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 뷰티

1606mcmabemd07_01

LONG LASTING

야외 활동을 오래 하다 보면 입술이 쩍쩍 갈라지기 십상. 입술을 촉촉하게 유지하고, 발색이 오래 지속되는 롱래스팅 효과까지 겸비한 립 제품을 선택할 것. 립스틱을 바르기 전에 립 프라이머를 사용하거나 같은 컬러의 틴트를 베이스로 바르는 것이 입술의 생기가 오래가게 하는 팁.

Day 1. Coachella. Coral Cat. @cleowade @covergirl #katykatmatte

KATY PERRY(@katyperry)님이 게시한 사진님,

 

 

BODY BRONZING

무더운 페스티벌 현장에서 맘껏 노출하고 싶을 땐 보디 브론징이 필수. 자연스러운 구릿빛의 브론저를 팔과 다리에 골고루 바르면 태닝 효과로 실제보다 최대 2인치까지 얇아 보인다. 이때, 펄을 함유한 브론저를 사용하면 쇄골과 어깨, 무릎, 종아리 라인의 하이라이팅 효과로 보디라인이 입체적으로 보이니 참고하길.

Loving the #Emoji print dress I designed with my girl @ShahidaParides! The perfect dress to rock at #Coachella!

Paris Hilton(@parishilton)님이 게시한 사진님,

 

 

HAIR COLORING

그동안 모발 손상을 염려해 탈색에 도전하지 못했다면 헤어 틴트나 헤어스프레이로 컬러를 입혀보자. 모발이 마른 상태에서 컬러를 입히면 색이 흐릴 뿐 아니라 컬러 파우더가 흩날려 옷이 상할 수 있으니 주의할 것. 분사력이 좋은 수분 스프레이로 모발을 골고루 촉촉하게 만든 상태에서 컬러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모발 아래쪽에 한 가지 컬러를 입혀 투톤으로 연출하거나 카일리 제너처럼 층별로 여러 가지 컬러를 입히는 것도 좋다.

Crashing @simihaze set

King Kylie(@kyliejenner)님이 게시한 사진님,

 

 

 

COLOR POP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눈에 확 띄고 싶을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 메이크업. 계절에 맞게 에메랄드 그린이나 라이트 블루 섀도를 발라 시원한 느낌을 살리고, 입자가 큰 펄 섀도로 포인트를 줄 것. 풀 섀도가 부담스럽다면 컬러 라이너를 아랫 눈썹 라인에 얇게 그리거나 눈꼬리에 살짝 발라 포인트를 주어도 좋다.

1606mcmabemd07_02

 

 

BLING BLING

뛰고 즐겨야 하는 페스티벌 현장에서 다이아몬드보다 빛나는 주얼리 타투! 비욘세의 뮤직비디오와 리한나의 SNS를 통해 대중에 알려진 이후 서머 뷰티 아이템으로 급부상 중이다. 워터 데칼 타입으로 붙이거나 떼어내기 간편하고 공기처럼 가볍게 블링블링한 룩을 연출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 손목이나 팔에 뱅글처럼 연출하거나 알레산드라 암브로지우처럼 눈썹 라인과 손등에 심플하게 붙이는 것도 좋은 방법.

 

Day two I’m coming for you #coachella

devon windsor(@devwindsor)님이 게시한 사진님,

Mandando boas vibrações para meu país amado ✌️ #Brasil #peaceandlove from @coachella

@alessandraambrosio님이 게시한 사진님,

피부에 좋은 술 화장품 6

asy_sool_7

술로 만들었다고 ‘몸에 안 좋을 것 같은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동의보감에는 술이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장을 튼튼하게 만들어 피부를 윤택하게 만든다고 나와 있다. 이는 물론 ‘적당한’ 양의 술을 전제로 한 것이겠지만. 특히나 사케, 막걸리, 와인 등과 같은 발효주는 피부에 좋은 곡물, 과일과 같은 천연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라비오뜨 와인 립스틱. 7g, 1만6천원, 와인 마스카라. 8g, 1만2천원. 지난봄, 전 컬러 조기 매진을 기록한 와인 틴트에 이어 이번에는 립스틱과 마스카라가 와인을 입었다. 번지지 않고 뷰러 없이도 아찔한 컬을 연출할 수 있는 마스카라와 와인에 잠긴 듯 뛰어난 보습 지속력으로 오랜 시간 생생한 컬러감을 연출할 수 있는 립스틱이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투쿨포스쿨 맥걸리 비비크림. 15g, 2만7천원. 비비 팩트에 막걸리가 들어갈 것이라고 그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자연 발효된 막걸리 성분이 함유되어있어 막걸리처럼 하얗고 뽀얀 피부를 표현해주며 제형이 촉촉한 것이 장점. 자연스러우면서도 맑고 투명한 피부 연출이 가능하다.

스킨푸드 피치사케 에멀전. 135ml, 9천원. 사케에는 색소 침착을 방지하고 브라이트닝 작용을 해주는 펩타이드가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일본의 게이샤들은 목욕할 때 사케를 넣어 피부를 가꿔왔다고 한다. 엄선된 쌀로 빚은 발효주 사케와 복숭아 추출물이 모공을 조여주고 피지를 조절해며 부드럽게 녹아들어 여름에 사용하기 좋은 에멀전.

이니스프리 와인 필링 젤리 소프너. 180ml, 1만원. 달달한 와인향의 순한 젤 소프너. 스킨 타입이라 닦아내기만 하면 되니 간편하기까지 하다. 와인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가진 ‘사토 마고’의 폴리페놀 성분이 항산화 효과를 주어 피부에 활력을 더하고 필링 후에도 지속적인 수분감을 유지해주어 촉촉하게 각질 없는 피부를 만들어주는 제품.

프레쉬 사케 배스. 400ml, 14만6천원. 비타민이 풍부한 사케의 쌀 효모가 함유된 버블 배스. 프리미엄 사케의 알코올이 포함되어 있어 혈액순환을 촉진한다. 뿐만 아니라 모공과 표피 모세 혈관을 넓혀 노폐물을 빠르게 배출시켜주어 희고 윤기 나는 피부로 만들어 준다. 피부 진정 효과는 물론 근육을 풀어주기까지 해 심신을 회복시켜주는 힐링 테라피로 제격이다.

퓨어체크 맥주&홉 Peat 헤어샴푸. 320ml, 1만7천5백원. 맥주의 나라 체코에서 온, 당장에라도 원샷 하고 싶은 예쁜 바틀 모양의 샴푸. 맥주와 맥주에 들어가는 홉 추출물이 함유되어 건조한 모발에 보습을 선사한다. 게다가 실리콘-프리 샴푸라 트러블 투피에도 안성맞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 여름을 함께할 네일 컬러는?

13113743_226321097749351_1442629966_n

💅 셔벗 컬러 그라데이션 네일

그리 길지 않은 손톱에 자리잡은 4단계 그라데이션 네일. 파스텔 톤으로 매치해준 셔벗 컬러의 조합이 눈에 띈다. 자칫 연출이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면 오산. 스펀지와 다양한 컬러의 매니큐어만 있다면 누구나 쉽게 시도할 수 있다. 어떤 컬러를 바를까 고민 중이라면 과하지 않은 그라데이션 네일로 여러가지 컬러를 시도해보자.

 

💅 에스쁘아 – 그라데이션 네일

손끝에 꽃이 핀 듯한 이 네일 폴리쉬의 색상은 Spring Pink. 은은한 발색으로 초보자도 쉽게 그라데이션 네일을 연출할 수 있다. 단색 그라데이션을 시도하고 싶다면 이 아이템이 이번 시즌 효자템이 될 거라 자부한다. 위의 영상처럼 자연스러운 발색을 하고 싶다면, 마리끌레르 인스타그램에 담긴 에디터의 코멘트에 주목하길.

13257123_106646233087019_1319380632_n

💅 JINsoon 네일 폴리쉬 – Spring Green

민트 컬러는 그 자체의 청량한 느낌으로 많은 마니아를 보유한 색이다.  무난하게 연출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매력 포인트. 여름 시즌과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로 손색이 없다. 단색의 네일로 심플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민트 컬러를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