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 서머 주얼리

1606mcmafamd05_03

Colorful Ethnic

핑크 비즈 장식 네크리스 1만9천원, 핫핑크 태슬 장식 이어링 1만7천원 모두 에이치앤엠(H&M), 컬러풀한 비즈를 장식한 볼드 링 가격 미정, 진주 장식 이어링 85만원대 모두 구찌(Gucci), 옐로 태슬 장식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지컷 × 빈티지 헐리우드(g_cut × Vintage Hollywood), 폼폼 장식 메탈 볼 네크리스 3만5천원 자라(Zara), 색색의 태슬과 방울 장식이 달린 뱅글 가격 미정 클로에(Chloe), 에스닉 패턴 플레이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6mcmafamd05_01

Shine on Me

골드 메탈 초커와 V 모티프 장식의 싱글 이어링들, 모노그램이 각인된 여러 개의 메탈 밴드 링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둥그런 에그 펜던트 네크리스 12만원, 실버 메탈 초커 17만원 모두 캘빈 클라인 워치 앤 주얼리(Calvin Klein Watch & Jewelry), 심플한 골드 메탈 뱅글 가격 미정 디올(Dior), 여러 개의 원형 펜던트가 달린 체인 네크리스 가격 미정 지방시 바이 리카르도 티시(Givenchy by Riccardo Tisci), 가죽 사각 트레이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6mcmafamd05_02

Attractive Africa

아프리카 무드의 네크리스와 초커,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옐로와 블루 원석을 장식한 이어링 가격 미정 디올(Dior), 팔과 손가락 링이 체인으로 연결된 뱅글 1백3만원 발렌티노(Valentino), 여러 개의 자개 장식이 달린 이어링 1만7천원, 깃털 장식 이어링 1만5천원 모두 에이치앤엠(H&M), 나무 플레이트와 해머, 밀짚과 스터드로 장식한 뱅글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6mcmafamd05_04

Fantastic Plastic

아르데코 문양의 빅 네크리스 가격 미정 빔바이롤라(Bimba Y Lola), 주얼 장식의 열매 모양 브로치 각각 19만8천원 모두 구호(KUHO), 꽃 모양의 펜던트가 달린 가죽 줄의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붉은 원석이 박힌 투명 뱅글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황동 플레이트 가격 미정 톰 딕슨 바이 10 꼬르소 꼬모(Tom Dixon by 10 Corso Como).

Pacific Park ☀ 6월의 애슬레저 룩

1606mcmafamk25_04
블랙 코튼 트렌치코트 리우 조(Liu Jo), 스포티한 베스트 엄브로(Umbro), 화이트 코튼 팬츠 트루사르디(Trussardi), 브라톱과 브리프 엠포리오 아르마니 (Emporio Armani), 심플한 초커 사탑(SATAB).
1606mcmafamk25_06
브라톱 아이너 투리스벡(Ainur Turisbek), 코튼 팬츠 보스(Boss), 브리프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1606mcmafamk25_03
크롭트 톱 디올(Dior), 데님 팬츠 리바이스 빈티지 바이 체스 킬로 숍 (Levi’s Vintage by CHEZ KILO SHOP), 브리프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1606mcmafamk25_09
데님 블루종 생 로랑(Saint Laurent), 레이스업 부츠 아이너 투리스벡(Ainur Turisbek), 코튼 팬츠 보스(Boss), 브리프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1606mcmafamk25_02
로고 프린트 후디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쇼츠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진주와 다이아몬드의 예술

자연이 만들어낸 신비로움, 진주

‘타사키’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아마도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르는 이미지는 ‘진주’가 아닐까. 일본의 진주 산업을 이끌어온 타사키는 1970년 세계 최초로 마베 진주 양식에 성공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그만큼 진주는 타사키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소재다. 또한 일본에서 유일하게 진주 양식장을 보유한 주얼리 브랜드이기도 하다. 양식부터 선별과 가공,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자체적으로 관리하기에 지금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타쿤이라는 패션 디자이너가 주얼리를 디자인한다고 했을 때, 처음엔 사실 조금 당황스러웠어요. 그는 전통적인 주얼리 제작 방식과 완전히 다른, 생각지도 못한 디자인을 들고 왔죠.” 타사키 주얼리의 제작 과정을 총괄하는 장인, 시노나가 가쓰야는 타쿤을 처음 대면한 순간을 이렇게 회상했다.

2009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타쿤 파니츠굴은 진주와 다이아몬드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 파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타사키의 이미지를 새롭게 정립한 주인공. 타사키의 시그니처인 ‘밸런스’ 시리즈, 다이아몬드의 밑면을 디자인 요소로 활용한 ‘리파인드 리벨리온’, 풍성한 러플을 주얼리로 표현한 ‘러플 쉘’ 컬렉션 등 타쿤이 제안한 디자인은 시노나가의 도전정신을 더욱 자극했다. “타쿤은 유니크한 디자인을 내놓고, 우리는 어떻게 해서든 그것을 만들어내죠. 그러면 타쿤은 더 어려운 디자인을 가지고 와요.(웃음)”

그뿐만이 아니다. 디자이너 멜라니 조르가코폴로스(Melanie Georgacopoulos)와 협업한 M/G 컬렉션을 통해 진주 표면에 여러 개의 구멍을 뚫거나 진주를 반으로 잘라 단면을 드러내는 등 진주 가공의 신세계를 보여주기도 했다. 타사키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창의적인 디자인의 주얼리를 계속해서 선보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처럼 뛰어난 세공 기술과 완벽을 추구하는 장인정신이 있었던 것. 타사키가 또 어떤 놀라운 결과물을 선보일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