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지구를 구할 수 있을까?

1605daillikje01_04서울 환경 영화제

 

 

1605daillikje01_01

<하우 투 체인지 더 월드> How to Change the World

1970년 대 초반, 그린피스의 창설을 야기하고 지금의 환경운동의 개념을 재정립한 사건이 있었다. 환경보호운동에 뜻을 함께한 청년들이 작은 낚싯배를 타고 캐나다의 밴쿠버에서 출발해 당시 대통령이 닉슨이 알라스카의 암치카 섬에서 계획하던 핵 실험을 멈추고자 한 것이다. 이들은 미디어를 영리하게 활용할 줄 알았고, 덕분에 자신들이 추구하는 바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었다. 영화는 40년 넘게 공개된 적 없던 당시의 미공개 영상을 비롯해, 그린피스의 설립자 중 한 명이자 입지전적 환경운동가 로버트 헌터가 활동하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1605daillikje01_03

<다음 침공은 어디?> Where to Invade Next

다큐멘터리를 통해 사회에 문제를 제기하는 데엔 일가견이 있는 마이클 무어 감독이 다시 한번 펜타곤과 미국 정부를 향해 일침을 가한다. 그는 이번엔 고국을 위해 스스로 해외의 국가들을 점령하겠다고 나서는데, 거기엔 세 가지 규칙이 있다. 총기 사용 금지, 석유 약탈 금지, 그리고 미국에 유용한 것을 수입해오기. 결국 프랑스의 학교 급식과 핀란드의 교육 제도 등을 들여오는 그는 사회가 진짜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들을 말하는 데 있어 매우 날카로우면서도 특유의 위트 있는 어조를 잃지 않는다. 미국 영화면서도 단 한 정면도 미국 내에서 촬영하지 않았다는 게 포인트. 올해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작이다.

 

 

 

6. 레이싱 익스팅션 (Racing Extinction_Still)

<레이싱 익스팅션> Racing Extinction

루이 시호요스 감독은 일본이 자행하는 돌고래 포경의 참상을 알린 영화 <더 코브>로 2010년 아카데미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인물이다.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에 주목해 온 감독은 자신과 뜻을 함께하는 예술가들과 환경운동가들을 모아 전 세계의 위험한 암시장에 잠입하는 비밀 작전을 수행하게 되고, 이 과정을 영화에 담아냈다. 이 영화의 프로모션을 위해 감독과 해양보존협회는 100만 달러를 들여 작년 8월 1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외벽 전체에 멸종 위기 동물영상을 레이저 빔으로 쏘아올리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하였다.

전주국제영화제를 기다립니다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열리는 전주국제영화제를 즐기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예매다. 그 첫 주자는 개막작 <본 투 비 블루>. 재즈 뮤지션이자 트럼펫 연주자인 쳇 베이커를 다룬 영화는 그의 일생 중 약물과 술에 찌들어 보냈던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뮤지션이라기보다 방탕한 약쟁이였던 1960년대의 그는 의문의 사람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해 이가 망가져 트럼펫을 제대로 연주조차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그 고통스러운 나날의 한가운데에서 한 흑인 여성을 만나 사랑을 하고 다시 무대에 올라 인생을 읊조리듯 고개 숙여 트럼펫을 연주하는 그의 무대는 쳇 베이커 인생의 전부이기도 하다. 배경에 깔리는 쳇 베이커의 음악과 함께 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가장 큰 힘은 쳇 베이커를 연기한 에단 호크다.

폐막작도 챙겨 보고 싶다. 올해 전주 국제영화제의 폐막작은 류승완 감독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이다. 제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는 류승완 감독이 ‘가난하던’ 시절, 다른 감독이 찍고 남은 필름으로 촬영한 영화다. 자본은 충분하지 않아도 영화를 향한 뜨거운 열정과 재기발랄한 상상력으로 좋은 영화를 만들던 류승완 감독의 어쩌면 가장 순수한 작품 중 한 편일지도 모르겠다.

이번 전주국제영화제에는 이 개막작과 폐막작을 포함해 총 2백11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그중 특히 궁금한 영화를 한 편 꼽으라면 <우아한 나체들>이다. 아르헨티나의 폐쇄적인 부촌에서 일하는 한 가정부가 우연히 발견한 비밀스러운 나체주의자 클럽에 대한 이야기. 나체촌의 기이한 풍경이 영화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된다. <줌>은 기발해 보인다. 만화가는 액션영화계를 떠나 다른 영화를 만들고 싶어 하는 감독을, 감독은 도시 생활에 염증을 느낀 소설가를, 소설가는 섹스 인형 공장에서 자신의 판타지를 실험하는 만화가를 주인공으로 삼아 각자의 작품을 만드는데, 이 세 개의 작품이 하나의 영화로 이어진다. 하나의 영화에 필름 영화와 애니메이션이 섞여 있는 독특한 방식이다. 밤새 영화를 볼 수 있는 ‘미드나잇 인 시네마’에도 도전할 참이다. ‘미드나잇 인 시네마’에서 상영되는 독일 영화 <와일드>는 우연히 공원에서 마주친 늑대에 매료된 여자를 주인공으로 한다. 늑대에 집착한 나머지 여자는 늑대를 생포해 자신의 아파트에 가두고 늑대와 교감하기 시작한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동물과 인간의 우정을 다룬 동화 같은 스토리는 아니다. 위선과 오만으로 가득한 사회 대신 본능으로 살아가는 야생에 끌리는 인간에 대한 영화다. <식스티 식스>도 궁금한 작품이다. 루이스 클라 감독의 <식스티 식스>는 1960~70년대의 팝 음악과 빈티지 코믹 북의 이미지로 완성한 애니메이션. 콜라주 작업을 통해 독특한 영화를 선보여온 루이스 클라 감독이 12년간 작업해온 콜라주를 집대성한 영화이기도 하다. 에티오피아 영화 <사랑의 가치>도 있다. 한 젊은 택시 기사가 매춘부와 사랑에 빠지는데 그에게 그 사랑의 대가가 너무나 크다. 에티오피아 여성 감독이 연출하고 시나리오를 썼다. 제목이 ‘웃긴’ <스타박’스 다방>도 보고 싶다. 내용은 이렇다. 커피에 마음을 빼앗긴 사법고시생이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엄마의 감시를 피해 도망치듯 삼척 ‘별다방’을 찾아간다. <엄마는 창녀다><나는 쓰레기다> 등을 연출한 이상우 감독의 작품답지 않게 말랑하고 따뜻한 영화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해보다 상영작도 11편이 늘었고 상영관도 많아졌다. 다양한 독립영화를 위한 영화제로 시작된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폐막작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류승완 감독이 17년 동안 독립영화 감독에서 한국 대표 감독으로 성장한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금의 부산국제영화제 사태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은 이렇게 답했다. “도시는 사람을 만드는 그릇입니다. 도시를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성향도 달라집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도시란 그릇을 만들기 위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는 영화제로 만들겠습니다.”

봄날의 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를 기다리는 지금처럼 가을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좋은 소식이 전해지기를 기다려 본다.

전통주도 트렌디할 수 있다

전통주도 트렌디할 수 있다, 전통주 칵테일 - 마리끌레르 2016년

이번 주말을 책임질 봄날의 술을 찾고 있다면 레스토랑 다담의 하우스 막걸리와 전통주 칵테일 메뉴를 눈여겨봄 직하다. 땅콩 새싹과 흑미로 만든 고소한 흑미 막걸리는 작은 주안상 메뉴와 훌륭한 페어링을 이루고, 여섯 가지 전통주 칵테일은 개운한 맛과 모던한 플레이팅이 어우러져 애주가들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