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

섬세하게 꽃을 수놓은 시폰 스트라이프 블라우스 4백58만원, 핀스트라이프 코튼 롱스커트 79만8천원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섬세하게 꽃을 수놓은 시폰 스트라이프 블라우스 4백58만원, 핀스트라이프 코튼 롱스커트 79만8천원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등에 과감한 커팅과 주얼 장식으로 반전의 매력을 더한 블랙 니트 드레스 1백58만원, 드레스 안에 입은 튈 스커트 3백98만원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등에 과감한 커팅과 주얼 장식으로 반전의 매력을 더한 블랙 니트 드레스 1백58만원, 드레스 안에 입은 튈 스커트 3백98만원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허리선을 따라 화려한 주얼을 장식한 블랙 슬리브리스 드레스 3백58만원, 스터드 장식 스트랩 힐 가격 미정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투명한 PVC 위빙을 더한 ‘Obsession Series’ 의자와 벽에 기대놓은 ‘Enameled Copper Series’ 프레임 모두 이광호 작가의 작품.
허리선을 따라 화려한 주얼을 장식한 블랙 슬리브리스 드레스 3백58만원, 스터드 장식 스트랩 힐 가격 미정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투명한 PVC 위빙을 더한 ‘Obsession Series’ 의자와 벽에 기대놓은 ‘Enameled Copper Series’ 프레임 모두 이광호 작가의 작품.

 

밑단에 꽃 자수를 놓은 하늘하늘한 스트라이프 시폰 시스루 드레스 5백9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밑단에 꽃 자수를 놓은 하늘하늘한 스트라이프 시폰 시스루 드레스 5백9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장미 모티프 커팅이 매혹적인 블랙 니트 드레스 2백9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장미 모티프 커팅이 매혹적인 블랙 니트 드레스 2백9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멋스러운 롱 슬리브와 꽃 자수가 어우러진 핀스트라이프 블라우스 1백38만원, 옆선을 과감히 튼 코튼 롱 슬릿 스커트 1백58만원, 스터드 장식 핑크 스트랩 힐 가격 미정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테이블에 놓인 ‘Enameled Copper Series’의 화병은 이광호 작가의 작품.
멋스러운 롱 슬리브와 꽃 자수가 어우러진 핀스트라이프 블라우스 1백38만원, 옆선을 과감히 튼 코튼 롱 슬릿 스커트 1백58만원, 스터드 장식 핑크 스트랩 힐 가격 미정 모두 블루마린(Blumarine), 테이블에 놓인 ‘Enameled Copper Series’의 화병은 이광호 작가의 작품.
연관 검색어

데님을 직구로 배웠어요

라가르송(LA GARÇONNE)

프렌치 시크와 내추럴 룩을 즐기는 여성들을 위한, 심플한 디자인의 제품을 선보이는 라가르송. 데님 역시 라가르송의 철학이 담긴 담백한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 이자벨 마랑, 아페쎄, 르메르 등 파리 태생 브랜드가 대표적인데, 얼마 전 디자이너 노리코 마치다(Noriko Machida)의 브랜드 치말라(Chimala)의 데님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인위적이고 장식적인 요소를 덜어낸 담담한 디자인이 근사하다.

 

파페치(FARFETCH)

직구 사이트 중 가장 많은 데님 컬렉션을 갖춘 파페치는 ‘데님 백화점’이라 불릴 만큼 요즘 핫한 브랜드를 모두 만날 수 있다. 또한 원하는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건 기본이고, 밑위길이와 다리 길이 정보까지 제공해 편리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 최근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브랜드 엔에스에프(NSF)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으니, 새로운 데님 브랜드를 찾고 있다면 파페치를 눈여겨보길.

 

샵밥(SHOPBOP)

국내 온라인 쇼핑몰 부럽지 않은 빠른 배송과 편리한 구매 과정으로 사랑받는 샵밥. R13, 에이지 진(AG Jeans)을 비롯한 클래식 데님을 눈여겨볼 것. 특히 오래전부터 선보여온 미국 태생 데님 브랜드 메이드웰(Madewell)의 셀렉션이 풍성한데, 이 중 새 시즌 트렌드인 플레어 진을 적극 추천한다.

EDITOR’S PICK 자수 디테일이 유니크한 데님 재킷 4백96달러 에리스(Aries).
EDITOR’S PICK 자수 디테일이 유니크한 데님 재킷 4백96달러 에리스(Aries).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

매치스패션은 토터스 진(Tortoise Jeans), 엠아이에이치 진(M.i.H Jeans), 마르케스 알메이다(Marques’ Almeida) 등 데님 마니아를 위한 참신한 셀렉션이 돋보이는 곳이다. 최근 에디터의 마음을 사로잡은 브랜드는 바로 에리스(Aries). 런던 태생의 브랜드로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무드를 가미한 독특한 데님 아이템을 선보인다.

 

네타포르테(NETAPORTER)

생 로랑과 더로우부터 비교적 대중적인 아페쎄, 제이브랜드까지 폭넓은 가격대와 디자인의 데님 브랜드를 섭렵할 수 있는 사이트. 독자적인 데님 카테고리를 구축해온 곳답게 커런트 엘리엇, 랙 앤 본 등 클래식한 데님 브랜드의 제품을 구비하고 있다. 이 중 에디터가 가장 ‘애정’하는 브랜드는 바로 프레임 데님(Frame Denim). 단정한 디자인과 편안한 착용감이 특징인 프레임 데님의 제품을 국내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

Plant Chic

“햇빛을 쏘이며 화분에 물을 주는 일은 어쩐지 내가 꽤 여유로운 사람처럼 느껴져서 근사하게 생각된다. 누군가 식물을 가꾸는 것은 땅을 가꾸는 일이기 전에 마음을 가꾸는 일이라고 했다.” 위즈덤스타일의 신간 <식물수집가>의 프롤로그 중 한 구절이다. 에디터 역시 몇년 전부터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작은 식물을 하나씩 사 모으기 시작해 지금은 정글 같은 오피스 가든을 가꾸고 있다.

 

“1년에 여섯 차례 쇼를 진행하고 핸들링하려면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완성도 높은 컬렉션을 구현하기는 매우 어려웠어요.” 라프 시몬스는 한 매체의 인터뷰에서 디올을 떠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다.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언제나 새로운 이슈에 신경을 곤두세워야 하고, 항상 한발 앞선 트렌드와 크리에이티브한 결과물을 선보여야 하는 패션 월드의 상황은 두말할 여지가 없다.

 

파리에서 열린 에르메스 슈즈 프레젠테이션.
파리에서 열린
에르메스 슈즈 프레젠테이션.

스트레스 지수로 순위를 매기자면 아마도 꽤 상위권에 랭크하지 않을까? 이렇게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다 보면 무의식적으로 자신만의 힐링법을 찾게 된다. 최근 패션 필드에서 선택한 힐링법이 바로 자연, 그중에서도 식물이다. 꽃과 식물 모티프의 향연이야 스프링 컬렉션에서 늘 등장하는 단골손님이라 치더라도, 런웨이를 푸른 초원이나 갈대밭 혹은 꽃이 흐드러진 동산으로 만들어버리는 등 자연을 쇼장에 끌어들이려는 시도가 점점 잦아진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을 터. 식물과 녹음을 배경 삼은 광고 비주얼을 마주하는 것도 그리 드문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이를 추종하는 영민한 패션 피플은 스케일을 조금 줄여 자신이 실제 생활하는 공간에 화분이나 식물을 들여놓는 것으로 트렌드에 동참하고 있다.

 

퀸마마마켓의 가드닝 섹션.
퀸마마마켓의 가드닝 섹션.

그렇다면 패션계가 식물에 열광하는 이유는 뭘까? 자연을 세련된 콘텐츠로 풀어 내는 ‘베리띵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윤숙경은 이렇게 해석했다. “많은 디자이너들이 자연에서 영감을 얻고 자연에 경외감을 갖죠. 하지만 ‘자연’이라는 개념이 대단히 광범위하고 본질적이다 보니 먼 대자연 대신 가까운 자연, 즉 식물로 눈길을 돌리게 된 것 같아요. 또한 식물을 하나의 아트피스, 디자인의 산물로 바라보는 경향이 생겨난 것 도 이런 트렌드가 도래한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그녀는 이렇게 덧붙였다. “예전에는 디자이너들이 패브릭만으로 자연을 이야기했다면, 지금은 공간 안에 자연을 끌어들여 더욱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어요.” 사실 자연을 도시의 삶으로 끌어들이는 어번 그린 트렌드는 이미 해외에서는 수년 전부터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삭막한 뉴욕에 조성된 ‘하이라인(High Line)’ 같은 대규모 프로젝트는 물론, 식물로 뒤덮인 파리의 핫한 셀렉트 숍 ‘메르시(Merci)’, 비밀의 정원이 연상되는 밀라노의 ‘10꼬르소 꼬모’ 같은 공간이 주목받는 것도 비슷한 맥락일 것이다. 가까운 도쿄만 해도 테노하(TENOHA), 로그로드 다이칸야마(Log Road Daikanyama)처럼 도심 속 그린 라이프를 표방한 복합 라이프스타일 공간이 계속 생겨나며 이러한 열기를 증명하고 있다.

 

이런 트렌드는 국내에서도 이어졌다. 패션과 식물을 함께 다루는 ‘모 제인송’을 필두로 스타일리시한 선인장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씨클드로’, 식물 브랜드 ‘슬로우파마씨’, 가드닝 섹션에 과감하게 투자한 ‘퀸마마마켓’ 등이 생겨나며 가드닝이라는 라이프스타일 트렌드가 패션과 접목되기 시작한 것. 조금만 관심 있게 살펴본다면 요즘 생겨나는 패션 브랜드 매장이나 셀렉트 숍, 패션 화보나 룩북 등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그린’ 코드를 읽어낼 수 있을 것이다. 멜리사, 아쉬, 에르메스 등 최근 활발하게 열린 패션 브랜드의 2016 S/S 프레젠테이션 현장만 봐도 식물을 도입한 디스플레이가 빠짐없이 등장하는 추세. 한남동의 ‘수르기’, ‘앤트러사이트’처럼 요즘 패션 피플이 모여드는 핫 플레이스에도 공통적으로 식물이 존재한다. 실제로 힐링을 위해 선택한 방법이든, 트렌드에 동참하기 위해서든 어찌 됐건 중요한 건 지금 식물이 가장 핫한 트렌드라는 것!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