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많이 쓰는 시트 마스크

드럭 스토어에서 잘 팔리는 시트 마스크 20

1일 1팩의 유행과 함께 합리적인 가격대의 효과 만점의 시트 마스크가 대거 등장했다. 하루에 하나씩 붙이면, 건조, 영양, 노화, 미백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시트 마스크. 뷰티 에디터가 1일 1팩에 도전했다.

식물나라 내추럴 오리진 캡슐팩 각 1천5백원.
정확히 1회만 사용할 수 있는 양의 팩이라 마음에 든다. 매일 사용해도 무리가 없는 순한 성분으로 클렌징 대신 세안할 때 바르고 씻어내면 된다.

리피엘 퍼펙트 핏 마스크 퍼밍 3천원.
그물망과 부직포가 함께 들어 있는 시트가 매우 특이하다. 붙였을 때 시원한 느낌이 들고 오랫동안 붙이고 있어도 건조함이 없다. 피부를 더 쫀쫀하게 잡아주는 느낌이다.

아이소이 불가리안 로즈 블레미쉬케어 마스크 5천원.
시트가 얇아 피부 밀착력이 높고 촉촉함을 바로 느낄 수 있다. 한 장의 마스크로 미백 효과는 못 느낄 수 있으나, 다음날 피부 결이 매끄럽고 화장이 잘 받는다.

엘리자베스 포어톨 밀키 마스크팩 2천원.
자극이 없는 알로에 팩이라 어떤 피부 타입도 사용 가능하다. 시트가 얇아 밀착력은 좋지만, 금방 건조해진다. 팩 안에 든 에센스를 다 바르는 게 좋다.

샘케이 VC캡슐 컨센트레이트 마스크 5천원.
겔 타입 마스크라 촉촉함이 오래가고 위 아래 구분 되어 있어 사용이 편리하다. 다만 전체 사이즈가 약간 큰 느낌이다. 비타민 성분이 들어 있어 부분적으로 따끔거리나 마스크 후 피부가 전체적으로 맑아졌다.

폴라탐 워터 젤 엑스트라 포스 마스크 옵티멀 리페어링 마스크 3천9백원.
입체적은 시트 마스크로 코 부분도 들뜨지 않고 착 밀착된다. 촉촉한 느낌이 오래가고 부드럽다. 두꺼운 시트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추천.

린제이 비타민 모델링 마스크 2천5백원.
파우더를 개고 바르고 마르기까지 과정이 조금 귀찮지만, 그만큼 효과가 좋다. 석고 팩을 뗀 뒤 피부에 건조하지 않고 촉촉해 토너만 발라도 충분할 정도. 한 통으로 두 명은 너끈히 사용 가능하다.

닥터 자르트 더마스크 리셋유어하이 3천5백원.
도톰하지만 밀착력이 높은 시트가 가장 마음에 든다. 피부에 붙였을 때 흘러내림이 덜하다. 보습 효과가 뛰어나다.

메디힐 라인 프렌즈 IPI 마스크 3천원.
귀여운 그림 덕분에 인기를 끌고 있는 마스크 팩이다. 시트가 얇아 피부 밀착력은 좋지만 오래 붙이고 있음 건조해 질 수 있다.

차앤박 프로폴리스 에너지 앰플 마스크 4천원.
프로폴리스 앰플의 향이 그대로 전해진다. 전체 시트 사이즈가 조금 큰 편이나, 피부 밀착력이 좋고 촉촉함이 오래 유지된다.

픽스앤톡스 더블 하이드라 프로그래밍 마스크 2천5백원.                                                                                      

보호 필름과 함께 들어 있는 얇은 시트를 얼굴에 붙이면 피부가 순간 청량감이 든다. 보습 케어 기능이 강화된 마스크라 사용 후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지 않았다.

듀이트리 프리미엄 시네이크 블랙 마스크 3천원.
검정 시트가 처음에는 조금 거부감이 들 수도 있다. 시트가 얇아 밀착력은 좋고 울긋불긋한 홍조를 진정 시켜준다.

라끄베르 윌유메리미 영양탄력 2천원.
귀여운 콜라보레이션 캐릭터로 한때 동이 났던 마스크다. 얼굴에 붙였을 때 얇은 느낌이 들어 불안하지만 쉽게 떨어지진 않는다. 한번만 사용해서 탄력은 잘 모르겠고, 순간 피부가 맑아진 느낌은 든다.

아크웰 라이스 화이트닝 마스크 2천원.
시트 자체에 유칼리툽스가 들어 있어 마스크를 뗀 후에도 피부가 촉촉하다. 쌀 성분의 미백 효과는 한번 사용만으로 누릴 수 없으나, 자극 없이 순해 일주일에 3회 정도 사용해도 좋다.

WHEN 마스크 4매입 4만5천원.
세로라에서 먼저 유명해진 마스크로 밤 10시, 메이크업 베이스 전과 같은 다양한 상황별로 사용할 수 있는 팁이 마음에 든다. 바이오셀룰로오스 시트가 30분 정도 붙여도 촉촉하다. 피부에 착 붙어 순간 리프팅 되는 느낌이다.

롭스 퍼밍 콜라겐 마스크 팩 1천원.
시트가 에센스에 흠뻑 젖어 있어 얼굴에 잘 붙는다. 다만 약간 미끈거리는 느낌이 든다. 오래 붙여도 건조해 지지 않고 무엇보다 가격이 합리적.

Spring Color Board #그린 플래시

ALEXIS MABILLE
ALEXIS MABILLE

Green flash

봄의 싱그러움을 담은 컬러 그린 플래시. 팬톤이 지정한 올해의 컬러이기도 한 그린 플래시의 매력에 빠져보자.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포근하고 따스한 공기, 창을 통해 스며드는 탐스러운 햇살. 봄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리는가? 지금 눈앞에 펼쳐진 그린 플래시는 이런 봄의 매력을 담은 컬러다. 그린 플래시는 녹색광이라는 사전적 의미처럼 해가 뜰 무렵 아주 잠깐 보이는 녹색의 빛을 담아 다른 그린 컬러보다 따스한 느낌이 드는 색이다. 채도가 높아 어떻게 보면 형광색으로 보여 자칫 스타일링하기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봄에 피어난 아주 작은 새싹을 한번 떠올려보길. 노란빛이 도는 그린 플래시는 오렌지색과도 잘 어울리고 어떤 무채색과도 잘 조화된다. 특히 그린 컬러 특유의 안정적인 느낌 덕분에 인테리어 소품에서도 널리 활용된다. 코스메틱에서도 그린 플래시 컬러의 활약이 예상되는데, 특히 밝고 경쾌한 젊은 이미지 덕분에 메이크업과 네일 컬러 외에 보디, 스킨케어, 헤어 제품의 패키지에도 많이 활용된다. 그중 형광빛이 도는 그린 플래시 네일 컬러는 올봄 유행하는 프렌치 네일로 연출하면 제격이다. 단, 웜 톤의 피부에는 화사한 느낌을 줄 수 있지만 쿨 톤의 피부라면 회색이 돌 수 있으니 주의할 것. 그린 플래시 컬러로 패션에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베트멍의 박시한 보이프렌드 재킷으로 개성 있게 연출하거나 아크네 스튜디오나 세린느 스타일의 심플한 미니 백을 선택하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CPT 먹은 만큼 운동하라!

(키 163cm, 몸무게 50kg 여성이 운동했을 때 기준)

1603mcmabemg12_015
1603mcmabemg12_002
1603mcmabemg12_005
1603mcmabemg12_007
1603mcmabemg12_006
1603mcmabemg12_010
1603mcmabemg12_013
1603mcmabemg12_014
1603mcmabemg12_016
1603mcmabemg12_012
1603mcmabemg12_003
1603mcmabemg12_001
1603mcmabemg12_008
1603mcmabemg12_004
1603mcmabemg12_009
1603mcmabemg12_011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