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론징 메이크업 하우투 for 어두운 피부 톤

1606mcmabemh10_02

피부 톤이 어두운 편이라면
대담한 컬러 메이크업 포인트

피부가 어중간하게 가무잡잡하거나 얼룩덜룩한 편이라면 브론징 메이크업의 키포인트는 과감한 컬러의 아이 메이크업. 먼저 평소 사용하는 리퀴드 파운데이션이나 BB크림에 구릿빛 펄 리퀴드 브론저를 조금 섞어 얼굴에 고루 펴 바른다. 좀 더 입체감을 주고 싶다면 자신의 피부보다 두 톤 정도 어두운 컨투어링 파우더로 헤어라인을 포함한 얼굴 전체의 윤곽선과 코 양옆을 터치한다. 눈썹은 머리 색과 맞추어 자연스럽게 결을 살리고 눈두덩에는 비비드한 펄 크림 섀도를 펴 바른다. 이때 컬러는 짙고 깊은 퍼플이나 아쿠아 그린, 네이비에 가까운 블루, 버건디 등을 선택하고 그러데이션 없이 한 가지 톤으로 바르는 것이 좋다고 메이크업 아티스트 루시아 피에로니는 조언한다. 쌍꺼풀이 없는 눈이라면 비비드한 컬러의 펄 아이라이너를 두껍게 바르는 것도 좋은 방법. 단 마스카라는 반드시 블랙을 선택할 것. 눈가를 강조한 만큼 입술은 누디하게 연출하거나 톤 다운된 핑크 계열의 립 컬러를 바르는 정도가 적당할 듯하다. 이때 펄감이 있고 글로시한 눈가에 대비되도록 입술은 벨벳 같은 텍스처의 립스틱이나 립 펜슬을 바를 것을 추천한다.

CHECK POINT!

브론징 메이크업을 할 때, 얼굴에 두 가지 이상의 컬러를 사용하면 과해 보일 수 있다. 비비드한 아이 메이크업을 했을 때는 블러셔를 생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 샹테카이 HD 퍼펙팅 브론즈. 12g, 11만5천원. 벨벳 같은 텍스처로 피부에 부드럽게 발려 건강한 광택을 선사한다.
2 버버리 뷰티 2016 S/S 런웨이 팔레트. #02 누드 글로우, 5g, 7만8천원대. 얼굴에 화사한 기운을 더한다.
3 나스 리퀴드 브론저. #라구나, 30ml, 5만5천원. 가벼운 리퀴드 타입으로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 빛을 표현한다.

 

4 톰 포드 뷰티 울트라 리치 립 컬러. #리볼브 어라운드미, 3g, 6만원. 6시간 동안 지속되는 선명한 컬러와 광채로 매끄럽고 탄력 있는 입술을 연출한다.
5 디올 블러쉬 스컬프트. #003 베이지 컨투어, 7g, 6만5천원. 얼굴의 곡선에 맞게 윤곽과 볼륨감을 살린다.
6 맥 글림톤스 파우더. #듄즈 앳 더스크, 7g, 4만9천원대. 골드빛 반짝임으로 건강하게 빛나는 피부로 연출한다.

 

7 샹테카이 머메이드 아이 컬러. #라군, 4g, 5만1천원. 크림 섀도로, 물에 적셔 아이라이너로도 활용 가능하다.
8 슈에무라 페이스 아키텍트 스무드 핏 플루이드 파운데이션. #미디움 베이지, 30ml, 5만9천원대. 피부 잡티와 모공을 말끔하게 커버한다.
9 베네피트 제로 탠 라인. 147ml, 4만3천원. 즉각 건강하게 빛나는 태닝 피부로 연출한다.
10 조르지오 아르마니 세피아 팔레트. 9.5g, 10만2천원대. 하이라이팅과 컨투어링 모두 가능하다.

브론징 메이크업 하우투 for 밝은 피부 톤

1606mcmabemh10_01

피부 톤이 밝은 편이라면
컨투어링과 하이라이팅의 대비 효과

‘브론징 메이크업=구릿빛 펄 피부’라는 편견에서 벗어나자. 얼굴이 하얀 편이라면 본래 피부보다 한 톤 어두운 파운데이션을 얇게 펴 바른다. 평소 21호를 쓴다면 이때는 23호를 바르면 되는 식이다. 피부를 매끈하게 정돈한 후, 연한 브라운 톤의 컨투어링 파우더를 페이스 브러시에 묻혀 관자놀이부터 귀 앞쪽 볼을 거쳐 턱 아래까지 부드럽게 여러 번 쓸어준다.

“컨투어링 파우더를 눈머리 쪽 푹 파인 부분에 바르면 얼굴이 실제보다 조금 작아 보이고 눈은 커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어요.”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영의 조언이다. 그런 다음 피부 톤에 가까운 누드 펄 하이라이팅 파우더를 T존과 턱 중앙에 발라 입체감을 더할 것. 이때 눈썹은 진한 브라운 톤의 파우더 섀도를 꼼꼼하게 발라 굵게 그리고, 눈가에는 구릿빛 펄 크림 섀도를 발라 깊이감을 준다. 입술이 붉은 편이라면 촉촉한 립 오일이나 글로스를 발라 자연스러움을 살리고, 입술 색이 옅다면 다홍빛 립스틱만 발라도 매력적이다.

CHECK POINT!

눈과 입술을 강조했다면 블러셔는 생략해도 좋다. 그러나 입술을 내추럴하게 연출했다면 진한 오렌지나 레드 계열의 선명한 블러셔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때 보디 브론저로 목과 데콜테까지 브론징 톤이 이어지게 해야 한다.

 

1 맥 파우더 블러쉬. #트루 레드, 6.26g, 3만5천원대. 관자놀이와 광대뼈 사이를 사선으로 터치하면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준다.
2 비디비치 글로우 래스팅 브론징 컴팩트. #01 쉬어탠, 7.3g, 3만5천원. 태양에 살짝 그을린 듯 고급스럽고 은은한 광택을 표현한다.
3 바비 브라운 썬키스트 아이 팔레트. #썬키스트 골드, 6.2g, 7만7천원. 은은한 느낌부터 섹시한 스타일까지 모두 연출 가능한 웜 톤 섀도로 구성되어 있다.

 

4 톰 포드 뷰티 브론징 파우더. #브론즈 에이지, 21g, 11만원. 미네랄 블렌드 포뮬러가 자연스러운 빛을 살린다.
5 에스티 로더 퓨어 칼라 엔비 쉬머링 블러시. #브라이트닝, 8g, 5만5천원. 3가지 컬러가 피부에 고급스러운 색감과 윤기를 선사한다.
6 나스 모노이 바디 글로우 브론징 바디 오일. 75ml, 8만6천원. 풍부한 초콜릿색 펄이 구릿빛의 건강한 광택을 완성한다.

 

7 메이크업 포에버 아쿠아 XL. #ME-42, 1.2g, 2만9천원대. 땀과 물에 번지거나 지워지지 않는다.
8 메이크업 포에버 아티스트 립 블러쉬. #931 탠저린 오렌지, 2.5g, 3만4천원대. 선명한 오렌지빛 입술을 연출한다.
9 베네피트 듀 더 훌라. 30ml, 3만9천원. 쉽고 빠르게 입체적인 얼굴로 변신시킨다.

피부를 위한 첫 번째 좋은 습관

1606mclbemh01_01
설화수 ‘윤조에센스’
세안 후 가장 첫 단계에 바르는 한방 부스팅 에센스. 60ml 9만원대, 90ml 12만원대

피부를 매끄럽고 촉촉하게 가꾸고, 부족한 영양을 채워 균형 잡힌 피부로 거듭나고 싶은 마음은 비단 휴가철에만 드는 생각은 아니지만, 평소와는 다른 일탈을 즐기는 바캉스 계획을 짜다 보면 그동안 소홀했던 피부 관리도 되짚어보게 된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한층 더 효과적인 스킨케어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면 세안 후 첫 단계 스킨케어를 부스팅 에센스로 시작해볼 것. 부스팅 에센스는 그 다음에 바르는 제품의 흡수를 돕고 피부의 흐트러진 균형을 맞춰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설화수 윤조에센스는 고전 한방서에서 찾은 귀한 원료 가운데 다섯 가지 핵심 원료를 엄선해 최적의 비율로 처방한 자음단™ 성분이 부족한 영양, 생기, 투명도, 탄력, 자생력 등 총체적인 피부 균형을 바로잡아 촉촉하고 윤기 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1606mclbemh01_05“세안 직후 설화수 윤조에센스를 바르면서부터 피부에 자연스러운 윤기가 생기고, 물광 메이크업을 한 것처럼 촉촉해졌어요. 스킨케어 첫 단계에 윤조에센스를 바른 날과 바르지 않는 날 체감하는 피부의 촉촉함과 윤기는 직접 경험해본 사람만 알 거예요.”  _리빙 편집 숍 루밍 박근하 대표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