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공간

이사벨 아옌데

이사벨 아옌데의 아지트, 카시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는 내 작품들 속에 있지 않다. 나는 남편, 그리고 반려견과 함께 사는 내 집을 가장 좋아한다.” – 이사벨 아옌데

이사벨 아옌데에게는 ‘카시타’라고 부르는 아지트가 있다. 장미꽃이 둘러싸인 카시타 안에는 둥근 테이블과 오래된 지구본, 서재가 있는데, 이 곳에서 아옌데는 1월 8일에 새 책을 쓰기 시작한다. 그리고 글을 쓰기 시작하면 나름의 규칙을 지킨다. 매일 아침 커피를 마신 후 옷을 차려 입고 어머니한테 편지를 쓰고 나서야 글을 쓴다. 그리고 글을 쓰는 중에는 카시타 안에서 아무데도 나가지 않는다.

이사벨 아옌데 <영혼의 집>, <운명의 딸> 등을 쓴 칠레의 작가이다. 만나고 싶은 문학 속 인물로 쾌걸 조로를 꼽으며 꼭 밤에 침대 위에서 만나고 싶다고 말하는 유쾌한 작가.

 

버지니아 울프만의 방

“여성이 일 년에 500파운드와 자기만의 방이 있다면, 그렇다면 여성도 셰익스피어 같은 글을 쓸 수 있다.” – <자기만의 방 中, 버지니아 울프>

버지니아 울프가 <자기만의 방>에서도 말했듯 여성 작가에게 자기 만의 방은 중요하다. 운이 좋게도 버지니아 울프는 자기만의 글 쓰는 공간을 만들 수 있었는데, 남편과 함께 산 집, ‘몽크스하우스’ 안에 마련했다. 처음에는 헛간을 창작 공간으로 사용하다 더 집중 할 수 있게 정원 구석에 오두막을 만들었다. 버지니아 울프는 아침을 먹은 후엔 이곳으로 들어와 무릎 위에 판자를 놓고, 푸른 빛이 도는 종이를 올린 후 갈색 잉크를 묻힌 펜으로 많은 작품을 남겼다.

버지니아 울프 <자기만의 방><등대로> 등을 쓴 영국의 작가. 자살로 생을 마감하며 비극적인 삶을 살다간 그녀는 40대 중반 이후부터 페미니즘에 깊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그림에 둘러쌓인 거트루드 스타인의 방

“장미는 장미인 것이 장미다.” – <성스러운 에밀리, 거트루드 스타인>

거트루드 스타인의 글은 그림과 닮아있다. 당시 유행하던 미술 사조인 큐비즘을 글에 옮겨오고자 했기 때문인데, 그녀를 설명할 때 ‘미술애호가’라는 별칭이 빠질 수 없는 이유다. 또한 스타인은 당시에 활동하던 작가의 작품들을 구입해 글을 쓰는 공간을 아뜰리에로 꾸몄다. 그녀의 높은방은 마티스와 피카소 등의 작품을 비롯한 여러 점의 그림들로 가득했다. 스타인은 글을 쓸 때 특이한 습관이 있었는데, 아뜰리에에 앉아 찬찬히 작품을 모두 감상하고서야 글쓰기를 시작했다.

거트루드 스타인 <3인의 삶>, <텐더 버턴스>을 쓴 시인 겸 소설가. 많은 화가들과 친분이 있었다.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에서 주인공 ‘길’의 글을 봐주던 인물이기도 하다.

 

연관 검색어
, ,

Friday Night Out 언니가 왔다

승승장구, 조이

오직 고난만 계속되는 인생을 살아가는 여자, ‘조이’는 이혼한 부모님과 전남편, 할머니와 두 아이까지 떠안고 간신히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싱글맘이다. 그랬던 그녀의 삶이 ‘깨진 와인잔’으로 드라마틱하게 변한다. 깨진 와인잔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그녀는 상품 하나를 개발하게 되지만 역시나 고난의 연속이다. 제품을 단 한 개도 팔지 못한 채 파산 선고를 하기 직전 다시 그녀의 인생은 역전의 기회를 찾는다. 제니퍼 로렌스와 브래들리 쿠퍼 그리고 데이빗 O. 러셀 감독이 다시 만났다. 드림팀이 컴백했다.감독 데이빗 O. 러셀 출연 제니퍼 로렌스, 브래들리 쿠퍼 3월 10일 개봉.

 

복수의 시간, 리턴 투 센더

<나를 찾아줘>에서 세기의 복수녀를 연기했던 로자먼드 파이크가 다시 한 번 복수극을 준비했다. 뭐 하나 빠질 것 없이 완벽한 외과 간호사인 미란다는 자신의 집에서 의문의 남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한다. 범인은 곧 체포되지만 그녀의 삶은 무너져 버린다. 그리고 그녀는 자신만의 처벌을 계획한다. 웃는 얼굴로 교도소에 수감된 범인에게 접근하며 그녀는 복수가 아닌 것처럼 복수를 실행한다. 로자먼드 파이크가 웃을수록 복수는 잔인해지고 섬뜩하다.
감독 포아드 미카티 출연 로자먼드 파이크, 실로 페르난데즈

 

시작된 세상, 룸

작은 방에서 태어난 아이가 있다. 다섯 살이 될 때까지 엄마와 함께 지낸 그 작은 방은 아이가 사는 세상의 전부였다. 잠에서 깨어나 방 안의 램프와 화분, 세면대에게 인사를 건네며 하루를 시작하는 아이는 엄마와 함께 그 방을 빠져 나와 세상으로 탈출한다. 작은 창 너머로 겨우 보이던 하늘은 이제 엄마와 함께 해먹에 누워 마음껏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7년간 감금된 여자와 그녀가 낳은 아들을 주인공으로 하지만 영화는 이들의 어두운 삶이 아닌 세상을 향한 그들의 용기를 보여준다. 경이로운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을 받은 브리 라슨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감독 레이 에이브러햄슨 출연 브리 라슨, 제이콥 트렘블레이

연관 검색어
, ,

패션 화보 속 그곳 @MK2쇼룸

패션 화보 배경 - MK2쇼룸

패션 화보 배경 속 트렌디 스팟 ① 빈티지 가구의 감성, MK2쇼룸

효자동 한적한 골목에 자리한 MK2카페는 서촌을 산책하다 잠시 들러 차 한잔 즐기기 좋은 예쁜 곳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평창동 높은 언덕길을 지나 가나아트센터 뒤편에 자리잡은 ‘MK2쇼룸’은 제법 생소하게 느껴진다. MK2카페와 쇼룸은 모두 사진작가 이종명이 운영한다. 카페는 누구나 가볍게 들러 간단한 디저트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쇼룸은 작가 이종명의 감각으로 유럽에서 직접 골라온 빈티지 가구들이 진열된 전시장으로 쓰인다. 세월의 흔적이 아름답게 묻어나는 1960~70년대의 의자부터 위트 넘치는 디자인의 아기자기한 소품까지 볼거리가 다양한데, 공간 곳곳에 스며드는 햇살 덕분에 유럽 빈티지 가구의 따뜻한 감성이 더욱 짙게 느껴진다. 조용하고 담담한 오후에 살짝 찾아가 둘러보면 눈과 마음이 즐거워지는 공간이다.

  • 주소 서울시 종로구 평창31길 5 문의 02-730-642

MK2쇼룸이 배경이 된 패션 화보는? Girl Crush

p.412 Girl cru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