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어도 세 번 결혼합시다

1606mcmalimk17_01

“나 결혼해.” 친구가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 사람이 내 사람이다!’ 하고 공표하는 잔치, 가족으로서 책임과 의무가 명징하게 주어지는 사회적 관계의 시작이다. 홍신자의 춤을 동경하며 마흔 살에 자살로 생을 마감하겠다던 자유연애주의자 동창생 K는 30대 중반에 한 남자의 여자가 되었다. 결혼을 앞두고 모인 술자리에서 K가 “평생 한 남자만 사랑할 수 있을까?” 하고 주정하기 전까지만 해도 그녀는 사랑을 쟁취한 승리자,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예비 신부였다.

결혼하면 가정을 유지하고 자녀를 양육할 책임과 의무가 따른다는 면에서 결혼은 사랑의 결실인 동시에 끝이다. 모두가 인정하는 사랑의 지속성이 다시 회복되는 순간은 오로지 이혼뿐이다. 남편과 아내만을 평생 사랑하며 행복하게 사는 부부도 있다. 하지만 기대수명 1백 세 시대에 한 사람과 60년 이상 산다는 것은 어쩌면 신화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더욱이 살면서 평균 서너 번의 ‘빅 러브’가 찾아온다고 하지 않는가.

미래 시대의 결혼 문화를 바라보는 흥미로운 전망이 있다. 전 세계 미래 학회장 파비엔 구 보디망에 따르면 인간의 기대수명 증가에 따라 미래에는 서너 번 결혼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는 것. 아이들의 공동 양육을 위해 전 배우자와 아이들이 모두 모여 사는 가정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결혼 제도 자체가 미래의 흐름에 적합하지 않은 것이다. 1인 가구 비율이 40%가 넘는 북유럽을 보면 적어도 유럽에서만큼은 결혼의 의미가 점점 흐려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혼을 권장하는 것은 아니다. 관계를 지속하는 것이 무의미해졌을 때, 결혼생활을 끝내지 않고 참고 버티는 과오를 범하지 않기를 바랄 뿐. ‘내가 누구 때문에 이렇게 참고 살았는데!’ ‘내가 너희를 어떻게 키웠는데!’ 하는 원망이 커질수록 그 화가 질병이 되어 몸을 망치는 경우를 참 많이 봤다. 자녀가 부모를 봉양하고, 부모가 육체적 에너지를 상실했을 때 돌보는 것이 자식의 도리라고 여기던 시대는 지났다. 독립할 나이가 될 때까지 자녀를 잘 양육하는 것이 부모의 의무지만, 그 이후 개인의 행복은 스스로 찾아야 한다. 내 옆의 동반자, 내가 사랑하고 나를 사랑하는 파트너와의 관계가 중요한 이유다.

그것을 가장 잘 실천하는 내 친구가 비앙카다. 그녀는 멕시코 아카풀코 출신으로 독일에서 함께 공부했다. 남미 특유의 원초적 생기발랄함을 지닌 그녀가 8년 전 당시 열다섯 살 연상인 독일인 남자와 결혼했는데, 얼마 전 두 번째 결혼식 청첩장을 보내왔다. 일곱 살 된 아들을 둔 그녀는 이혼 사유를 묻는 질문에 “Move on and change your life”라고 답했다. 이제 열 살 연하의 남자와 결혼을 앞둔 그녀가 좇는 것은 ‘개인의 행복’이다. 불행한 상태에 머물러 있기보다 새로운 행복을 찾는 것이 아들에게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 믿는다.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시나리오도 그와 흡사하다. 평생 격조 있는 연애만 반복할 수 없다면, 최소한 세 번 결혼하기. 자녀 계획을 함께 설계하고 양육의 책임을 성실하게 다할 수 있는 첫 번째 남편. 최소한 그는 가족을 건강하게 책임질 수 있는 경제적, 사회적 조건을 갖춰야 한다. 삶의 안정기에 접어들었을 때는 오롯이 순수한 사랑과 욕망에 행복을 걸 수 있는 두 번째 남편. 공동의 자녀를 가져야 한다는 심리적 압박과 경제 문제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상태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노년이 되어 병원에 입원할 때 대신 수속을 밟고 휠체어를 밀어주는 친구 같은 남편. 이때는 섹스보다는 취향과 대화가 통하는 동무로서 해야 할 역할이 더 강조된다.

결국, 더 사랑해야 하는 시대다. 인생에 찾아오는 ‘빅 러브’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스스로 행복을 찾는 진취적 결혼의 주인공이 되는 것. 분명한 것은 가면을 쓰고 현재의 고난을 견디는 고통보다 나의 컴포트 존(comfort zone)을 깨고 그 괴로움을 극복하는 시간이 훨씬 짧고 쉽다는 사실이다. 쿨한 이별은 없다. 하지만 이별이 있어야 사랑이 온다는 것은 진리다. 내가 그랬고, 수많은 여자가 증명하는 바다.

연관 검색어
, ,

작은 영화가 좋다

1606mcmacumk12_02

당신의 취향은 무엇입니까? 이 질문에 대답이 곧바로 나오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취향, 그게 뭐지? 타인과 다른 나의 취향은 뭐가 있을까? 현실은 대부분 베스트셀러 목록을 참고해 책을 사고, 블록버스터 흥행 순위를 참고해 영화를 보는 정도다. ‘작은 영화’에 대한 애호를 고백하는, 영화와 인문을 다룬 책 <작은 영화가 좋다>는 그런 면에서 취향의 나침반과도 같다. 이 안에서 길을 잃는다 해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책 속 어딘가에서 당신의 영화를 찾을 수 있을 것이며, 그 취향의 인장은 이른바 ‘천만 영화’가 하지 못한 방식으로 당신을 드러내 줄 것이다.

일단 ‘작은 영화’가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엄밀히 말해 영화에 크고 작음은 없다. 영화의 상영 시간에 따른 단편과 장편이 있긴 하지만. ‘작다’라는 개념은 그야말로 영화가 유통되는, 즉 상영관에서 관객을 만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상업적인 개념이다. ‘다양성 영화’라고도 불리는 이 ‘작은 영화’의 범주에는 대체로 저예산으로 제작된 독립영화나 큰 배급망을 통해 많은 상영관에 걸리지 못하는 영화가 들어간다.

여기서 가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작은 영화가 좋다>에 등장하는 영화 중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이 논란이 됐다. 해외의 영화 정보 포털사이트 imdb.com에 따르면 이 영화의 예산은 한화 3백87억원 정도다. 한국에서는 다양성 영화로 개봉해 77만 명의 관객이 들었는데, 웨스 앤더슨 감독 연출에 레이프 파인스, 빌 머레이 등 유명 배우가 출연하는 이 영화가 과연 ‘다양성 영화’로 분류되는 것이 맞느냐가 논란의 주제였다. 한편 이 책에서는 정우성 주연의 <마담 뺑덕>도 언급하는데, <마담 뺑덕>은 상영 당시 다양성 영화로 홍보한 작품이 아니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 지점이 있다. 책에서 언급된 벤 애플렉 주연의 <나를 찾아줘>는 미국에서도 흥행에 성공한 영화다.

결론적으로 이 책 <작은 영화가 좋다>가 다루는 영화들은, 저자인 영화평론가 오동진이라는 필터를 통해 걸러진, 하고 싶은 말이 분명한 영화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흥행 순위 1위에 오르고 1천만 명이 본 영화는 아니지만 알고 보면 재미있고 생각할 거리가 많으며, 어쩌면 당신의 ‘인생 영화’로 남을지 모르는 영화들이 이 책의 컬렉션이다.

 

1606mcmacumk12_01
<제로 다크 서티>

<작은 영화가 좋다>는 크게 일곱 대목으로 영화를 분류했다. ‘권력과 언론, 그 광기의 폭력’ ‘자본주의 해설서’ ‘사랑의 사회적 실천’ ‘인간의 존엄성’ ‘당신의 본능’ ‘젊어서도 사랑’ ‘늙어서도 사랑’이 그것이다. 사회와 시스템이라는 커다란 문제의식에서 시작해 개인의 나이 듦과 사랑이라는 이슈로 옮겨가는 구성인 셈이다.

미국의 오사마 빈 라덴 제거 작전을 다룬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제로 다크 서티>에 대해서 저자는 영화가 은근하게 묻고 있는 질문들을 꼬집는다.

‘오사마 빈 라덴이 은둔하고 있었던 곳은 파키스탄의 아보타바드였다. 이곳에 미국 해병이 침투했으니 엄연한 국가 침략이다. (중략) <제로 다크 서티>는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척하면서 동시에 그렇다면 이의를 제기해야 옳은 것이 아니냐는 듯, 슬쩍 농을 치듯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셈이다. 영화는 (중략) 엄격하고 철저한, 방대한 자료 조사를 통해 9·11 테러 이후 알 카에다와 이슬람권 국가를 공격했던 미국 사회의 광기를 증명하고 있다. 흔히 괴물을 없애다 보면 자신도 괴물이 된다고 하지만, <제로 다크 서티>를 보면 과연 괴물이 있기나 했는가에 대한 의문이 들고, 괴물은 오히려 미국이었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무엇보다 이렇다 할 평가나 해석 없이 사실 나열만 하고도 사람의 생각과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보면 캐서린 비글로우야말로 진정한 괴물임을 증명한 영화가 됐다.’

오동진의 통찰력과 유머 감각이 살아 있는 장은 뭐니 뭐니 해도 맨 마지막 ‘늙어서도 사랑’에 실린 글들이다. 40대 다큐멘터리 감독인 주인공 조쉬가 젊고 재능 있는 제이미라는 남자와 친해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위아영>을 소개하며, 저자는 진실을 알고 삶의 진리를 알면 이상하게도 자꾸 말이 꼬이게 된다고 말한다.

‘영화를 보고 있으면 노아 바움백(감독) 이 친구도 나만큼이나 인생을 모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것은 엄청난 친밀감으로 다가온다. 그런 것이다. 알고 있는 인생을 나누며 사는 게 아니라 나도 모르고 당신도 모르는, 모두 모르는 인생을 나누며 사는게 바로 더불어 사는 삶인 것이다. 그 가운데 깨달음이 있다.’

 

1606mcmacumk12_04
<유스>

이 책이 지닌 미덕 중 하나는 최근에 개봉한 작품까지 다룬다는 점인데, <유스>가 그중 하나다. 나이 든 작곡가가 고급 휴양지에서 겪는 일을 그린 이 영화에 대해 오동진은 이렇게 썼다.

‘<유스>는 젊은 시절을 이미 한참이나 지난 80대 노년부터 이제 막 젊음을 시작하는 20대 청춘까지 모든 세대가 삶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곰곰이 되새기도록 하는 작품이다. 그러면 되지않겠는가. 영화가 대체 그 이상 더 무엇을 해야 하는가.’

 

1606mcmacumk12_03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마지막으로, 이 책을 좋아할지 말지 결정할 수 있는 대목을 하나 귀띔하겠다. 바로 ‘머리말’이다. 영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의 로맨틱한 장면처럼 첫 키스를 한 뒤 여자의 머리를 마구 만졌지만 결국 더 이상 만남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기억이라거나 부산국제영화제 초창기 어느 술자리에서 ‘쟤 젊었을 때 정영일이야’라는 말을 들으며 지금은 고인이 된 영화평론가 정영일에 비교되었다는 사실에 못내 좋아했던 추억담에서 저자가 어떤 사람인지 엿볼 수 있다. 이 머리말이 마음에 들었다면 당신은 이 책을 가까운 친구처럼 믿고 의지하게 될 것이다.

재즈의 변신

1606mcmacumh12_05EUGENE THE CAT <SEOUL CARAVAN>

오스트리아의 5인조 혼성 밴드 유진 더 캣은 누 재즈를 대표하는 뮤지션 파로프 스텔라(Parov Stelar)가 소속된 그룹이다. 이들이 처음으로 발표한 앨범은 기타, 색소폰 연주로 만든 스윙 사운드와 일렉트로니카 비트로 채워졌다. 타이틀은 반갑게도 ‘서울 카라반’. 커버에는 한강의 이미지도 그려져 있다. 트랙을 연이어 듣다 보면 왠지 5명의 재즈 아티스트가 상상한 서울의 풍경이 아른거리는 듯하다. 한적한 여름밤에 잘 어울릴 것 같은 보드라운 사운드다.

 

 

 

1606mcmacumh12_04

GREGORY PORTER <TAKE ME TO THE ALLEY>

2014년 그래미 어워드에서 데뷔 앨범 <Liquid Spirit>으로 최우수 재즈 앨범 상을 수상했던 그레고리 포터가 두 번째 앨범을 발매했다. 스페인의 이비사(Ibiza)에서 일렉트로니카 뮤지션 디스클로저(Disclosure)와 함께 무대에 올라 선보인 곡 ‘Holding On’ 또한 재즈 버전으로 편곡되어 실렸다. 프렌치 하우스의 대표적인 DJ 프레드 폴크(Fred Falke)가 작업에 참여한 곡 ‘Don’t Lose Your Stream’도 놓칠 수 없는 트랙이다. 9월에는 한국을 찾아 단독 공연을 펼친다니 일렉트로니카와 재즈의 신기한 조합을 생생한 라이브로 감상할 수 있겠다.

 

 

 

ESPERANZA SPALDING <EMILY’S D+EVOLUTION>

예술적인 감각에 뛰어난 음악성까지 겸비한 미국 출신의 재즈 아티스트 에스페란자 스팔딩. 그녀의 새로운 음악 스타일은 그야말로 파격적이다. 트레이드마크인 콘트라베이스 연주를 과감히 배제하고 록과 소울, 펑크, 일렉트로닉을 절묘하게 버무려냈다. 서로 다른 악기 소리가 경쾌하게 뒤섞인 ‘Good Lava’, 그루브 넘치는 사운드에 포크 감성을 입힌 곡 ‘Noble Nobles’까지. 변신을 거듭하는 에스페란자 스팔딩의 음악 세계가 흥미진진하다.

 

 

 

TRIBEQA <EXPERIMENT>

힙합과 재즈를 능수능란하게 융합하는 프랑스 트리오 트라이브카가 6년 만에 선보이는 새 앨범이다. 여러 종류의 소리를 한 데 모으는 DJ, 대형 실로폰인 발로폰 연주자, 어쿠스틱 기타리스트가 모여 재즈 그룹을 이뤘다. 트라이브카의 음악에서는 발로폰의 멜로디가 곡의 중심을 잡는 역할을 하는데, 힙합과 펑크 사이를 오가는 묘한 비트가 얹혀 더욱 독특한 음악적 효과를 낸다. 다양한 음악 장르의 정서가 한데 모였지만 미니멀하고 깔끔하게 조화를 이룬 사운드라 편안한 기분으로 들을 만하다.

 

 

GOGO PENGUIN <MAN MADE OBJECT>

영국 맨체스터 출신의 젊은 재즈 트리오 고고 펭귄은 선명한 피아노 선율과 무겁게 울리는 베이스 연주를 주무기로 재즈와 록, 앰비언트 사운드를 섞어낸 실험적인 음악 세계를 선보인다. 그룹을 이끄는 리더를 정해두지 않고, 3명의 뮤지션이 제각각 느끼는 대로 즉흥적인 잼 연주를 펼치며 곡을 완성한다. 고고 펭귄의 세 번째 앨범인 <Man Made Object>에는 가지각색의 리듬과 멜로디가 교묘하게 어우러지는 트랙이 담겼다.

 

 

1606mcmacumh12_01

NOMADE ORQUESTRA <NOMADE ORQUESTRA>

10명의 브라질 출신 뮤지션이 모여 만든 퓨전 재즈 그룹 노메이드 오케스트라는 일반 재즈에 비해 한층 강렬한 리듬을 가진 브라질리안 재즈 사운드를 기반으로 펑크, 소울, 힙합 등의 장르를 섞어낸다. 이토록 실험적인 퓨전 재즈를 만드는 이들은 밀톤 나시멘투(Milton Nascimento)나 자일스 피터슨(Gilles Peterson)의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던 영국의 레이블 ‘파 아웃 레코딩스(Far Out Recordings)’ 가 야심차게 소개하는 신예 그룹이다. 시원시원한 연주력은 물론, 참신한 음악성까지 갖춘 이들의 트랙은 들을수록 색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