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nish Mood

고혹적인 붉은 드레스를 입고 박수를 치며 발을 구르는 플라멩코 댄서, 화려하게 장식한 의상을 입고 경기장에서 붉은 천을 휘날리는 투우사.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페인을 떠올릴 때 머릿속에 그리는 대표적인 이미지다. 패션 하우스를 이끄는 수많은 디자이너의 뇌리에도 스페인 전통 의상의 잔상이 강렬하게 남아 있는 듯하다. 아마도 디자이너만이 아니라 그 누구라도 서양의 전통적인 복식 문화와 중동의 문화가 뒤섞여 만들어낸 스페인만의 고혹적인 스타일에 매료되지 않을 수 없을 터.

이번 2016 S/S 시즌 런웨이에는 유독 스페인의 매력에 심취한 결과로 보이는 의상이 자주 등장했다. 모델의 발걸음을 따라 나풀거리는 러플의 향연과 조명을 받아 빛나는 황금빛 장식들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스페인의 어느 광장에 서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 조금만 살펴봐도 강렬한 붉은색과 관능적인 레이스, 율동감이 느껴지는 큼직한 러플, 과감한 플라워 모티프, 동양적인 느낌의 섬세한 자수 장식 등 컬렉션 곳곳에 스페인의 향기가 짙게 배어 있음을 감지할 수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 컬렉션을 감상하는 진정한 묘미는 이처럼 명확한 스패니시 모티프를 각각의 디자이너들이 어떤 방식으로 해석했는지 살펴보는 것!

프로엔자 스쿨러마이클 코어스는 플라멩코 댄서를 연상시키는 레드와 블랙이 어우러진 드레스를 모던하게 재해석했고, 오스카 드 라 렌타는 이를 고혹적이고 여성미 넘치는 룩으로 표현했다. 또한 알렉산더 맥퀸안토니오 마라스는 자신들의 주특기를 발휘해 아플리케 장식이나 자수 같은 쿠튀르 디테일에 더욱 집중했다. 이 밖에 투우사의 복장을 연상시키는 장식적인 디테일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지방시, 페이, 사카이 등의 런웨이에 속속 등장하는가 싶더니 로샤스 컬렉션에서는 시퀸을 수놓은 황금빛 드레스와 코트가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구찌DVF에서 사용한 큼직한 플라워 장식 역시 스페인 특유의 분위기를 전하는 요소다.

자, 이쯤 되면 귓가에 ‘짝! 짝! 짝짝짝!’ 발을 구르며 박수 치는 소리와 ‘올레!’ 하는 힘찬 함성이 들리는 것 같지 않은가?

연관 검색어
, , ,

Color Matching #GREEN+SILVER

1604mcmafamh09_02

1 플라워 자수 점퍼 4백73만원 구찌(Gucci).
2 실버 필그림 이브닝 포쉐트 백 1백70만원대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3 메탈릭한 키튼 힐 슈즈 1백16만원대 루이 비통(Louis Vuitton).
4 입체적인 주름이 잡힌 플리츠스커트 7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5 하와이안 프린트 팬츠 1백11만원 디스퀘어드2(Dsquared 2).
6 귀여운 볼 장식이 더해진 드라이빙 슈즈 75만원대 토즈(Tod’s).
7 그린과 블루 그러데이션 펌프스 1백만원 생 로랑(Saint Laurent).
8 컬러 블록 패브릭 클러치 백 1백69만원 랑방(Lanvin).
9 그린 스톤링 가격 미정 소사이어티 오브 골든제이(Society of Golden J).
10 원석 드롭 이어링 36만원 바우터스 앤 핸드릭스 바이 반자크(Wouters & Hendrix by bbanZZac).
11 가죽 브레이슬릿 57만원 바우터스 앤 핸드릭스 바이 반자크(Wouters & Hendrix by bbanZZac).
12 그린과 블루 컬러 블록 시계 10만원대 타임맥스(Timemax).

연관 검색어
, ,

한국 디자이너의 두 번째 브랜드

  • MSKN2ND(문수권세컨)

문수권(Musoo Kwon)에서 선보인 두 번째 브랜드 문수권세컨.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한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 넉넉한 사이즈의 후드 티셔츠, 담담한 디자인에 컬러풀한 로고를 장식한 데님 셔츠, 니트 카디건, 티셔츠 등 일년 내내 입어도 질리지 않는 제품들이 가득하다. 나들이 하기 좋은 봄 날씨에 딱! 남자친구와 함께 커플룩으로 연출해도 좋겠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PUSH2NDBUTTON(푸시세컨버튼)

디자이너 박승건이 온라인 숍 포에바몰(WWW.4EVAMALL.COM)을 통해 선보인 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푸시세컨버튼은 푸시버튼의 서브 라벨로, 합리적인 가격과 캐주얼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개성 넘치는 스타일로 스트릿 신을 이끄는 젊은이들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은 ‘패션 컬쳐 크리에이터’라는 테마 아래 컬렉션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EYEYE(아이아이)

간결한 실루엣에 위트 넘치는 디테일을 가미한 디자이너 계한희의 새로운 레이블 아이아이. ‘간지’가 흘러 넘치는 변형된 데님 룩, 독특한 프린트를 가미한 스웨트 셔츠와 후드 티셔츠가 대표 아이템이다. 감각적인 룩북 이미지 역시 아이아이의 행보를 주목하게 만드는 부분. 멋 부리기도 귀찮은 날, 아이아이의 아이템 하나면 근사한 룩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