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의 맛집을 소개합니다! : 5월 둘째주

안 AHN


연남동 주민들이 요즘 가장 사랑하는 베트남 레스토랑으로, 베트남계 캐네디언인 두 청년이 어머니의 레시피를 그대로 펼쳐보이는 아늑한 공간이다. 알록달록한 식기도 그렇고 화분과 꽃으로 무심하게 꾸민 인테리어 센스 또한 매력 만점.

위치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262-13
전화번호 070-4205-6266

 

무쪼 & 사토 MUZZO & SATTO

이태원 소방서 맞은편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무쪼가 새롭게 보태니컬 무드를 더한 인테리어로 새단장했다. 다양한 식물들이 테이블과 벽면, 천장 곳곳에도 장식되어 있어 상쾌한 느낌이 가득하다. 이탈리아 남부 출신의 의욕적인 셰프 덕분에 새로운 시즈널 메뉴가 자주 등장한다. 한편 2층에 자리한 바 사토에서는 6월까지 한정적으로 스패니시 진토닉을 선보인다. 그린 인테리어에 잘 어울리는 청량한 맛이다.

위치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199 1층, 2층
전화번호 무쪼 02-795-6164, 사토 02-749-3243

 

띤띤 TINTIN

마리끌레르 에디터들이 애정하는 경리단길 단골집 중 하나인 띤띤은 베트남 하노이 스타일의 요리를 선보인다. 면과 채소를 국물에 적셔 먹는 하노이 분차, 구운 돼지갈비와 계란후라이를 밥에 얹은 껌수엉, 매운 해산물 쌀국수인 분하이산 등 현지의 맛을 충실히 재현한 메뉴가 언제나 맛깔나다.

위치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13가길 23-6
전화번호 02-790-8709

 

독일주택 

공연장과 극단이 모여 있는 혜화역 근처,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오래된 주택을 개조한 독일주택은 특히 햇빛 좋은 날 들르면 한없이 느긋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와인과 맥주, 커피는 물론 간단한 식사도 가능하니 카페이기도 펍이기도, 레스토랑이기도 한 공간. 앞마당의 고양이처럼 가만히 앉아 멍하니 일광욕을 하고 싶어진다.

위치 서울 종로구 대명1길 16-4
전화번호 02-742-1933

 

장꼬마 JANGKKOMA

남산 소월길 바로 아래자락에 위치한 한식 레스토랑 장꼬마. 1층엔 4개의 바 좌석이 있고, 2층엔 10~12명이 여유있게 둘러 앉을 수 있는 널직한 테이블 하나가 전부다. 멋스런 자개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여러 무리의 손님들이 각자 식사를 즐기는 풍경이 독특한데, 식탁의 간격이 충분히 넓어서 서로 불편하지 않다. 명란버터라이스, 한우육회비빔밥이 인기 메뉴다.

위치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40길 53 프랭크타운 3호
전화번호 070-4153-6517

들을수록 빠져드는 일렉트로니카

Cash Cash <How To Love>

일렉트로닉 댄스비트와 1970년대의 펑키한 기타연주, 그리고 1990년대의 팝 사운드를 접목시킨 독특한 음악세계를 가진 3인조 그룹 캐시캐시가 데뷔 앨범 <Blood, Sweat & 3Years>의 발매를 앞두고 새 싱글곡을 공개했다. 곡 전체에 깔린 통통 튕기는 듯한 리듬이 매력적인데, 청량한 음색을 가진 스무 살의 신예 보컬 소피아 레이스(Sofia Reyes)의 피처링을 감상하는 재미 또한 좋다.

 

Shift K3y <Like This>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 중 무거운 비트가 굵직굵직하게 울려 퍼지는 사운드인 딥하우스를 주로 선보이는 영국 출신의 DJ 시프트 키. 그의 새 앨범에는 빠른 비트와 멀리서 들여오는 듯 몽환적인 멜로디, 뮤지션 특유의 넘실대는 그루브를 담아낸 곡이 담겼다. 유연한 변주가 반복되는 덕분에 다이내믹한 곡의 흐름에 푹 빠져볼 수 있다. 주목 받는 신예로 떠오른 뮤지션의 음악다운 트렌디한 사운드다.

 

Sebastien Tellier <Marie and the Castaways>

프렌치 발라드부터 신스팝에 이르기까지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넘나드는 프랑스 출신의 천재 뮤지션 세바스티앙 텔리에르가 영화 <Marie et les Naufragés>의 사운드 트랙을 제작했다. 괴짜라 불리며 독특한 음악적 행보를 이어온 세바스티앙 텔리에르의 음악에서는 특유의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동시에 왠지 모를 쓸쓸하고 어두운 감성이 풍긴다. 실험적인 스타일의 사운드를 선호하는 편이라면 2001년에 발매된 텔리에르의 데뷔앨범부터 다프트 펑크가 제작에 참여한 앨범 <Sexuality>까지 고루 들어볼 것.

 

Axwell Λ Ingrosso <Dream Bigger>

스웨덴 출신의 3인조 일렉트로닉 그룹 스웨디시 하우스 마피아(Swedish House Mafia)의 두 멤버로 이뤄진 프로젝트 유닛, 악스웰&잉그로소의 새로운 싱글앨범이 발매됐다. 전세계 EDM신의 최강자로 손꼽히는 이들의 수준 높은 음악성이 고스란히 담긴 앨범이다. 곡의 도입부부터 귀를 집중시키는 반복적인 비트가 돋보이는데, 강렬한 리듬의 기계음이 거침없이 흘러나와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든다.

 

Pet Shop Boys <Super>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팝 밴드 펫샵보이즈의 이번 앨범은 신스팝과 EDM사운드를 적절하게 섞어낸 음악으로 채워졌다. 펫샵보이즈 특유의 멜랑콜리한 감성과 1990년대의 음악을 떠올리게 하는 신스팝 사운드, EDM의 트렌디한 비트감과 기계 효과음이 절묘하게 어우러진다. 1990년대의 낭만을 노래한 ‘The Pop Kids’와 런던에 사는 20대 청춘의 모습을 그린 ‘Twenty-Something’은 이번 앨범에서 꼭 들어봐야 할 트랙이다.

 

연관 검색어
,

돔 페리뇽 박스 안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돔 페리뇽의 와인메이커는 무슨 일을 하는지 궁금해요.
돔 페리뇽에는 한 명의 셰프 드 꺄브와 5명의 와인메이커가 있어요. 우리는 샴페인을 만드는 모든 과정을 매우 긴밀하게 협의하고 진행하죠. 그 외의 일정은 좀 달라요. 리샤 지오프로이는 작년에 페란 아드리아와 했던 ‘This is not a dinner’처럼 창의적인 작업을 하고, 2명의 메인 와인 메이커들은 하우스들의 모든 작업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전 세계를 다니며 사람들과 소통을 많이 해요. 또 다른 3명의 와인 메이커는 와인을 만드는, 좀 더 테크니컬한 부분에 집중하고요.

테이스팅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오전 11라고 하죠. 돔 페리뇽의 와인메이커들은 몇 시에 테이스팅을 하나요?
사람마다 다르지만 주로 그 시간에 해요. 점심 먹기 전, 배고플 때 감각이 제일 예민하니까요.

그럼, 빈티지를 결정하기 위해 숙성되고 있는 와인을 얼마나 자주 마셔보나요?
해외에 있을 때 빼고는 매일 테이스팅해요. 블렌딩이 되기 전의 스틸 와인과 블렌딩된 뒤의 와인을 체크하며, 어떻게 변화되고 있고, 언제 어떻게 블렌딩을 할 지를 정하죠. 중요한 결정은 해마다 3번이에요. 8월엔 우리가 추수를 언제 할 지 포도를 맛 보고, 추수를 한 뒤 5월 즈음엔 스틸 와인과 블렌딩 와인을 맛 보며 이번 년도에 빈티지를 만들지 결정해요. 가장 중요한 건 마지막 인데, 이 와인들을 언제 출시해야 완벽할 지 정하는 거에요.

그 중대한 결정의 순간을 즐기는 편인가요?
꼭 좋은 풍경 사진을 찍었을 때 느끼는 희열이랄까요? 완벽한 사진을 찍으려면 먼저 좋은 장소를 찾아서, 빛과 자연의 움직임이 가장 좋은 순간을 놓치지 않고 셔터를 눌러야 하니까요.

돔 페리뇽은 숙성되면서 세 번의 절정을 맞는다고 들었어요. 7년 이상, 12년 이상, 20년 이상 정도쯤에요. 이 즐거움을 모두 누려본 당신의 경험에 대해 듣고 싶어요.
우리도 살면서 인생의 빛나는 순간들이 있듯이 돔 페리뇽도 그 맛에 있어서 플레니튜드라는 세 번의 절정의 순간들을 맞아요. 이 시기에 따라 첫 번째 순간이 왔을 때 그 빈티지를 출시하고, 두 번째, 세 번째 순간이 올 때마다 P2와 P3를 출시하죠.
재미있는 건 모든 사람의 삶이 다르듯 빈티지에 따라 절정의 순간 또한 다르다는 거에요. 2006년 빈티지의 경우 9년을 숙성 시켰지만, 다른 빈티지는 8년을 숙성하거나 7년을 숙성하고 출시했거든요. P1은 조화가 가장 잘 어우러진 순간이고, P2는 좀 더 돔 페리뇽 다운 면모의 강렬한 에너지가 넘치는 순간이에요. 그리고 P3는 돔 페리뇽의 모든 면면을 느낄 수 있는 복합적인 순간이죠.

1998년 빈티지는 12년 동안 숙성된 다음 4년의 안정기를 거쳐 출시되었네요. 어떻게 맛이 이렇게 더 선명하고 강렬해질 수 있죠?
바로 그게 돔 페리뇽의 힘이죠. 이 와인이 지닌 모든 향과 맛이 더욱 예리하고 다양해질 수 있도록 숙성한 것이 와인 메이커들의 의도이기도 하고요.

이렇게 오랜 시간 숙성된 샴페인은 음식과 매칭하기가 특히 더 까다롭죠. P2 1998은 오롯이 샴페인만 즐겨야 할까요, 아니면 요리와 함께했을 때 그 맛을 더 잘 느낄 수 있을까요?
둘 다 좋아요. 즐거움이 다르니까. 요리하지 않고 곁들이기 좋은 식재료는 캐비어, 하몽, 올리브에요. 캐비어는 크리미하면서도 짭짤한 맛이 P2의 균형잡힌 미네랄을 아주 잘 살려주기 때문에 돔 페리뇽과 가장 잘 어울리는 식재료죠. 하몽은 2~3년 정도 숙성시킨 것이 좋은데, 비계의 풍미가 P2의 선명한 맛과 아주 잘 어우러지거든요. 올리브는 기본적으로 어떤 와인과도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P2 1998과 잘 어울리지 않는 음식도 있을 것 같아요.
저와는 생각이 다르지만 다른 와인 메이커들은 아스파라거스가 돔 페리뇽과 맞지 않는다고 해요. 와인의 쓴 맛이 좀 더 강조된다고 하더라고요.

와인메이커로서 P2 1998을 마시는 성스러운 순간에 대해 귀띔해주고 싶은 팁이 있을까요?
샴페인은 꼭 기념일에 마시는 게 아니에요. 특별한 날은 마시는 사람이 정하는 거라고 생각해요. 인생은 한 번인데, P2를 마시기 위해 너무 기다릴 필요는 없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