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만 알고 싶은 잡지

365일 잡지에 파묻혀 사는 게 패션 에디터의 인생이라지만 조금도 지겨울 틈이 없다. 끝이 없는 업무에 권태와 피로함으로 느슨해질 때마다, 근사한 비주얼과 감각적인 아이디어를 자랑하는 패션 잡지들이 에디터를 ‘채찍질’하고는 하니까. 패션 트렌드를 소개하고 화려한 셀러브리티를 촬영하는 것에서 그치는 ‘관습적인’ 패션 잡지가 아닌, 패션이라는 장르를 그들만의 독특한 시선으로 엮은 주목할 만한 매거진을 소개한다. 어딘가 살짝 삐딱하고 모자란 듯 보이지만 뭐 어떤가. 요즘엔 그런 흐름이 ‘멋’이자 트렌드다.

  • RE-EDITION

동시대 아트와 패션의 전반적인 흐름을 감각적인 시선으로 담아낸 리-에디션 매거진. 최근 네 번째 이슈를 공개했는데, 멀티 커버에 적힌 이름들이 하나같이 예사롭지 않다. 마크 보스윅, 할리 위어를 비롯한 포토그래퍼는 물론 스타일리스트 로타 볼코바, 객원 에디터로 활동한 스텔라 테넌트까지 날고 기는 이들이 함께 만든 범상치 않은 잡지를 펼치면 ‘참신하다’라는 말로는 부족한 이미지와 텍스트에 단숨에 사로 잡히고 만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MARFA JOURNAL

20대 중반의 아티스트 Alexandra Gordienko가 만든 매거진 마르파 저널은 미국 텍사스의 ‘마르파’ 타운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다. 총 6가지 섹션으로 나뉘어 페이지를 구성한 마르파 저널은 아티스트가 만든 잡지답게 예상치 못한 독특한 비주얼, 새로운 아이콘과의 인터뷰로 알차게 구성된 책이다. 마르파 저널을 넘기다 보면 에디터들의 본인의 입맛대로,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고 재미있게 잡지를 만드는 과정이 눈 앞에 생생히 그려진다. 한 마디로, ‘자유로움’이 느껴진다고 할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carf Effect

Long & Lean

1960년대 스타일의 히피 무드를 즐길 수 있는 롱 스카프의 대활약. 얇고 긴 쉬폰 스카프로 드라마틱한 스타일링을 연출한 로다테부터 풍성한 꽃모양 코사지와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가미한 구찌와 랑방, 슬쩍 두르고 묶어 무심하게 연출한 르메르와 토즈의 세련된 터치까지. 무궁무진한 변신이 가능한 롱 스카프의 매력이란!

Petit Petit

손바닥만한 쁘띠 사이즈 스카프의 활용법. 하나, 반다나 스카프를 두른 카우보이들을 떠올려 볼 것! 반을 나누어 세모로 접은 뒤 쓱 목에 둘러주면 심심한 네크라인에 포인트로 딱이다. 둘, 가늘고 길게 돌돌 말거나 접어서 목 옆선에서 묶어 줄 것. 하늘색 리본을 짧게 맨 어여쁜 스튜디어스들을 상상해 보시라. 셋, 최대한 가늘게 만든 스카프를 목 뒤에서 묶어 주면 마치 초커를 두른 듯한 효과를 줄 수 있다는 사실.

 

 Something New

스카프라고 불러도 될까? 디자이너들이 자유롭게 상상의 나라를 펼친 스카프의 색다른 변주를 즐겨볼 것. 넥워머처럼 스카프를 딱 맞게 목에 두른 뒤 길다란 리본 장식 초커를 두른 디올, 피시넷 같은 색색의 그물망(?)을 넓게 감싼 프라다, 초커인지 벨트인지 리본인지 구분이 모호한 장신구들도 등장했다. 한가지 공통점이라면 두르면 두를수록 특이하고 예뻐진다는 것.

 

 

 

연관 검색어

#서울패션위크 SHOW REACTION!

서울패션위크

ANDY & DEBB

런웨이 정중앙에 놓인 사각의 체스판  위에서 벌어진 앤디앤뎁의 드라마틱한 쇼는 서울 패션위크의 엔딩을 장식하기에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킹의 역할을 맡은 강소영, 박세라를 필두로 짝을 지어 등장한 30명의 모델들은 각각 블랙 & 화이트 진영으로 나뉘어 킹, 퀸, 루크, 비숍, 나이트, 폰 같은 체스의 기물을 대변하며 등장했는데요. 이중에서도 미스터리하고도 이중적인 비숍의 역할에 주목해 ‘Bad Bishop’이란 타이틀과 함께 런웨이를 숨막히는 대결의 구도로 연출했습니다. 러플 디테일의 레이스 블라우스와 니트 드레스는 ‘아름답다’라는 말로밖엔 달리 설명할 수 없을 것 같아요.

 

KWAK HYUN JOO COLLECTION

“로미오와 줄리엣이 죽음에 이르도록 끊임없는 음모와 암투를 계획한 가상의 음모자들이 있다면?”이란 재미있는 상상 속에서 시작된 곽현주컬렉션. 태양의 열기가 가득한 도시 베로나, 원수 집안인 몬태규 가와 캐플릿 가, 파티, 추방, 독약, 급행 편지, 티볼트, 줄리엣의 어머니, 결투. 곽현주 디자이너는 우리가 익히 너무나 잘 알고있는 스토리라인에서 단순하지만 복잡하고, 아름답지만 잔인하고, 예쁘지만 추악하고, 행복할 것 같지만 불행한 장면들을 꺼내 런웨이 위에 재현했습니다. 영화 속 총격전을 표현하기 위한 금속 디테일과 다양한 프린트와 폰트, 컬러, 소재의 믹스매치로 지루할 틈 없었던 쇼!

2015 f/w 마지막 쇼 @kwak1120 #곽현주 #곽현주컬렉션 #kwakhyunjoocollection

권현빈 HyunBinKwon YG K+(@komurola)님이 게시한 사진님,

‘최대한 자연스럽게 행동해’ㅋㅋㅋ #곽현주 #누나사랑해요 #패션위크

에디킴(@soulquaker_)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