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r Her Skin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섬세한 레이스 디테일의 레더 드레스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화이트 보디수트 73만5천원 라펠라(La Perla),화이트 레이스 로브 9만9천원 오이쇼(Oysh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네이비 브라톱, 핑크 시스루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더 스튜디오 케이(The Studio K), 화이트 하이웨이스트 언더웨어 1만5천원 오이쇼(Oysho).
네이비 브라톱, 핑크 시스루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더 스튜디오 케이(The Studio K), 화이트 하이웨이스트 언더웨어 1만5천원 오이쇼(Oysh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시어한 누드 베이지 블라우스 24만8천원 어헤이트(Aheit), 블랙 하이웨이스트 쇼츠 가격 미정 디올(Dior), 블랙 브래지어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시어한 누드 베이지 블라우스 24만8천원 어헤이트(Aheit), 블랙 하이웨이스트 쇼츠 가격 미정 디올(Dior), 블랙 브래지어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실키한 레드 로브 7만9천원 오이쇼(Oysho), 블랙 아코디언 플리츠 쇼츠 4만5천원 오이쇼(Oysho).
실키한 레드 로브 7만9천원 오이쇼(Oysho), 블랙 아코디언 플리츠 쇼츠 4만5천원 오이쇼(Oysh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화이트 크롭트 톱 가격 미정 디올(Dior), 플라워 레이스 보디수트 5만9천원 오이쇼(Oysh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핑크 톤 오간자 드레스 가격 미정 디올(Dior), 코럴 핑크 언더웨어 4만9천원 코스(COS), 블랙 피시넷 스타킹 7만6천원 월포드(Wolford).
핑크 톤 오간자 드레스 가격 미정 디올(Dior), 코럴 핑크 언더웨어 4만9천원 코스(COS), 블랙 피시넷 스타킹 7만6천원 월포드(Wolford).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화이트 시스루 크롭트 톱 가격 미정 디올(Dior), 화이트 하이웨이스트 언더웨어 1만5천원 오이쇼(Oysho).
화이트 시스루 크롭트 톱 가격 미정 디올(Dior), 화이트 하이웨이스트 언더웨어 1만5천원 오이쇼(Oysho).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플리츠 소매가 돋보이는 오프숄더 시스루 톱 18만5천원 로맨시크(RomanChic), 파자마 쇼츠 4만2천원 멜트(Melt), 블랙 브래지어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장윤주 화보 - 마리끌레르 2016년, 메탈릭한 시스루 드레스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메탈릭한 시스루 드레스 가격 미정 생 로랑(Saint Laurent).
연관 검색어
,

대세녀 설현, 성숙미 물씬 풍기는 화보 공개!

1605mcmgcemg35_2 설현 - 마리끌레르 2016년 5월

<마리끌레르> 5월호 화보 속 ‘설현’은 평소 발랄한 모습과는 다른 다소 몽환적이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선보였다. 그녀는 라인이 드러나는 베어백 블랙 드레스에 브레이슬릿과 링을 활용한 스타일링으로 섹시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또한 페미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드레스로 그녀의 매력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어김없이 보여주었다.

최근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촬영을 마친 그녀는 인터뷰에서 좋은 사람이 많고 함께할 수 있는 가족, 멤버들도 있는 지금의 삶이 행복하다고 하며 20대에는 좋아하는 것이 무엇이던 용기 있게 도전하고 모험을 해보고 싶다는 말을 전하며 스물두 살다운 패기와 열정을 보여 주었다는 후문이다.

매력적인 그녀 ‘설현’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5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www.marieclairekorea.com)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설현 - 마리끌레르 2016년 5월

연관 검색어

운빨 로맨스 커플, 황정음&류준열 화보 공개!

마리끌레르_황정음_류준열_커플화보_1마리끌레르_황정음_류준열_커플화보_2

마리끌레르_황정음_류준열_커플화보_3

오는 5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 로맨스>으로 방영 전부터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는 배우 ‘황정음’과 ‘류준열’, 이 커플의 로맨틱한 케미가 드러난 화보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5월호를 통해 공개되었다.

짧은 숏컷으로 헤어스타일에 변신을 준 황정음은 그녀의 아름다운 목선이 드러나는 흰 셔츠와 프린지 스커트를 매치에 여성미를 한껏 드러냈다. 류준열은 심플한 셔츠와 팬츠로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링에 무심한 듯한 시선처리로 마무리해 시크한 분위기를 풍겼다. 그들은 여느 연인들의 모습처럼 깍지손, 백허그 등을 연출해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황정음은 인터뷰에서 <그녀는 예뻤다>에 이은 이번 드라마에 대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리되 그걸 좀더 발전시키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상대 배우 류준열에 대한 질문에 함께 연기한적이 없어, 본인과 어떤 조합이 될지 매우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류준열은 처음으로 로맨틱 드라마를 하게 된 소감을 묻자, ‘제 연기 생활에 로코를 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봄처럼 기분 좋고 설레는 감정을 캐릭터에 담고 싶어요.’ 라고 답하며,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배우 황정음과 류준열의 사랑스런 케미가 드러난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5월호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www.marieclaire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