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티셔츠의 진가

햇볕에 잘 말린 화이트 티셔츠 한 장. 그 안으로 머리를 쓱 집어 넣을 때 느껴지는 보드라운 감촉과 냄새, 그리고 그 청결한 기 운을 좋아한다. 새로 산 것이든 오래 입은 것이든 정갈하고 깨끗한 화이트 티셔츠 한 장을 단출하게 즐길 수 있는 건, 이 여름이 주는 특권이자 기쁨! 세 개가 한 세트인 헤인즈와 유니클로의 남성용 티셔츠 중에 제일 작은 사이즈를 골라 싼값에 한 팩을 구입해두면 여름 맞을 채비를 꽤 했다는 생각에 든든하다.

바쁜 아침엔 손에 잡히는 대로 즐겨 입는 데님이나 쇼츠에 더하고, 플립플롭이나 버겐스탁을 신으면 현관을 나서는 발걸음부터 가볍고 상쾌하다. 그런가 하면, 깐깐하게 고른 값비싼 화이트 티셔츠는 멋내기 용으로 그만이다. 순간 지갑을 열기가 꽤 망설여져도 막상 입고 나면, 사르르 떨어지는 남다른 핏과 예민한 디테일에 반하고 마니 이 또한 여름이면 포기할 수 없는 소비임이 분명하다. 또 잘빠진 블랙 슬랙스에 스틸레토 힐을 골라 신고 때론 붉은 립스틱까지 바르면 그간 너무도 필수적이고 평범해서 몰랐던 화이트 티셔츠의 또 다른 진가를 맛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화이트 티셔츠를 떠올리면 어떤 모습이 그려지는가? 공식처럼 청바지와 함께 매력적인 청춘의 얼굴들이 연상된다면 이 수수한 티셔츠 한 장이 지닌 멋을 결코 모르지 않는다는 얘기. 매끈하게 빚어 올린 머리에 꼭 맞는 화이트 티셔츠와 리 바이스 데님을 즐겨 입었던 제임스 딘, 크롭트 톱처럼 밑단을 묶어 입곤 했던 제인 버킨의 자유로운 옷차림을 떠올려봐도 좋다. 장식을 배제한 화이트 티셔츠가 어떤 스타일에도 매끄럽게 융화되는 도화지 같은 매력을 지녔다면, 그림이나 슬로건이 더해진 화이트 티셔츠는 자신이 어떤 개성과 취향을 가진 사람인지 대변한다. 게다가 모처럼 젊은 기분을 내고 싶다면, 짓궂은 레터링이나 화려한 그래픽만 한 것도 없으니까.

 

최근엔 브랜드 로고를 재치 있게 변형한 스트리트풍의 그래픽이나 과감한 해체와 재구성을 시도한 아방가르드 터치도 여럿 눈에 띄니 스타일에 따라 고르는 묘미도 한껏 즐길 수 있다. 그래서 에디터는 무얼 골랐느냐고? 네크라인 밴드가 짱짱한 헤인즈의 담백한 ‘베티’ 티셔츠, 양옆이 절개된 자크뮈스 의 비대칭 하이넥 티셔츠, 그리고 <젠틀우먼> 매거진과 선 스펠이 함께 만든 30수 면 소재의 말끔한 화이트 셔츠를 점 찍어뒀다.

누군가에겐 모두 다 비슷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진짜 멋은 한 끗 차이라고 저마다 다 다른 소유와 소비의 이유를 지녔음은 물론이다. 그러니 옷장에 채우고 채워도 모자란 게 있다면 바로 이 화이트 티셔츠 아닐까. 화이트 티셔츠 한 장 입기에 딱 좋은 계절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끝내주게 예쁜 수영복

1606mcmadamd02_08

SWEET RETRO

블랙 플라워 패턴 비키니 79만원, 레몬 패턴의 원피스 수영복 가격 미정 모두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1606mcmadamd02_10

POP POP

멀티컬러 스트라이프 비키니 상의 2만9천원, 하의 2만5천원 자라(Zara), 샛노란 홀터넥 비키니 가격 미정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1606mcmadamd02_07

BOHEMIAN RHAPSODY

보헤미안풍의 에스닉 패턴이 더해진 비키니 모두 가격 미정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1606mcmadamd02_09

LOVELY TOUCH

레이스 장식 홀터넥 수영복 4만9천원, 플라워 패턴 비키니 상의 1만7천원, 하의 1만5천원 모두 에이치앤엠(H&M).

 

1606mcmadamd02_11

MONO CHIC

레이스업 홀터넥 원피스 수영복 4만5천원 자라(Zara), 스포티한 블랙 스윔웨어 상의 10만9천원, 하의 7만원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연관 검색어
,

<엑스맨>과 <시빌 워>로 보는 히어로 스타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