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hite Shirts

White Shirts+ Pleated Skirt

The White Shirts, 화이트 셔츠 - 마리끌레르 2016년
롱 화이트 셔츠 5만9천9백원 에잇세컨즈(8 seconds), 짙은 네이비 플리츠 랩스커트 39만8천원 럭키슈에뜨(Lucky Chouette), 로고 장식의 실버 펜던트가 달린 네크리스 41만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Gucci Timepiece & Jewelry), 말끔한 실버 뱅글 가격 미정 골든듀(Golden Dew), 그래픽적인 패치워크를 더한 미니 숄더백 1백80만원 토즈(Tod’s).

 

 

White Shirts + Wide Pants

+ Plus Items

 

 

White Shirts + Slip Dress

+ Plus Items

 

 

White Shirts + White Shorts

The White Shirts, 화이트 셔츠 - 마리끌레르 2016년
짧은 소매 롱 화이트 셔츠 4만9천원 자라(Zara), 안에 입은 스트라이프 티셔츠 10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 화이트 데님 쇼츠 가격 미정 보브(VOV), 동그란 펜던트가 달린 실버 체인 목걸이 43만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Gucci Timepiece & Jewelry), 실버 뱅글 가격 미정 골든듀(Golden Dew), 실버 메탈 워치 3만원대 카시오(Casio).

 

 

White Shirts + Denim Pants

The White Shirts, 화이트 셔츠 - 마리끌레르 2016년
베이식한 옥스퍼드 화이트 셔츠 12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 레터링 프린트 티셔츠 1만4천9백원 유니클로(Uniqlo), 블루 워싱 데님 팬츠 가격 미정 슈프림(Supreme), 동그란 펜던트가 달린 실버 체인 목걸이와 팔찌 43만원, 31만원 모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Gucci Timepiece & Jewelry), 화이트 스트랩 슬리퍼 4만9천원 버켄스탁

 

 

White Shirts+ Leather Jacket

+ Plus Items

 

 

White Shirts + Wide Pants, Body Suits

 

+ Plus Items

 

 

White Shirts + Black Skirts

The White Shirts, 화이트 셔츠 - 마리끌레르 2016년
손목에 여성스러운 리본을 장식한 화이트 핀스트라이프 셔츠 39만5천원 타임(Time), 블랙 니트 미디스커트 21만9천원 보브(VOV), 클래식한 디자인의 핸드백 가격 미정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심플한 실버 링 29만원 구찌 타임피스 앤 주얼리(Gucci Timepiece & Jewelry).

가로수길 새로운 쇼핑 스팟, 오피셜 할리데이 by 쿤

가로수길 쇼핑 스팟 오피셜 할리데이 외관.
가로수길 쇼핑 스팟 오피셜 할리데이 외관.

청담동 1세대 편집 매장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쿤(Koon)이 가로수길에 새로운 패션 플레이스 ‘오피셜 할리데이 by 쿤‘를 선보였다. 가로수길 쿤 매장을 새로운 컨셉트의 복합 문화공간으로 변신 시킨 것.

<마리끌레르>가 수많은 편집매장 중에서도 오피셜 할리데이에 주목한 이유는 여기 있다. 바로 인기있는 국내 디자이너들의 특별한 제품을 선보이기 때문. 아더에러, 렉토, 프리마돈나 등 총 18개의 신진(스트리트) 브랜드, 디자이너 브랜드와 손잡고 오피셜 할리데이에서만 판매하는 익스클루시브한 제품들을 무척이나 매력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것. 다른 셀렉트숍과 달리 제품의 디자인부터, 제작, 품질 보증까지 모두 오피셜 할리데이가 책임지고 진행한다고 해 더욱 믿음이 간다.

의류와 액세서리는 물론, 코스메틱, 생활 소품까지 한 곳에서 쇼핑 할 수 있을 뿐아니라, 카페와 플라워 샵까지 입점해 있어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을 즐기기에 제격. 가로수길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한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겠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46-5번지
문의 02-3443-4507

 

연관 검색어
, ,

Chanel Cruise Cuba

쿠바의 국경일이기도 했던 5월 3일, 하바나의 심장과도 같은 파세오 델 프라도(Paseo del Prado)에서 2016/17 샤넬 크루즈 컬렉션이 펼쳐졌다. 메종 미쉘의 파나마 햇을 멋드러지게 쓴 모델들이 거리를 활보하면서 시작된 이번 쇼는 쿠바 시민들의 환호가 더해져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다.

칼 라거펠트는 1950년대 쿠바 갱들이 즐겨 입었던 ‘V’자 네크라인의 카바나 셔츠를 비롯, 쿠바 특유의 여유로움과 낭만, 시크한 악동 같은 애티튜드가 공존하는 아이템들을 ‘쿠반 턱스(Cuban Tux)’란 이름으로 선보였고, 남성적인 롱 재킷과 와이드 팬츠, 플랫 투 톤 슈즈, 패브릭 벨트 셔츠 등의 아이템 또한 관객의 눈길을 끌었다. 그야말로 남미의 뜨거운 정열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었던 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6_Cruise 2016-17 collection - Finale pictures by Olivier Saillant 14_Cruise 2016-17 collection - Finale pictures by Olivier Saill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