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봄, 신상 술 5

1603mcmacusa_01

(왼쪽부터)

몽키 숄더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가 남성만의 술이라고 생각했다면 오산. 몽키 숄더 블렌디드 몰트는 여성스러운 위스키다. 향긋한 바닐라 풍미 덕에 가볍고 부드럽게 즐기기 좋은 몽키 숄더. 잔에 얼을을 가득 채우고 콜라와 적당량의 몽키 숄더를 더해보자. 봄날 은은하게 취하기 더 없이 좋은 술이다.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샤토 무통 로칠드 2013

피카소, 샤갈, 미로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함께 와인 라벨을 작품으로 만들어온 샤토 무통 로칠드가 이우환 작가와 손잡고 2013년 빈티지 라벨을 디자인했다. 와인을 예술의 경지로 올린 샤토 무통 가문의 행보답다. 3년도 채 되지 않은 빈티지임에도 깊이와 풍미가 남다르다. 아영FBC

테넌츠 1885 라거

스코틀랜드산 최고급 몰트 100%로 빚어내 깊은 풍미를 자랑하는 테넌츠 1885 라거. 스코틀랜드 내 판매량 1위를 지키는 스코티시 라거의 얼굴이다. 4백60년 전통의 양조장에서 1885년부터 생산된 것으로 라거 한 잔에서 장인의 기운이 느껴진다. 유니베브

다다 핑크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미니 사이즈 와인이다. iF 디자인 어워드 2015에서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한 스타일리시한 스파클링 로제. 발랄하고, 생기 가득한 디자인만큼이나 청량감을 음미할 수 있을 것. 야외 피크닉에서 가볍게 즐기기 딱 좋은 5% 저알코올이다. 금양인터내셔날

베린저 스파클링 화이트 진판델

붉은 색감에서 봄기운이 물씬 느껴진다. 미국 프리미엄 와인 브랜드 베린저가 화이트 진판델 출시 20주년을 기념하며 출시한 스파클링 로제 와인이다. 신선한 딸기, 감귤이 꽃향과 어우러져 화이트데이에 이만한 ‘분위기 업’이 없을 듯! 롯데와인

 

 

연관 검색어
, , ,

패션 화보 속 그곳 @사진창고

1603mcmacumd13_29

패션 화보 배경 속 트렌디 스팟 ⑩ 사진창고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 ‘사진창고’는 성수동에 자리 잡은 사진 갤러리 겸 카페다. 사진 동호회 출신 멤버들이 모여 직접 만든 공간으로, 전문 사진가부터 애호가까지 사진 마니아로 보이는 손님들이 자주 찾는 곳이다. 이 덕분에 이곳에 오면 여러 사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데, 종종 사진 클래스도 열린다니 직접 참여해봐도 좋겠다. 사진창고에서는 사진집의 출판과 전시를 기획하는데, 1년에 네 차례 전시회를 연다니 일정을 참고해 들러볼 것. 음료는 레드 자몽, 화이트 밀크, 에스프레소 더블샷, 밀크폼을 층층이 쌓아 올려 완성한 에스프레소 비앙코를 추천한다. 상쾌한 자몽의 첫 맛과 달콤한 화이트 밀크, 쌉싸래한 에스프레소의 강렬한 끝맛이 일품이다.

  •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7길 26 문의 02-461-3070

1603mcmacumd13_30

사진창고가 배경이 된 패션 화보는? The Youth

1603mcmacumd13_04

봄날의 사운드

Years&Years <Desire(ft.Tove Lo)>

영국에서 결성된 일렉트로 팝 밴드 이어스 앤 이어스가 싱글곡 ‘디자이어(Desire)’의 새로운 버전을 발표했다. 지난 2014년 선보였던 동명의 곡에 딥 하우스와 유로 댄스 스타일을 입히고, 스웨덴의 싱어송라이터 토브 로(Tove Lo)의 피처링을 얹어낸 사운드다. 새로 공개된 뮤직비디오 역시 파격적이다. 감성적인 파스텔 톤 색감과 섹슈얼한 몸짓이 어우러진 예술적인 영상이 펼쳐진다. ‘BBC 올해의 사운드 2015’의 우승을 차지했던 뜨끈뜨끈한 밴드 이어스 앤 이어스. 반복해 들을수록 빠져드는 그들의 독특한 음악세계를 만나보고 싶다면 데뷔 앨범 <Communion>을 찾아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St. Lucia <Matter>

차세대 미카(Mika)라 불리는 미국 브루클린 출신의 뮤지션 세인트 루시아의 두 번째 정규앨범이다. 왠지 익숙한 듯한 신스팝 사운드가 울려 퍼지는 싱글 곡 ‘Dancing On Glass’와 듀란 듀란(Duran Duran)의 음악스타일을 연상시키는 경쾌한 트랙 ‘Physical’을 비롯 반복적인 비트가 매력적인 곡들이 담겼다. 세인트 루시아의 사운드의 가장 큰 특징은 1980년대 팝 음악의 감성이 곳곳에서 느껴진다는 것이다. 자신만의 확고한 그루브를 유지하면서도 유쾌하고 섬세한 곡의 흐름을 완성했다. 달콤하고 로맨틱하게 울려 퍼지는 특유의 멜로디는 산뜻한 봄날과 딱 어울린다.

 

The 1975 <I Like It When You Sleep, For You Are So Beautiful Yet So Unaware of It>

스타일리시한 음악세계로 UK앨범차트 1위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밴드 The 1975가 3년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복고풍의 감성과 발랄한 밴드 사운드, 시원하게 귀를 자극하는 보컬의 목소리가 한데 어우러진 에너지 넘치는 곡들이다.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에서 받은 영감을 자유자재로 표현해내는 수준 높은 음악성 또한 느껴볼 수 있다. 펑크의 신선한 감성이 느껴지는 ‘Love Me’와 ‘The Sound’에 이어 사랑스러운 팝 사운드 ‘Ugh’, 잔잔한 발라드 ‘Somebody Else’, 그리고 어쿠스틱 스타일로 풀어낸 곡 ‘She Lays Down’까지 다채로운 17가지의 사운드를 꾹꾹 눌러 담은 앨범이다.

 

FOXES <All I Need>

영국에서 활동하던 여성 뮤지션 루이자 로즈 앨런(Louisa Rose Allen)이 만든 1인 프로젝트 밴드 폭시스. 독일의 일렉트로닉 프로듀서 제드(Zedd)의 곡 ‘Clarity’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이름을 알린 싱어송라이터 폭시스의 앨범이 발매됐다. 일렉트로닉과 악기 사운드의 근사한 조화를 이룬 음악인데,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트랙 전체에 녹아있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귀를 사로잡는다. 폭시스가 지닌 특유의 보컬 사운드 또한 이번 앨범에서 주목해봐야 할 점이다. 뮤지션 케이트 부쉬(Kate Bush)나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을 선보이는 플로렌스 앤 더 머신(Florence + The Machine)의 사운드를 연상시키는 목소리가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