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SNS에 접속하다

1606mcmalimr03_07
유료 와이파이에 접속할 수 있는 호텔 아바나 리브레(Habana Libre) 앞이나 페델바예(Fedel Valle) 공원은 인터넷에 접속하려는 사람들로 늘 붐빈다.

이제 쿠바인들은 도시 곳곳에서 인터넷을 통해 서로 소통한다. 이탈리아의 사진가 조르조 팔메라(Giorgio Palmera)가 쿠바의 수도 아바나(Habana) 길거리로 나가 와이파이에 접속해 자유롭게 소통하는 쿠바인들의 일상을 포착했다. 그들이 스마트폰을 손에 들고 SNS에 사진을 올리거나 메신저로 대화하는 건 1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던 일이다.

2000년대 초반에는 휴대전화는 고사하고 심지어 유선 전화를 사용하는 일조차 드물었을 정도로 통신 문화가 뒤떨어져 있었다. 당시의 쿠바인들은 친구나 가족, 직장 동료와 대화를 나누기 위해 전화기를 들지 않았다. 아바나의 거리로 나와 상대방이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 만나면 그만이었다.

벨이 울리면 집주인은 전화를 받을 이웃의 이름을 크게 외쳤다. “미겔리토(Miguelito)!” “메르세데스(Mercedes), 프랑스에 있는 친구한테서 전화 왔어, 빨리 와서 받아!” “후안(Juan), 엄마 전화다.” 전화기가 있는 집을 중심으로 동네 사람들은 큰 소리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고, 걸려온 전화를 받기 위해 20분이나 걸리는 먼 거리를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일 또한 다반사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천1백만여 명의 인구가 사는 사회주의국가 쿠바에서 국민들이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은 일종의 문화혁명이 일어난 것이나 다름없다. 이전까지 무선인터넷은 정부의 특혜를 받는 학자, 엔지니어, 기자, 정부 관료 등의 특권계층만 이용할 수 있었고, 일반인에게는 접근조차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쿠바의 사회주의 정치가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는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 초반의 쿠바를 ‘인터넷은 없었지만 서로 마음과 정을 풍요롭게 나누던 특별한 시대’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20세기에서 21세기로 넘어가는 약 20년 동안 전 세계인은 인터넷을 매개로 수많은 문화를 공유했고, 디지털 기술 발전에 가속도를 더했다. 정부의 통제 아래 인터넷 없이 흘러온 쿠바의 시간은 조용하고 평화로운 동시에, 디지털이라는 국제적인 흐름에서 점차 동떨어지게 된 셈이다.

2015년 7월, 쿠바 정부는 국영 통신사 에텍사(ETECSA)를 통해 60개의 와이파이 공유기를 쿠바 곳곳에 설치했고 누구나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쿠바인에게 비로소 어느 때보다 자유로운 소통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하지만 제약이 따른다. 시간당 2달러인 카드를 구매해야 접속할 수 있다. 공식적으로 정해진 가격은 2달러지만, 긴 줄을 서서 오랜 시간 기다려야 카드를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암시장에서 3~4달러를 주고 카드를 사는 일 또한 잦다. 하지만 쿠바인 들은 무선인터넷이라는 새로운 통신수단이 생겼다는 사실만으로 크게 기뻐하고 있다.

무선인터넷이 허용되기 전까지 쿠바에서는 온라인상에 반체제 사상이 드러나는 글을 게재할 수 없었다. 사람들의 와이파이 접속량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콘텐츠 검열 방안을 놓고 여론이 들끓기도 했지만, 이제는 정부의 까다로운 검열 없이 자신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 무선인터넷이 보급되고 쿠바인의 일상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디지털을 매개로 한 자유로운 소통이 쿠바인에게 더 넓은 세상으로 도약하고 세계 곳곳의 다채로운 문화와 맞닿을 통로가 되어줄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연관 검색어
, ,

우디 앨런과 9명의 뮤즈

우디 앨런과 9명의 뮤즈 - 1973년 다이앤 키튼부터 2016년 크리스틴 스튜어트까지

우디 앨런 다이앤 키튼 애니홀 우디 앨런 루이즈 라서 바나나 공화국 우디 앨런 미아 패로 스캔들 우디 앨런 마리엘 헤밍웨이 맨하탄 우디 앨런 스칼렛 요한슨 스쿠프 매치 포인트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

 

woody

우디 앨런 마리옹 꼬띠아리 미드나잇 인 파리 우디 앨런 케이트 블란쳇 블루 재스민 우디 앨런 크리스틴 스튜어트 카페 소사이어티 칸 영화제 개막작

혼밥 시대의 가상현실(VR)

1606mcmalimg11_01

VR은 컴퓨터그래픽으로 만들어진 공간에 창조된 가상 세계를 일컫는다. 하지만 이제 시각과 촉각을 제어하는 것만으로 실재하는 다른 시공간에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올 2월에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MWC) 2016에서 가장 화제가 된 것은 삼성전자의 VR(가상현실) 체험장이었다. 4D 상영관에서 ‘기어 VR(Gear VR)’을 착용하면 실제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과 같은 경험이 가능했다.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는 삼성과 손잡고 VR 헤드셋과 콘텐츠 보급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탈리아 영화감독 마르코 브람빌라의 이름을 기억하는 사람은 별로 없지만 그의 영화 <데몰리션맨(Demolition Man)>(1993)은 제법 많은 이들이 기억한다. 젊은 시절의 아름다운 산드라 블록과 지금보다는 눈이 덜 처진 실베스터 스탤론이 등장하는데, 이 둘이 ‘VR을 이용해 섹스’를 나누는 장면이 나온다. 포르노 배우 출신인 실베스터 스탤론이 최초로 VR 섹스를 다룬 영화의 주인공이 된 것은 운명의 장난을 넘어 숙명처럼 상당히 아이러니하지만, 그와 별개로 IT 기술의 발전이 포르노 산업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것은 알 만한 사람은 모두 아는 사실이다.

하드디스크에 다운로드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동영상을 재생하는 스트리밍 기술, 온라인 결제 시스템 등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들은 알고 보면 불온한 상상력의 결과물이다. 아무튼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은 법. 인간에게 욕구와 욕망만 한 동기부여는 없다. 실제로 VR 시장에 마크 저커버그만큼 주목하는 것도 포르노 업계 종사자들이다.

한 미국 IT 매체는 ‘포르노를 향한 애정이 VR 시장 기술의 판도를 흔들 것’ 이라고 전망하기도 한다. 카네기 멜론 대학의 교수이자 게임 디자이너인 제시셸(Jesse Schell)은 ‘VR에 관한 40가지 예언’이란 글에서 VR이 2016년이 VR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한, 내년 말에는 뉴스에 VR 중독에 관한 보도가 나올 것이며 2018년 말이면 VR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한 영화가 적어도 3편 이상 나올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정작 <유엔미래보고서 2050>에서는 VR 기기의 등장으로 영화관이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VR 덕에 사람들은 아이맥스 때보다 영화에 더 빠지겠지만 모두가 자신의 헤드셋을 쓰고 자신만의 영화를 볼 것이라는 얘기! 어쨌거나 VR이 꼭 그렇게 이상한 쪽으로만 발전하는 것은 아니니 너무 염려할 필요는 없다.

한 가전업체에서는 발표공포나 고소공포 같은 공포증 치료 캠페인을 통해 VR을 정신의학 분야에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어내기도 했고, 혼자서 밥 먹어야 하고 연애 할 여유 따위 없는 헬조선의 청년들도 가상이지만 (포르노가 아닌) 연애 체험이 가능하게 됐으니. 아, 이건 아닌가?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