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스트리트를 점령한 키즈 패션

서울패션위크가 한창 진행되고 있는 요즘, 스트리트 패션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람 포인트 중 하나. 특히 이번 스트리트 스타일에서는 ‘어머! 너무 귀엽다’ 소리가 절로 나오게 만드는 ‘패션 꾸러기’들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장착한 꼬마 숙녀부터 글자 그대로 트윈룩을 선보인 쌍둥이까지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어른들의 옷을 꼭 닮은 스타일을 한껏 살려준 건 플래시 세례를 즐기며 여유롭게 포즈를 취하는 아이들의 애티듀드!

 

유쾌한 프린트의 귀재

이름도 생소한 ‘미라 미카티’ 레이블에 흥미를 갖게 된 건 인스타그램에 무작위로 팔로우해 놓은 스트리트 포토그래퍼의 사진 덕분이었다. 나란히 서 있는 두 여인이 꽃, 안경, 성조기 등 키치한 프린트로 장식된 스테디움 점퍼를 똑같이(!) 입고 있었던 것. 그리고, 얼마 후 업로드된 사진 속에서 닭, 스마일, 하트, 도넛, ‘LAUGH’ 등 재미 있는 오브제들을 잔뜩 그려 넣은 화이트 코트를 입은 디자이너 미라 미카티가 등장했다. (옷에서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가 어찌나 기분 좋던지!) 런던 베이스의 레바논 출신 디자이너 미라 미카티는 중동의 대형 컨셉트 스토어 ‘Plum’에서 바이어로 일한 경력이 있다. “재미있는 컨셉트를 지니되 완벽하게 테일러드된, 질 좋은 아이템을 찾고 싶었어요. 결국 제가 나서게 된 거죠.” 그녀의 도전은 성공적이었다. 비욘세와 리한나가 그녀가 데뷔하자마자 팬을 자처했을 정도니까. 무라카미 다카시(Murakami Takashi), 나라 요시토모(Yoshitomo Nara), 카우스(KAWS) 등 독특한 철학을 지닌 아티스트들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는다는 그녀는 팝아트를 접목한 프린트 뿐만 아니라 ‘Do not disturb me’ 나 ‘La:te’ 등 재치 넘치는 문구로 포인트를 준 아이템들을 줄줄이 히트시키고 있다. “소녀들은 그저 재미있는 컨셉트를 찾길 원해요! 미라 미카티에 그 해답이 있죠.”

 

 

#서울패션위크 SHOW REACTION!

서울패션위크

SJYP

매일매일 주말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스티브J 와 요니P도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테니스 코트를 무대로 선택한 SJYP의 쇼는 주말에 느낄 수 있는 기분 좋은 에너지를 상상하며 ‘EVERY WEEKEND’라는 슬로건을 내세웠습니다.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데님 아이템뿐만 아니라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게 만드는 리조트 웨어까지, SJYP의 브랜드 DNA인 데님을 활용한 뉴 컬렉션이 끊임없이 쏟아져나왔는데요. 초대형 사이즈의 데님 재킷 하나를 두 모델이 함께 입고 등장한다거나, 싱글 이어링과 함께 싱글 글로브를 매치하는 등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들이 넘쳐나는 쇼였습니다. 벙벙해서 더 매력적인 사이하이 부츠도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 중 하나. 더 흥분되는 사실은 오늘 쇼에서 선보인 아이템들은 지금 바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 #예이!

 

 

PUSHBUTTON

<베르사유의 장미>, <캔디캔디> 등 만화적인 요소를 잔뜩 품은 푸시버튼의 이번 시즌은 중세시대 귀족 풍의 아방가르드한 의상들이 주를 이뤘습니다. 레이스와 리본 디테일의 블라우스, 허리를 꽉 졸라맨 코르셋, 어깨 볼륨을 잔뜩 살린 오버사이즈 재킷과 코트,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않는 캔디가 전면에 새겨진 니트까지! 이번 쇼는 키치하고 사랑스러운 컨템퍼러리 브랜드를 한 단계 뛰어 넘어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하이엔드 브랜드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순간으로 두고두고 기억될 것 같습니다. #캔디니트 #어머이건사야해

울디마 , 뚝! @ #pushbutton #backstage #연기자 #쎄라팍 #나난 #주륵주륵

송선민 🐖(@songseonmin)님이 게시한 사진님,

유민주 -글래머러스펭귄/유머러스캥거루 맏언니💕(@sophia_living)님이 게시한 사진님,

#pushbutton @pushbutton_park 👍🏻👍🏻👍🏻👍🏻

허가윤(@gayoon_heo)님이 게시한 사진님,

 

HEICH ES HEICH

서정적이면서도 기괴한 느낌을 주는 1960년대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정서를 담은 이번 시즌 에이치 에스 에이치 컬렉션의 테마는 ‘소년, 학교, 폭동(boys. school, final)’입니다. 인디언 핑크 계열의 말쑥한 수트를 차려입은 신사들과 대담한 사이즈의 알파벳 패턴 상의를 입고 셀피를 찍는 자유로운 영혼들이 공존하는 런웨이였습니다. 서울의 디자이너들 중 손꼽히는 얼리어답터인 한상혁 디자이너는 전동휠을 타고 등장해 관객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습니다. 인비테이션에 적혀있던 한상혁 디자이너의 개인적 소회를 담은 짧은 글을 공유합니다.

“어른이 되면 꼭 하고 싶었던 것 중 하나는 학교 같은 회사를 만드는 것이었다. 몇 해 전 일본 출장을 갔을 때였다. 항상 그렇듯 매장들을 돌아다니고 몇몇의 옷에 ‘감탄과 질투’를 느끼고, 저녁 식사로 잘 숙성된 물고기와 맥주 3병을 마셨다. 그날 밤 신주쿠의 호텔로 걸어가면서 난 어른이 됐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옷장에는 제법 그럴듯한 수트와 타이들이 가득하고 지금까지 모아두었던 디자인 노트는 꽤 두툼했다. 회사를 만들고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 ‘황당한 우아함’에 대해 스스럼없이 이야기하는 것과 유리문으로 된 투명한 냉장고에 예쁜 컬러의 탄산음료와 맥주를 진열하는 일이 토트넘 대 스완지의 축구경기를 보는 것만큼 즐거웠다. 처음 생각했던 대로 엉뚱하지만 규칙적이고, 친구가 되고 소중해지고 상상하고 도모하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학교 같은 회사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2016년 2월의 밤이다.” – 디자이너 한상혁

 

 

#내일 #에이치에스에이치 #컬렉션 #ddp #3월24일오후3시 #아떨려 #끝나면완전놀거야

한상혁(@mr.heich)님이 게시한 사진님,

jungnam bae(@jungnam_bae)님이 게시한 사진님,

H S H #한상혁 #HSH #에이치에스에이치 #서울콜렉션

Herapark(@hr_herapark)님이 게시한 동영상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