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시몽 탄생 스토리

한국 엄마들 사이에서 걸음마를 시작한 아기한테 벤시몽의 테니스 슈즈를 신기는 게 유행할 정도로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높다. 혹시 그런 사실에 대해 들은 적 있나? 물론 들었다. 프랑스에서는 부모가 신던 벤시몽 신발을 아이에게 물려주기도 한다. 이는 브랜드가 30년 동안 추구해 온 방향성과 일치한다. 아이코닉하고 베이식한 테니스 슈즈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옷장에서 가장 중요한 아이템이 되길 바란다.

벤시몽이 오랫동안 변함없이 사랑받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테니스 슈즈의 단순하고 편안한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 그리고 간편하게 기계 세탁이 가능한 점이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나만의 마법을 부렸는데, 그건 알려줄 수 없다.(웃음)

테니스 슈즈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하다. 내 아버지는 전 세계의 빈티지 아이템과 밀리터리 제품을 수입해서 판매했다. 나는 아버지와 함께 플리마켓에서 제품을 바잉하며 많은 것을 배웠는데, 어느 날 군용 재고 물품에서 하얀색 테니스 슈즈를 발견했다. 그 순간 ‘슈즈를 여러 가지 색으로 염색하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번뜩 떠올랐다. 동생 이브(Yves)와 함께 이를 실행에 옮겼고 컬러풀한 테니스 슈즈는 기대 이상으로 잘 팔렸다. 1986년에 내 생애 첫 가게를 오픈했고, 당시 빈티지 밀리터리 아이템을 함께 판매했다.

 

이렇게 큰 규모의 브랜드로 성장한 배경에는 고집스럽게 지켜온 철학이 있을 것 같다. 브랜드의 기반을 다져준 테니스 슈즈는 매 시즌 다채로운 프린트와 컬러로 재탄생한다. 이는 전 세계를 여행하며 다양한 영감을 채집하고 5분마다 아이디어가 샘솟는, 즉 언제나 새로운 것을 찾는 내 삶의 방식과 일치한다. 1989년 파리 마레 지구에 라이프스타일 컨셉트 스토어 ‘Home Autour du Monde(Home Around the World)’를 오픈한 이래 그 곳에서 벤시몽의 컬렉션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서 찾아낸 제품들을 판매한다. 유행이나 세월에 구애받지 않고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는, 그리고 새로운 행복을 줄 수 있는 제품을 소개하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다.

 

2016 S/S 레디투웨어 컬렉션.
2016 S/S 레디투웨어 컬렉션.

2016 S/S 시즌 벤시몽의 레디투웨어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이번 시즌 컬렉션은 워크웨어에서 영감을 얻은 인디고 데님, 사하라 사막이 떠오르는 아프리칸 사파리 룩, 1970년대 풍의 히피 시크, 블루와 화이트가 어우러진 세일러 스타일까지 네 가지 테마로 구성했다.

 

그동안 샤넬, 아네스 베, 10 꼬르소 꼬모, <밀크> 매거진 등 다양한 파트너와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여왔다. 최근 장 폴 고티에와의 협업은 어떻게 진행된 건가? 수년 전 테니스 슈즈 탄생 25주년을 기념해 장 폴 고티에와 협업했었다. 이번이 두 번째인데 두 브랜드의 상징인 벤시몽의 테니스 슈즈와 장 폴 고티에의 스트라이프가 만나면 흥미로울 것 같아 함께하게 되었다. 이처럼 다른 이들과 힘을 합치면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내기 때문에 경계 없는 협업을 즐긴다. 언젠가 한국 디자이너와도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꼭 선보이고 싶다.

 

콜라보레이션 이외에도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갤러리 S.BENSIMON을 비롯해 전시 기획까지 여러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앞으로 특별한 계획이 있다면? 글쎄, 벤시몽 호텔이나 레스토랑을 오픈하게 될지 나도 모를 일이다.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1606mcmafamh16_08
도쿄 기오이초에서 열린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

열네 살의 나이에 고향을 떠나 숲길을 따라 파리까지 2백80마일에 달하는 거리를 2년 동안 걸어간 소년이 있다. 소년은 이후 오랜 시간 동안 다양한 경험을 쌓고 포장용 나무 상자를 만드는 장인 밑에서 배우며 일하게 된다. 그리고 청년이 된 그는 ‘깨지기 쉬운 물건을 안전하게 패킹합니다. 패션 제품 짐 꾸리기 전문입니다’ 라는 문구로 광고를 하며 자신의 사업을 시작한다. 기나긴 여정 끝에 파리에 도착하고, 다시 긴 시간 동안 짐을 보호하는 나무 상자 만드는 법을 배운 그가 바로 루이 비통이다. 세계적인 럭셔리 패션 하우스 루이 비통은 소년 루이 비통의 여정에서 시작된 셈이다. 파리 그랑 팔레에서 루이 비통의 역사를 담은 전시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가 열렸다. 올리비에 사이야르(Olivier Saillard)가 큐레이팅한 데 이어 도쿄에서 4월 23일부터 6월 19일까지 이 전시가 열린다. 전시가 열린 공간은 일본에서 가장 먼저 선보인 루이 비통 매장이 있던 자리다.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는 루이 비통의 시작과 현재를 방대한 컬렉션과 함께 보여준다. 그 컬렉션은 루이 비통이 직접 나무로 만든 평평한 트렁크부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디자인한 최근 컬렉션까지 브랜드의 역사가 고사란히 담겨있다. 인도 왕족이 들고 다니던 찻잔과 찻주전자를 담을 수 있는 트렁크, 자동차가 주된 여행의 교통수단이던 시절 여분의 타이어를보관하기 위해 만든 가방, 마르셀 프루스트가 여행하면서 글을 쓸 수 있도록 자그마한 책장과 책상이 되어주기도 하는 트렁크와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mine’이라는 태그를 달아놓은 그녀의 소장품까지 역사와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컬렉션이 가득하다.

 

루이 비통의 이 흥미로운 전시는 책으로도 만날 수 있다.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를 바탕으로 제작한 앨범 한 권에는 전시 내용이 해설과 함께 생생하게 담겨 있다. 전시를 소개한 책은 아니지만 <여행의 정취>에도 루이 비통의 역사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책에는 프루스트가 <읽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언급한 ‘새로운 교통수단이 풍경을 망칠 것’이라는 말이 인용되기도 했다. 그의 생각과 달리 새로운 교통수단은 더 다채로운 풍경을 만들어냈다. 주로 마차를 타고 여행을 다니던 시절에는 뚜껑이 평평하지 않고 둥근 트렁크를 제작했고 요트를 타고 대양을 횡단하던 이들을 위해서는 배 위의 한정적인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캐빈 트렁크를 고안하기도 했다. 이때 여행을 하면서 생기는 빨랫감을 보관할 수 있는 ‘스티머 백’을 디자인해 트렁크 안쪽에 집어넣었다가 빨래가 생기면 꺼내어 쓸 수 있도록 했는데, 이 가볍고 실용적인 스타일은 현대의 핸드백 디자인에 영향을 미쳤다.

 

1606mcmafamh16_05
전시에는 교통수단에 따라 달라지는 여행의 풍경이 담겨 있다.

기차가 생기면서 트렁크는 다시금 디자인의 변화를 겪는다. 보다 많은 짐을 편리하게 실을 수 있게 되면서 다양한 옷과 액세서리를 담을 트렁크가 필요하게 되었고, 간편하게 객실에 들고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손가방도 필요했다. 새로운 교통수단에 따라 달라진 가방 디자인은 디자인에 발명이 더해진 결과물이다. 루이 비통의 아카이브를 풍요롭게 하는 것은 교통수단의 변화만은 아니다. 동시대를 살아간 예술가들에게도 영향을 받았다.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프랑수아즈 사강 등이 사용한 라이브러리 트렁크와 지휘자의 지휘봉을 담을 수 있도록 특별히 제작한 지휘자 트렁크 등에서는 예술을 대하는 루이 비통의 특별한 태도가 엿보인다. 전시 아카이브에서 흥미로운 것 중 또 하나는 루이 비통의 손자인 가스통 루이 비통의 컬렉션이다. <먼 옛날부터오늘까지 이르는 여행(Travel from Olden Times to Our Times)>이라는 책을 쓰기도 한 그는 여행을 좋아했으며 오래된 트렁크와 여행 소품, 여행지에서 모은 라벨을 꼼꼼하게 수집하기도 했다. 그의 수집물 중에는 ‘트렁크에서 발견된 시체’같은 트렁크와 관련된 온갖 사건, 사고 기사를 스크랩한 것도 있다.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에는근 2세기에 걸쳐 채워진 루이 비통의 아카이브와 그 안에 담긴 그 시대의 모습 그리고 그 아카이브를 채운 것들과 함께한 사람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도쿄 편

1606mcmafamh16_12

여행에 대한 루이 비통의 애정은 지금도 식을 줄 모른다. 루이 비통의 여행 가이드북 <시티 가이드>는 화려한 색감과 감각적인 사진, 독특한 종이 질감만으로도 소장하고 싶은 여행 책이다. 책에는 오랜 시간 한자리를 지킨 공간부터 새로운 힙 플레이스, 누구나 다 아는 유명한 곳부터 오로지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에만 소개된 장소까지 빼곡하게 소개되어 있다. 책 뒤에는 옷을 개는 법까지 일러스트로 위트 있게 그려 넣었다. 도쿄에서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전시가 열리는 기간에는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도쿄’ 앱을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앱을 이용하면 책에 소개된 장소를 찾기 수월할 뿐 아니라 ‘24시간 동안 머문다면 반드시 가야 할 곳’처럼 여행 스팟이 색다르게 정리되어 있어 요긴하다.

연관 검색어
, ,

발렌티노의 예술

1606mcmadamd02_12

메종 발렌티노의 아이코닉한 락스터드가 예술과 만났다. 공연 예술가 바네사 비크로프트와 협업해 ‘락스터드 언타이틀 캡슐 컬렉션’을 선보인 것. 깨진 도자기에 금가루를 발라 이어 붙이는 일본의 ‘긴쓰기(Kintsugi)’ 세공에서 영감을 얻어 흰 셔츠부터 베이지 트렌치코트, 회색 티셔츠 등 12가지 에센셜 아이템을 바느질 대신 골드 스터드 장식으로 마무리했다.

컬렉션 론칭과 더불어 뉴욕 아카데미 오브 아트에서 바네사 비크로프트가 기획한 공연 <VB_발렌티노_언타이틀 01>을 펼쳤는데, 배우 에밀리 모티머와 그녀의 남편 그리고 거리에서 캐스팅한 25명의 일반인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공연 장면을 포착한 이미지와 영상은 일부 발렌티노 매장에 전시될 예정이며, 예술적인 감성이 녹아든 이 캡슐 컬렉션은 5월 중순부터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