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남자친구 과거

1606mcmalimd18_01

키보드 워리어와의 연애

반년째 만나온 남자친구가 있다. 이틀 전, 그가 이메일 주소를 건네며 지난겨울 함께 다녀온 일본 여행 사진을 보내달라고 했다. 장난기가 발동했다. 알파벳 다섯 글자 뒤에 숫자 ‘1234’를 덧붙인 흔할 것 같은 그의 아이디를 네 군데 검색 엔진에 입력했다. 촌스러운 블로그 활동 같은 흑역사를 발견하면 캡처해두었다가 놀려줘야겠다 싶었다. 올해의 활동 기록은 거의 없었고, 세 번째 페이지로 넘기자 작년 기록이 나열됐다. 그가 수백 개의 댓글을 남긴 한 사이트가 눈에 띄었다. 클릭했다. 수만 명의 회원을 거느린, 한국 여자를 혐오하는 남성들의 모임 사이트였다. 남자친구가 쓴 글과 댓글을 읽었다. ‘김치녀’라는 단어와 거북한 여성 비하 표현으로 도배된 그의 글. 여자 연예인들의 사진을 마구 난도질해 올린 게시물도 있다. 2010년에 남긴 흔적까지 모조리 찾아냈다. 파헤칠수록 고약한 댓글들이 쏟아져 나왔다. 어제 오후, 그와 마주 앉았다. 순박한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는 남자친구의 모습이 오히려 낯설게 느껴졌다. 나는 이틀 전 찾아낸 그의 온라인 행적을 따져 물었고, 그가 대답했다. “그런 걸 왜 뒤져? 요즘 인터넷에 댓글 안 다는 사람이 어디 있어! 나도 심심풀이로 해본 거야. 괜히 이상한 생각 하지 말고 그냥 잊어.” 혼란스러운 마음에 그를 뿌리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찜찜하다. 그가 쓴 잔인한 글들은 도저히 그러려니 할 수가 없다. 오늘 저녁 그에게 전화를 걸어 이별을 고할 참이다. _H, 교사·30세

 

난잡했던 너의 밤

은행 업무를 보러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며 우연히 손에 든 그의 스마트폰. 이것저것 구경하다 카톡이 아닌 낯선 메신저 앱을 발견해 접속했다. 9명이 속한 단체 채팅방 하나가 개설되어 있다. 내 남자친구를 포함한 아홉 남자가 수많은 메시지와 사진, 영상을 주고받은 날짜는 2015년 3월. 나는 경악했다.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온갖 성적인 농담이 주르르 쏟아졌다. ‘어젯밤 하얀 치마 입은 애는 진짜 맛있게 생겼더라.’ ‘토요일 안마방은 어땠어?’ ‘파마한 애 가슴 라인이 죽이던데.’ 사진과 영상은 더 충격적이다. 난생처음 보는 어두컴컴한 방에 대여섯 명의 헐벗은 남녀가 술병과 함께 마구 뒤엉켜 있었다. 사진 속에서 잔뜩 상기된 남자친구의 얼굴을 찾았다. 영상을 재생했다. 사진에 등장한 사람들의 신음이 울려 퍼졌다. 은행 창구에 앉아 있던 남자친구가 내 옆으로 뛰어왔다. 채팅방을 열어둔 채 그의 손에 스마트폰을 쥐여줬다. “그게 아니고, 내 말 좀 들어봐. 너랑 만나기 전에 있었던 일이야. 그냥 남자들끼리 술 마신 거야. 제발 오해하지 마.” 어지러웠다. 저녁이 될 때까지 그의 변명은 계속됐고, 난 아무 말도 들리지 않았다. 그날로 우린 헤어졌다. _K, 회사원·29세

 

돌이킬 수 없는 관계

사귄 지 백 일째 되던 날이었다. 고등학생 때부터 줄곧 붙어 다닌 친한 친구 2명에게 남자친구를 처음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약속 장소인 강남역 근처 한 이자카야에 도착해 평소처럼 안부를 주고받은 뒤 친구들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그런데 이상했다. 반응이 왜 이러지 싶었다. 평소 같으면 접시 몇 개쯤은 거뜬히 깨뜨릴 기세로 시끌시끌 수다를 떠는 친구들인데 그날 따라 유난히 잠잠했다. 술을 몇 잔씩 마셨는데도 여전히 분위기가 어색하고 불편했다. 처음이라 그런가 싶어 다음을 기약하고 자리를 파했다. 며칠 후, 그 두 친구 중 한 명에게서 전화가 왔다. “망설이다 전화했어. 할 얘기가 있어서. 네 남자친구에 관한 얘기야.” 한참 뜸들이던 친구가 입을 열었다. 그날 함께 있던 또 한 명의 친구가 내 남자친구와 아는 사이라고 했다. 내 친구가 지난 겨울 술에 취해 함께 밤을 보내고 썸만 타다 끝난 남자가 바로 그라는 것이다. 이야기를 듣고 나니 전해 들었던 클럽남 스토리가 어렴풋이 떠올랐다. 머리가 멍해졌다. 남자친구에게 전화해 이상하게 꼬인 관계를 설명했고 몇 시간을 울고불고하다 결국 우린 깨졌다. 내 남자친구와 썸 탔던 친구와는 여전히 어색한 상태로 지낸다. _K, 일러스트레이터·26세

 

셋이 하는 동거

잠자는 시간 빼고는 늘 딱 붙어 다니던 남자친구가 있었다. 진득하게 연애한 지 1년쯤 되던 어느 날, 그가 자신의 집에 들어와 같이 살아보자고 제안했다. 나는 OK 했고 바리바리 짐을 챙겨 그의 집으로 들어갔다. 비극은 첫날부터 시작됐다. 옷장에 코트를 걸어 넣다가 발견한 파란색 여성 재킷은 내 옷이 아니었고, 침대 옆 서랍 맨 아래 칸에 들어 있는 하트가 그려진 핑크색 수면 양말은 남자친구의 것이 아님이 분명했다. 이후에도 비극은 계속됐다. 그의 공간에 적응되는가 싶으면 전 여자친구가 쓰던 물건이 곳곳에서 불쑥 튀어나왔다. 촌스러운 귀고리 한짝, 쓰다 만 메이크업 리무버까지 발견한 날, 난 그 앞에서 대성통곡하며 이것들 모두 깡그리 치워버리라며 소리쳤다. 그렇게 한번 폭발한 후 전 여자친구의 물건을 맞닥뜨린 일은 없었지만 이미 다른 여자의 흔적이 잔뜩 묻어 있는 공간에 더 이상 머물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그녀가 남기고 간 물건들을 보면서 두 사람이 함께 했을 일상의 모습이 너무나 생생하게 떠올랐기 때문이다. 3개월 동안 지낸 그의 집에 온전히 내 것은 하나도 없었다. 남자친구와의 동거는 그렇게 막을 내렸고, 며칠 후 우리 연애도 끝났다. _S, 변호사·33세

연관 검색어
, ,

영화 ‘아가씨’와 말, 말, 말!

movie_1

movie_2

movie_3

movie_4

movie_5

movie_6

movie_7

movie_8

movie_9

movie_10

movie_11

movie_12

movie_13

movie_14

movie_15

movie_16

movie_17

movie_18

movie_19

 

크라우드 펀딩으로 1억 모으기

1606mcmalimk15_02

소셜미디어나 웹사이트 등의 매체를 활용해 자금을 모으는 투자 방식 ‘크라우드 펀딩’. 온라인 플랫폼에서 프로젝트를 알리고 목표액을 설정한 후 불특정 다수의 유저들에게 후원을 받아 결과물을 완성하는 새로운 투자 문화다. 플랫폼에 아이디어를 공개한 창작자에게 일정 금액을 투자하면 목표액 달성과 동시에 해당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크라우드 펀딩은 지난 2008년 ‘인디고고(Indiegogo)’ 사이트에서 처음으로 알려졌다. 꿈이 되지 못하고 조용히 묻힐 뻔한 독창적인 아이디어들이 세상의 빛을 볼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이다. 그 이듬해에는 ‘킥스타터(Kickstarter)’, ‘고 펀드 미(Go Fund Me)’ 등의 대형 플랫폼이 생겨났고, 이후 ‘텀블벅(Tumblbug)’, ‘굿펀딩(Goodfunding)’을 비롯해 국내 플랫폼 몇몇 군데가 문을 열었다.

얼마 전 개봉한 <트윈스터즈>는 크라우드 펀딩으로 제작된 영화 중 하나다. 미국과 프랑스로 각각 입양된 쌍둥이 자매가 SNS를 통해 서로의 존재를 발견한다는 내용의 다큐멘터리 영화인데, 사연의 주인공인 사만다가 킥스타터에 이 특별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공개하면서 후원을 받아 완성됐다. 영화 <슈퍼 트루퍼스 2>는 인디고고에서 약 4백58만 달러의 후원을 받아 탄생했고, <레이저 팀>은 목표액의 4배에 달하는 제작 자금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

해외 유저들에게서 후원을 받는 동시에 세계 곳곳에홍보하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지만 매일 수없이 쏟아지는 전 세계 사람들의 통통 튀는 아이디어 틈에서 돋보이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해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서 당당하게 살아남은 국내의 스타트업 회사들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미래의 화분, 플랜티

농업과 사물 인터넷을 결합한 제품을 선보이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 ‘엔씽(N.thing)’이 개발한 스마트 화분이다. 플랜티(Planty)와 스마트 기기를 연결하면 화분의 상태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으며, 원격으로 물을 줄 수도 있다. 킥스타터에서 45일간 약 10만 달러의 투자액을 기록한 엔씽은 무려 30개국의 킥스타터 유저들에게 후원을 받았다.

 

1606mcmalimk15_06

킥스타터의 신화, 솔라페이퍼

해가 비치는 날 패널을 펼쳐 스마트 기기에 연결해두면 2시간 30분 만에 기기가 완전히 충전되는 이 태양광충전기는 1인 스타트업 업체인 ‘요크(YOLK)’가 개발했다. 콘텐츠를 공개하자마자 8시간 만에 1만5천 달러, 56시간 만에 10만 달러, 5일 후에는 목표액이던 25만 달러를 돌파했고, 최종 기한인 6주 후에는 국내업체로서는 최고액을 기록하며 1백만 달러를 달성했다.

 

1606mcmalimk15_05

감성과 디자인, 브래들리

분침과 시침 대신 톡 튀어나온 구슬이 시간을 알려주는 손목시계 브래들리(Bradley)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를 위한 패션 아이템이다. 브래들리를 개발한 ‘이원(Eone)’이 킥스타터로 제품을 출시하게 된 이유는 투자금과 홍보 효과 외에도 전 세계 소비자들의 반응을 미리 파악해볼 수 있다는 크라우드 펀딩의 장점 때문! 총 62일간 진행된 이원의 프로젝트는 전 세계 약 4천 명의 후원자에게 6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1606mcmalimk15_01

획기적인 기능, 스마트 로프

줄넘기에 LED를 장착해 줄을 넘는 횟수가 눈앞에 숫자로 표기되는 ‘스마트 로프(Smart Rope)’. 손잡이에 블루투스 장치가 탑재되어 스마트 기기와 연동하면 소모하는 칼로리 수치까지 확인할 수 있다. ‘탱그램팩토리(TangramFactory)’는 총 40일 동안 목표액의 3배가 넘는 19만 달러를 투자받았다. 제품 개발 단계의 80% 정도를 마친 상태에서 해외 홍보 효과를 누리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에 도전한 탱그램팩토리는 출시 1년 만에 전 세계 5백 개가 넘는 미디어 채널에서 소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