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Night Out 언니가 왔다

승승장구, 조이

오직 고난만 계속되는 인생을 살아가는 여자, ‘조이’는 이혼한 부모님과 전남편, 할머니와 두 아이까지 떠안고 간신히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싱글맘이다. 그랬던 그녀의 삶이 ‘깨진 와인잔’으로 드라마틱하게 변한다. 깨진 와인잔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그녀는 상품 하나를 개발하게 되지만 역시나 고난의 연속이다. 제품을 단 한 개도 팔지 못한 채 파산 선고를 하기 직전 다시 그녀의 인생은 역전의 기회를 찾는다. 제니퍼 로렌스와 브래들리 쿠퍼 그리고 데이빗 O. 러셀 감독이 다시 만났다. 드림팀이 컴백했다.감독 데이빗 O. 러셀 출연 제니퍼 로렌스, 브래들리 쿠퍼 3월 10일 개봉.

 

복수의 시간, 리턴 투 센더

<나를 찾아줘>에서 세기의 복수녀를 연기했던 로자먼드 파이크가 다시 한 번 복수극을 준비했다. 뭐 하나 빠질 것 없이 완벽한 외과 간호사인 미란다는 자신의 집에서 의문의 남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한다. 범인은 곧 체포되지만 그녀의 삶은 무너져 버린다. 그리고 그녀는 자신만의 처벌을 계획한다. 웃는 얼굴로 교도소에 수감된 범인에게 접근하며 그녀는 복수가 아닌 것처럼 복수를 실행한다. 로자먼드 파이크가 웃을수록 복수는 잔인해지고 섬뜩하다.
감독 포아드 미카티 출연 로자먼드 파이크, 실로 페르난데즈

 

시작된 세상, 룸

작은 방에서 태어난 아이가 있다. 다섯 살이 될 때까지 엄마와 함께 지낸 그 작은 방은 아이가 사는 세상의 전부였다. 잠에서 깨어나 방 안의 램프와 화분, 세면대에게 인사를 건네며 하루를 시작하는 아이는 엄마와 함께 그 방을 빠져 나와 세상으로 탈출한다. 작은 창 너머로 겨우 보이던 하늘은 이제 엄마와 함께 해먹에 누워 마음껏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7년간 감금된 여자와 그녀가 낳은 아들을 주인공으로 하지만 영화는 이들의 어두운 삶이 아닌 세상을 향한 그들의 용기를 보여준다. 경이로운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을 받은 브리 라슨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감독 레이 에이브러햄슨 출연 브리 라슨, 제이콥 트렘블레이

연관 검색어
, ,

패션 화보 속 그곳 @MK2쇼룸

패션 화보 배경 - MK2쇼룸

패션 화보 배경 속 트렌디 스팟 ① 빈티지 가구의 감성, MK2쇼룸

효자동 한적한 골목에 자리한 MK2카페는 서촌을 산책하다 잠시 들러 차 한잔 즐기기 좋은 예쁜 곳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평창동 높은 언덕길을 지나 가나아트센터 뒤편에 자리잡은 ‘MK2쇼룸’은 제법 생소하게 느껴진다. MK2카페와 쇼룸은 모두 사진작가 이종명이 운영한다. 카페는 누구나 가볍게 들러 간단한 디저트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쇼룸은 작가 이종명의 감각으로 유럽에서 직접 골라온 빈티지 가구들이 진열된 전시장으로 쓰인다. 세월의 흔적이 아름답게 묻어나는 1960~70년대의 의자부터 위트 넘치는 디자인의 아기자기한 소품까지 볼거리가 다양한데, 공간 곳곳에 스며드는 햇살 덕분에 유럽 빈티지 가구의 따뜻한 감성이 더욱 짙게 느껴진다. 조용하고 담담한 오후에 살짝 찾아가 둘러보면 눈과 마음이 즐거워지는 공간이다.

  • 주소 서울시 종로구 평창31길 5 문의 02-730-642

MK2쇼룸이 배경이 된 패션 화보는? Girl Crush

p.412 Girl crush

봄의 얼굴

breakbot

MUSIC: BREAKBOT <STILL WATERS>

그림 같은 조합이라는 건 이럴 때 쓰는 말이다. 그림인 듯 사진인 듯, 악기인 듯 종이인 듯 그 경계가 모호한 앨범 재킷의 주인공은 프렌치 일렉트로닉 뮤지션 브레이크봇이다. 섬세하면서도 몽환적인 그루브를 선사하는 이들은 이미 국내에서 크고 작은 내한 공연으로 이름을 알렸다. 그들의 새 정규 앨범 에는 13곡이 담겨 있다. 차갑고 강렬한 일렉트로닉 대신 부드러운 사운드스케이프를 들려주는 브레이크봇의 이번 앨범 수록곡 중 ‘2Good4Me’의 몽환적인 사운드는 봄날의 평화로운 풍경과 닮았다.

 

ART: COLOR YOUR LIFE

전시 제목부터 산뜻하다. 네 인생을 칠하라. 봄기운이 대기에 가득한 것과는 별개로 여전히 무채색의 일상을 보내는 사람들을 위한 전시다. 2월 25일부터 8월 21일까지 꽤 오랫동안 대림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색’을 주제로 한 다양한 아트워크가 포진해 있다. ‘색’을 주제로 한 여섯 아티스트의 사진 작품부터 색이 유리와 패브릭, 가죽, 나무 등 물성이 다른 재료와 만나 어떤 식으로 변화하는지 보여주는 재료와의 만남, 그리고 침실이나 주방, 거실 같은 일상적인 공간에 다채로운 색을 입힌 공간의 이야기까지 색과 서로 다른 공간이 만난 다채로운 봄날의 전시가 기다리고 있다.

 

BOOK: 칩스 앤 딥

쿡방의 시대에도 요리할 시간은 없다. 그래도 예쁜 요리 사진이 있는 요리책에는 언제나 마음이 간다. <칩스 앤 딥>은 제목 그대로 과일, 채소 등을 칩으로 만드는 방법과 딥 소스 레시피가 담겨 있다. 오븐에 굽고 자연 건조하고 튀기는 식의 간단한 칩 만드는 법을 소개한 책. 여기에 칩을 찍어 먹으면 좋을 딥 소스 레시피까지 소개했다. 책에 담긴 온갖 칩이 건강을 생각한 간식이라기보다는 간단한 맥주 안주로 보이는 건 순전히 사적인 취향의 문제다.

 

1603mcmacu_08

MUSIC: TIGERTOWN <LONELY CITIES>

4명의 투우사를 위한 기념사진처럼 보이는 이 사진은 타이거타운의 데뷔 앨범 재킷에 담긴 것이다. 호랑이 동네. 밴드의 이름은 살벌한데 음악은 봄바람처럼 살랑인다. 호주의 신스팝 밴드 타이거타운의 <Lonely Cities>에는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귀를 괴롭히는 음악이 아니라 착하고 평화로운 음악들로 채워져 있다.

1603mcmacu_03

BOOK: 여장 남자와 살인자

봄날이라고 늘 맑고 화창한 건 아니니까 우울하고 음산한 기운이 감도는 그래픽 노블에도 눈길이 간다. <여장 남자와 살인자>의 주인공은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하자마자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군대에 징집된 남자다. 그는 지옥과 다를 것 없는 전쟁터에서 벗어나기 위해 탈영병이 되어 파리로 도망친다. 그곳에서 아내를 다시 만나지만 탈영병 처지라 자유롭게 외출조차 할 수 없다. 그래서 그가 선택한 방법은 여장을 하는 것. 성을 숨기고 자유로워지다 못해 과감하고 불법적인 행동까지 서슴지 않는 남자와 그의 아내는 점점 예측할 수 없는 운명에 휩쓸린다. 비극적인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이들의 처절했던 삶이 그림의 분위기에서 그대로 묻어난다.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