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도 트렌디할 수 있다

전통주도 트렌디할 수 있다, 전통주 칵테일 - 마리끌레르 2016년

이번 주말을 책임질 봄날의 술을 찾고 있다면 레스토랑 다담의 하우스 막걸리와 전통주 칵테일 메뉴를 눈여겨봄 직하다. 땅콩 새싹과 흑미로 만든 고소한 흑미 막걸리는 작은 주안상 메뉴와 훌륭한 페어링을 이루고, 여섯 가지 전통주 칵테일은 개운한 맛과 모던한 플레이팅이 어우러져 애주가들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연관 검색어
, , ,

내 남자의 포르노

내 남자의 포르노 - 마리끌레르 2016년

남자친구나 남편이 야동을 보는가? 놀랄 일은 아니다. 어떤 계기로든 우리는 주변의 남자들이 야한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남동생이나 오빠의 방문(혹은 컴퓨터 파일)을 잘못 열었다가 예상치 못한 맨살의 물결을 목격하기도 하고, 어린 시절 여자 친구들끼리 은밀한 이야기를 소곤소곤 주고받다가 그 사실을 마치 대단한 비밀처럼 전해 듣기도 한다. 심야의 TV 예능 프로그램 속 19금 농담에서 힌트를 얻기도 하고, 우연히 남자친구의 노트북에서 숨겨진 폴더를 알게 되었다는 인터넷 게시판의 고민글에 무수히 달린 공감 댓글을 읽다 확신을 갖기도 한다. 그래도 에이 설마, 다 그런가 싶어 때때로 주변 남자들에게 동의를 구해보지만 그렇게 시작된 대화는 정반합의 이치로 언제나 하나의 결론에 이른다. 빈도의 차이일 뿐 안 보는 사람은 없다. 적어도 남자의 포르노에 있어서는 표본 오차의 한계는 없다는 진실. 단 몇 명이든 수천 명이든 같은 결론에 이르니 말이다.

남자에게 도대체 왜 야동을 보느냐고 따져 물으려는 건 아니다. 여자들이 드라마나 잡지를 보는 것과 같은 이치라는 비유도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얼추 수긍하겠다. 대부분은 특별한 이유조차 없다는 사실 또한 익히 들어 알고 있다. 이 글은 말하자면 심경 고백 같은 거다. 야동과 일생을 함께하는 남성, 그들 중에서도 특별히 ‘내 남자’를 바라보는 여자들이 어떤 의식의 흐름을 거치는지 이야기해보려 한다.

먼저 쌍수 들고 환영하는 여자, 물론 있다. 이 경우 열에 아홉은 본인도 야동을 즐긴다. 그러니 이유를 물을 생각이 없다. 자신이 보니까 남자가 보는 것도 쉽게 받아들인다. 구체적인 이해까지 필요하지 않다. 피차 비슷한 시장을 공유하는 컨슈머로서 서로를 비난하거나 몰아붙일 이유는 없는 것이다. 간단한 이치다. 결혼 3년 차인 한 친구는 종종 남편과 야동을 함께 본다. 반복되는 섹스가 약간은 지루하다 싶을 때면 동시 감상을 조커처럼 한 번씩 활용한다. 그녀가 꼽은 가장 보람된 순간은 쓰리섬 야동을 보면서 그녀가 남편에게 오럴 섹스를 해주고, 남편은 손을 그녀의 등 뒤로 돌려 질을 자극하면서 동영상에서와 비슷한 상황을 만들었을 때였다. 친구는 셋이서 하는 섹스에 대한 판타지는 있었지만 성별 관계없이 남편 외의 다른 사람과 침대를 공유할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그날 밤, 포르노 영상의 사운드와 남편의 적절한 테크닉이 빛을 발하며 그녀에게 가상현실 체험의 세계가 열렸다. 적어도 그녀에게 야동은 실현 불가능한 섹스 판타지의 간접 체험을 선사했다. 그 정도면 포르노를 볼 이유는 충분하지 않은가.

하지만 남은 다수의 여자들에게 남자의 야동은 고3 수험생 시절과도 같다. 피할 수 없으니 그저 참고 인내하는 대상이라는 말이다. 여자는 기본적으로 아름다운 걸 좋아한다. 예쁜 꽃, 예쁜 치마, 고혹적인 헤어 스타일, 매끈한 몸매 같은 것들 말이다. 안타깝게도 야동은 우리가 애정하는 미적 요소를 단 1g도 가지고 있지 않다. 누가 조미료를 포대째 털어 넣나! 딱 한 술만 들어가도 그런대로 봐줄 법한데 이놈의 동영상은 우리의 취향에 대한 자비가 영 없다. 하긴, 말초 신경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목적으로 만들어졌으니 그럴 만도 하다. 그래서 야동을 즐기는 여자들 중에는 서양물을 더 선호하는 사람이 많다. 조금 느끼하긴 해도 얼굴이 잘생긴 근육남, 걸 크러시를 느끼게 하는 예쁜 여자 출연자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배 나온 아저씨는 매력이 없다. 물론 당연히 외모 불문 누구나 섹스를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썩 찾아보고 싶은 장면은 아니다. 그 아저씨가 얼굴도 예쁘장하고 가슴도 크며 여러모로 부러운 구석이 있는 여자와 섹스를 하는 장면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다른 관점에서 내 남자의 야동에 쿨하기 힘든 측면이 있다. 다른 여자들이 홀랑 벗고 노는(?) 모습을 보기 위해 남자친구가 온갖 어둠의 경로를 우회하고 캐시를 충전해가며 파일명을 바꾸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감정적으로까지 너그러움을 베풀기는 어려운 일이다. 야동에 등장하는 피사체가 아닌 행위를 감상하는 것이며, 동영상 속 여자를 실제의 여친 혹은 부인과 비교하는 머저리 같은 짓은 하지 않는다는 남자들의 친절한 설명을 논리적으로 이해했을지라도 말이다. 그래서 여자들은 남자의 야동이 그녀들이 사는 현실세계를 후려치지 않도록 ‘잘은 모르겠지만 어딘가 존재하는 미지의 영역’으로 남길 원한다. “보겠죠. 물어본 적도 뒤져본 적도 없어요. 그러려니 해요. 나한테만 안 걸렸으면 좋겠어요.” 5년째 한 남자와 연애 중이라는 한 네티즌의 말에 모두가 댓글로 격한 공감을 표현했다.

그리하여 우리는 오늘도 남자의 포르노와 공존하고 있다. 사실 다른 커플이 지지고 볶든 볶고 지지든 각자 알아서 사는 세상이긴 하다. 그래도 용납이 안 되는 영역은 분명히 존재한다. 몰카. 합의 없이 찍은 일반인 동영상. 왜 안 되는지는 본인들이 더 잘 알 것이다. 관음증이 있다면 실제 몰카 말고 그런 컨셉트의 야동을 보면 된다. 세상은 넓고 야동은 많다지만 우리는 남자들이 정보의 홍수 속에서도 다년간의 다운로드 경험을 통해 그 둘을 구분할 능력은 충분히 갖추었음을 믿는다. 그러지 맙시다.

연관 검색어
, ,

팝의 왕자가 떠났다, 프린스

<Purple Rain>

프린스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Purple Rain>. 그의 밴드 ‘The Revolution’과 함께 작업한 곡들이 담겼는데, 프린스가 주연을 맡은 동명 타이틀의 영화 <Purple Rain>의 사운드트랙으로 발표된 앨범이다. ‘When Doves Cry’, ‘Let’s Go Crazy’를 비롯 앨범에 수록된 모든 곡들에서 프린스 특유의 에로틱한 감성과 드라마틱한 음악세계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타이틀 곡 ‘Purple Rain’은 무려 24주 동안 빌보드 차트 1위자리를 지켰다. 풍성한 소울과 록, 펑크 사운드가 한데 어우러지며 분위기가 고조되고, 프린스의 짙은 음색이 곡을 이끈다. 화려한 밴드 사운드와 그루지한 분위기가 앨범의 단단한 중심이 되어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곡의 감정에 한결 깊숙이 빠져들게 한다. 1980년대의 팝계를 평정한 천재 뮤지션의 음악성은 그저 감탄을 불러 일으킨다.

 

<Diamonds and Pearls>

‘When Doves Cry’, ‘Let’s Go Crazy’ 그리고 ‘Kiss’에 이어 빌보드 차트 1위를 장식한 곡 ‘Cream’이 삽입된 앨범이다. 자신만의 독창적인 음악스타일을 탄생시킨 프린스가 ‘The New Power Generation’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밴드를 결성해 선보인 결과물이기도 하다. 팝과 록, 힙합, 재즈, 블루스, 포크, 뉴웨이브, 신스팝, 디스코 등 다채로운 음악 장르의 느낌이 고루 느껴진다. 통통 튀는 리듬을 타고 흘러나오는 프린스의 목소리가 무척이나 섹시하게 느껴지는 곡 ‘Cream’부터 감상해볼 것. 20년이 넘은 곡임에도 전혀 지루하지 않은 구성의 곡이다.

 

<Parade>

‘Prince and the Revolution’의 이름으로 발표한 앨범 <Parade>에는 간결한 비트 위에 리드미컬한 멜로디가 흐르고, 살포시 얹은 프린스의 독특한 가성이 매력적인 곡 ‘Kiss’가 수록됐다. 영화 <프리티 우먼>에서 줄리아 로버츠가 욕조에 누워 신나게 부르던 바로 이 노래 역시 빌보드 싱글 차트의 정상에 올랐던 명곡이다. ‘Kiss’를 감상한 후에는 ‘Girls&Boys’, ‘I Wonder U’, ‘Anotherloverholenyohead’ 또한 연이어 들어볼 것. 프린스와 그의 밴드가 이룬 사운드의 조화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