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제일 잘 나가, AOMG

AOMG의 사장님이자 제일 큰 형, 사이먼 도미닉
걸쭉한 부산 사투리를 뱉어내는 이 남자. <쇼미더머니 시즌 5>에서 팀 배정 당시 꼴찌를 기록하여 ‘4위먼 도미닉’이라는 별명을 남긴 그가 AOMG의 수장답게 화끈한 역전극을 보여줬다. BewhY의 무대를 보며 자신의 일처럼 응원하고 눈물을 글썽이는 쌈디의 모습에 인간적인 면모를 발견하기도 하고, 랩을 할 때에는 ‘명불허전’이라는 수식어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의 진짜 매력은 SNL도, 예전 ‘뜨거운 형제들’도 아닌 ‘Lonely Night’이라는 곡에서 찾을 수 있다. 아껴두었다가 잠 못 드는 밤 들어보기를 추천한다. 

파티에 빠질 수 없는 남자, 박재범
아크로바틱으로 날아다니던 20대의 박재범은 30대가 되었고, AOMG의 또 다른 수장으로 나날이 견고해지는 중이다. 타투로 뒤덮인 완벽한 몸매에, 노래 되고 춤 되고 심지어 랩까지 잘하는 흥 많은 이 남자. 언제 어디서나 환호를 이끌고 다니는 그는 파티와 페스티벌에 단골 손님으로 초대 받고 있다.  놀 줄 아는 그의 곡 중 ‘몸매’와 ‘My Last’가 이 계절에 딱인 노래로 손꼽힌다.  

 

GRAY(@callmegray)님이 게시한 사진님,


더 이상 유니클로 그 남자가 아니에요, 그레이
그레이가 ‘대세 of 대세’임을 인증하는 순간이다. 그가 프로듀싱하거나 참여한 노래들이 음원 차트에 일렬로 줄을 섰다. ‘Gray’라고 속삭이며 시작하는 노래들이 에디터의 플레이 리스트에도 한 가득이다. ‘유니클로 CF 속 그 남자입니다’라고 던졌던 농담 반 진담 반의 인사는 이제 그에게 필요 없을 터. 그레이의 대표곡인 ‘하기나 해’는 에디터의 대표 노동요이기도 하다. (“원고 쓰기나 해”로 들리는 건 기분 탓일 듯.)

 

Loco | 로꼬(@satgotloco)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3분 남자친구라도, 로꼬
로꼬를 소개할 때 ‘남자친구 하고 싶은’, ‘포켓남’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곤 한다. 짙은 눈썹, 장난끼 가득한 표정, 과하지 않은 스트리트 룩이 여심을 사로 잡기에 충분한 요소. 게다가 <쇼미더머니 시즌1> 우승이라는 타이틀까지, 일도 잘하는 남자였다. 상상 속 남자친구인 그가 SNL에 ‘3분 남자친구’로 등장했을 때의 그 놀라움이란! 아직 로꼬의 치명적인 매력에 빠지기 전이라면, 자전적인 가사가 인상적인 ‘RESPECT’로 입문해길 권한다.

호텔에서 여름놀이

신라 호텔에서 달 빛 아래 수영하기

모처럼 시티 바캉스를 즐기기로 했다면 하루종일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는 신라 호텔에서 ‘섬머 에피소드’ 패키지를 이용하자. 신라 호텔 내 야외 수영장인 ‘어반 아일랜드’에서 남산을 바라보며 물놀이를 즐기다 출출해지면 선베드에 누워 파마산 리조토와 바닷가재와 로스트 치킨, 소시지로 구성된 서머 플레이트에 시원한 생맥주 에스트렐라 담을 마신다면 평일의 피로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질 것. 밤에는 선베드에 보온매트가 깔려 문라이트 스위밍을 즐기기에도 좋다.  9월 13일까지이고 가격은 36만원 선.

 

메종 글래드 제주에서 곽지 해변가 전세내기

여름에 제주를 가면 숙소 선택이 고민이다. 바닷가만큼은 꼭 가야겠다면 메종 글래드 제주가 답. 메종 글래드 제주의 ‘인더 서머’ 패키지엔 객실과 조식은 물론 물 맑고 아름답기로 유명한 곽지 과물 해변으로 가는  무료 셔틀 버스와 미니 바, 탈의실 등이 구비된 투숙객 전용 프라이빗 하우스 이용이 포함되어 있어 남다르게 제주를 즐길 수 있다. 8월 31일까지이고 가격은 22만 9천원부터.

 

W 서울 워커힐_시트러스 우빙수W 호텔에서 빙수먹기

W 호텔의 여름 시그니처 메뉴 ‘우빙수’가 올해엔 더 다채로운 색을 입었다. 우유만을 갈아 진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인 우빙수에 W 베이커리 팀이 직접 만든 바삭한 누룽지 과자가 올라간 ‘누룽지 우빙수’, 싱싱한 베리와 라즈베리 소르베 아이스크림을 토핑한 ‘시트러스 우빙수’ 등은 팥과 우유만으로 점철된 텁텁한 팥빙수에 질린 이들에게 반가운 메뉴. 귀리와 흑미를 넣은 포리지를 우유에 섞은 건강 빙수도 흥미롭다. 각각 2만 7천원.

남자를 사랑하지 않는 여자들

1607mcmalimk16_01

그녀를 보기 위해 4분단에서 1분단을 돌아 사물함으로 갔다.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산다고 거짓말도 했다. 윤리 시간에 같은 조가 되면 그녀의 편에서 정의를 대변했다. 엎드려 졸고 있을 때조차 얼굴을 그녀가 있는 쪽으로 두었다. 하지만 그 아이와 어울리는 커트 머리 여자 친구들 사이로 진입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오랜 가슴앓이의 흔적은 수능 준비에 몰두하면서 일기장에서 사라졌다. 우리는 각자 다른 대학교에 진학했고 몇 년이 지나 소셜 네트워크 ‘아이러브스쿨’ 정모에서 다시 만났다. 깊은 연정은 사라졌지만 내면에 깔린 친밀한 정서는 여전히 단단했다. 우린 순식간에 다시 가까워졌다. 바슐라르의 <촛불의 미학>과 타르코프스키 감독 영화의 환유에 대해 토론하고 함께 사북으로 출사 여행을 떠났다. 타인의 개입이 불가능한 뿌리 깊은 연대의 정서가 우리 사이에 있었다. 아, 성적 탐닉은 없었다. 우정을 기반으로 한 조금 유별난 관계였는데, 돌이켜보면 그건 사랑이었다. 그 사랑이 깨진 건 내가 복학생 선배와 사귀기 시작했을 때였다. 그 아이는 분노가 극에 달해 화를 주체하지 못해 내게 물건을 던지고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더러운 욕을내뱉었다. 그리고 물었다. “어떻게 ‘남자’를 사랑할 수 있니?”

그 아이의 마지막 외침은 연애의 위기가 반복될 때마다 떠오른다. 남자를 사랑할수록 내가 알고 있던 순수한 사랑의 의미는 퇴색했다. 그래, 어떻게 남자를 사랑할 수 있지? 여성이 남성을 사랑하는 것은 다음 세대를 만들기 위한 생물학적 환영에 불과할 뿐, 남녀는 영원히 서로 이해하고 이해받을 수 없는 완전히 다른 생명체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심지어 성적 대상으로서 상대방의 몸을 이해하는 수준도 남성보다 여성이 월등하게 우월하다. 깊은 정서적 교감을 나누던 그 아이가 내겐 밀도 높은 진정한 사랑이었음을 뒤늦게 깨닫는다. 동성애와는 차이가 있다. 성적 유희를 뛰어넘는 동질의 교감이 농밀하게 바탕에 깔린 사이. 나는 그것을 소울메이트, 즉 영혼의 동반자라고 말하고 싶다.

주변을 돌아보면 생각보다 다양한 관계의 소울메이트 커플이 있다. 노희경 작가의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에 등장하는 ‘꼰대 이모’들도 그렇다. 초등학교 동문인 문정아(나문희)와 조희자(김혜자)에게는 각각 “동태찌개! 고춧가루 많이 넣고”라고 소리 치는 남편과 자신을 부담스러워하는 자식들이 있다. 정아가 이혼을 결심하자, 희자는 ‘정아야, 나랑 같이 살자’라고 말한다. 희자의 머릿속에는 남편과 자식보다 더 열렬히 사랑하는 친구 정아가 있다. 행복을 추구하는 일상이 삶의 목적이라면 이런 평생지기와 함께 살아야 하지 않을까? 최소한 짠돌이 남편 때문에 속이 시커멓게 타버리는 화병 따윈 생기지 않을 거다.

실제로 내 주변엔 소울메이트와 연인 혹은 가족의 형태로 살아가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S선배가 대표적이다. S선배는 성욕을 입으로 푸는 사람이다. “저 남자는 성기에 탄력이 없을 것 같아.” “너 요즘 두 남자 성기 양쪽에서 흔들고 다닌다면서?” “네가 그 게르만족 맛을 봐야 그게 얼마나 좋은 줄 알지!” 반복되는 음탕한 직설 화법에 놀라지만 그는 스스로 성욕이 없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섹스를 안 하니까 입으로 푸는 거지, 얘. 이 나이에 무슨 성욕이니?”

아래에 쓸 에너지가 없다고 단호하게 말하는 무성욕자 선배가 연애를 한다. 상대는 동성의 소설가 J. 쾌락의 질주와 성적 욕망의 비극을 소재로 한 소설을 쓴 소설가지만 둘의 연애는 플라토닉하다. 아침이면 새벽에 우는 새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문자를 보내고, 동네 빵집에 갓 구운 빵이 나오는 시간에 만나 바게트의 식감에 대해 얘기한다. 서로 자전거 타이어 바람을 채워주고 라이딩을 즐기는 그들은 섹스 없는 연인이다. 그들은 딱 지금 이대로 좋다. 오래된 물건을 수집하고 그 안에 담긴 이야기를 발견하는 걸 좋아하는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섹스가 아닌 취향의 공유다. 서로 자유연애를 하면서 평생 지적 동반자로 살았던 보부아르와 사르트르처럼. 선배와 J는 때때로 J의 서재에서 서로에게 시를 읊고 노래를 하며 종일 시간을 보낸다. 그들의 연애를 보며 정서적 동반자와 함께 사는 가족의 재구성이 멀지 않았음을 느낀다. 어쩌면 그것이 상실과 결핍의 시대에서 우리가 살아남는 유일한 방법인지도 모르겠다.

연관 검색어
,