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떠나고 싶은 도시

세비아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중심 도시 세비아. 플라멩코가 시작된 곳이자 투우 경기로 365일 북적이는 뜨거운 도시죠. 세비아에서는 식탐이 치솟는데, 허름한 동네 선술집부터 트렌디한 바, 수백 년 역사를 지닌 레스토랑까지 매력 넘치는 식당들이 대거 포진해 있기 때문이에요. 간판 불문! 어디를 들어가도 기대 이상의 접시를 내오는 세비아에서는 기본 삼시오끼는 먹어야 합니다.

 

포틀랜드

힙스터 의 도시이자 킨포크 의 고향. 언제든 한껏 느긋한 한때를 보낼 수 있는 포틀랜드 입니다. 에이스호텔 로비에서 스텀프타운 커피를 마시고 도심 산책에 나서니, 빈티지인테리어 숍과 힙한 레스토랑이 골목마다 숨어있네요. 관광객으로 스치듯 지나치기보다도 오래 머물고 싶은 편안한 매력의 도시입니다.

 

시애틀

비내리는 낭만의 도시 시애틀 로만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화창한 날도 정말 좋더라고요! 수산시장, 스페이스니들 타워는 물론이고 공공도서관조차도 너무나 멋진 디자인을 자랑합니다. 스타벅스 1호점도 빼놓을 수 없는 코스죠! 무엇보다 골목골목 숨겨진 맛집 찾는 재미가 가득한 여행이니 시애틀로 휴가계획 세워보면 어떨까요?

 

오사카

오사카는 짧은 주말 여행으로 다녀오기 딱 좋은 가까운 여행지죠. 도톤보리와 신사이바시 거리의 오코노미야끼 맛집부터 한적하게 걷기 좋은 강가의 산책길까지, 오사카의 숨은 골목들은 일상 그대로의 자연스러운 풍경을 유지하고 있네요. 곳곳에 맛집으로 가득한 오사카에서는 다양한 요리를 맛보는 재미도 쏠쏠해요. 간사이 지방의 명물인 꼬치튀김 쿠시카츠, 뜨끈뜨끈한 타코야끼는 여행이 끝난 후에도 오래 생각날 정도로 맛있어요.

책에서 발견한 채식 요리

콜라주가 된 요리 <The Art of Cooking with Vegetables>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라르페주(L’Arpège)’의 셰프 알랭 파사르(Alain Passard)의 채소 요리책이다. 알랭 파사르는 2001년부터 자신의 레스토랑에서 육류 메뉴를 모두 없앴다. 그리고 오직 자신의 농장에서 재배한 채소만으로 요리를 한다. <The Art of Cooking with Vegetables>에는 그의 48가지 채소 요리 레시피가 담겨 있다. 아스파라거스와 배, 레몬, 블랙베리, 비트, 빨간 감자 등 색과 모양이 다양한 채소를 활용한 요리들을 소개하는데, 특이하게도 이 책에는 음식 사진이 없다. 알랭 파사르가 직접 콜라주한 작품이 음식 사진을 대신한다.

 

느리게 요리하기 <이탈리아 할머니와 함께 요리를>

이 책의 시작은 저자가 어린 시절 이탈리아에서 열린 결혼식에 가서 먹게 된 와인에 절인 딸기다. 색색의 쌀을 맞으며 교회를 나서는 신부와 시끌벅적 결혼식을 즐기는 하객들, 그리고 그렇게 결혼식을 즐기는 와중에 신발 위로 떨어진 와인에 절인 딸기가 이 책을 지은 제시카 서루의 이탈리아에 대한 첫 기억이다. 이후 성인이 된 그녀는 따뜻한 어린 시절 추억으로 남아 있는 이탈리아로 요리 여행을 떠나 롬바르디아, 피에몬테, 토스카나 등 아홉 개 지역에서 이탈리아의 손맛을 알려줄 할머니들을 만나 요리를 배운다. 할머니들의 요리 중에는 설탕과 와인을 얹은 딸기에 휘핑크림이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곁들여 먹는 프라골레 알 비노, 감자와 양파, 근대 등을 넣어 따끈하게 먹는 야채수프, 붉은 양배추와 사과를 넣어 만든 카볼로 로소 등이 있다. 책 속의 이탈리아 요리도 흥미롭지만 할머니들과 작가가 교감하는 과정에 더 끌린다.

 

향신료의 마법 <카레 쿠킹 북>

나일 요시미가 지은 카레 쿠킹 북. 도쿄에서 태어났지만 인도 국적을 가지고 있고 인도의 고급 호텔에서 셰프로 일한 적이 있으니 걸쭉한 일본식 카레가 아니라 인도 정통 카레 레시피가 담긴 책이다. 요시미가 전하는 인도 카레 만들기의 가장 기본적인 팁은 양파가 연한 갈색을 띨 때까지 볶는 거다. 양파만큼 중요한 건 토마토 볶기. 양파와 토마토가 들어가지 않는 카레가 거의 없으니 이 둘만 잘 활용해도 제대로 된 카레를 만들 수 있다. 써는 건 대충 썰어 넣어도 재료가 완전히 뭉개져 진하고 걸쭉한 상태가 될 때까지 볶아야 하는데, 물이나 우유를 넣지 않고 토마토만 사용해도 수분이 충분한 카레를 만들 수 있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레시피 중에는 채식 카레 ‘달’도 있다. 녹두로 만드는 카레인데 자극적이지 않아서 흰 쌀밥에 비벼 먹기 좋다. ‘차나 마살라’도 채식 카레인데, 병아리콩으로 만든다.

 

소박한 음식 이야기 <바쁜 날에도 배는 고프다>

책 제목이 딱 마감 때 내 마음이다. 아무리 써내야 할 원고가 쌓여 있어도, 마감 날짜가 빛의 속도로 달려와도 이상하게 배가 고프다. <바쁜 날에도 배가 고프다>는 요리책이라기보다 지은이 히라마쓰 요코의 에세이다. 책에는 히라마쓰 요코가 사랑하는 음식들이 등장하는데 하나같이 화려하지 않고 소박한 것들이다. 이를테면 차가운 물 대신 잘 익은 토마토를 잘라 소금을 살짝 뿌려 10분 정도 두었다가 먹는 소금 토마토나 바쁜 하루를 보내고 기력이 다한 상태로 집에 돌아온 날 만들어 먹는 우엉과 연근, 당근 등의 뿌리채소를 넣어 만든 맑은장국, 영양제는 먹지 않아도 건강을 위해 꾸준히 챙겨 먹는다는 견과류와 소금에 살짝 절인 당근에 레몬즙과 올리브 오일을 넣어 만든 당근 샐러드 같은 것 말이다. 이 책은 이 요리들에 대한 에세이이자 위안이 되어주는 집밥에 대한 이야기다.

연관 검색어
, ,

가지고 싶은 술

1605dailcunjw03_12

1800EA

이토록 예쁜 병에 담긴 술이라니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데킬라 브랜드 1800이 세계적인 아티스트과의 협업으로 선보이는 에디션 ‘1800EA(Essential Artist)’의 일곱 번째 아티스트는 바로 키스 해링(Keith Haring). 이번 ‘1800 EA 키스해링’은 총 1,800병만 한정으로 판매된다. 1980년대의 예술계를 풍미했던 작가 키스 해링의 작품을 예쁜 데킬라 보틀로 간직할 수 있다니 놓치기 아쉬운 기회다.

 

1605dailcunjw03_11

1 라 마르카 프로세코 La Marca Prosecco

스파클링 와인 최초로 와인스펙테이터 100대 와인에 선정됐다. 이탈리아 유명 화이트와인 생산지인 베네토 지역에서 생산한 와인으로 풋풋한 청사과와 상큼한 배향, 달콤한 꿀향이 먼저 퍼지는데, 향기만큼 달지 않은 것이 특징. 에피타이저나 디저트용으로 즐기기 딱 좋다. 초반의 강렬한 기포도 매력적!

2 산타 디그나 에스테라도 로제 스파클링 Santa Digna Estelado Rose Sparkling

패키지부터 잔에 담긴 핑크색까지 여성 취향을 집중 공략한 로제 스파클링 와인이다. 스페인 유명 와인 생산자인 미구엘 토레스Miguel Torres가 칠레에서 전통 샴페인 제조 방식으로 생산했다. 옅으면서 부드러운 핑크빛이 매력적이다. 500년 전통의 칠레 대표 품종인 파이스Pais로 빚었는데 로제 와인치고는 비교적 덜 달아 편하게 마시기 좋다.

3 산테로 피노 샤르도네 스푸만테 Santero, Pinot Chardonnay Spumante

<신의 물방울> 15권에 등장한 스파클링 와인으로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한다.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역 산테로 사의 대표 와인으로 달콤하기보다 깔끔하고 드라이한 스타일로 청량한 와인을 선호하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레몬과 살구향이 은은하게 퍼지고, 에피타이저 뿐만 아니라 메인 요리와도 무리 없이 어우러진다.

 

1605dailcunjw03_07

1 구스 IPA GOOSE IPA

그레이트 아메리칸 비어 페스티벌(Great Amer­ican Beer Festival)에서 무려 6번이나 수상한 실력파(?) 맥주. IPA의 특유의 풍성한 맛과 향이 고스란히 담겼다. 구스 IPA는 입술에 닿는 순간부터 과일향이 달큼하게 전해오는데, 한입 가득 머금으면 드라이한 몰트향이 입안을 감싸고 홉의 여운이 입맛을 한층 강하게 돋운다. 그야말로 자꾸 땡기는 맛있는 맥주다.

2 소피 Sofie

다량의 오렌지 필과 함께 숙성시켜 향긋한 맛을 최대로 끌어올린 스파클링 에일 소피. 시트러스의 싱그러운 산미와 알싸한 홉의 풍미가 묘한 조화를 이룬다. 첫 맛이 가볍고 깔끔한 편인데 부드러운 바닐라 향이 코끝까지 전해오는 소피의 끝 맛은 고급스러운 샴페인을 마시는 듯한 느낌을 안긴다.

3 홍커스 에일 Honkers Ale

영국 시골의 오래된 펍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홍커스 에일(Honkers Ale). 풍성한 과일향이 스며든 홉 아로마와 짙은 몰트향이 완벽하게 어우러지는 맥주다. 톡 쏘는 듯 술술 넘어가는 맛이 훌륭한데, 부드러운 바디감을 가진 맥주라 고기나 생선, 디저트 등 여러 요리와도 잘 어울린다.

 

1605dailcunjw03_03

1 샹동 써머 2016 Chandon Summer 2016

모엣&샹동 하우스의 제조 노하우와 호주 테루아의 조화로 탄생한 스파클링 와인 ‘샹동’. 45종의 베이스 와인을 블렌딩한 후 18개월동안 병에서 숙성시켜 완성하는 샹동은 고기나 해산물, 과일, 디저트 등 모든 종류의 요리와 쉽게 곁들일 수 있다. 시원한 바다의 감성을 담아 디자인한 새로운 보틀은 보기만해도 기분이 경쾌해진다.

2 모엣 로제 리미티드 에디션 플라밍고 Moët Rosé Limited Edition with flamingos

강렬한 핑크색 플라밍고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병에 담긴 모엣&샹동 로제 샴페인. 일반 사이즈 600병과 미니 모엣 사이즈 900병만 한정으로 출시됐다니 더욱 소장하고 싶어 진다. 화사한 과일 향과 깊이 있는 풍미가 느껴지는 로제 샴페인의 맛까지 고스란히 담아낸 탐나는 샴페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