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얼굴들 #스켈레톤 – 윤성빈

1607mcmacemr10_06
티셔츠와 팬츠 모두 아디다스 트레이닝(adidas training), 운동화 아디다스 러닝(adidas running).

윤성빈 (스켈레톤)

“처음 1등 해봤다. 2등이나 3등 했을 때는 기쁜 마음이 표정으로 드러나지 않았는데, 그때는 정말 좋아서 소리도 마구 질렀다.”

선수 개인의 신기록이 곧 아시아 최고 기록 경신인 선수가 있다. 2012년 처음 썰매에 올라 3년 만에 최정상급 선수가 된 스켈레톤 윤성빈 선수. 2016년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월드컵 7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부문 한국 최초로 금메달을 딴 그는 추가로 3개의 은메달과 2개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올림픽 모의고사라 부르는 세계선수권에서 최고 기록 3분29초97로 은메달을 땄다.

엎드린 자세로 활주용 썰매를 타고 경사진 얼음 트랙을 빠른 속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스켈레톤. 코너를 돌 때 지구 중력의 4~5배 높은 압력을 견뎌야 하는 맨몸의 익스트림 스포츠다. 몸이 무거우면 무거울수록 가속이 붙으니 기록을 단축할 수 있을 것 같지만, 봅슬레이와 달리 경기초반 30~50m 구간은 전속력으로 썰매를 밀면서 가속을 한 후 슬라이딩하며 썰매에 올라야 하기 때문에 자신만의 균형을 찾아야 한다.

‘1등 하면 좋고, 2등 하면 별로’라고 하는 그의 말에 강한 승부욕이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는 비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승부욕을 앞서는 것이 재미다. “얼음 위 썰매 양쪽의 둥그런 날에 의지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트랙으로 빨려 들어간다. 어릴 때 눈썰매를 타던 것처럼 즐기는 마음도 물론 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대회를 다녀왔다는 의미로 팔에 남긴 오륜 무늬 타투가 보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해도 좋겠느냐는 물음에 특유의 겁 없고 대범한 답이 돌아왔다. “기대해줘야 한다. 꼭.”

미술관을 가득 채운 스트리트 팝 아트

1607mcmafamd02_20

스트리트 아트의 거장 뱅크시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선물 가게를 지나야 출구>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팝 아티스트 미스터 브레인워시. 마이클 잭슨의 앨범 <Xcape>와 마돈나의 <Celebration> 아트워크 작업에 참여하며 세계적인 작가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가 6월 21일부터 9월 25일까지 내한 전시를 펼친다. 미스터 브레인워시가 지난 10여년 동안 LA, 뉴욕, 마이애미, 런던 등지에서 선보인 대표적인 그래피티부터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새로운 작품까지 총 3백여 점이 전시된다. 아라모던아트뮤지엄의 지하 2층부터 4층까지 연결된 15m 높이의 공간 전체를 거대한 캔버스 삼아 그래피티와 미디어 아트, 갖가지 설치물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다채로운 컬러의 페인트가 여기저기 흩뿌려진 특별한 공간에서 미국 스트리트 아트의 자유로운 감성에 흠뻑 빠져볼 것.

1607mcmafamd02_21

 

평창의 얼굴들 #프리스타일스키모글 – 최재우

1607mcmacemr10_01
티셔츠, 팬츠, 운동화, 손목 보호대 모두 노스페이스(The North Face).
*노스페이스_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공식파트너

최재우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

동계 스포츠 하면 속도전이 떠오르지만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은 다양한 크기의 눈 언덕을 빠르게 내려오며 중간중간 수행해야 하는 점프 기술과 공중 턴 연기, 활주 속도를 종합해 점수를 내기 때문에 창의적인 표현이나 개성 있는 스타일이 요구된다.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을 선보이는 최재우 선수는 “예술적인 동작이 중요한 스포츠다. 경기를 시작하고 바로 화려한 점프가 펼쳐지기 때문에 스펙터클하다. 퍼포먼스가 격렬하고 역동적인 점에서 낯선 대중도 쉽게 관람할 수 있는 종목이다”라고 설명한다.

2012년 국제스키연맹(FIS) 주니어 월드 스키 챔피언십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 남자부 동메달, 2013 FIS 프리스타일 스키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모글 5위 등 국제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있는 그는 네 살부터 스키를 타고, 열다섯 살의 나이로 최연소 국가대표에 선발됐을 정도로 평생을 스키만 탄 남자다.

사람들이 그를 주목한 것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대회에서였다. 한국 프리스타일 선수 최초로 올림픽 결선 무대에 오른 그는 점프대를 뛰어올라 뒤로 돌면서 720도 회전하는 ‘백 더블 풀(Back Double Full)’을 성공하기까지 했다. 두 번의 점프대에서 3회전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는 전 세계에 5명이 채 되지 않는다고.

“더 짧은 시간 내에 승부를 봐야 하는 종목도 있겠지만 모글 스키는 한 번 실수하면 만회할 기회조차 없다. 기록을 단축하면서 실수를 최소화하는 게 당장의 목표다. 자신감을 다지는 것도 중요한 훈련 중 하나다.” 그에게 올림픽은 어떤 의미일까. “올림픽은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이자 가장 많은 관중이 모이는 경기다. 전 세계인이 보는 앞에서 실력을 내보일 수 있다는 것은 가장 고통스럽지만 행복한 꿈의 무대임이 틀림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