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과 우디 앨런의 만남

“샤넬 없이는 이번 영화를 제대로 그려낼 수 없었어요. 20세기 당시 샤넬은 럭셔리하고 화려한 스타일의 대명사였죠.” 우디 앨런 감독의 새로운 영화 <카페 소사이어티>의 의상을 맡은 수석 의상 디자이너 수지 벤징거는 이번 영화의 배경인 ‘카페 소사이어티’를 제대로 묘사하기 위해 샤넬이 꼭 필요했다고 설명한다. “그 시대의 필수적인 요소나 다름없으니까요.”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이후 5년 만에 또다시 칸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우디 앨런의 영화 <카페 소사이어티>는 제목처럼 1930년대 상류층 사람들이 누린 문화와 낭만 그리고 그 이면에 자리한 씁쓸한 풍경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그런 면에서 수지가 이번 영화 의상을 준비하며 마드무아젤 샤넬의 작품 목록을 살펴보게 된 건 가히 필연에 가까웠다.

“가브리엘 샤넬이 직접 디자인한 의상부터 193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샤넬의 주얼리들까지 모두 쓸 수 있어서 그야말로 행운이었죠. 화려한 듯 심플한 드레스들은 또 어떻고요. 그야말로 주얼리를 돋보이게 하는 최고의 캔버스였죠. 그 덕에 제가 할 일은 간단했어요. 여주인공들에게 꼭 어울리는 드레스를 찾고, 여기에 브로치나 귀고리를걸어주기만 하면 됐으니까요. 바로 이것이 코코 샤넬의 마법이죠.

우디 앨런의 46번째 작품이기도 한 이번 영화는 1930년대에 전성기를 누렸던 미국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남자 주인공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이 매혹적인 시대를 주름잡았던 유명 영화배우부터 사교계 명사, 플레이보이, 정치가, 갱스터 들이 흥미로운 조연으로 등장한다. 줄거리는 주인공 바비(제시 아이젠버그)가 꿈을 찾아 할리우드 유명 에이전트인 외삼촌의 사무실에서 일하게 되고, 이곳에서 만난 보니(크리스틴 스튜어트)라는 이름의 비서와 사랑에 빠지면서 전개된다. 하지만 이 매력적인 여인과 불같은 사랑에 빠지는 것도 잠시, 그녀에게 이미 애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새로운 꿈과 사랑을 찾아 나선 뉴욕에서 또 다른 아리따운 사교계 여성 베로니카(블레이크 라이블리)와 만나며 엇갈린 운명의 장난이 얽히고설킨다.

샤넬의 주옥같은 의상들은 바로 바비가 매료된 이 두 명의 여주인공에게 입혀졌는데, 특히 부드러운 크림과 핑크빛 피치 컬러로 물든 드레스 두 벌은 오로지 이번 영화를 위해 샤넬 스튜디오에서 다시 만든 특별한 작품이다. 드레스뿐 아니라 1930년대를 고스란히 재현한 쇼츠와 팬츠, 슈즈와 함께 주얼리까지 모든 의상이 샤넬로 스타일링된 장면도 있다.

사실 샤넬과 우디 앨런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3년 전 케이트 블란쳇을 오스카 여우주연상으로 이끈 영화 <블루 재스민>에서도 샤넬의 의상은 여주인공의 캐릭터와 배경을 설명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로 조용히 존재감을 드러냈다. “샤넬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번 영화가 이렇게 완벽하게 나올 수는 없었을 거예요.” 오랫동안 상류층 사람들에게 선망과 영감의 대상이 되어온 가브리엘 샤넬, 그녀의 작품들은 이번 영화에서 단순히 영화 의상을 뛰어넘어 ‘카페 소사이어티’의 시대를 살아 숨 쉬게 만든 또 다른 주인공이다. 자, 우디 앨런과 샤넬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궁금한가? 늦여름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니 기대해도 좋다.

7월의 풍경

1607mcmafamr35_07
블루 스트라이프 드레스 가격 미정 랄프 로렌(Ralph Lauren).
1607mcmafamr35_03
네이비 체크 비키니 14만8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싱그러운 그린 스카프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7mcmafamr35_12
바나나색 비키니 14만8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야자수 펜던트 목걸이 56만원 생 로랑(Saint Laurent).
1607mcmafamr35_14
모던한 카키색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코스(COS), 야자수 펜던트 목걸이 56만원 생 로랑(Saint Laurent), LOVE 이니셜 반지 각각 34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1607mcmafamr35_02
심플한 블랙 원피스 수영복 6만9천원 코스(COS), 야자수 펜던트 목걸이 56만원 생 로랑(Saint Laurent), LOVE 이니셜 반지 각각 35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1607mcmafamr35_08
클래식한 패턴의 원피스 수영복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7mcmafamr35_04
네이비 체크 비키니 14만8천원 데이즈데이즈(Daze Dayz), 싱그러운 그린 스카프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1607mcmafamr35_01
O링으로 연결된 네이비 비키니 40만원대 빌브레퀸(Vilebrequin), 스킨 컬러 양말 1만2천원 코스(COS).
1607mcmafamr35_11
레오퍼드 튜브톱 원피스 수영복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시그니처 패턴의 핑크 비치 타월 71만원 루이 비통(Louis Vuitton), 야자수 펜던트 목걸이 56만원 생 로랑(Saint Laurent), LOVE 이니셜 반지 각각 34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1607mcmafamr35_06
스트라이프 드레스 가격 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패션 대세와 그들의 친구

1607mcmafamg05_05

조나단 앤더슨 @LOEWE @JW_ANDERSON

1 제이미 혹스워스 (포토그래퍼)

꾸밈없이 담백한 톤으로 피사체의 아름다움을 최대치로 끌어내는 사진가 제이미 혹스워스. 현재는 누구보다 잘나가는 포토그래퍼지만 그의 존재감이 빛을 발하기 시작한 계기는 2013년 선보인 J.W. 앤더슨 광고 캠페인이 아닐까. 이후 조나단 앤더슨과 지속적으로 작업하며 인상 깊은 비주얼을 선보이더니, 어느새 패션계를 사로잡은 유명 사진가로 거듭났다.

2 벤자민 브루노 (스타일리스트)

패션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인 벤자민 브루노는 조나단 앤더슨의 모든 컬렉션을 진두지휘하는, 디자이너의 친구이자 든든한 ‘오른팔’이다. 감각적인 스타일링이 돋보이는 로에베와 J.W. 앤더슨의런웨이, 아름다운 이미지  북 역시 그의 아이디어와 손길이 담긴 결과물. 성별이 모호한 파격적인 바이섹슈얼 룩과 기이하고 독특한 스타일을 사랑한다는 그는 조나단 앤더슨과 함께할 때 가장 빛난다.

3 그레타 빌리거 (디자이너)

로에베와 J.W. 앤더슨 컬렉션의 정교한 디테일, 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엿보고 싶다면 하우스의 여성복 헤드 디자이너 그레타 빌리거의 인스타그램에 접속해보길. 브랜드를 향한 순수한 애정이 고스란히 담긴 그녀의 일상 사진에서 조나단 앤더슨과의 연결 고리를 찾을 수 있을 테니까. 수년간 이어진 인연으로 조나단 앤더슨과 친구처럼 즐겁게 일한다고.

 

1607mcmafamg05_04

 

뎀나 바잘리아 @VETEMENTS_OFFICIAL @BALENCIAGA

1 피에르 앙주 카를로티 (포토그래퍼) 

베트멍의 팬이라면 이미 피에르 앙주 카를로티라는 이름이 낯설지 않을 것이다. 얼굴이 화끈거리는 외설적인 이미지, 날것 그대로의 사진을 사랑하는 피에르 앙주 카를로티는 뎀나가 무척 아끼는 사진가이자 비주얼 아티스트다. 어딘가 낡고 해진 듯한 그의 비주얼 작업은 베트멍의 이미지와 완벽하게 어울린다.

2 로타 볼코바 (스타일리스트)

‘베트멍 크루’이자 현재 패션계에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일리스트인 로타 볼코바. 언더그라운드 컬처, 펑크, 스트리트 패션이 혼재한 스타일로 주목받는 로타 볼코바는 뎀나 바잘리아와 함께 베트멍을 빅 브랜드로 성장시켰고, 발렌시아가에 젊고 새로운 DNA를 성공적으로 이식한 주인공이다.

3 폴 아물린 (모델)

“처음 만난 순간을 잊을 수 없어요.” 요즘 뎀나가 푹 빠진 새로운 얼굴은 바로 모델 폴 아물린이다. 평범한 학생에서 한순간에 잘나가는 모델로 신분 상승한 그는 베트멍 크루로 발탁돼 꿈 같은 나날을 보내는 중. 예술과 언더그라운드 문화에도 지대한 관심을 보이는 폴 아물린은 모델 활동뿐 아니라 영화 제작, 파티 기획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며 진정한 힙스터임을 증명했다.

4 클라라 3000 (DJ)

요즘 젊은 세대가 열광하는 음악을 듣고 싶다면 DJ 클라라 3000의 플레잉을 눈여겨보길. 뎀나 바잘리아, 로타 볼코바와 친구가 된 클라라는 베트멍과 발렌시아가 쇼의 음악을 꾸준히 담당하고 있다. 게다가 외모까지 출중해 이미 두브랜드의 쇼에 모델로 등장하기도 했다. 본업은 물론 패션계에서도 빛을 발하는 디제이라니, 뎀나 바잘리아가 탐낼 만하지 않은가.

 

 

1607mcmafamg05_06

알레산드로 미켈레 @GUCCI

1 구찌 고스트 (그래피티 아티스트)

새 시즌 구찌 런웨이를 다채롭게 채운 디테일은 바로 그래피티. 예명조차 ‘구찌 고스트’인 그래피티 아티스트가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구찌를 열렬히 흠모한다는 아티스트의 바람이 기적처럼 이뤄진 것. 운명처럼 만난 두 사람은 서로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주고받으며 친구가 됐고, 신선한 충격으로 가득한 컬렉션을 완성하는 데 성공했다.

2 헬렌 다우니 (화가)

음산한 기운이 감도는 초상화로 명성을 얻은 화가 헬렌 다우니가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새로운 조력자로 등장했다. 사진가 닉 나이트의 러브콜을 받고 패션 브랜드와 일하기 시작한 후, 2015년 알레산드로의 눈에 들어 구찌의 대대적인 레노베이션에 동참하게 된 것. 그녀는 일러스트 장식으로 컬렉션에 위트를 더한 것은 물론, 구찌 쇼를 주제로 초상화를 꾸준히 선보이며 하우스의 역사를 함께 쓰고 있다.

3 플로렌스 웰츠 (뮤지션)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첫 구찌 컬렉션을 마주한 순간 플로렌스 웰츠를 떠올린 건 나만이 아니었을 듯. 아니나 다를까, 그녀는 구찌의 뮤즈로 간택돼 알레산드로와 특별한 관계를 이어가게 됐다. 시상식과 공연 무대를 비롯한 공식 석상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구찌 제품으로 치장하고 등장하는가 하면, 평소에도 구찌의 룩을 애용하며 디자이너와의 우정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