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슬리퍼를 모함했나?

가끔 덥석 사기 꺼려지는 패션 아이템을 만나면 남편에게 ‘컨펌’을 받는다. 여름이 다가오자 가장 먼저 쇼핑 욕구가 스멀스멀 올라온 건 마리 기우디첼리(Mari Giudicelli)의 블로퍼. 어떠냐고 묻기도 전에 남편은 그 신발 가격을 보자마자 ‘쓰레빠가 도대체 왜 이렇게 비싸냐’고 믿을 수 없다는 듯 가격을 재차 확인한다. 글쎄, 곱디고운 살구색 스웨이드에 보드라운 퍼가 트리밍되어 있고, 게다가 요즘 제일 핫한 브랜드 아닌가! 비쌀 수밖에 없는 이유를 열 가지도 더 댈 수 있지만 남편에겐 그것이 ‘쓰레빠’인 게 문제였다. 하지만 슬리퍼는 무조건 허름해야 한다는 건 편견이고 모함이다.

2013년 봄, 세린느의 컬렉션에 등장한 ‘퍼켄스탁(모피가 깔린 버켄스탁 슬리퍼)’을 시작으로 패션계에는 쿠튀르급 슬리퍼가 그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후 고풍스러운 패턴의 자카드와 새틴, 퍼로 치장한 구찌의 ‘블로퍼’가 히트를 치며 그 입지를 공고히 한 것. 구찌를 비롯해 N°21, MSGM, 로샤스 등 여러 디자이너 브랜드들은 과감하고 화려한 슬리퍼가 큰 인기를 모으자 캐리오버 제품으로 등극시켜 매 시즌 디테일을 업그레이드해 출시하고 있다. 지난 호 <마리끌레르>에 소개된 사나이 313, 알룸네를 비롯해 마리 기우디 첼리, 브라더 벨리스 등 슬리퍼를 메인 아이템으로 삼은 브랜드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을 정도. 이는 그만큼 슬리퍼에 매료된 사람이 많다는 증거다.

그렇다면 도대체 왜 슬리퍼의 전성시대가 도래한 걸까? 허름해야 할 것 같은 아이템에 하이엔드급 디테일이 더해졌을 때 풍기는 반전의 묘미가 그 비결이다. 더불어 ‘쓰레빠’마저도 값비싼 퍼와 주얼리로 장식하고 까다로운 공정을 거쳐 완성하는 것이야말로 궁극의 럭셔리를 대변하기 때문이 아닐까? 버켄스탁과 구찌 홀스빗 로퍼, 아디다스 ‘삼선 슬리퍼’처럼 익숙한 것의 화려한 변신은 사람들로 하여금 지갑을 활짝 열게 만들었다.

 

1607mcmafamh05_thum

얼마 전 오랫동안 패션 마케터로 일해온 안은영이 미국에서 슬리퍼 브랜드 ‘아농(Annone)’을 론칭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아농은 안은영이 직접 한 땀 한 땀 수작업으로 스티치를 수놓아 만든 빈티지한 컬러의 스웨이드 슬리퍼를 소개한다. 그렇다면 그녀는 왜 수많은 아이템 중 슬리퍼를 선택했을까? “포틀랜드에서 가죽 크래프트 클래스를 들었는데, 워낙 슬리퍼를 좋아해 직접 만들어 신은 게 계기가 됐어요. 슬리퍼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편안함과 여유로움이죠.” 그녀의 설명처럼 발을 괴롭히지 않고도 패셔너블할 수 있다니 이토록 유혹적인 아이템이 또 있을까?

 

이 견고하고 아름다운 슬리퍼의 향연은 2016 F/W, 2017 리조트 컬렉션에서도 목도할 수 있다. 핑크 컬러 퍼에 볼드한 진주를 장식한 미우미우, 깃털로 포인트를 준 크리스토퍼 케인, 일본 전통 신발인 게다가 연상되는 구조적인 디자인을 선보인 아크네 스튜디오, 깔창에 컬러풀한 퍼를 매치한 마르케스 알메이다, 각각 주얼리와 커다란 구슬, 체인을 활용한 로샤스, N°21, 샤넬 등 여러 브랜드가 쿠튀르급 슬리퍼의 반전 매력을 어필하고 있다.

누군가 도대체 왜 ‘쓰레빠’를 그 값을 주고 사느냐고 묻는다면 매일 입는 베이식한 데님 팬츠부터 우아한 슬립 드레스에도 근사하게 어우러지고, 고급스러우면서도 언제나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건 이 ‘쓰레빠’뿐이라고 답하겠다. 마리 기우디첼리의 블로퍼는 결국 올여름 나와 함께하게 되었다. 아니, 속에 두꺼운 니트 양말을 신으면 가을, 겨울에도 문제없겠다.

 

미우미우식 ‘스웩’이란?

1607dailfaknr_03지난 7월 3일, 파리의 호텔 드 파이바를 들썩이게 만든 미우미우의 리조트 프리젠테이션 현장. 마치 미우미우식 ‘스웩(Sweg)’ 을 보여주듯 그루브한 힙합 느낌이 충만한 클럽 키즈들이 껄렁껄렁한 애티듀드로 새 컬렉션을 선보였네요.

1607dailfaknr_04

19세기 독일 바바리아 지역에 귀족적인 미우미우 우먼이 살면 어떤 모습일까라는 귀엽고 발칙한 상상이 발휘된 컬렉션은 도통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온갖 요소가 혼돈과 자유 속에 멋지게 뒤엉켰답니다.

특히 루치노 비스콘티 감독의 두 영화 <저주받은자들(The Damned)>과 <루드비히(Ludwig)>에서 받은 아이디어들이 옮겨졌는데, 길다란 롱 드레스 시리즈나 곳곳에 장식된 화려한 레이스 칼라와 기퓌르 디테일들이 그 결과물이라죠. 여기에 스트리트 풍의 버킷햇, 스터드가 총총 박힌 터프한 발레리나 플랫폼 슈즈, 1970년대 풍의 레이스업 부츠 등이 더해지면서 무어라 한마디로 형용할 수 없는 ‘스웩’ 넘치는 독특한 스타일이 완성됐네요.

1607dailfaknr_05미우미우로 차려입은 셀럽들과 패션피플들, 또 DJ로 변신한 케이트 모스의 화끈한 디제잉이 펼쳐진 프라이빗한 파티까지 그야말로 흥이 넘쳤던 ‘미우미우의 밤’ .

Summer Fur

AVEC MODERATION
이탈리안 럭셔리 슬라이드 레이블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아벡 모더레이션. 플로렌스를 베이스로 활동 중인 디자이너 듀오는 2016 F/W시즌 화려한 컬러 블록을 강조한 인조 퍼와 리얼 시어링을 믹스한 컬렉션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MALONE SOULIERS
아벡 모더레이션이 편안한 슬라이드를 메인으로 선보인다면, 말론 슐저는 좀더 클래식한 실루엣의 하이힐로 사랑 받는 브랜드다. 특히 캔디컬러 퍼가 다채롭게 트리밍된 스틸레토 힐이 인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