쁜 아침, 기초 케어를 제대로 못한 날 이것 하나면 기본 적인 스킨 케어를 단번에 해결할 수 있다. 록시땅 시트러스 버베나 핸드크림. 30ml, 1만4천원. 끈적이지 않아 요즘 같은 계절에 바르기 딱 좋은 젤 타입 핸드크림. 상큼한 시트러스 향으로 기분전환 효과는 덤. 멜비타 넥타 브라이트닝 듀오 오일&워터. 50ml, 4만3천원. 워터 미스크는 아무래도 건조하던 차에 오일층과 워터층을 흔들어 사용하는 이 제품은 건조함 제로. 각질제거 기능이 있어 보들보들한 피부로 만든다. 반디 젤리끄 비타 앰플. 17ml, 4만원. 젤 네일은 손톱이 손상 되기 쉬워 꾸준한 영양 관리가 필요하다. 손톱 뿌리 쪽에 한 방울씩 뿌려 수분과 비타민을 더해주는 이런 제품은 필수.

Spring Color Board #체리레드

Cherry Red

와인색이나 벽돌색이라는 이름으로는 부족하다. 그보다는 잘 익어서 윤기가 반들반들 나는 체리 컬러라고 설명하는 게 더 정확할 것 같다. 이번 시즌 유행할 레드 컬러 말이다. 레드는 이미 몇 시즌 동안 트렌드에 이름을 올리며 버건디, 클래식 레드, 딥 레드, 브릭 레드 등으로 이름을 바꿔가며 변화해왔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궁극의 레드, 진짜 레드가 나타난 듯하다. 요즘 패션, 뷰티 등 분야를 막론하고 활약하는 이 ‘진짜 레드’는 특히 립 메이크업에서 그 활약이 돋보이는데, 극도로 매트하거나 반짝이는 극과 극의 텍스처로 색감을 극대화하거나, 눈이나 볼에는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은 채 입술에만 포인트를 주는 연출법으로 레드 립의 진수를 보여주기도 했다. 요 탐스러운 레드 컬러는 옷이나 액세서리에서도 심심치 않게 눈에 띄는데, 그중 랑방의 비즈가 잔뜩 달린 레드 프릴 원피스나 보테가 베네타의 체인 백, 스텔라 매카트니의 복고풍 슈즈는 레드 컬러 마니아라면 올봄 쇼핑 리스트에 올릴 만한 ‘잇템’이다.

 

BARBARA CASASOLA
BARBARA CASASOLA

패션 모델들의 7가지 클렌징 노하우

1 색조 메이크업은 전용 리무버로 확실하게 지워요 

피부가 극도로 민감한 편이라 메이크업을 두껍게 하는 날이면 트러블이 올라오기 일쑤다. 특히, 마스카라나 아이라인을 제대로 지우지 않으면 눈이 심하게 충혈될 정도. 최근 순한 아이 리무버를 찾다가 아리따움 뽀오얀 미소 발효 립앤아이 리무버에 정착했다. 피부 화장 클렌저로는 러쉬의 콜 페이스를 쓰는데, 클렌징 후 말끔한 느낌이 들고 모공을 조이는 효과도 있다. 또, 이솝 파슬리 씨드 페이셜 클렌저도 거품은 적지만 자극 없이 순해서 즐겨 사용한다._모델 김용지

1 아리따움 뽀오얀 미소 발효 립앤아이 리무버. 120ml, 7천원. 2 바이오더마 센시비오 H2O. 250ml, 2만5천원. 3 이솝 파슬리 씨드 페이셜 클렌저. 200ml, 7만3천원. 4 러쉬 콜 페이스. 100g, 1만6천2백원.
1 아리따움 뽀오얀 미소 발효 립앤아이 리무버. 120ml, 7천원.
2 바이오더마 센시비오 H2O. 250ml, 2만5천원.
3 이솝 파슬리 씨드 페이셜 클렌저. 200ml, 7만3천원.
4 러쉬 콜 페이스. 100g, 1만6천2백원.

2 촉촉한 젤 타입 클렌저가 좋아요
세안 직후에 피부가 심하게 건조하고 땅긴다. 최대한 순하고 자극 없는 제품을 선호하며, 마지막 단계엔 젤 타입 클렌저를 쓰는 편이다. 단골 피부 관리실에서 제작한 클렌징 오일로 진한 메이크업을 지우고, 마지막 단계에 프레쉬의 젤 타입 소이 페이스 클렌저를 사용한다. 세안 후 뽀드득한 느낌의 개운함은 없지만 건조한 피부에 사용하면 세안 후에 피부가 땅기지 않고 촉촉한 것이 장점이다._모델 곽지영

프레쉬 소이 페이스 클렌저. 150ml, 5만7천원대.
프레쉬 소이 페이스 클렌저. 150ml, 5만7천원대.

3 무조건 미온수로 헹궈요
초민감성 피부다. 메이크업을 두껍게 하지 않을 때는 클렌징크림 대신, 아벤느 트릭세라 같은 유분이 있는 크림으로 마사지하기도 한다. 이때 티슈가 아닌, 부들부들한 퍼프로 닦아내는 것도 나만의 팁이다. 또 하나의 클렌징 철칙은 미온수로 헹구는 것. 피부 탄력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에 찬물로 헹구라고 권하는 경우도 있지만, 나처럼 예민한 피부엔 그것조차 자극이 된다. 대신, 세안 직후에 차갑게 보관한 토너를 바른다._모델 한으뜸

1 바닐라코 클린 잇 제로. 100ml, 1만8천원. 2 아벤느 트릭세라 셀렉티오즈 에몰리언트 크림. 200ml, 3만3천원.
1 바닐라코 클린 잇 제로. 100ml, 1만8천원.
2 아벤느 트릭세라 셀렉티오즈 에몰리언트 크림. 200ml, 3만3천원.

4 최대한 뽀드득하게 마무리해요
나만의 독특한 습관은 클렌징 오일과 폼 사이에 클렌징 워터로 한 번 닦아내는 것이다. 일반적인 클렌징 순서와 다르지만 이렇게 해야 더 말끔하게 씻기는 기분이 든다. 요즘 사용하는 제품은 더샘 힐링 티 가든 그린티 클렌징 워터인데, 촉촉하면서 자극이 적고 산뜻하다. 마지막엔 개운하게 마무리되는 센카 퍼펙트 휩이나 마몽드 연꽃 마이크로 클렌징 폼을 즐겨 사용한다._모델 배윤영

1 슈에무라 얼티메이트 클렌징 오일. 150ml, 4만9천원대. 2 마몽드 연꽃 마이크로 클렌징 폼. 175ml, 1만3천원대. 3 더샘 힐링 티 가든 그린티 클렌징 워터. 300ml, 5천5백원. 4 센카 퍼펙트 휩. 120g, 8천9백원.
1 슈에무라 얼티메이트 클렌징 오일. 150ml, 4만9천원대.
2 마몽드 연꽃 마이크로 클렌징 폼. 175ml, 1만3천원대.
3 더샘 힐링 티 가든 그린티 클렌징 워터. 300ml, 5천5백원.
4 센카 퍼펙트 휩. 120g, 8천9백원.

5 트러블엔 천연 비누를 써요
여름을 제외하곤 반드시 오일로 1차 클렌징한다. 먼저, DHC 딥 클렌징 오일로 메이크업 잔여물을 녹여서 티슈로 닦아내고, 비누 거품을 풍성하게 만들어 약지로 원을 그리는 느낌으로 꼼꼼히 세안한다. 헹굴 때는 차가운 물로 최대한 손바닥이 얼굴에 닿지 않게 물로 튀기듯이 씻어낸다. 비누는 엄마가 직접 만들어주는 것이나 순한 성분의 제품을 구매해서 사용하는데, 좁쌀 여드름이나 화농성 뾰루지가 올라올 땐 라노아 숯 비누로 효과를 봤다._모델 안아름

1 라노아 숯 비누. 100g, 8천원. 2 DHC 딥 클렌징 오일. 200ml, 3만7천원.
1 라노아 숯 비누. 100g, 8천원.
2 DHC 딥 클렌징 오일. 200ml, 3만7천원.

6 개운할 때까지 이중 삼중 세안해요
피부에 자극을 주면 볼과 이마가 붉게 성이나 홍조를 띤다. 트러블을 방지하기 위해 촬영 후엔 메이크업을 완벽하게 지우려고 노력한다. 에뛰드하우스의 마스카라 리무버로 점막에 낀 잔여물까지 제거한다는 느낌으로 닦아내고, 유기농 솜에 클렌징 워터를 충분히 적셔 얼굴 구석구석 잘 닦아낸다. 마지막으로 슈에무라 클렌징 오일로 클렌징한 후에도 개운한 느낌이 들지 않을 땐, 꼬달리 클렌징 폼으로 한 번 더 세안한다. 피부의 수분이 날아가기 전에 손앤박 뷰티 워터로 마무리한다._모델 지이수

1 에뛰드하우스 컬픽스 마스카라 리무버. 80ml, 5천원. 2 손앤박 뷰티 워터. 340ml, 2만5천원. 3 꼬달리 인스턴트 포밍 클렌저. 150ml, 2만9천원.
1 에뛰드하우스 컬픽스 마스카라 리무버. 80ml, 5천원.
2 손앤박 뷰티 워터. 340ml, 2만5천원.
3 꼬달리 인스턴트 포밍 클렌저. 150ml, 2만9천원.

7 세안할 때도 보습 케어에 충실해요
사춘기 때부터 20대 초반까진 지•복합성 피부였는데, 20대 중반이 가까워지면서 부쩍 피부가 건조하다. 특히 바람이 심한 날에 피부가 쩍쩍 갈라지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촬영이 끝나자마자 메이크업을 완벽히 지우는 것은 물론이고, 보습제를 두껍게 바른다. 보습 효과가 있는 23 years old 퍼질러스 15 세컨즈 폼으로 세안하고, 물기가 마르기 전에 같은 라인의 순한 토너로 한번 더 닦아낸다. 토너를 바를 때 손에 덜어 바르지 않고 화장솜에 충분히 적셔 닦아내듯이 바르는 것이 핵심. 눈과 입술의 색조 메이크업은 립 앤 아이 리무버로 지운다._모델 황현주

1 23 years old pH 5.5 프로텍트 토너. 200ml, 3만1천2백원. 2 23 years old 퍼질러스 15 세컨즈 폼. 100g, 1만9천8백원. 3 보브 굿바이 아이 펜더 립 앤 아이 리무버. 100ml, 5천원대.
1 23 years old pH 5.5 프로텍트 토너. 200ml, 3만1천2백원.
2 23 years old 퍼질러스 15 세컨즈 폼. 100g, 1만9천8백원.
3 보브 굿바이 아이 펜더 립 앤 아이 리무버. 100ml, 5천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