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은 빨개요

Le Rouge Collection N1 2016_Kristen Stewart(2)

‘립스틱을 바르고 당당해져라’ 가브리엘 샤넬이 남긴 말처럼 레드는 매력적이고 당당한 여성을 표현할 수 있는 상징적인 컬러다. 1924년에 처음으로 선보인 샤넬의 레드 립스틱은 그녀의 뷰티 스타일을 나타내는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샤넬 뷰티 하우스의 아이콘 역할을 해왔다.

2014년 12월, 샤넬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메이크업 & 컬러 디자이너로 임명된 루치아 피카가 자신의 첫 데뷔 컬렉션 <Le Rouge ⋅ Collection N°1>에서 선택한 컬러 역시 레드다. 세계적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샬롯 틸버리의 어시스턴트로 시작해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포토그래퍼나 패션 에디터, 디자이너, 스타일리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해온 그녀는 자신의 화보에서 레드를 시그니처 컬러로 자주 등장시키곤 했다.

이번 컬렉션은 립스틱이나 블러셔 혹은 네일 등 기존에도 레드 컬러와 친밀함을 뽐냈던 제품들에선 클래식한 분위기를 부각시켰고 아이 팔레트처럼 레드 컬러를 잘 활용하지 않았던 아이템에선 예상치 못했던 반전 매력을 꾀했다. 올가을엔 레드의 강력한 힘을 제대로 느껴보시길.

 

레 꺄트르 옹브르 따뜻하고 연한 브라운과 벽돌색 레드가 대조를 이루는 아이 섀도.

르 베르니 글로스 고광택 젤리의 형태로 투명하고 선명한 오렌지 레드 컬러가 손톱을 경쾌하게 감싸는 네일 래커.

루쥬 알뤼르 벨벳 립스틱. 강렬하게 불타오르는 듯한 레드, 반짝이는 오렌지, 진한 로드버드, 진한 초콜릿 버건디 등 다양한 컬러와 풍부한 텍스쳐로 매트하게 마무리되는 립스틱.

루치아 피카의 인스피레이션 보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다재다능 자차

1607mcmabemk11_02

1 식물나라 바이 올리브영 산소수 아이스 선 스프레이. 150ml, 1만3천8백원. 백탁 현상 없이 산뜻한 투명 코팅막이 자외선을 차단하고, 펌핑 시 차가워지는 아이스 퍼프와 제주도 산소수 성분이 마치 얼음 계곡에 들어간 듯 짜릿한 쿨링감을 선사한다.

2 라비다 선 솔루션 데일리 슈퍼 모이스처 IRF20. 60ml, 3만8천원. 빛과 열을 동시에 차단하고, 48시간 동안 지속되는 보습 효과로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한다. 또한 미백 성분이 피부를 더욱 환하고 산뜻하게 만든다.

3 설화수 수율선플루이드. 50ml, 5만5천원. 수분 가득한 자작나무 수액 성분이 피부바탕을 건강하게 만들어 자외선을 비롯한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케어하는 수분 선 플루이드.

4 정샘물 에센셜 선 토닝 플루이드. 100ml, 2만8천원. 초경량 토닝 텍스처와 자연스러운 스킨 톤 컬러로 밀리거나 들뜨는 일이 없고 피부가 편안한 자외선 차단 플루이드.

5 숨37° 퍼펙트 프루프 선블럭. 60ml, 4만3천원. 자외선에 따른 피부 손상을 효과적으로 막고, 물과 땀 등 외부 요인에 쉽게 지워지지 않는 워터프루프 자외선 차단제. 오랜 시간 강력하게 자외선을 차단한다.

6 이즈클리니컬 바이 라페르바 이클립스 SPF50+. 90g, 5만5천원. 빠른 흡수력과 밀착력, 가벼운 마무리감을 갖춘 워터프루프 자외선 차단제. 자연스러운 스킨 톤 연출이 가능하고 비타민 E 성분이 함유되어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를 예방한다.

7 라프레리 쎌루라 스위스 UV 프로텍션 베일 SPF50. 50ml, 24만원. 안정적인 물리적, 화학적 성분이 함유된 UV 필터가 자외선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스위스 알프스 고산지대에 자생하는 식물인 노블 에델바이스 추출물이 피부 자체의 방어력을 키워준다.

8 시슬리 쉬뻬 쑤엥 쏠레르 뗑떼 SPF30. 40ml, 17만원. 햇빛과 광노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동시에 최적의 커버리지 효과로 피부 톤을 균일하게 정돈한다. 단 한 번의 터치로도 자연스러운 피부로 표현해주는 점이 인상적이다.

9 시세이도 퍼펙트 UV 프로텍터 S SPF50+/PA+++. 50ml, 5만8천원. 민감성 피부나 아이 피부에도 안전한 자외선 차단제로, 물과 땀 속의 미네랄과 반응해 오히려 자외선 차단 보호막이 강력해지는 일명 ‘하늘 자차’.

10 RMK 롱라스팅 UV. 30ml, 4만5천원.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하는 촉촉한 텍스처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메이크업 베이스. 피지 컨트롤 파우더가 피부를 산뜻하게 유지한다.

 

 

1607mcmabemk11_01

1 메이크프렘 UV 디펜스 미 캡슐 선 젤. 75ml, 2만6천원. 아쿠아 캡슐이 들어 있어 마치 수분 에센스를 바른 듯 촉촉한 자외선 차단제로, 외부 유해 요소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지켜준다.

2 쌍빠 쉐이킹 톤업 안티폴루션 선크림 SPF40/PA++. 30ml, 2만5천원.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는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 100% 무기 자외선 차단제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건 물론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3 스킨푸드 포어 핏 쿠션 보틀–선. 120ml, 2만3천원. 햇볕에 달아오른 피부를 시원한 쿨링 효과로 식히고 벌어진 모공을 조여준다. 화사한 피부로 연출해주는 선 쿠션.

4 클라란스 선 링클 컨트롤 페이스 크림. 75ml, 4만5천원.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보호하고,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된 피 부의 자극을 완화한다. 바오밥나무, 단풍나무, 올리브 등 식물 추출 성분이 주름을 완화하고 색소침착을 예방한다.

5 빌리프 올마이티 선 파우더. 3만원. 몰로키아 허브 성분을 함유한 압축 파우더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로,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휴대하면서 사용 가능하다. 가루가 날리지 않고 보송보송한 것이 특징.

6 로벡틴 스킨 이센셜즈 UV 쉴드 틴티드 SPF50+/PA+++. 40ml, 3만1천원. 100% 미네랄 필터를 통해 자외선을 반사하는 형태로 작용하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저자극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 내추럴 베이지 컬러로 이루어져 자연스러운 피부 톤 연출이 가능하다.

7 베리떼 더블 컷 선스틱. 18g, 2만8천원대. 투명한 제형과 불투명한 제형 2가지가 결합된 제품으로,자외선 차단제 특유의 끈적임이 덜하고 백탁현상 없이 보송하고 투명하게 발리는 것이  특징이다.

8 비쉬 아이디얼 솔레이 드라이 터치 SPF50. 50ml, 3만3천원대. 그물같이 촘촘한 비쉬 고유의 스마트 필터로 피부를 나이 들게 하는 노화 광선까지 차단, 태양 아래에서도 건강한 피부로 가꿔주는 데일리 자외선 차단제. 마무리감이 산뜻하다.

9 아벤느 선스틱 포 센시티브 에어리어 SPF50+/PA+++. 8g, 2만3천원. 손쉽게 덧바를 수 있는 휴대용 투명 선 스틱. 자외선 노출 시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민감한 부위는 물론 얼굴 전체에 수시로 간편하게 덧바를 수 있다.

10 랑콤 UV 엑스퍼트 차단 CC 커버. 30ml, 5만7천원대. 자외선과 미세 먼지를 차단하는 동시에 스마트폰과 컴퓨터 모니터, TV 등에서 나오는 파란색 계열의 광원인 블루라이트까지 차단해 노화와 색소침착을 예방하는 CC 선블록.

이 죽일 놈의 운동

adele

고무줄 몸매와 사투를, 아델

지구 반대편에서도 고통이 느껴지는 표정의 아델을 보라. 산전수전 다 겪은 듯한 진한 감수성의 목소리로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는 최고의 디바가 운동하기 싫은 평범한 20대 여자애로 둔갑하는 순간이다. 그녀를 이토록 고통스럽게 한 이 운동은 로프를 상하좌우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어 여러 부위의 근육을 발달시키는데 유용하다고. 고무줄 몸매로 유명한 그녀, 또 한 번 기대해도 될까요?

 

불혹이 뭐길래, 마이클 패스벤더

두 손을 들어올리는 것만으로 세상의 모든 금속을 마음대로 부리는 <엑스맨> 매그니토 역의 마이클 패스벤더에게도 운동은 고통스러운 것. 지난 6월, 최근 재결합한 여자친구 알리시아 비칸데르와 함께 시드니 본디(Bondi) 해변을  찾은 그가 조깅과 풀업 운동에 열중한 모습이 파파라치에게 포착되었다. 계단을 뛰어오른 그의 잔뜩 찌푸린 표정을 보라. 역시 탄탄한 근육은 날로 생기는 게 아니다.

 

상체운동에 올인, 세바스찬 스탠

사력을 다해 이두삼두 근육을 쥐어짜고 있는 이 남자는 세바스찬 스탠이다. 이름이 낯설다면 마블의 히어로 윈터 솔져 ‘버키’를 떠올리시길. 캡틴 아메리카와의 브로맨스를 뽐냈던 그답게 동네 형들같은 트레이너들과 어울리며 파이팅있게 웨이트 트레이닝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근데 아무리 뒤져봐도 상체운동하는 사진밖에 찾아볼 수 없었다. 님, 하체운동은 안하세요?

 

울고 싶어라, 소피 터너

미드 <왕좌의 게임>의 산사 스타크 역으로 데뷔한 소피 터너. 첫인상은 분명 앳된 얼굴의 열여섯살 소녀였는데 시즌이 거듭될수록 폭풍성장하더니 175센티미터의 ‘키큰녀’가 되었다. 다만 문제는 키와 함께 커진 체격. 영화 <엑스맨: 아포칼립스>의 진 그레이 역에 캐스팅된 그녀의 ‘어깨발’ 때문에 영화 캐릭터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팬들의 원성이 쏟아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영상을 본다면 그 누구라도 그녀를 응원하게 될 것. 여배우가 된다는 게 이렇게 힘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