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필요한 단 하나의 데님은?

빼빼로 같이 가늘고 긴 스키니 핏의 유행 뒤로 한동안 밑단이 나팔꽃처럼 활짝 퍼지는 플레어 데님 팬츠가 거리에 만개했다. 그리고 지금, 자연스럽게 낡고 빛 바랜 빈티지 리바이스 데님을 똑 닮은 빳빳한 스트레이트 핏 데님 팬츠가 거리를 점령하기 시작했다. 빈티지 리바이스 데님을 조각 조각 분해하고 재조립한 베트멍의 ‘Reworked’ 데님과 ‘마더’ 데님이라는 별칭이 붙은 복고풍 하이웨이스트 실루엣의 연하늘색 데님 팬츠가 그 주인공! 보물찾기 하듯 엄마의 옷장과 빈티지 숍을 열심히 뒤져 봐도 좋고, 리던(REDONE)이나 프레임(FRAME)같은 요즘 핫한 데님 라벨을 시도해 보는 건 어떨까. 여기 거리의 멋쟁이들에게서 당장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링 팁까지 얻는다면, 올봄 당신도 충분히 데님 멋쟁이가 될 수 있을 듯.

 

연관 검색어
, ,

MINI ME!

젤리 맬로우(www.jellymallow.co.kr 인스타그램 @JELLYMALLOW_OFFICIAL)

젤리 맬로우의 옷을 가만히 보고 있자면, 내가 입고 싶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엄마들의 대리 만족감을 제대로 불러 일으키는 이 브랜드는 2013년 론칭한 국내 컨템포러리 브랜드. 룩북에서 고스란히 느껴지듯 매우(!) 트렌디하다. 요즘 패피들이 열광하는 스카쟌이며 스포티즘을 힙하게 녹여낸 트레이닝복, 구찌 룩을 연상시키는 파스텔 핑크 팬츠수트를 보라. 감동이다.

 

제니(Jenny, 인스타그램 @JENNY_BASIC)

제니는 4세부터 9세까지의 아이들을 타깃으로 베이식하면서도 질 좋은 옷을 만든다. 핏이 예쁜 기본형 아이템에 위트 넘치는 레터링 프린트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특징. ‘AMSTEL light’, ‘Love me tender’ 등 감각적인 문구가 숨겨져 있는 아이템들이 더없이 매력적이다.

 

플라키키(www.flakiki.com, 인스타그램 @FLAKIKI_OFFICIAL)

플라키키는 최근 삼성물산의 CSR 활동을 도모하는 하티스트(HEARTIST)와 콜라보레이션해 시각장애아들의 숨겨진 재능을 개발시키고 아티스트로의 성장을 돕는 하트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장애아들의 그림을 프린트한 플라키키 수익금의 일부는 상처를 받은 아동들을 위해 쓰여졌다고. 이 착한 브랜드의 옷 또한 예술이다. 특히 2016 SS 시즌 컬렉션엔 요즘 가장 핫한 베트멍의 프릴 장식 플로럴 프린트 원피스를 그대로 줄여놓은 듯한 원피스까지 선보일 예정이라니 기대해도 좋다.

연관 검색어

예쁜데 편한 봄 신상 스니커즈

하루가 다르게 따뜻해지는 요즘같은 날씨엔, 어디든 집 밖으로 달려나가고 싶은 마음을 주체하기 힘들다. 두근 두근 설레는 봄 나들이에 반짝반짝한 ‘새 신’까지 신는 다면 발걸음이 두 배는 가벼워지지 않을까?

봄바람 잔뜩 든 에디터가 사심을 담아 엄선했다. 하루종일 신고 돌아다녀도 편안한, 게다가 매끈한 하이힐 만큼이나 예쁘고 스타일리시한 올봄 신상 스니커즈와 슬립온 25켤레.

화려하고 톡톡 튀는 디자인이 좋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빈티지하고 캐주얼한 옷차림엔 이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스타일을 선호해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포티한 디자인을 찾고 있다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