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cific Park ☀ 6월의 애슬레저 룩

1606mcmafamk25_04
블랙 코튼 트렌치코트 리우 조(Liu Jo), 스포티한 베스트 엄브로(Umbro), 화이트 코튼 팬츠 트루사르디(Trussardi), 브라톱과 브리프 엠포리오 아르마니 (Emporio Armani), 심플한 초커 사탑(SATAB).
1606mcmafamk25_06
브라톱 아이너 투리스벡(Ainur Turisbek), 코튼 팬츠 보스(Boss), 브리프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1606mcmafamk25_03
크롭트 톱 디올(Dior), 데님 팬츠 리바이스 빈티지 바이 체스 킬로 숍 (Levi’s Vintage by CHEZ KILO SHOP), 브리프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1606mcmafamk25_09
데님 블루종 생 로랑(Saint Laurent), 레이스업 부츠 아이너 투리스벡(Ainur Turisbek), 코튼 팬츠 보스(Boss), 브리프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1606mcmafamk25_02
로고 프린트 후디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쇼츠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진주와 다이아몬드의 예술

자연이 만들어낸 신비로움, 진주

‘타사키’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아마도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르는 이미지는 ‘진주’가 아닐까. 일본의 진주 산업을 이끌어온 타사키는 1970년 세계 최초로 마베 진주 양식에 성공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그만큼 진주는 타사키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소재다. 또한 일본에서 유일하게 진주 양식장을 보유한 주얼리 브랜드이기도 하다. 양식부터 선별과 가공,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자체적으로 관리하기에 지금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타쿤이라는 패션 디자이너가 주얼리를 디자인한다고 했을 때, 처음엔 사실 조금 당황스러웠어요. 그는 전통적인 주얼리 제작 방식과 완전히 다른, 생각지도 못한 디자인을 들고 왔죠.” 타사키 주얼리의 제작 과정을 총괄하는 장인, 시노나가 가쓰야는 타쿤을 처음 대면한 순간을 이렇게 회상했다.

2009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타쿤 파니츠굴은 진주와 다이아몬드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 파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타사키의 이미지를 새롭게 정립한 주인공. 타사키의 시그니처인 ‘밸런스’ 시리즈, 다이아몬드의 밑면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리파인드 리벨리온’, 풍성한 러플을 주얼리로 표현한 ‘러플 쉘’ 컬렉션 등 타쿤이 제안한 디자인은 시노나가의 도전정신을 더욱 자극했다. “타쿤은 유니크한 디자인을 내놓고, 우리는 어떻게 해서든 그것을 만들어내죠. 그러면 타쿤은 더 어려운 디자인을 가지고 와요.(웃음)”

그뿐만이 아니다. 디자이너 멜라니 조르가코폴로스(Melanie Georgacopoulos)와 협업한 M/G 컬렉션을 통해 진주 표면에 여러 개의 구멍을 뚫거나 진주를 반으로 잘라 단면을 드러내는 등 진주 가공의 신세계를 보여주기도 했다. 타사키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창의적인 디자인의 주얼리를 계속해서 선보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처럼 뛰어난 세공 기술과 완벽을 추구하는 장인정신이 있었던 것. 타사키가 또 어떤 놀라운 결과물을 선보일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ootd 패션 에디터들의 스타일!

00020d패션 에디터 장보미
“청량한 여름의 기운을 닮은 피케 셔츠와 스트라이프 패턴 팬츠를 선택했어요. 밑단에 로맨틱한 레이스가 장식된 피케 셔츠는 별 다른 액서서리 없이도 룩에 힘을 실을 수 있어요.”

 

 

 

 

00022d

패션 에디터 이지민
요즘 ‘백오픈’이 대세죠! 에디터도 등이 훅 파인 화이트 블라우스로 과감한 노출을 시도해봤어요. 반짝이는 골드 헤어피스로 은근슬쩍 포인트도 줬답니다.

 

 

 

 

00024d

한여름에도 퍼(Fur)를 즐기는 방법! 옷은 불가능하겠지만 액세서리라면 전혀 어렵지 않아요! 에디터가 ‘애정’하는 구찌의 퍼 샌들이 그 주인공!

 

 

 

 

 

00023d

패션 에디터 김누리
비가 오더니 꽤 쌀쌀해졌네요. 요즘 즐겨 입는 슬립드레스에 아크네의 가죽 재킷을 함께 입었답니다. 클래식한 가죽 재킷 한 벌이면 사계절 내내 ‘뽕’ 뽑을 수 있어요.

 

 

 

00025d

식을 줄 모르는 잠옷바람의 유행! 오늘은 올세인츠의 레이스 장식 캐미솔 톱을 시도해봤어요. 깔끔한 화이트 티셔츠와 앙증 맞은 미니 백을 매치한다면 더할 나위 없겠죠.

 

 

 

 

00021d

패션 에디터 김미강
매일 교복처럼 입는 셔츠와 화이트 데님 팬츠 차림에 세린느의 클래식 박스로 묵직한 포인트를 가미했답니다. 옅은 코코아색의 가방은 사계절 내내 즐기기에 딱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